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UT

Home > G-CUT
Home > SSG DAILY/PRESS
올 겨울엔 고정관념 깬 숏패딩이 대세! 다양한 숏패딩 선보여
지컷, 패딩 컬렉션 '올모스트 윈터' 출시!
 
#신세계인터내셔날




신세계인터내셔날(대표: 차정호)의 여성복 브랜드 지컷(g-cut)이 여성들의 따뜻하면서도 세련된 겨울을 책임질 패딩 컬렉션 ‘올모스트 윈터(Almost Winter)’를 출시한다. 


지컷은 지난해 출시한 여성스러운 디자인의 패딩이 인기를 끌면서 작년 겨울 패딩류 매출이 2017년 대비 40% 가까이 증가했다. 패딩의 인기에 힘입어 지난해 4분기 브랜드 전체 매출은 전년비 17% 증가하는 등 패딩이 브랜드 매출을 견인하는 효자 상품으로 등극했다. 


지난해 패딩으로 매출 확대에 성공한 지컷은 이번 시즌 더욱 다양한 기장과 디자인을 접목한 패딩 15종을 선보인다. 또한 모든 제품에 100% 구스 다운 충전재를 사용해 풍성함과 가벼움, 보온성을 더했다.


지컷은 올 시즌 트렌드에 맞춰 다양한 숏패딩을 선보인다. 숏패딩은 롱패딩에 비해 가성비가 뛰어나고 함께 코디하는 스타일에 따라 다양한 분위기를 연출할 수 있어 올 겨울 트렌드 아이템으로 떠오르고 있다. 


지컷의 숏패딩은 그레이, 블랙 등의 기본적인 무채색뿐만 아니라 브랜드 특유의 사랑스러움을 담은 올리브, 아이보리, 핑크 등의 산뜻한 색상으로 선보인다. 또한 등판 부분에 그래픽을 강조한 캐주얼한 디자인부터 여성스러운 퀼팅 디테일의 트위드 패딩, 실용성이 뛰어난 베스트(조끼) 스타일의 패딩을 출시하며 선택의 폭을 넓혔다. 



이 외에도 고급스러운 폭스 퍼(여우털)와 라쿤 퍼로 포인트를 준 세련된 패딩과 코트 스타일의 롱 패딩, 패딩 머플러와 패딩 스커트 등 패딩 소재를 활용한 다양한 제품도 함께 출시한다. 


지컷은 이번 윈터 컬렉션을 위해 심볼 캐릭터 ‘로피’를 특별 제작했다. ‘로피’는 북유럽의 낭만적인 전설에서 영감을 받은 캐릭터로, 겨울 밤 눈 덮인 숲을 뛰어다니며 꼬리에서 나오는 불로 오로라를 만드는 불의 여우를 형상화했다. 


‘로피’ 캐릭터는 로고와 그래픽, 심볼 등 아트워크로 제작돼 올 겨울 패딩 제품 위에 포인트로 더해졌으며, 패딩 외에도 상,하의 및 원피스 등 다양한 니트 아이템에 적용된다. 


지컷의 패딩 컬렉션의 가격대는 숏패딩 459,000원부터 799,000원, 롱 패딩 799,000원부터 899,000원까지 이다.


신세계인터내셔날 지컷 관계자는 “작년까지 보온성을 높인 롱패딩이 대세였다면 올해는 좀 더 세련되고 활동성이 좋은 숏패딩이 트렌드로 돌아왔다”면서 “숏패딩은 플리츠 스커트나 원피스 등 여러 가지 옷에 어울리기 때문에 관련 제품의 구매율도 함께 오를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올 겨울 캐주얼한 복장부터 워킹 우먼의 세련된 스타일까지 완벽하게 책임질 지컷의 패딩 컬렉션은 전국 지컷 매장 및 신세계인터내셔날 공식 온라인몰 S.I.Village(에스아이빌리지)에서 만나볼 수 있다. 


2019년 10월 15일 (화)

Home > SSG DAILY/PRESS
광활한 절경의 영국 ‘화이트 클리프’에서 선보이는 가을 룩
지컷, 2019 FW 컬렉션 캠페인 공개
 
#신세계인터내셔날



광활한 절경 속 올 가을 유행 패션을 만나보세요. 


신세계인터내셔날(대표: 차정호)의 여성복 지컷(g-cut)이 올 가을 영국 화이트 클리프를 배경으로 한 2019년 가을∙겨울 캠페인 ‘화이트 클리프 위드 러브(White Cliff with Love)’를 공개한다.


