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MR

Home > HMR
Home > SSG LIFE/ISSUE
이제 차례상도 간편식이 트렌드다
비용도 시간도 절감하는
이마트 피코크 추석 차례상
신세계그룹 홈페이지



예년보다 이른 추석, 게다가 기간이 짧은 이번 연휴에 괜스레 마음만 분주해지는 요즘. 올해도 어김없이 추석 차례상 차리기 고민이 시작됐다. 바쁜 현대인들에게 추석 전에 장을 보고 오랜 시간에 걸쳐 많은 양을 만들어야 하는 명절 음식은 부담이 될 수밖에 없다.


특히, 1인 가구와 맞벌이 가구 증가 등 사회구조 변화에 따라 명절 간소화와 가정간편식(HMR, Home Meal Replacement) 선호도 증가하고 있다. 손이 많이 가는 음식을 만들고 준비하며 생기는 스트레스가 줄어드니 가족 간의 불화도 적어지고, 음식물 쓰레기를 줄이는 효과도 있다.





시간, 비용, 맛 모두를 잡았다, 대세가 된 제수용 가정 간편식



실제로 가정간편식 소비는 매해 늘고 있다. 이러한 소비 증가는 맞벌이 가정의 증가와 간편식 메뉴의 다양화와 고급화에서 그 이유를 찾을 수 있다. 이마트 피코크는 이러한 변화를 이끌고 있다. 피코크는 2014년 6종에 불과하던 제수용 가정간편식을 40종으로 확대하여, 송편부터 잡채, 식혜, 떡갈비, 각종 전까지 피코크 상품들로 차례상을 준비할 수 있도록 다양한 상품군을 갖췄다. 


또한, 과거 한끼를 간편하게 때우는 가정간편식이 아닌 조선호텔 출신 쉐프가 개발한 레시피를 사용했다. 전류의 경우 수작업을 통해 상품을 제조해 차례상에 올려도 손색이 없는 맛과 품질로 전문 레스토랑이나 소문난 맛집의 맛을 재현하는 방식으로 고급화를 꾀했다. 긴 재료 손질 시간과 음식을 완성하기까지 걸리는 제수 음식의 노동시간을 고려했을 때 최근 가정간편식의 인기는 어쩌면 당연한 결과일지도 모른다. 실제로 피코크의 매출은 2014년 추석 대비 2018년 3배가 넘는 성장세를 보이고 있고, 올해는 그 성장세가 가속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놀라운 가정간편식 효과, 비용은 1/2 시간은 1/10


가정간편식, 실제로 얼마나 절약이 될까? 명절 대표 음식이 오색 꼬지전으로 비교해봤다. 비교 대상은 피코크 오색 꼬지전과 직접 재료를 구매해 동일한 양의 음식을 만들었을 때 드는 비용과 시간 차이는 극명했다.



피코크 봉지 하나(6개) 기준으로, 쇠고기, 햄, 게맛살, 우엉, 쪽파, 계란, 새송이 버섯, 부침가루, 산적꽂이 등을 사서 직접 만들 경우 지난 8월 27일 기준 1만 3,271원으로 이마트 피코크 제품(6,980원)보다 6,291원이 비쌌다. 비교 물가에 기본 양념을 제외했음에도 불구하고 비용은 반값, 가격은 1/10로 차이가 났다. 특히, 조리 시간을 비교했을 때 피코크가 압도적으로 짧았다.


직접 만들 때와 피코크를 쓸 때, 재료 준비와 손질 과정에서도 차이가 난다.


완제품인 피코크는 별도의 해동 없이 프라이팬에 넣고 굽기만 하면 되니 요리 초보자든 누구나 쉽게 만들 수 있고, 조리 시간도 3~4분 정도면 된다. 직접 재료를 구매해 만들 경우, 고기를 재우고 재료를 크기에 맞춰 손질하고 산적꽂이에 하나하나 끼운 다음, 밀가루와 계란 순서로 입힌 후에야 프라이팬에 조리할 수 있다. 약 30~40분 정도 시간이 걸리고, 고기를 재우는 시간까지 더한다면 1시간이 훌쩍 넘는다. 


직접 만들 경우 손이 더 갈 수밖에 없다. 부침 가루가 바닥에 많이 떨어져 있다.
그에 비해 피코크 오색꼬지전은 봉지에서 꺼내 노릇노릇하게 구워 내기만 하면 된다



피코크 오색꼬지전과 직접 만든 꼬지전을 비교해봤다. 비주얼적으로도 먹음직스럽고 만든 것과 크게 차이 나지 않는다.



