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족가전

Home > 혼족가전
Home > SSG DAILY/PRESS
이마트, 전기 필요 없는 ‘일렉트로맨 혼족 정수기’ 출시! ‘자연여과’ 정수기 2만9,900원에 판매
“생수 사먹는 것보다 10배 싸요”
#이마트


정수기 시장에 가전이 아닌 ‘생활용품’이 도전장을 내밀었다.

이마트가 국내에서는 아직 생소한 ‘전기가 필요 없는’ 자연여과 정수기 '일렉트로맨 혼족 정수기'를 오는 16일(화)에 출시한다.

전기 없이 여과 필터만을 통해 수돗물을 깨끗한 물로 빠르게 정수해주는 일렉트로맨 혼족 정수기는 정수 용량 2L인 제품으로, 정수기 본품에 필터 1개가 내장돼있다,

가격은 정수기 본품이 2만9,900원, 필터 3입이 1만4,900원이다.

이마트는 ‘혼족'의 핵심 구매 포인트인 '가성비'와 '편리성'을 앞세워 일렉트로맨 혼족 정수기를 개발했다.

1인 가구에게는 정수기를 구매/렌탈하거나, 매번 생수를 사서 먹는 것이 경제적으로 부담스럽고 번거로울 수 있기 때문이다. 

또한, 1인 가구의 거주공간 특성상 주방이 협소해 정수기를 설치하기 어렵다는 점도 하나의 이유다. 

우선, 필터 1개당 250L의 수돗물을 정수할 수 있어 <정수기 본품+필터 3입> 구매시 무려 1천L의 수돗물을 정수해 마실 수 있다. 

하루에 2L의 물을 마신다면 1년 이상 마실 수 있는 양인 셈이다.

<정수기 본품+필터 3입> 가격은 4만4,800원으로, 이는 2L 생수(980원 기준)를 사서 마시는 가격인 49만원(1천L)보다 10배 가량 저렴하다.

또한, 1천L는 생수 페트 500병에 준하는 용량으로 '필환경' 시대에 플라스틱 사용량을 크게 줄일 수 있는 환경친화적 정수 방식인 점 또한 이 제품의 장점이다.

사용법 또한 편리하다. 정수기의 물통에 수돗물을 받기만 하면 수돗물이 3단계의 필터(부직포-활성탄-양이온교환수지)를 거쳐 짧은 시간 안에 깨끗하게 여과 정수된다. 

필터는 교체 주기(250L)에 따라 손쉽게 교체할 수 있다. 

필터의 소재는 부직포, 입상활성탄, 양이온교환수지로 구성된 '3단계 필터링 시스템'이다. 

각각의 필터는 잔류 염소, 구리/납/수은 등 중금속, 불순물 등과 냄새를 제거해 깨끗하고 안전한 물로 만드는 역할을 한다.

필터의 모든 소재는 권위있는 물 인증 기관인 NSF(미국위생협회)로부터 인증받은 소재를 사용했고, 본품은 'BPA FREE(비스프리)' 소재를 사용해 환경호르몬으로 알려진 비스페놀A로부터 안전하다.

또한, 일렉트로맨 혼족 정수기는 일반 정수기와는 달리 설치나 전기조차 필요 없으며, 휴대가 용이한 '포터블' 상품으로 편리성도 대폭 높였다는 장점이 있다.

한편, 업계에 따르면 국내 정수기 시장은 연간 200만대(2조5천 억원) 규모로 보급률이 60%대까지 높아졌지만, 최근 3년간 비슷한 규모를 유지해 정체기에 접어들었다는 평가다.

이와 함께, 시장 트렌드 또한 ‘역삼투압’에서 ‘직수’ 정수방식으로 이동하는 추세다. 

저수조에 물을 저장했다가 내보내지 않고 필터를 바로 통과시켜 빠르게 추출하며, 손쉽게 자가필터교체 할 수 있는 신제품들이 저렴한 가격대에 출시되고 있기 때문이다. 

이러한 움직임과 맞물려, 자연여과 정수기는 아직까지 국내 시장점유율이 4% 가량에 불과하지만, 저렴하고 편리하며 세척 및 필터 교체 등의 관리를 직접 할 수 있는 자연여과 정수기를 찾는 소비자가 점차 증가할 것이라는 분석이다.

박신환 이마트 생활/소형가전 바이어는 “자연여과 정수기는 유럽 내 보급이 일반화된 정수기로, 국내 수요도 증가하는 추세다”며, 

“간편하고 가성비가 커 혼족에게 적합하며, 다른 방식으로 식수를 마시는 소비자들 또한 보조로 활용하기에 좋다”라고 말했다.

■ 1~2인 가구 위한 '혼족 가전’, 주방가전 넘어 대형가전으로까지 확대

참신함과 편리성을 앞세운 ‘일렉트로맨 혼족 가전’이 인기다. 

1인 라면포트/멀티그릴 등 2030 ‘젊은 혼족’들의 라이프스타일을 반영한 제품들이 1~3만 원대의 저렴한 가격으로 이들을 공략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마트는 ‘일렉트로맨 혼족 가전’ 시리즈를 중심으로 1~2인 가구를 타겟으로 한 다양한 소형 주방가전을 개발하는데 주력해왔다. 

이번에 개발한 ‘일렉트로맨 혼족 정수기’는 혼족 시리즈의 11번째 제품이다.