지컷은 매 시즌 나만의 여행과 휴식을 꿈꾸는 밀레니얼 세대를 위한 여행지를 선택해 다양한 방식으로 컬렉션에 투영해 선보이고 있다. 이번 시즌에는 영국 최남단 도버 해협에 위치한 절벽 화이트 클리프(White Cliff)를 배경으로 캠페인 화보를 촬영했다.


화이트 클리프(White Cliff)는 신비로운 하얀색 절벽과 탁 트인 푸른 바다, 초원이 어우러진 세계적인 관광 명소다. 지컷은 아름다운 자연 경관 속에서 3명의 모델들이 천진난만하면서도 여유롭게 여행을 즐기는 모습을 세련된 컬렉션과 함께 담아냈다.


‘화이트 클리프 위드 러브’라는 주제의 이번 캠페인에서는 지컷 특유의 고급스럽고 여성스러운 제품을 활용한 사랑스러운 룩을 선보인다. 특히 올 시즌 트렌드인 ‘뉴트로’와 ‘얼씨룩’을 접목시킨 다양한 제품들을 출시한다.


지컷은 이번 컬렉션을 통해 동일한 패턴과 소재를 위아래로 함께 코디한 셋업룩을 올 가을 새롭게 선보인다. 클래식한 체크 재킷, 플레어 스커트에 비슷한 컬러의 러플 장식 블라우스를 입거나 가죽 소재를 위아래로 매치해 세련되면서도 현대적인 뉴트로 무드를 완성했다.


또한 애니멀 프린트 등 트렌디하고 화려한 패턴의 탑과 스커트에 베이지, 화이트, 카키 등의 중성적인 색상의 아우터를 매치해 올 가을 과하지 않으면서도 유행에 맞춰갈 수 있는 다양한 방법을 선보였다.


지컷은 이번 시즌 트렌드인 얼씨룩(Earthy Look)에도 주목했다. 지구(earth)에서 파생된 용어인 얼씨룩은 흙이나 나무, 모래 등 자연을 연상시키는 색상을 사용한 패션을 뜻한다.


베이지, 카키, 브라운 등의 중성톤을 사용한 코트와 패딩을 다양하게 출시해 편안하고 활용도 높은 가을∙겨울 패션을 완성했다. 특히 얼씨룩에 복고풍의 느낌을 더해 지컷만의 개성을 드러낸 것이 특징이다.


여기에 한겨울에도 세련된 스타일을 포기할 수 없는 여성들을 위한 다양한 디자인의 패딩과 스카프와 코트가 붙어있는 실용성 높은 블랙 코트 등도 함께 선보인다.


신세계인터내셔날 지컷 관계자는 “이번 화보는 따뜻한 여행 이야기와 신비로운 자연이 자연스러운 톤 의상들과 어우러져 보는 것만으로도 힐링이 될 수 있을 것”이라면서 “어두운 색상의 아우터가 주를 이루는 여성들의 가을 옷장 속에 화사하고 트렌디함을 더해 줄 것”이라고 말했다.


지컷의 2019년 가을겨울 컬렉션은 전국 지컷 매장과 신세계인터내셔날 공식 온라인몰 S.I.Village(에스아이빌리지), 공식 SNS 채널을 통해 만나볼 수 있다.



2019.09.04 (수)

Home > SSG DAILY/PRESS
신세계인터내셔날, 퍼 컬렉션 ‘데이 & 나잇(Day & Night)’ 출시
지컷, 올겨울엔 퍼와 패딩을 양면으로 입는다
#신세계인터내셔날


올겨울엔 퍼와 패딩을 양면으로 입을 수 있는 리버시블 코트로 스타일과 보온성을 모두 잡아보세요.


신세계인터내셔날(대표: 차정호)의 여성복 브랜드 지컷(g-cut)은 이달 17일 퍼 컬렉션 데이 & 나잇(Day & Night)을 출시하고 다양한 퍼(fur) 코트를 선보인다. 


데이 & 나잇 퍼 컬렉션은 추운 겨울의 낮과 밤을 로맨틱하면서도 트렌디하게 만들어 줄 퍼 아우터로 구성되어 있다. 


이번 시즌 유행 아이템인 테디베어 코트를 비롯해 레오파드(호피) 무늬의 블루종, 퍼와 패딩 양면을 활용할 수 있는 리버시블 아우터 등 어느 때보다 실용적이고 다양한 디자인의 퍼 제품들이 눈에 띈다. 


특히 지컷은 패딩과 퍼, 야상 점퍼를 한 벌로 다 연출할 수 있는 리버시블 제품을 올겨울 주력으로 선보인다. 


지컷은 퍼와 다운 패딩, 야상 점퍼와 다운 패딩이 양면으로 접목된 두 가지 리버시블 퍼 아우터를 선보인다. 추운 날씨에는 활용하기 힘들었던 야상 점퍼나 퍼 제품을 한겨울에도 따뜻하게 입을 수 있도록 패딩을 접목시킨 아이템이다. 


