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주년

Home > 50주년
Home > SSG DAILY/PRESS
신세계인터내셔날 ‘스텔라 매카트니’, 비틀즈 주제로 한 미리 보는 가을 컬렉션! 
‘올 투게더 나우’ 컬렉션 출시
#신세계인터내셔날


패션업계에 뉴트로 열풍이 강하게 불고 있는 가운데 전설적인 록 그룹 비틀즈를 주제로 한 컬렉션이 출시된다.


특히 이번 컬렉션은 디자이너 스텔라 매카트니가 비틀즈의 멤버 폴 매카트니의 딸이라는 측면에서 더욱 큰 주목을 받고 있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이 수입, 판매하는 스타 디자이너 브랜드 스텔라 매카트니(Stella McCartney)는 비틀즈 주제의 애니메이션 ‘노란 잠수함(Yellow Submarine)’에서 영감을 받은 ‘올 투게더 나우(All Together Now)’ 캡슐 컬렉션을 출시한다. 


‘노란 잠수함(Yellow Submarine)’은 비틀즈의 주옥 같은 곡들이 담긴 애니메이션으로 지난해 50주년을 맞이해 디지털로 재탄생 했다. 


비틀즈가 노란 잠수함을 타고 사랑과 음악을 통해 사람들을 화합시키는 환상적인 모험을 보여주며 큰 사랑을 받았다.


스텔라 매카트니는 영화 속 ‘화합’의 메시지에서 큰 감명을 받아 이번 컬렉션을 제작했다. 


‘노란 잠수함’ 애니메이션의 대표 장면, 이미지, 그래픽을 사용해 전 제품을 디자인했다. 


‘올 투게더 나우’ 컬렉션에서는 애니메이션의 주요 메시지가 표현된 제품들이 눈길을 끈다. 


니트웨어와 저지 제품에 대표 슬로건인 ‘All Together Now(이제 우리 다 함께)’를 다양한 언어로 수놓았으며, 외투와 셔츠에도 “All you need is love(당신이 필요한 건 사랑뿐)’, ‘love, love, love(사랑, 사랑, 사랑)’등의 문구를 디자인해 화합의 의미를 강조했다.


비틀즈의 대표곡 ‘루시 인 더 스카이 위드 다이아몬드(Lucy in the Sky with Diamonds)’의 장면에서 영감을 받아 댄서의 모습을 패치워크 방식으로 표현한 블라우스, 원피스는 화사하면서 동시에 우아하고 여성스러운 매력을 선사한다. 


다채로운 색상이 돋보이는 퍼-프리(Fur-Free, 동물 모피 사용 중단) 퍼 코트는 밴드 유니폼을 입고 함께 행진하는 비틀즈의 모습에서 영감을 받아 디자인했으며, 브랜드 대표 이클립스 슈즈, 팔라벨라 백에는 노란색 잠수함을 모노그램으로 표현했다. 


이번 컬렉션 역시 환경 보호에 앞장서는 디자이너 스텔라 매카트니의 신념에 따라 ‘지속 가능 소재’로 제작됐다. 


유기농 면 소재의 저지와 데님부터 재생 캐시미어, 재활용된 나일론 에코닐(ECONYL2), 지속 가능한 비스코스, 100% 재활용 가능한 새로운 면 소재 브레톤(Breton) 등이 대표적이다.


스텔라 매카트니는 컬렉션 출시를 기념해 애니메이션 속 이미지와 색상, 그래픽을 배경으로 이번 컬렉션을 입고 연주를 하는 경쾌하고 유쾌한 밴드의 모습을 담은 캠페인을 공개했다.


스텔라 매카트니는 이번 컬렉션에 대해 “사람들을 연결하고 화합한다는 애니메이션의 메시지를 나의 방식으로 전달하고 싶었다”며,


“다채로운 색상과 사이키델릭 아트(환각 예술), 다양한 패턴과 프린트를 자연스럽게 디자인에 녹여 애니메이션과 패션 브랜드의 협업을 통한 감성적이며 진정성 있는 결과물을 만들어냈다”고 말했다. 




