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G서비스

Home > TG서비스
Home > SSG DAILY/PRESS
이마트, 50형 ‘일렉트로맨 스마트 UHD TV’ 초저가 39만 9천 원에 출시
50형 대형마트 PL TV 시대!
 
#이마트


가성비 TV의 명가 이마트가 50형(125cm) ‘일렉트로맨 스마트 UHD TV’를 39만 9천 원에 국민가격으로 선보인다.

 

일렉트로맨 50형 스마트 UHD TV는 이마트와 티지앤컴퍼니가 공동으로 기획하고 주문자 생산방식으로 중국 OEM 전문 가전 기업을 통해 생산한다.

 

이마트가 50형 스마트 UHD TV를 39만 9천 원이란 초저가에 선보일 수 있는 이유는 기존 노브랜드TV 3종(32형,43형,49형)을 생산하고 있는 협력회사에 스마트TV 라인업을 확대해 공장 가동률을 높였기 때문이다.

 

일렉트로맨 스마트 UHD TV는 이마트의 자체 캐릭터 일렉트로맨을 UI(사용자 환경)에 적용 사용자의 기기 작동 편의성을 높이는 한편 재미있는 이미지로 펀한 요소를 더했다.

 

주요 스펙으로는 고화질 4K UHD로 3840X2160의 해상도와 최적의 명암비를 표현하는 HDR10을 지원하며, 인터넷과 앱을 활용할 수 있는 스마트 기능을 탑재했다.

 

또한, 전용 앱을 통해 모바일 기기의 화면을 TV로 공유해 큰 화면에서 모바일의 사진, 동영상 등을 즐길 수 있으며, 마우스 기능 모션 리모컨도 제공한다.

 

사후 서비스는 TG 서비스의 100여 개 전문서비스센터에서 신속하게 받을 수 있다. 


무상 서비스 기간은 1년이며, 이후 8년간 유상으로 사후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마트가 PL TV에 공을 들이는 이유는 전통적 고가 대형가전 시장에도 가성비 바람이 불고 있기 때문이다.

 

1~2인 가구의 증가로 저렴하면서도 실속 있는 TV를 찾는 수요가 늘어나고 있는 한편, 거실이 아닌 방에 비치할 서브 TV 구매 시에는 가성비를 중요하게 생각하기 때문이다.

 

2017년 9월 이마트는 32형 노브랜드TV를 19만 9천 원에 선보여 1차 발주물량 5천 대가 3주 만에 완판되며 성공을 거뒀다.

 

이후 노브랜드는 43형(29만 9천 원)과 49형(39만 9천 원) TV를 연속으로 출시 라인업을 갖추었으며, 노브랜드TV는 누적으로 7만 대, 금액으로는 200억 이상이 판매되었다.

 

특히, 이마트 최근 1년(2018년 4월 ~ 2019년 3월) 32형 TV 수량기준 매출 비중을 살펴보면 노브랜드 TV가 전체의 78%를 차지했다.

 

이마트는 노브랜드TV의 성공으로 고가 대형가전 시장에도 가성비가 통할 수 있다는 것을 경험했고, 이번에 한발 더 나가 50형 스마트 UHD TV를 출시한 것이다.

 

이마트는 일렉트로맨 50형 스마트 UHD TV 출시를 기념해 할인 판매에 나선다.

 

4월 4일부터 10일까지 행사카드 구매 시 2만 원 할인된 가격에 구매할 수 있으며, SSG PAY를 이용해 결제 시 1만 원 추가 할인 받아 최대 3만 원 혜택을 받을 수 있다.

※행사카드: 이마트e/삼성/KB국민/현대/NH농협/우리카드 (단,KB국민BC, NH농협BC카드 제외)

 

4월 11일부터 17일까지는 이마트e카드 결제 시 3만 원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이마트 지성민 가전 바이어는 “이마트는 에어프라이어, 드라이기 등 소형 생활가전은 물론 이번 스마트 UHD TV출시로 PL 가전 영역을 점차 넓혀가고 있다”며,

 

“앞으로 기술력과 생산력을 갖춘 업체를 발굴해 가성비가 뛰어난 이마트 가전 PL 상품을 더욱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고 했다.



2019.04.03 (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