ssg공식블로그

Home > ssg공식블로그
Home > SSG DAILY/PRESS
오는 29일부터 4월 7일까지 봄 정기세일 맞아 전점에서 다양한 대형행사 선봬
신세계百, 대형행사 앞세워 집객 총력
 
#신세계백화점



신세계백화점이 오는 3월 29일부터 4월 7일까지 봄 정기세일을 펼치고 전점에서 가격할인 뿐만 아니라 다채로운 대형행사를 진행해 고객몰이에 나선다.


신세계는 올해 첫 세일인 1월 신년세일 실적이 11.1%(인천점 제외)를 기록하는 등 양호한 실적을 보인 것에 힘입어 봄 정기세일에서도 세일 초반 수요 선점에 총력을 기울인다는 계획이다.


■ 일년에 단 두번 ‘와인 창고 대방출전’


신세계백화점은 오는 29일부터 4월 4일까지 프리미엄에서 대중적인 와인까지 30%에서 최대 80%까지 할인된 가격으로 만나볼 수 있는 ‘와인 창고 대방출전’ 행사를 전점에서 진행한다. 

(※광주신세계는 3/22-3/28일 선 진행)


이번 행사는 매년 4월, 11월 단 두번만 진행되는 와인 대형행사로서 올해 총 68만 병의 와인을 준비해 작년 동일 행사보다 10% 이상 늘어난 물량과 품목으로 구매자들의 와인 소비 심리를 자극할 예정이다.


특히 이번 행사에서는 지금까지 가격 할인을 한적이 없거나 소폭으로만 할인했던 프리미엄 와인을 파격적으로 반값에 판매하는 ‘프리미엄 상품 반값 기획전’을 신세계백화점 최초로 진행한다.


대표 상품으로는 정가 120만 원의 이탈리아 명품와인인 ‘오르넬라이아 1.5L 14’를 60만 원, 26만 원에 판매하던 ‘몰리두커, 인챈티드 패스 16’를 13만 3천 원, 12만 원 정가의 ‘이기갈 샤또뇌프 뒤 빠프 14’를 5만9천 원에 판매한다.


더불어 매년 가장 인기 있는 테마인 프랑스 그랑크뤼 와인을 5/7/10/15만 원에 판매하는 균일가전을 비롯해 작년 한해 가장 판매량이 높았던 스파클링 와인 100품목을 선정해 고객들에게 선보인다.


일반 와인(750ml)의 절반 용량인 375ml로 제작된 소용량 와인도 다수 선보여 나들이가 많은 봄 계절에 맞춰 아웃도어족과 혼술족의 관심을 끌 예정이다.


■ 본격적인 결혼 & 이사철 도래 ‘메종드신세계’


세일 첫 날인 오는 29일부터 다음달 14일까지 전점에서 가구, 주방용품, 침구, 가전, 인테리어 소품까지 한방에 합리적으로 쇼핑할 수 있는 ‘메종드 신세계’를 펼친다.


이번 행사에서는 신세계 생활 바이어들이 엄선한 ‘바이어 기획 상품’을 총 8품목 23억 물량으로 준비해 신세계 전점 각각의 본매장에서 특가에 선보인다.


대표적으로는 휘슬러에서 아다만트 컴포트 팬 세트(1천 세트 한정)를 정상 판매가 대비 66% 할인한 24만9천 원, 식기 브랜드 웨지우드에서 르네상스골드 2인 티세트(5백세트 한정)를 정상가 대비 48% 할인된 48만9천 원에 판매한다.


가구 특가상품도 다양하다. 리클라이너 의자로 유명한 스트레스리스에서 리클라이너 의자(1백조 한정)를 35% 할인한 179만4천 원, 정통 가구 브랜드 나뚜찌에서는 움베르토 소파(30조한정)를 21% 할인한 695만 원에 준비했다.


이색적인 행사도 선보인다. 우선 강남점과 경기점에서는 이색적이면서 아기자기한 생활용품을 플리마켓 형식으로 판매하는 ‘일상마켓’을 진행한다.


특히 이번 행사는 공간 컨설팅 전문 업체이자 작년부터 ‘낭만마켓’이라는 플리마켓으로 유명한 ‘낭만창고’와 협업을 진행해 백화점에서 접하기 어려운 SNS 인플루언서들이 선보이는 도자기, 생활용품, 가드닝(식재), 펫용품을 선보여 고객들에게 색다른 쇼핑의 재미를 선사할 예정이다.