오색 꼬지전과 더불어 대표 추석 차례 음식인 고기 동그랑땡 장바구니 물가도 비교해봤다. 피코크 고기 동그랑땡 봉지 하나(21개) 기준으로, 돼지고기, 두부, 새송이버섯, 대파, 당근, 깻잎 등을 사서 직접 만들 경우 1만 2,722원으로 이마트 피코크 제품(6,980원)보다 5,742원이 비쌌다. 오색꼬지전 비교와 비슷하게 직접 만들 경우 재료비가 2배 가까이 들었다. 마찬가지로 비교 물가에서 기본 양념은 제외했다.


특히, 피코크 고기 동그랑땡은 국내산 돼지고기와 국내산 야채를 큼직하게 썰어 만들었다. 크기도 큼직하고 두툼해서 식감과 맛이 뛰어나 명절용뿐만 아니라 간식용, 도시락용으로도 인기 있는 제품이다.




고객이 직접 만들어봤다! 피코크 제수 음식


이마트 고객을 대상으로 피코크 제품을 직접 조리해보도록 한 뒤 그들의 의견을 들어보았다.





추석 준비는 재료부터 다른 피코크로!


가정간편식이 일상의 식탁은 물론, 추석 차례상 풍경도 바꾸고 있다. 맛은 물론 건강까지 챙긴 피코크 가정간편식으로 명절 증후군을 피해보는 것 어떨까?



SSG 닷컴에서는 추석 음식을 준비하는 분들을 위한 에누리 행사를 진행한다. 9월 18일(수)까지 피코크 제수용품 2만원 이상 구매시, 3천원 할인을 받을 수 있다.


Home > SSG DAILY/PRESS
피코크 제수음식으로 추석 준비하세요!
추석 차례상 ‘간편식’이 대세
#이마트


이마트가 간편한 명절 준비를 위해 오는 5일(목)부터 18일(수)까지 피코크 제수음식 행사에 나선다. 피코크 제수음식 약 40여종을 구매하는 고객에게 2만원 이상 구매 시 3천원 상품권을 증정하는 행사를 진행한다.

 

일반적으로 명절 음식은 요리하는데 많은 시간과 노력이 필요하지만, 피코크 제수 음식은 전자레인지나 프라이팬을 통해 간단하게 조리가 가능하다.

 

대표 상품으로는 ‘피코크 모싯잎/흰 송편(600g, 6,280원)’, ‘피코크 순희네빈대떡(400g, 7,480원)’, ‘피코크 모듬전(470g, 8,880원)’, ‘피코크 고기동그랑땡 기획(385g*2, 6,980원)’, ‘피코크 100% 국내산 당면(400g, 4,980원)’ 등을 판매한다.


2019년 09월 05일(목)




Home > SSG DAILY/PRESS
국내 1세대 HMR 대표주자 피코크, 키트 상품 6종 출시, 밀키트 시장 정조준
밀키트로 제 2의 도약 나선다!
 
#이마트


국내 1세대 HMR의 대표주자 피코크가 밀키트를 바탕으로 제 2의 도약에 나선다.


이마트는 10개월 간의 기획기간을 거쳐 ‘피코크 밀키트’를 신규로 출시하고 10일(월)부터 이마트 성수점, 용산점, 은평점 등 전국 105개 점포 및 온라인몰을 통해 본격적인 판매에 나선다고 밝혔다.


피코크 밀키트는 ‘레드와인소스 스테이크’, ‘밀푀유 나베’, ‘훈제오리 월남쌈’ 등 총 6종으로 구성돼 있으며, 가격은 11,800원~15,800원이다.


피코크 밀키트는 해외여행 경험이 풍부하고 외식산업의 성장기에 유년시절을 보내 식도락에 관심이 높은 30~40대 맞벌이 부부를 주요 타겟으로 하며, 손님 접대에도 손색 없을 정도의 ‘프리미엄 밀키트’를 지향한다.


일례로 ‘피코크 레드와인소스 스테이크’는 초이스 등급의 냉장 채끝살에 아스파라거스, 파프리카, 방울토마토 등 9가지의 풍성한 가니시(Garnish)를 곁들여 고급스러움을 더했다.


또, 바베큐 소스나 데미그라스 소스가 들어 있는 일반 시중 제품과는 달리 호텔이나 고급 레스토랑에서 주로 사용하는 레드와인 소스를 넣어 차별화를 꾀했다.


‘피코크 쉬림프 로제 파스타’ 역시 로제 소스가 동봉돼 있는 기성 제품과는 달리 토마토 소스와 크림 소스를 따로 제공해 로제 소스 본연의 맛을 살리고 데 주력했다.