특히, ‘자취템’으로 알려진 1인용 밥솥을 비롯해, 라면포트/오븐토스터/전기그릴 등 ‘혼밥’, ‘홈술’을 즐기는 새로운 트렌드를 반영한 소형 가전이 인기를 끌고 있다. 

이에, 출시 초기 월 2천 개 가량 판매됐던 일렉트로맨 혼족 가전 시리즈는 꾸준히 판매가 늘어 현재 월 3천 개 수준의 판매량을 보이고 있다.

이 외에도, 미세 먼지 등의 환경 이슈로 인해 부상한 전기레인지에서 또한 ‘1구 전기레인지’가 올해 상반기 매출이 86.2% 증가하기도 했다.

이와 같은 소형 주방가전뿐 아니라, 전통적인 대형 가전인 냉장고에서도 ‘소형 냉장고’가 강세를 보이고 있다.

이마트의 올해 상반기 소형 냉장고 매출은 지난해 동기간 대비 73.2% 신장했다. 

특히 1인 가구를 타겟으로 지난 5월 출시한 ‘일렉트로맨 소형 냉장고(46/79/124L)’는 출시 한 달 만에 1천 대 이상이 팔려나갔다.

1~2인 가구가 보편화된 만큼, 이마트는 이들을 위한 혼족 가전들을 계속해서 선보이겠다는 방침이다.



2019.07.15 (월)


Home > SSG DAILY/PRESS
이마트, 크기 작은 3인용 이하 밥솥 인기, 매출 21% 증가 및 점유율 약 2배 올라
1인 가구 증가에 ‘자취템’ 뜬다
 
#이마트



1인 가구가 증가하면서 밥솥 크기도 작아지고 1인용 라면 포트도 등장하는 등 ‘혼족 가전’이 인기를 끌고 있다.


이마트가 2017~2019년 전기 밥솥 매출을 분석한 결과, 3인용 이하 밥솥 매출이 18년 9%, 19년 21% 증가하는 등 인기를 끌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처럼 3인용 이하 밥솥 매출이 증가하면서 전체 밥솥 매출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2년새 2배 가량 증가했다.  


2017년 2.9%에 머물렀던 3인용 밥솥 매출 점유율은 2019년 2년새 6%로 늘었다.


이 같은 3인용 이하 밥솥 매출 증가는 집에서 밥을 해먹는 인구가 줄어들면서 밥솥 전체 매출이 감소하고 있는 점과 대비된다.


밥솥뿐만 아니라 기존 가전 제품시장의 ‘작은 손’이었던 1인 가구를 위한 다양한 가전제품들도 인기를 끌고 있다.


이마트는 지난해 6월 라면포트, 샌드위치메이커, 모닝메이커(토스터와 커피머신을 결합) 등 ‘간편함’을 내세운 ‘일렉트로맨 혼족 가전’ 시리즈를 런칭했다.


처음 7종으로 시작한 일렉트로맨 혼족 가전 시리즈는 작년 12월 혼자서도 밥 해먹기 편리한 1인용 밥솥과 전기그릴을 추가로 선보이면서 현재 총 9개 상품을 판매 중이다.

오는 7월에는 미니블렌더, 1인용 전기포트 등을 새로 출시하는 등 연내 혼족 가전 상품을 10개 추가로 출시할 계획이다.


대표상품인 ‘일렉트로맨 혼족 라면포트(1만9,800원)’는 가스불을 켜지 않고 전기로 간편하게 라면을 끓여 먹을 수 있는 상품이다.


라면 포트에 물과 라면을 한꺼번에 넣고 끓인 후 전기 포트에서 그대로 취식이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조리 과정도 단순화 하면서 설거지까지 줄여주는 아이디어 상품이다.


이 같은 간편함에 소비자들이 움직였다. 출시 초기 월 2천 개 가량 판매되었던 혼족 가전은 꾸준히 판매가 늘어 현재 월 3천 개 수준의 판매량을 보이고 있다.


또한, 1인 가구 소비자들이 증가하면서 가전뿐만 아니라 주류시장에서도 소용량 주류를 많이 찾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마트는 2018년 12월 처음으로 매장에 미니주류 전용 매대를 구성했으며, 현재 전국 점포로 확대해 총 80여개 점포에서 미니주류 전용 매대를 운영하고 있다.


미니주류 전용 매대에서는 다양한 주종의 미니주류 상품을 판매 중이다. 


125ml 미니 캔맥주는 물론 혼족들이 쉽게 사서 마시기 힘들었던 위스키, 청주, 사케 등도 200~300ml 용량의 미니주류 상품들을 출시해 선보이고 있다.


현재 이마트 미니주류 매대에서 판매하는 상품은 약 100여 종에 달할 정도로 다양한 미니주류의 출시가 이어지고 있다.


실제 이마트 2019년 1~5월 주류 매출을 살펴보면 125ml 미니 맥주 매출은 324%, 200ml 이하 미니 민속주는 67% 증가하는 등 큰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이마트 양태경 소형가전 팀장은 “소비 시장에서 1인 가구의 영향력이 점차 커지면서 1인 가구를 위한 다양한 가전제품들이 출시되고 있다”며,


“특히 주요 타겟인 2030 젊은 소비자들은 물론 혼자 사는 노년층 소비자들도 1인용 가전제품을 많이 찾는 추세다”라고 말했다. 



2019.05.27 (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