소재가 다른 양면을 브라운, 아이보리, 그레이 등 서로 다른 은은한 색상으로 매치해 누구나 쉽고 개성 있는 겨울 패션을 완성할 수 있으며, 기분에 따라 혹은 옷차림에 따라 뒤집어 입을 수 있어 실용적이다. 


또한 페이크 퍼(에코퍼)를 사용한 트렌디한 디자인의 제품을 대거 선보이는데, 페이크 퍼의 경우 리얼퍼(모피)보다 화려한 색상과 젊은 디자인을 적용할 수 있어 자칫 칙칙해질 수 있는 겨울 스타일링에 재미를 더했다. 


올겨울 인기몰이를 하고 있는 포근한 느낌의 테디베어 코트는 대표적인 페이크 퍼 상품이다. 곰 인형이 뒤에서 안고 있는 것처럼 포근하고 따뜻하다고 해서 테디베어 코트로 불리며, 풍성하면서도 부드러운 느낌이 특징이다.


지컷의 테디베어 코트는 일반적인 카멜 색상 외에도 주황색, 하늘색 등 겨울에는 찾아보기 힘든 화사한 색상을 입혔으며, 발랄한 느낌의 짧은 기장과 더욱 포근함을 느낄 수 있는 긴 기장의 제품 등을 출시해 선택의 폭을 넓혔다. 


화사하면서도 로맨틱한 겨울을 책임질 지컷의 ‘데이 & 나잇’ 퍼컬렉션은 이달부터 전국 지컷 매장과 신세계인터내셔날 공식 온라인몰 SI빌리지에서 만나볼 수 있다. 



2018.11.16 (금)

Home > SSG DAILY/LIVE
SCS스페셜
신세계인터내셔날의 패션신화
SCS 뉴스
#SCS뉴스



언제나 한발 앞서 패션업계를 선두해온
신세계인터내셔날의 대표 브랜드
스튜디오 톰보이(STUDIO TOMBOY)와 보브(VOV), 지컷(G-CUT)!
그들의 패션신화를 영상으로 만나볼까요?

2010년 부도 이후 신세계인터내셔날을 만나
메가 브랜드로 탈바꿈한 스튜디오 톰보이!
스튜디오 톰보이의 발자취와 비전과 인기 비결 및
디자인 콘셉트를 영상으로 공개합니다.

한편 중성적 콘셉트로 출발한 보브(VOV)는
한때 외환위기과 함께 어려움을 겪기도 했는데요.
매출 1,000억 원대의 대표 패션 브랜드로
성장할 수 있었던 비결은 무엇일까요?
보브만의 색깔과 성공 비결, 그리고 개발실에서 이뤄지는
상품의 탄생 과정을 영상으로 만나보세요.  

여성스럽고 사랑스러운 디자인의 패션 브랜드 지컷(G-CUT)은
 2008년 신세계인터내셔널의 인수 후
 매출 23배 증가라는 극적인 발전을 거둘 수 있었는데요. 
지컷의 인기 비결과 2018년 S/S 시즌 콘셉트를 공개합니다.


Home > SSG DAILY/PRESS
세계적으로 동물 퍼 대신 합성섬유로 만든 페이크 퍼 인기
지컷, 에코 퍼(ECO FUR) 컬렉션 출시
신세계인터내셔날
#신세계인터내셔날

 

아르마니, 구찌 등 해외 명품 브랜드들이 동물 모피 사용 중단을 선언하면서 페이크 퍼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과거에는 싸구려로 인식되던 페이크 퍼가 최근에는 가성비 높은 패션 제품으로 각광받으면서 패션업체들도 관련 제품들을 앞다퉈 출시하고 있다.
 
신세계인터내셔날(대표:차정호)이 운영하는 여성캐주얼 브랜드 ‘지컷(g-cut)’은 이달 10일 에코 퍼(ECO FUR)컬렉션을 출시한다. 에코 퍼는 페이크 퍼를 의미하는 또 다른 용어로 친환경적으로 제작된 옷을 의미한다. 지컷의 에코 퍼 컬렉션은 우수한 품질의 페이크 퍼를 사용해 촉감과 보온성이 우수하며 리얼 퍼의 절반 수준 가격으로 큰 부담 없이 구입할 수 있다.
 
지컷은 이번 컬렉션을 위해 원단을 자체 개발해 제품을 제작했으며, 평범한 디자인의 코트와 패딩 대신 블루종, 리버시블 야상, 조끼, 테디베어 코트 등 다양한 상품을 출시한다. 화이트 퍼에 레오퍼드 패턴이 들어간 코트는 세련되고 고급스러운 디자인과 39만 9천원이라는 부담 없는 가격을 자랑한다.