4월 5일부터 7일까지 강남점 8층 행사장에서 메르시홈(베딩), 재미핑거(일러스트 패브릭 소품), 베란다레시피(가드닝), 베리웰컴(맘앤키즈 이지웨어) 등 18개 업체가 참여하며 4월 10일부터 14일까지는 경기점 지하1층 행사장에서도 진행된다.


이성환 신세계백화점 영업전략담당은 “봄 정기세일은 연중 세일 참여 브랜드가 가장 적은만큼 세일 초반 대형행사를 전진배치해 집객에 총력을 기울일 예정”이라며,


“특히 세일 첫 주말은 세일의 성패를 좌우하기 때문에 심혈을 기울여 행사를 준비한 만큼 양질의 상품을 합리적인 가격에 구매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2019.03.25 (월)

Home > SSG DAILY/PRESS
신세계푸드, 봄 시즌 한정 ‘올반 명란군만두 벚꽃 에디션’ 출시
“만두에도 봄이 왔네”
 
#신세계푸드


신세계푸드가 본격적인 봄을 맞아 ‘올반 명란군만두 벚꽃 에디션’을 시즌 한정으로 출시한다. 


카카오톡 선물하기 전용 제품으로 선보이는 ‘올반 명란군만두 벚꽃 에디션’은 분홍색 패키지에 흩날리는 벚꽃 잎을 표현해 봄날의 화사한 분위기와 산뜻함을 느낄 수 있다. 


특히 카카오톡의 선물 전용 브랜드 ‘옐로우 기프트’로 기획된 만큼 패키지 전면에 “꽃길만 걷는, 좋은날‘만두’근두근”이라는 언어유희를 넣어 지인을 위한 센스 있는 선물로 제격이다. 


또 최근 올반 명란군만두가 이색만두로 큰 인기를 얻고 있는 만큼 대용량으로 즐기기 원하는 소비자들을 위해 벚꽃 에디션은 기존 용량의 2배 가량인 1,050g으로 선보인다.


신세계푸드는 ‘올반 명란군만두 벚꽃 에디션’ 출시를 기념해 만우절인 4월 1일을 ‘만두절’로 지정하고 하루 동안 제품을 반값에 판매하는 할인 프로모션도 진행한다. 


카카오톡 선물하기 탭에서 ‘명란군만두’를 검색하면 구입할 수 있다.


신세계푸드 관계자는 "이번 벚꽃 에디션을 통해 대표적인 이색만두로 자리 잡은 올반 명란군만두를 색다르게 만나볼 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도 소비자들의 눈과 입을 동시에 만족시킬 수 있는 시즌 별 트렌디한 제품들을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한편 신세계푸드가 지난해 6월 출시한 ‘올반 명란군만두’는 바삭한 군만두 전용 만두피에 짭쪼름한 명란과 고소한 명란마요를 넣어 맥주 마니아들에게 안주로 호평을 받으며 매월 10만 봉 이상 판매되고 있다. 


특히 지난 1월에는 누적 판매량이 100만 봉을 돌파했다.



2019.03.25 (월)

Home > SSG DAILY/PRESS
신세계푸드,  긴급 추가생산 돌입…판매 목표 15만개 추가해 35만개로 높여
‘대박라면’, 말레이시아서 10만개 완판
 
#신세계푸드


신세계푸드가 말레이시아에 선보인 대박라면 고스트 페퍼 스파이시 치킨 맛이 출시 2주 만에 초도물량 10만 개가 완판됐다고 밝혔다. 


대박라면 고스트 페퍼 스파이시 치킨 맛은 신세계푸드가 할랄시장 공략을 위해 말레이시아에 세 번째로 선보인 라면이다. 


세상에서 가장 매운 고추 가운데 하나인 고스트 페퍼를 넣어 스코빌 척도(매운맛 지수)가 1만 2000SHU에 이를 정도다. 현재 말레이시아에서 판매 중인 라면 가운데 가장 맵다. 


또 면발은 천연재료를 사용해 검은색으로 만들어 시각적으로도 매운 맛에 대한 공포심을 느낄 수 있도록 하고, 무슬림이 제품에 대해 신뢰를 가질 수 있도록 자킴(JAKIM, 말레이시아 이슬람개발부) 할랄인증을 받았다. 


지난 1일부터 말레이시아의 2,200여 개 세븐일레븐 편의점에서 판매를 해왔다.


당초 신세계푸드는 대박라면 고스트 페퍼 스파이시 치킨 맛을 3월부터 5월까지 3개월 동안 월 평균 7만 개, 총 20만 개를 한정 판매한다는 계획으로 1차분 10만 개를 생산했다. 