이와 함께 피코크 밀키트는 이마트 오프라인 점포 및 쓱배송과의 연계를 통해 편의성을 높이고 포장지 과다사용 문제도 해결한다는 방침이다.


시중에서 판매되는 대부분의 밀키트는 사전 주문 방식을 통해 가정으로 배달되기 때문에 최소 이틀 간 기다려야 하는 번거로움이 있었을 뿐 아니라, 재료의 선도를 유지하기 위해 포장지를 과다하게 사용하는 점이 문제점으로 지적됐다.


반면, 피코크 밀키트의 경우 이마트 점포망과 쓱배송을 활용해 필요에 따라 당일 구매가 가능한 데다 자체 개발한 패키지를 사용해 포장지 사용을 최소화했다.


한편, 이마트가 이렇듯 밀키트 시장에 진출하게 된 것은 1, 2인 가구의 증가로 대표되는 인구구조적 변화와 함께, 주 52시간 근무제 도입으로 인한 집밥 수요 증가로 밀키트 시장이 폭발적으로 성장하고 있기 때문이다.


식품업계에서는 지난해 기준 약 200억 원 규모였던 밀키트 시장이 올해 400억 원으로 2배 증가하고 2024년까지 7,000억 원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아울러 밀키트의 상품 라인업이 다양해지고 품질이 개선됨에 따라 밀키트를 단순히 끼니 해결의 목적뿐 아니라 손님에게 대접하기 위한 용도로 구매하는 사례가 늘어나고 있어 프리미엄 밀키트 시장은 빠르게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피코크는 6월 말 ‘고수의 맛집’ 밀키트를 시작으로 1인용 밀키트, 오가닉 밀키트 등을 연달아 선보이는 등 밀키트 시장을 적극 공략한다는 방침이다.


곽정우 이마트 피코크 담당은 “피코크가 2013년 출시 이후 작년까지 누계매출 9,100억 원을 달성한 데 이어 올해 상반기 중 누계매출 1조원을 돌파할 것으로 점쳐지고 있는 가운데, 새로운 미래 성장 동력으로 밀키트를 내놓게 됐다”며,


“피코크 밀키트의 올해 매출 목표는 100억 원으로, 5년 뒤인 2024년에는 연매출 500억 원 규모의 서브 브랜드로 육성할 계획” 이라고 말했다.



2019.06.10 (월)

Home > SSG DAILY/LIVE
신세계그룹의 핫한 소식을 전하는 SCS뉴스
연어로 수산물 HMR 시장 도전에 나선다!

#SCS뉴스



신세계그룹의 핫한 소식을 전해드리는 SCS뉴스입니다.


기존 수산물 가정 간편식 시장에 없던 새로운 방식의 연어 스테이크!

식탁에서 고급 레스토랑의 연어 스테이크를 즐길 수 있는 보노보노 라미네이드 연어 스테이크를 소개합니다.


자세한 내용은 SCS뉴스에서 확인하세요!



Home > SSG DAILY/PRESS
이마트, 글로벌 푸드 카테고리인 피코크 간식/디저트 65.4%/32.8% 신장
글로벌 푸드로 HMR 시장 사로잡는다
이마트
#이마트


피코크(PEACOCK)가 글로벌 푸드 상품 확대로 HMR 시장 공략에 나선다.



이마트는 이탈리아에서 직접 소싱한 ‘피코크 베지터블 라자냐 (350g/4,980원)’를 출시한다. 이번에 출시하는 피코크 베지터블 라자냐는 작년 SNS에서 화제 상품으로 떠오른 피코크 5치즈 라자냐의 후속 제품으로, 고기를 빼고 야채를 넣어 채식주의자도 먹을 수 있는 제품이다. 특히 기존 5치즈 라자냐에서 호불호가 갈리던 민트치즈를 빼고, 가지•피망•호박 등 구운 야채를 더해 마치 고기를 씹는 것 같은 식감을 낸다.



이마트가 글로벌 푸드 상품을 확대하는 이유는 가정간편식 시장에서 디저트와 간식을 중심으로 글로벌 푸드가 한식보다 더 큰 성장세를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글로벌 푸드가 90% 이상을 차지하는 피코크 간식, 디저트는 2017년 상반기 매출이 각각 65.4%, 32.8% 신장했다.



대표적인 글로벌 푸드인 피코크 이탈리안 피자는 상반기에만 약 20만개 판매되면서 작년에 비해 매출이 203.1% 증가했다. 대만에 가면 꼭 먹어야 할 음식으로 손꼽히는 대만식 호떡을 상품화한 피코크 호떡/전병 5종도 작년에 비해 매출이 54.8% 신장했다. 이마트가 작년 10월 출시한 피코크 티라미수의 후속작인 피코크 레이디핑거 티라미수는 출시 8개월차인 현재 상반기 피코크 디저트 매출 2위로 올라섰다.



