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ilippeBaudelocque

Home > PhilippeBaudelocque
Home > SSG DAILY/PRESS
예술적 감성과 유니크한 향이 어우러진 연말 최고의 선물
딥티크 한정판 홀리데이 캔들컬렉션
신세계인터내셔날
#신세계인터내셔날

신세계인터내셔날(대표: 차정호)이 수입∙판매하는 프랑스 정통 니치 퍼퓸 브랜드 '딥티크(diptyque)'가 다음달 1일 ‘2017 홀리데이 캔들 컬렉션’을 출시한다.

 

딥티크의 ‘홀리데이 캔들 컬렉션’은 프랑스의 유명 예술가 필립 보들로크(Philippe Baudelocque)와의 공동작업으로 탄생했다. 필립 보들로크는 별을 이용해 동물을 표현하는 예술가로 이번 컬렉션을 위해 신화 속에 등장하는 동물들을 자신만의 독특한 방식으로 그려냈다.

 

딥티크의 홀리데이 캔들 컬렉션은 총 세 가지 종류의 향초로 출시된다. 각각의 향초에는 필립 보들로크가 그린 피닉스, 드래곤, 유니콘의 별자리 그림이 있다. 이 그림들은 검은 바탕의 캔들 겉 유리면에 마이크로 스트럭처 프린트 기법으로 표현돼 입체감과 깊이를 더한다.

 

첫 번째 향초 ‘캔들 유니콘’은 2600광년 거리에 있는 유니콘 자리를 캔들 겉면에 담았다. 캔들 안쪽은 유니콘과 연관된 색상인 초록색을 사용해 ‘서리낀 숲’이라는 테마를 표현했다. 이 제품은 점점 사라져가는 중세 신화의 마법의 숲과 위풍당당한 침엽수의 생생한 향기를 담고자 했다.

 

두 번째 향초 ‘캔들 드래곤’은 생명과 풍요의 에너지인 뜨거운 불을 토해내는 신화 속 동물 드래곤을 표현했다. 이 제품은 불 속에 던져진 오렌지 껍질의 탁탁 뛰어오르는 소리와 부드러워진 숲향기에 대한 영감을 드래곤으로부터 받았다. 미적 감각이 특출난 이 제품은 금색과 붉은색, 검정색이 어우러져 불그스름한 하늘과 땅, 이른 아침의 선명함을 상기시킨다. 스모키한 숲향기에 이탈리아 씨트러스 향이 더해져 빛나는 햇살의 느낌을 준다.

 

인센스의 눈물방울이라는 테마로 제작된 세 번째 향초 ‘캔들 피닉스’는 신화 속의 새 피닉스에서 영감을 받았다. 오비디우스의 ‘변신이야기’에 따르면 피닉스는 과일이나 풀잎 대신 인센스(미국 서북부에 있는 큰 나무)의 송진과 희귀한 아로마 식물의 수액을 먹고 산다. 캔들의 파란 색상은 하늘과 함께 피닉스의 불멸을 상징하기도 한다. 뜨거운 계피향과 송진향을 느낄 수 있다.



이처럼 예술적 감성과 신화, 향기가 어우러지는 딥티크의 홀리데이 캔들 컬렉션은 3종 세트 14만 5000원(각 70g), 24만 5천원(각 190g), 단품은 각 5만 2천원(70g), 8만 9천원(190g)에 판매된다. 캔들 외에도 다양한 미니어처 제품들을 즐길 수 있는 애드벤트 캘린더(Advent calendar), 향수 베스트셀러 5종 디스커버리 세트 등이 있다. 이 제품들은 전국 딥티크 매장과 온라인 부티크 S.I.빌리지닷컴에서 구입할 수 있다.

신혜연 신세계인터내셔날 딥티크 마케팅 담당자는 “홀리데이 컬렉션은 연말에만 한정판으로 출시되기 때문에 흔하지 않은 최고의 선물”이라면서 “특히 딥티크는 제품마다 특별한 이야기가 담겨 있어 주는 사람과 받는 사람 모두에게 또 다른 즐거움을 선사한다”고 말했다. 



2017.11.29 (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