하지만 대박라면 고스트 페퍼 스파이시 치킨 맛은 말레이시아 젊은 층에게 폭발적인 인기를 끌며 출시 2주만에 10만 개가 모두 판매됐다. 


이는 신세계푸드의 예상보다 3배 빠른 속도다. 특히 대형마트를 제외하고 편의점에서 컵라면으로만 판매하는 제품이 거둔 실적이라 더욱 의미 있다고 신세계푸드 측은 분석했다. 


신세계푸드 관계자는 “K-푸드에 대한 관심, 매운맛 라면에 대한 선호도, SNS를 통한 대박라면에 대한 입소문 등이 폭발적으로 증가하면서 기대 이상의 판매실적을 거두고 있다”며 


“유튜브, 페이스북 등 SNS를 통해 동남아에서 입소문이 나며 말레이시아를 비롯한 타 국가에서 수출 문의가 오는 것도 매우 고무적이다”고 말했다. 



신세계푸드는 대박라면 고스트 페퍼 스파이시 치킨 맛의 긴급 추가 생산에 들어갔으며, 현재 생산 분에 한해 판매처에서 즉시 구입할 수 있도록 공급하고 있다. 


또 당초 계획했던 생산량 20만 개에 15만 개를 더 생산해 3개월간 35만 개를 판매한 후 향후 확대 여부를 검토하기로 했다. 


동시에 대박라면 고스트 페퍼 스파이시 치킨 맛의 수입을 문의해 온 인도네시아, 대만, 싱가포르, 태국 등 동남아 국가의 식품업체와의 상담도 적극적으로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신세계푸드는 2017년 말레이시아 대표 식품기업 마미 더블 데커(MAMEE DOUBLE DECKER)와 합작법인 신세계마미(SHINSEGAE MAMEE)를 설립해 동남아 할랄시장 공략에 나섰으며 대박라면 김치맛, 양념치킨맛, 고스트 페퍼 스파이시 치킨 맛 등 3종을 판매 중이다. 


향후 스낵, 소스 등 다양한 한국식 할랄식품을 선보이며 글로벌 할랄시장을 개척해 나간다는 목표다. 



2019.03.25 (월)

Home > SSG DAILY/PRESS
신세계百 자체 캐시미어 브랜드 ‘델라라나’ 올 3월 매출 무려 87% 신장
계절 잊은 캐시미어, 봄 바람에 웃는다
 
#신세계백화점
 


가을ㆍ겨울 패션으로 여겨졌던 ‘캐시미어’가 가성비를 앞세워 여성들의 대표적인 봄 패션 아이템으로 떠오르고 있다.


트렌치코트, 가죽 재킷 등 봄 외투 안에 입을 수 있는 패션 아이템으로 캐시미어 혼방 니트와 카디건이 주목 받고 있는 것.


실제 올해 1월 1일부터 3월 22일까지 캐시미어 상품 비중이 높은 신세계백화점의 여성 컨템포러리 장르 매출은 전년 대비 16% 신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기간 여성 캐주얼 장르는 4% 신장에 그쳐 사실상 올해 봄 여성 패션매출을 캐시미어가 이끌고 있다고 볼 수 있다.


그 중에서도 신세계백화점의 자체 캐시미어 브랜드 ‘델라라나’의 기세가 무섭다.


동기간인 1월 1일부터 3월 22일까지 델라라나 매출은 47.2%의 높은 신장률을 기록했고, 특히 기온이 본격적으로 오르기 시작한 3월로 기간(1~22일)을 한정하면 무려 80.5%까지 매출이 폭발적으로 올랐다.


이 같은 델라라나 캐시미어의 봄철 인기 비결은 ‘가성비’에 있다.


봄철은 낮 기온은 따뜻해도 아직 아침ㆍ저녁으로 쌀쌀한 바람이 부는 등 큰 기온차로 인해 패셔니스타들 사이에서도 옷 입기가 매우 어려운 계절로 꼽힌다.


가볍지만 부드럽고 뛰어난 보온성을 가진 캐시미어가 봄에 안성맞춤 이지만 그간 소재의 비싼 가격으로 구매가 쉽지 않았던 것.


신세계백화점은 지난 2016년 자체적으로 만든 캐시미어 브랜드 델라라나를 론칭해 캐시미어의 대중화에 앞장서고 있다.


소비자를 가장 잘 아는 백화점이 소비자가 필요로 하는 부분을 채워주기 위해 직접 발 벗고 나선 것이다.


