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족

Home > 홈족
Home > SSG DAILY/PRESS
이른 가을 날씨... 신세계 TV쇼핑과 함께 '집 단장' 어떠세요?
홈족(Home族)위한 가을 리빙 특가전
#신세계TV쇼핑




신세계TV쇼핑이 본격적인 가을을 앞두고 집단장에 나선 홈족(Home族)들을 위해 리빙 상품 특가 판매에 나섰다.


9월 19(목)부터 10월 9일(수)까지 3주간 침구, 가구, 수납용품 등의 리빙 제품 편성을 확대하고 할인과 적립금 혜택을 추가 제공하는 ‘홈스타일링 기획전’을 진행한다.


일반적으로 가을 시즌은 가구 등 리빙 판매 제품 성수기로, 실제 작년 신세계TV쇼핑의 9월과 10월의 카테고리 별 매출을 보면, 9월은 19%, 10월은 21%를 차지해 월 평균 비중(15%)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신세계TV쇼핑은 올해 가을이 일찍 찾아오면서 작년보다 집 단장과 의류 정리 등을 보다 일찍 시작하는 소비자들이 늘어날 것으로 보고, 행사를 전년 대비 2주 앞당겨 진행하기로 했다.

 

주요 행사로 다양한 추가 구성과 사은품 혜택을 더한 베개와 침구 제품들을 선보인다.

 

먼저, 19일(목) 밤 10시 30분에는(IPTV) 기능성 베개 전문 브랜드 ‘가누다’의 ‘베개 더블 세트’를 248,000원에 선보인다. 상품 구매 시 108,000원 상당의 목베개와 사은품 3종을 추가 제공하며, 이는 가누다 브랜드 방송 중 역대 최다 구성의 혜택이다. 

 

25일(수) 아침 8시 30분에는 ‘메종노아 3중 프릴 침대커버·패드세트’를 38,900원에 선보인다.

 

또한, 여름과 가을 옷을 정리하느라 공간 활용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는 환절기인 점을 고려해 수납용품과 함께 정리 정돈의 마무리에 꼭 필요한 청소용품 구성도 선보인다.

 

오는 20일(금) 오전 9시 30분 방송에서는(IPTV) 손대지 않고 간편하게 변기를 세척할 수 있는 ‘이지드롭 변기 클리너’를 156회분(약 3년치, 무료체험 12개 포함)의 대용량 구성으로 48,800원에 판매한다.

 

 23일(월) 낮 12시 30분에는 바퀴가 있어 손쉽게 이동 가능한 ‘트롤리 수납함’을 58,800원에, 25일(수) 낮 12시 30분에는 압착 방식으로 원하는 곳에 마음대로 탈부착할 수 있는 ‘원터치 매직 쉘프 코너 선반’을 5개 구성으로 특가 44,800원에 판매한다.

 

 장인가구 소파 상품전도 진행한다. 28일(토) 오후 5시 30분 방송에서는(IPTV) 장인가구의 ‘레이나 4인 소파’를 717,600원에 판매한다.(일시불 할인 10만 원, 행사 카드 20% 할인 적용 가격) 스툴, 테이블, 쿠션의 사은품 3종을 포함한 초특가 구성으로, 소파를 구매하면 거실 가구를 덤으로 가져갈 수 있는 혜택이다.

 

신세계TV쇼핑 정우진 생활팀장은 “이번 ‘홈스타일링 기획전’을 통해 합리적인 가격에 필수 리빙 상품을 구매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고객 수요에 맞는 다양한 행사를 준비해 선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2019년 9월 19일 (목)


Home > SSG DAILY/PRESS
이마트, 올해(1~3월) 65인치 이상 대형 TV 매출 비중 처음으로 60% 넘어
더위를 이기는 방법! 시원하게 혹은 뜨겁게
 
#이마트


1,100만원 TV, 570만 원 에어컨, 250만 원 세탁기, 이마트 영등포점 일렉트로마트에서 판매되고 있는 주요 프리미엄 가전이다. 


고가의 프리미엄 가전이 뜨고 있다. 크기가 크거나 기능이 다양한 프리미엄 제품들이 가전 시장 성장을 이끌고 있다.


‘홈족’, ‘홈루덴스족’ 등 집에서 휴식을 취하는 사람이 증가하고 고관여 상품에 대한 ‘가치소비’ 성향이 강해지고 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프리미엄 가전 시장을 이끌고 있는 대표 상품은 TV다. 


‘크면 클수록 좋다’는 ‘대대익선’ 트렌드에 따라, 수백만원에서 수천만원에 달하는 고가 대형 TV가 일반화되고 있는 추세다.


이마트가 최근 3년간 TV 매출을 분석한 결과, 65인치 이상 TV 매출 비중이 올해 처음으로 60%를 넘은 것으로 나타났다.


