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Home > LG전자
Home > SSG DAILY/LIVE
[11월 14일 신세계그룹 뉴스PICK]
미래형 점포에 한 발짝 더 다가가다



이마트의 상상은 현실이 된다!


미래형 마트로 진화하는 이마트가 스마트 카트 상용화 준비에 본격 돌입했습니다.


고객들이 쉽게 접근할 수 있는 기능에 집중해

카트가 고객을 따라 스스로 이동하게끔 하는 

고객 추종 기능 개발에 초점을 맞출 계획이라고 하는데요.


이마트의 놀라운 진화, 앞으로도 많이 기대해주세요~

Home > SSG DAILY/PRESS
5일, LG전자와 MOU체결, 스마트카트 형태의 리테일 서비스 로봇 공동개발 합의
이마트, 스마트 카트 상용화 첫 걸음 뗀다




이마트가 국내 최초 자율주행 스마트 카트 ‘일라이(eli)’의 뒤를 이을 차세대 스마트 카트 개발에 본격 착수한다.


이마트는 5일(월), LG전자와 업무 협약(MOU)을 맺고, 유통분야에 적용 가능한 서비스 로봇의 일환으로 고객 추종 기능을 담은 스마트 카트 공동 개발에 나선다고 밝혔다.


서울시 성동구에 위치한 이마트 본사에서 열린 협약식에는 이마트의 디지털 전략을 이끌고 있는 형태준 전략 본부장(부사장)과 LG전자 CTO부문의 컨버전스 센터장 조택일 전무를 비롯해 이마트와 LG전자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마트는 이번 LG전자와 업무협약을 통해 올해 4월 시범운영을 통해 공개한 ‘일라이’에 이은 후속 연구의 일환으로 상용화에 주안점을 둔 스마트카트 개발을 추진한다.



‘일라이’는 이마트 사내 디지털 혁신기술 연구 조직인 S-랩이 주도해 자체 개발한 인공지능 기반의 자율주행 스마트 카트로 미래 쇼핑에 대한 방향성을 제시하기 위한 콘셉트 카트다.


이마트는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고객들이 쉽게 접근 할 수 있는 기능에 집중하여 보다 편리하고 새로운 쇼핑 경험을 제공할 수 있는 스마트 카트를 개발한다는 계획이다. 


일라이가 선보였던 음성 인식, 매장 안내, 고객 추종(팔로윙), 결제 기능과 같은 여러 세부 기능 가운데 고객이 직접 카트를 밀 필요 없이 카트가 고객을 따라 스스로 이동하게끔 하는 ‘고객 추종 기능’에 개발 초점을 맞출 예정이다.


이마트는 이르면 내년 상반기 고객 대상의 ‘PoC(Proof of concept, 서비스 검증 등의 의미) 테스트’ 진행을 목표로 개발을 진행할 계획이다.


한편, 이마트와 LG전자는 스마트 카트 개발 이외에도 유통과 첨단 기술 융합에 대한 관련 연구 진행에도 뜻을 모았다. 


LG전자의 다년간 축적된 가정용 청소 로봇 생산 기술력과 인천공항 안내로봇 등 지능형 서비스 로봇으로 검증된 R&D역량이 지난 25년간 축적해온 이마트의 유통 노하우와 만나 앞으로 다가올 4차 산업혁명 대비에 시너지 효과를 낼 것이라는 기대다. 


형태준 이마트 전략본부 본부장은 “이마트는 S랩을 중심으로 4차산업 혁명을 대비한 최신 IT 혁신 기술에 대한 연구를 이어왔다”며,


“콘셉트 카트로 공개한 일라이에 대한 연구를 기반으로 본격적인 스마트 카트 상용화를 위한 개발에 적극 나섬으로써 보다 편하고 보다 새로운 이마트만의 미래 디지털 쇼핑 환경 구축에 앞장 설 것”이라고 밝혔다.



2018.11.05 (월)


Home > SSG DAILY/PRESS
대형행사 앞세워 고객몰이 나선다
올해 첫 세일, 대형행사 많은 중원을 노려라!
신세계백화점
#신세계백화점


신세계百, 세일 실적 순항하는 가운데, 대형행사 앞세워 고객몰이 나서





신세계백화점의 첫 세일 매출이 두 자릿 수 이상 신장세를 보이며 순항하고 있는 가운데, 세일 중반부 강력한 대형행사를 앞세워 고객몰이에 나섭니다.

신세계는 올해 첫 세일의 중반부에 핵심 대형행사를 배치해 다소 둔화될 수 있는 세일 중반 매출까지 잡아, 연초에 가장 중요한 쇼핑 이슈인 신년세일을 성공적으로 이어간다는 계획입니다. 



프리미엄 리빙 페어


먼저 영등포점 A관 6층 이벤트홀에서는 오는 7일부터 10일까지 새해를 맞아 생활공간을 새롭게 바꿀 수 있는 감각적인 디자인의 생활용품을 특가로 만나볼 수 있는 ‘프리미엄 리빙 페어’를 펼칩니다.이 행사에서는 침구에서 가전까지 브랜드별 인기 상품을 초특가로 선보입니다.


세사 차렵이불 세트 12만원, 바세티 구스차렵이불 19만원, 템퍼 매트리스를 136만원에 선보이고, 디자인벤처스와 한국가구는 전시제품을 최대 35%, LG전자는 TV, 냉장고 등 전시상품을 40% 할인된 가격으로 판매합니다. 주방과 소형가전 특가 상품들도 풍성합니다. 필립스 면도기 7만 7천원, 다이슨 청소기를 72만 8천원에 판매하며, 풍년에서는 냄비와 압력솥 진열상품을 반값에 선보입니다.

또한 이번 행사에는 사회의 공공가치를 창출하는 디자인을 선보이며, 세계 4대 디자인 어워드를 석권한 카이스트 배상민 교수의 디자인 상품들을 특별 판매합니다. 하티 텀블러 2만 9천원, 가습기 2만 6천원, 딜라이트 전등 9만 9천원 등 획시적인 디자인의 생활 디자인 상품들을 특가에 선보임은 물론, 상품 판매수익금의 일부는 저소득층 아이들을 위해 기부될 예정으로 새해 의미있는 행사가 될 것으로 보여집니다.



와코루 특별초대전


이어 본점 신관 10층 문화홀에서는 오는 8일부터 10일까지 1년에 단 한번 와코루 속옷을 가장 저렴한 가격으로 만날 수 있는 ‘와코루 특별 초대전’이 펼쳐집니다. 신세계는 이번 행사의 흥행을 위해 지난해보다 물량을 20% 늘렸으며, 인기 팬티, 브라 상품을 최대 60% 할인된 가격으로 선보일 계획입니다.

브라 4만원, 팬티 1만 5천원, 올인원 7만원, 내의 2만원, 슬립 3만원, 파자마 3만원, 가운 4만 5천원 등 새해 기분 좋은 가격으로 인기 상품들을 선보입니다.

가격할인은 물론 당일 행사장에서 20만원 이상 구매시 사은품으로 파우치도 증정합니다.


신세계백화점 영업전략담당 홍정표 상무는 “이번 세일 초반 매출 실적이 두 자릿 수 이상 신장세를 이어가며 기분 좋은 출발을 하고 있다.”며 “이러한 분위기를 이어가기 위해 세일 중반 집객력이 강력한 대형행사를 집중 배치해 집객에 총력을 기울일 예정이다.”라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