2019.07.19 (금)



Home > SSG DAILY/PRESS
1968년의 자유를 향기로 추억하다
딥티크, 50주년 기념 향수 2종 출시
신세계인터내셔날
#신세계인터내셔날


신세계인터내셔날이 수입•판매하는 프랑스 최고급 향수 브랜드 ‘딥티크’가 올해 향수 탄생 50주년을 맞아 기념 향수 2종을 출시한다.



딥티크는 1961년 탄생한 대표적인 니치 향수 브랜드로 1968년첫 향수인 로(L’EAU)를 론칭하며 전 세계 상류사회를 열광시키기 시작했다. ‘로’는 혁신적이면서 새로운 향료를 사용한 향으로 고급 향수의 지평을 열었다는 평을 받았다. 남성과 여성이 함께 쓸 수 있는 향수로 시대를 앞서 성별 구분과 문화적 관습의 굴레를 타파한 시도도 의미 깊다.


이후 50년 간 딥티크는 전 세계 다양한 문화와 사람들로부터 영감을 받아 차별화된 향수를 지속적으로 선보여왔다. 제품마다 고유의 탄생 스토리를 케이스에 일러스트로 표현해 예술적 가치 또한 인정받고 있다.


향수 탄생 50주년을 맞는 2018년, 딥티크는 최초 향수가 탄생한 1968년의 분위기에서 영감을 받아 36번째, 37번째 향수를 출시한다.


왼쪽부터 ‘플레르 드 뽀 오 드 퍼퓸(FLEUR DE PEAU EAU DE PARFUM)’, ‘뗌포 오 드 퍼퓸(TEMPO EAU DE PARFUM)’


1968년 봄, 딥티크 매장이 위치한 지역에서 사회 관습과 억압에 반대하는 청년항쟁이 일어났는데, 당시의 자유주의 경향과 창의적인 분위기, 젊은이들의 열정을 떠올리게 하는 향이다. 딥티크와 오랜 시간 함께 일해온 향수 전문가 ‘올리비에 페쇼(Olivier Pescheux)’가 50주년을 기념해 특별한 향을 만들어냈다.


‘플레르 드 뽀 오 드 퍼퓸(FLEUR DE PEAU EAU DE PARFUM)’은 가장 인기 있는 향 중 하나인 ‘머스크’향기를 딥티크만의 방식으로 재해석해 제작했다. 마치 내 체취와 같은 느낌을 주며 우아하면서도 순수한 느낌을 떠올리게 한다.


솜처럼 부드럽고 은은한 과일향을 가진 ‘식물성 머스크’인 ‘암브레트 시드(Ambrette seed)’에 섬세하고 우아한 향의 ‘아이리스’가 조화돼 풍부하면서 그리스 신화처럼 신비로운 느낌을 준다. 전체적으로 가죽 향,과일 향과 파우더 향이 풍부하게 표출되며 부드러우면서 황홀한 것이 특징이다.


플레르 드 뽀 향수에는 러시아 출신의 아티스트 ‘드미트리 리발첸코(Dimitri Rybaltchenko)’가 고대 그리스 신화의 주인공인 ‘프쉬케와 에로스’의 이야기에서 영감을 받아 디자인한 신비로운 ‘향수의 영혼’ 일러스트가 적용됐다.


‘뗌포 오 드 퍼퓸(TEMPO EAU DE PARFUM)’은 순수하게 정제된 ‘파출리’를 주 원료로 하며 강렬한 우디 향과 비올레트(제비꽃)가 미묘하게 어우러져 시크하면서도 세련된 느낌을 주는 향수다. 시고 떫은 향이 특징이었던 기존의 파출리 향이 한층 더 고급스럽게 변화됐다.


뗌포 향수에는 특별한 삽화가 디자인 됐는데,프랑스 삽화가이자 필름 메이커인 ‘사피아 우아레즈(Safia Ouares)’가 지구가 처음 탄생했을 때의 모습을 표현했다. 별과 플라즈마, 미네랄, 세포, 화석, 퇴적물, 동물과 식물 등의 요소를 통해 ‘하나의 자연’과 ‘시대의 출현’을 강렬한 색감과 라인으로 나타냈다.


딥티크의 50주년 기념 향수 2종은 전국 매장과 온라인 부티크 S.I.빌리지닷컴에서 만나볼 수 있다. 제품 용량은 75ml이며 각 19만 8천원에 판매된다.



2018.4.2(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