이 같은 글로벌 푸드의 성장세는 한식 위주인 피코크 국/탕, 육가공 상품군이 각각 9.0%, 9.7% 신장한 것과 비교하면 크게 두드러진다. 이처럼 글로벌 푸드가 큰 성장세를 보이는 이유는 해외 여행이 보편화되면서 여행지에서 먹었던 음식을 국내에서도 찾는 소비자들이 늘었기 때문이다.

 


이마트는 이처럼 글로벌 푸드의 인기가 높아지자 지난해 하반기 피코크 이탈리안, 피코크 프렌치 라인업을 신설해 피코크 키쉬, 크림브릴레, 타르트 등 10여 종의 신제품을 선보였다. 이마트는 수요가 점점 늘고있는 글로벌 푸드 가정간편식 시장 선점을 위해 올해에도 프랑스 정통 프리미엄 비스킷 등의 신제품을 계속 선보일 방침이다.



김일환 피코크 담당 상무는 “얼리어먹터라는 신조어가 생겨날 만큼 차별화된 상품에 대한 소비자들의 수요는 계속 높아지고 있다.” 며

(※ 얼리어먹터 : 얼리어답터와 먹다의 합성어로 남들보다 먼저 새로운 맛을 경험하기를 즐기는 사람을 뜻함)



“피코크는 국내 식문화를 선도하는 대표 가정간편식 브랜드로써 전 세계 다양한 음식들을 국내에 선보이는 역할을 계속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2017.07.17(월)

Home > SSG DAILY/PRESS
웰빙열풍에 밥상 메뉴도 바뀝니다
이마트, 다카노 낫또 단독 판매
이마트
#이마트





이마트는 오는 12일(목) 부터 전국 이마트 점포에서 나또 본고장인 일본 내 판매 1위 브랜드 ‘다카노 낫또’를 2,450원(50g*3팩)에 국내 유통업계 최초로 선보입니다. 이는 국내 브랜드 나또 상품 대비 평균 30~40% 저렴한 가격으로 이마트는 1년 전부터 사전 기획단계를 거쳐 나또의 본곡장인 일본 대표 브랜드 상품을 직소싱으로 가격을 낮췄습니다.


이마트가 이처럼 생소한 식재료인 낫또를 국내 시장에 선보이는 배경에는 최근 몇 년간 건강 먹거리를 중심으로 소비가 늘고 있기 때문입니다. 실제 최근 몇 년간 건강에 좋다고 알려진 외래산 식재료들은 ‘슈퍼푸드’라는이름으로 알려지면서 국내 밥상에 중심 식재료로 급부상 했습니다. 귀리와 연어, 블루베리, 그릭요거트 등이 대표적인 사례로 전통적인 한식 식재료가 아님에도 불구하고 건강을 위한 소비가 늘어나면서 대중적인 식재료로 거듭나게 됐습니다.


마찬가지로 낫또 역시 미국 헬스지가 선정한 세계 5대 건강식품으로 소개되며 국내시장에서도 점차 수요가 늘고 있는 추세입니다. 이마트 낫또 판매실적을 살펴보면, 16년 들어(~4월) 지난해 동기간 보다 낫또 매출은 68% 상승했으며 이 같은 상승세를 유지할 경우 2년 만에 2배로 뛰는 것도 가능하다는 전망입니다. 이 같은 상승추세라면 발효식품의 대명사로 꼽히는 대형마트 내에서 청국장 매출을 앞서는 것은 물론, 올해 매출 80억원 돌파를 기대가 가능합니다.


낫또는 우리나라의 청국장과 비슷한 발효식품으로 볏짚에서 추출한 낫또균을 배양해 삶은 대두와 혼합 발효한 것을 뜻하며 청국장과는 달리 가열 조리 없이 생으로 샐러드나 덮밥 형식으로 흔히 먹습니다. 한편, 낫또에는 다량의 발효균과 바나나의 4배, 고구마의 7배 이상의 식이섬유가 함유되어 장 건강을 도와주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특유의 끈근한 점액질에는 혈전용해에 도움을 주는 것으로 알려진 낫토키나아제라는 성분이 함유되어 있습니다.


정국원 이마트 HMR 바이어는 “건강관련 식재료가 인기를 끌며 다양한 이색음식들이 자연스럽게 밥상에 어울어지고 있는 상황”이라며 “고객의 라이프스타일을 이끌어가는 기업으로써. 사전기획과 직소싱 등으로 다양한 식문화 전파에 적극적으로 앞장설 예정이다.”라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