 

밍크와 착각할 정도로 촉감이 부드럽고 따뜻한 퍼 코트와 베스트는 49만 9천원~59만 9천원, 곰인형처럼 부드럽고 폭신한 소재의 일명 ‘테디베어 코트’는 짧은 기장과 긴 기장의 다양한 디자인으로 39만 9천원~79만 9천원이다.
 

 

컷은 이달 10일부터 매장에서 에코 퍼 컬렉션을 구입하는 고개들에게 선착순으로 에코 퍼 머플러를 증정하고, 모델 겸 연기자 이호정과 함께 촬영한 겨울 스토리 영상을 공식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을 통해 순차적으로 공개할 예정이다.
 
이동규 신세계인터내셔날 지컷 상품 파트장은 “과거에는 모피가 중년 여성들이 입는 옷으로 인식됐지만 최근에는 20~30대 여성들 사이에서 모피에 대한 관심이 높다”면서 “페이크 퍼는 동물 모피보다 디자인과 색상이 다양하고 가격이 좋아 매년 인기가 높아지고 있다”고 말했다.

 

 

2017.11.6 (월)

Home > SSG DAILY/PRESS
반팔, 원피스 등 여름 패션 벌써부터 완판 행진
아직 봄인데… 때 이른 여름 패션 불티
신세계인터내셔날
#신세계인터내셔날


아침 저녁으로 아직 쌀쌀한 봄이지만 여름 패션 제품들은 때 이른 호황을 맞고 있다. 5월 초 황금연휴를 앞두고 여행을 준비하는 사람들이 서둘러 여름 의류를 구입하고 있기 때문이다.


신세계인터내셔날(대표 차정호)이 전개하는 여성복 브랜드 보브(VOV)는 4월 초 출시한 '시그니처 20 여름 컬렉션’이 추가 생산에 들어갈 정도로 큰 인기를 얻고 있다고 밝혔다.


‘시그니처 20’은 보브가 브랜드 론칭 20주년을 맞아 출시한 특별 컬렉션으로 계절마다 순차적으로 신제품을 공개하고 있다. 여름 컬렉션은 총 20개 제품이 출시됐는데 그 중 9개 제품이 출시 한 달도 되지 않아 전량 판매돼 추가 생산에 들어갔다. 특히, 한여름에 시원하게 입을 수 있는 가벼운 소재의 원피스, 스트라이프 셔츠, 오프숄더 블라우스(어깨가 드러나는 블라우스) 등이 큰 인기를 얻고 있다.


가장 인기를 끈 제품은 남녀가 커플로 입을 수 있는 스트라이프 셔츠로 간절기부터 여름 시즌까지 활용할 수 있는 실용성과 세련된 디자인이 큰 호응을 얻으며 생산된 700개가 모두 팔렸다.


‘프릴 트리밍 블라우스’는 오프 숄더 디자인과 시스루 스타일로 여성스러운 휴가 패션을 만들어 주는 제품으로 1차 생산량 500개가 모두 판매됐고, 뷔스티에(코르셋 모양의 상의)와 셔츠원피스가 결합된 디자인의 셔츠 원피스도 모두 판매돼 재생산에 들어갔다.


여성복 브랜드 지컷(g-cut)에서도 민소매 원피스와 반팔 티셔츠의 판매가 좋아 일찌감치 추가 생산에 들어갔다. 지컷이 브랜드 출시 10주년을 맞아 지난 3월 아티스트 ‘지히(JIHI)’와 협업해 만든 반팔 티셔츠는 총 10개 제품 중 6개 제품이 재생산에 들어갔으며, 그 중 4개 제품은 3차 재생산에 들어갈 정도로 인기다. 프릴이 달린 쉬폰 소재의 블랙 민소매 원피스도 총 500여 장 중 약 70%가 판매되면서 재고 확보를 위해 재생산에 들어갔다.


최상훈 신세계인터내셔날 보브 상품 팀장은 “보통은 5월부터 여름 패션 제품들의 판매량이 본격적으로 늘기 시작하는데 올해는 연휴의 영향 때문에 4월부터 완판되는 제품이 생겼다”면서 “인기 제품의 판매 물량이 부족하지 않도록 발빠르게 재생산에 들어가며 재고 관리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고 말했다.


보브와 지컷의 여름 컬렉션은 각 브랜드 전국 매장과 신세계인터내셔날 온라인 부티크 ‘S.I.빌리지닷컴’에서 만나볼 수 있다.



2017.4.27(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