델라라나는 이탈리아에서 가공된 고급 원사를 직접 수입ㆍ사용하지만 신세계가 상품기획ㆍ디자인ㆍ제작ㆍ판매ㆍ브랜딩까지 전 과정을 맡아 중간 유통 단계를 확 줄여 비슷한 백화점 캐시미어 제품의 절반 수준인 40만~60만 원대에 판매한다.


특히 올해 봄 신상품의 경우 기존보다 젊은 감각의 디자인과 감성으로 무장해 고객들의 눈길을 끌며 매출 상승세가 가파르다.


기존 캐시미어 상품의 경우 기본적인 베이지, 회색, 네이비가 주를 이뤘지만 올해는 노란색, 하늘색과 같이 산뜻한 느낌을 줄 수 있는 색을 추가했으며, 우븐(직물) 소재의 트렌치코트도 새롭게 선보여 큰 관심을 받고 있다.


이처럼 봄 상품의 호응이 이어지자 봄철 매출이 캐시미어의 성수기 가을ㆍ겨울 매출도 넘어섰다.


지난해 10월 1일부터 올해 12월 31일까지의 델라라나 매출은 30.7% 신장이었지만, 봄 상품이 본격 출시되기 시작하는 1월 1일부터 지난 3월 22일까지 매출은 47.2%로 가을ㆍ겨울 성수기 시즌을 넘어서는 신장세를 기록했다.


델라라나와 함께 신세계백화점 자체 니트 전문 브랜드인 ‘일라일’도 따뜻한 기온과 함께 매출이 올라 3월 매출 (1~22일)이 전년 동기대비 57.4% 신장하는 등 순항을 이어가고 있다.


이와 같이 봄 매출을 이끌고 있는 대표상품으로는 큰 단추로 포인트를 줘 젊은 느낌을 주는 캐시미어 카디건이 74만 8천 원, 작년 가을ㆍ겨울 시즌 인기상품으로 추가 주문제작한 카디건을 49만 8천 원에 판매하고 세로 줄무늬가 들어가 슬림해 보이는 와이드 니트 바지를 69만 8천 원에 선보이고 있다.


델라라나는 신세계백화점 본점, 강남점, 센텀시티점, 대구신세계, 광주점, 경기점, 신세계 여주 프리미엄 아울렛에서, 니트 브랜드인 일라일은 본점, 강남점, 센텀시티점, 대구신세계, 광주점, 영등포점에서 만나볼 수 있다.


신세계백화점 패션자주담당 최경원 담당은 “최근 럭셔리와 합리성을 동시에 지향하는 고객들이 늘어나며 캐시미어를 기반으로 한 다양한 혼방 소재 상품들이 올 봄철 큰 인기를 끌고 있다”며,


“향후 기존 캐시미어 상품에 더해 캐시미어와 어울리는 바지, 셔츠 등을 새롭게 선보여 토탈 패션 브랜드로 키워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2019.03.25 (월)

Home > SSG DAILY/PRESS
올 봄 마카롱 빛깔의 화사하고 은은한 파스텔 색상 제품 다양하게 선보여
화사한 봄 느낌의 파스텔 신상백을 만나보자!
 
#신세계인터내셔날


봄 시즌을 맞아 각 패션 브랜드는 은은하면서 부드러운 파스텔 색상의 가방을 앞다퉈 출시했다. 


토트백부터 크로스백까지 다양한 스타일의 가방에 알록달록 마카롱을 떠올리게 하는 다채로운 빛깔이 더해졌다. 


옐로우, 핑크, 블루 등 한 가지 색상을 가방 전체에 사용하거나 여러 색상을 조합한 스타일까지 개성 넘치는 디자인을 만나볼 수 있다.


이탈리아 컨템포러리 브랜드 마르니(MARNI)는 봄을 맞아 대표 가방 시리즈를 파스텔 톤부터 선명하고 밝은 톤에 이르기까지 다채로운 색상으로 출시했다.


마르니를 대표하는 ‘트렁크 백’은 올 봄 여러 가지 파스텔 색상을 사용해 화사해졌다. 


아코디언 모양을 떠올리게 하는 측면 주름 디자인이 특징인 트렁크백은 가방 덮개와 몸체에 옐로우와 핑크, 카멜, 브라운 등 각기 다른 색상을 사용하고, 색상에 따라 반짝이거나 매트한 소재를 다르게 적용해 색다른 느낌을 준다. 