2017년 30% 수준에 불과하던 65인치 이상 TV 비중은 지난해 41%로 증가하더니, 올해(1월~3월) 처음으로 60%를 넘어섰다.


크기뿐만이 아니다. 화질, 스마트 기능 등 기능적인 측면을 내세운 프리미엄 TV의 성장세 또한 주목할만하다.


색 재현율을 높여 최상급의 화질을 구현한 ‘올레드’, ‘QLED’의 판매 비중도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이마트의 ‘올레드’, ‘QLED’ TV 매출은 지난해 280%에 이어 올해(1월~3월) 103% 성장했다.


이로 인해 매출 비중도 2017년 13%에서 지난해 40%로 3배 이상 훌쩍 상승하더니 올해는 50%를 넘어섰다.


이러한 프리미엄 트렌드는 가전 매장 진열도 바꿨다. 


2년 전까지만 해도 65인치 이상 TV와 ‘올레드’, ‘QLED’ TV는 TV 매장에서 40% 수준에 불과했지만, 올해는 70%를 차지하고 있다.


‘대대익선’ 트렌드는 건조기에도 나타났다.


매해 새롭게 출시되는 대용량 건조기가 매출을 견인하고 있다. 특히 지난해 미세먼지로 인해 건조기가 ‘필수 가전’이 되면서 ‘16kg 초대용량 건조기’가 출시되기도 했다.


이마트에 따르면, 올해 16kg 대용량 건조기가 건조기 전체 매출의 60%인 것으로 나타났다.


2017년에는 건조기 매출의 99.8%가 9kg 건조기였고, 지난해에는 65%가 14kg 제품이었다. 매년 더 커진 용량으로 건조기 트렌드가 이동하고 있는 것이다.


대용량 건조기가 개발됨에 따라 가격도 상승하고 있다. 지난해까지 매출 10위권에 포함된 제품 중 200만 원대 건조기는 2개뿐이었지만, 현재는 6개로 늘어났다.


의류관리기 또한 보관할 수 있는 의류(상의 기준)가 기존 3벌에서 5벌로 늘어난 대용량 제품 성장이 두드러진다. 한 번에 더 많은 옷을 관리하고자 하는 고객이 많아진 것이다.


5벌까지 보관이 가능한 대형 의류관리기는 지난해 이마트 의류관리기 매출 중 45%를 차지한 데에 이어, 올해 3월까지는 10배 이상 신장하며 매출 비중 80%로 급증하며 ‘대세’를 입증했다.


2~300만원을 초과하는 초고가 의류관리기(5벌)의 경우 지난해까지 2%에 불과했던 매출 비중이 올해 10배 이상 성장한 20%대로 진입했다.


이 외에도 2개 이상의 이(異)종 가전들이 가진 기능을 결합한 ‘컨버전스 가전’ 또한 고가 프리미엄 가전 시장 확대에 기여하고 있다.


사계절 가전이 된 에어컨이 대표적이다. 에어컨은 전통적인 기능인 냉방 기능에 더해 공기청정 기능 등 다른 가전에서 지원하는 기능을 추가한 제품이 인기다.


2017년 매출 비중이 22%에 불과했던 공기청정 기능 에어컨은 지난해 35%로 확대됐고 올해는 70%로 대폭 늘어났다.


또한 제조업체들은 기존 거실에 설치하는 스탠드형 에어컨에만 적용되던 공기청정 기능을 벽걸이 에어컨에까지 확대 적용해 프리미엄 제품 대중화에 속도를 높였다.


이에 더해 소형 가전에서도 고급화 추세는 뚜렷하게 나타난다. 다이슨 V시리즈, LG 퓨리케어 등 100만 원을 상회하는 고가 소형 가전 제품들의 매출 신장세가 돋보인다. 


100만원 이상의 고가 청소기는 지난해 38.8% 신장한데 이어 올해 3월까지 55.1% 신장했다. 


이에 따라 매출 비중 또한 2017년 16%, 2018년 17% 수준에서 올해 26%까지 늘었다.


공기청정기도 마찬가지다. 지난해까지 100만원 이상 제품이 매출의 11% 수준에 머물렀지만, 올해 253% 신장하며 매출 비중 또한 22.6%로 2배 이상 커졌다.


김선혁 이마트 대형가전 팀장은 “2016년까지만 해도 TV 매출에서 40인치대 TV 매출비중이 가장 컸지만, 3년이 지난 현재 65인치 이상 TV가 ‘대세’로 자리매김했다”며,


“크기가 크거나 멀티 기능을 가진 프리미엄 제품들이 괄목할만한 성장을 하고 있고 앞으로 이러한 트렌드가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라고 밝혔다. 



2019.04.08 (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