수납공간이 넉넉해 데일리 백으로 편하게 활용 가능한 것도 장점이다.


마르니의 또 다른 대표 가방인 ‘파니에 백’은 이번 시즌 원색에 가까운 코발트 블루, 머스터드, 레드 색상으로 출시돼 눈길을 끈다. 


바게트나 와인을 담는 바구니라는 뜻의 파니에 백은 유연하고 부드러운 곡선 라인과 단단한 원형의 손잡이가 특징이다. 


이번 시즌에는 가방 몸체 색상에 맞춰 손잡이에도 스트라이프 패턴, 스티치(stitch, 바느질) 디테일의 양가죽 패치 등을 더해 특색 있는 디자인을 만들어냈다.

  

친환경적이고 지속 가능한 패션을 추구하는 스텔라 매카트니(Stella McCartney)도 봄을 맞아 브랜드의 인기 제품으로 자리 잡은 펀칭 로고 가방을 핑크, 골드 색상으로 선보였다.


이 제품은 전면에 ‘스텔라 매카트니’ 로고가 펀칭 형태로 디자인된 심플하고 캐주얼한 스타일로 편안한 착용감과 감각적인 디자인을 통해 매 시즌 완판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올 봄 새롭게 출시된 핑크색의 소형 크로스백 스타일은 부드러운 가죽 소재로 만들어졌으며 토트백과 숄더백 두 가지로 활용 가능하다. 


이너 포켓이 있어 넉넉한 수납공간이 장점인 빅 토트백은 금색의 빛나는 메탈릭 소재로 제작돼 봄철 화려한 포인트를 줄 수 있다.


프랑스 명품 브랜드 셀린느(CELINE)도 스타 디자이너 에디 슬리먼(Hedi Slimane)이 새로운 수장으로 합류하며 출시한 2019년 봄여름 시즌 첫 핸드백 컬렉션을 봄에 어울리는 파스텔 톤으로 선보였다. 


1970년대 사용했던 브랜드의 잠금장식에서 영감을 받아 제작된 C백은 한 톤 다운된 은은한 블루 톤 그레이, 라이트 캐러멜 색상으로 출시됐다. 


셀린느를 상징하는 알파벳 C 금속 장식이 눈에 띄며 다이아몬드 형으로 깎인 ‘트리옹프’ 체인도 고급스러운 느낌을 더한다. 


80년대 셀린느를 대표했던 퀼팅 패턴을 적용하거나 일반 가죽 재질로 제작했다.


에디 슬리먼이 처음으로 디자인한 셀린느의 가방인 ‘16 백(세즈 백; 프랑스어식 발음을 따름)’도 은은한 블루 그레이, 연한 베이지 색상으로 만나볼 수 있다. 


1960년대 셀린느의 역사적인 백 디자인에서 영감을 얻어 제작됐으며 둥근 아치 형태의 독특한 가방 덮개 디자인과 반달 문양 잠금장식, 자물쇠 등의 금속 디테일이 특징이다.


‘마르니’ 마케팅 담당자는 “봄에는 밝고 화사한 색상의 가방 하나만으로 무채색의 단조로운 의상에 포인트를 줄 수 있다”고 말했다.



2019.03.22 (금)

Home > SSG DAILY/PRESS
트레이더스 월계점, 오픈을 기념해 ‘라인프렌즈 로드쇼’를 선보여
2.7m 빅 사이즈 ‘메가브라운’ 설치
 
#이마트

트레이더스 월계점이 오픈을 기념해 ‘라인프렌즈 로드쇼’를 선보인다.


트레이더스 월계점은 오는 24일(일)까지 글로벌 캐릭터 브랜드 라인프렌즈 캐릭터를 활용한 문구, 인형, 생활용품 등을 판매한다.


특히 트레이더스는 이번 행사를 위해 가족 단위 고객들이 사진을 찍으며 즐거운 시간을 보낼 수 있도록 2.7m에 달하는 빅 사이즈 ‘메가브라운’ 인형을 매장에 설치했다.


이번 라인프렌즈 로드쇼 대표 상품으로는 ‘앉은인형 28cm 니들브라운’을 3만 6,000원, ‘라인프렌즈 캐릭터 사각파우치(브라운)’는 1만 2,000원, ‘소프트 얼굴인형 키링(브라운)’을 9,000원에 판매한다.


트레이더스는 매장을 찾은 고객들이 쇼핑은 물론, 다양한 체험과 재미를 느낄 수 있도록 이번 행사를 기획했다.



2019.03.22 (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