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텔이불

Home > 호텔이불
Home > SSG DAILY/PRESS
호텔 이불로 불리던 ‘구스’침구 가격대 낮아지며 겨울 침구의 대명사로
겨울침구 대세 된 ‘구스’
#신세계백화점


가볍고 푹신한 침구의 대명사인 구스 이불이 롱패딩에 이어 겨울 대세로 떠오르고 있다.


본격적인 한파가 시작되며 롱패딩 등 겨울 방한용품 시장에 구스 바람이 다시금 불고 있는 가운데 최근 홈패션 침구에도 구스 열풍이 불고 있다.


가벼우면서 통기성이 우수한 구스 침구의 경우 예전에는 일부 전문 브랜드 에서만 선보였지만 최근에는 대부분의 침구 브랜드에서도 구스 소재의 침구를 속속 출시하면서 겨울 침구를 대표하는 상품으로 자리잡은 것.


실제 겨울 침구 준비를 시작하는 지난 10월부터 11월 말까지 신세계백화점 침구 매출을 살펴보면 전체 5.8% 신장한 가운데 구스 침구 매출 비중이 60% 가량을 차지하고 있다.


2015년만해도 구스 침구 비중이 10%대였던것에 비하면 3년이라는 단기간에 판매 비중이 40% 포인트 가량 늘어난 것이다. 


특히 일부 브랜드들은 구스 침구가 매출의 80% 이상 차지할 만큼 큰 인기를 얻고 있다.


이러한 구스 침구의 인기는 낮아진 가격에 있다.


그동안 구스 침구는 100만원이 훌쩍 넘는 고가 프리미엄 침구로 고객들이 선뜻 구매하기 어려워 이른바 ‘호텔 이불’로 불려왔지만, 1~2년 전부터 홈패션 브랜드들이 기존 완제품 수입에서 벗어나 헝가리, 폴란드 등에서 구스 충전재를 수입 후 국내 공장에서 제조하는 방식을 도입하면서 50~60만원대까지 가격이 낮아져 고객들의 접근성이 한결 쉬워졌다.


고객들의 인식의 변화도 구스 침구 인기에 한 몫 하고 있다.


‘구스 침구’가 겨울 이불이라는 고정관념에서 벗어나고 있는 것. 


폭염이 기승을 부리는 여름에 에어컨을 키고 잠을 자는 가정이 많아지며 여름에도 부드럽고 폭신한 촉감의 구스 이불을 찾는 고객이 늘고 있다.


실제 2~3년전만해도 여름철 백화점 생활매장에서 구스 침구를 찾아보기 힘들었지만 최근에는 한여름에도 얇은 여름용 구스 이불을 쉽게 찾을 수 있다.


이를 증명하듯 한 여름을 앞둔 올해 5~6월 신세계백화점의 홈패션 침구 전체매출 중 구스 침구 비중은 약 20%를 기록했다.


또한 예전에는 양모 등 두껍고 무거운 침구가 잠자리의 안정감을 준다고 생각했지만 호캉스(호텔+바캉스)나 해외여행을 통해 가볍고 푹신한 구스 이불을 경험한 고객들이 가볍지만 촉감이 좋고 보온성이 뛰어난 구스 제품을 많이 찾고 있다.


이에 신세계몰에서는 오는 16일까지 구스 전문브랜드 소프라움 특가 상품을 판매해 정상가 135만원의 모스코우구스다운 침구(퀸사이즈)를 39만원에 단독으로 판매한다.


또한 센텀시티점(11/23~2019년 1/31일)과 대구신세계(11/30~12/20)에서도 구스 전문브랜드인 ‘구스앤홈’의 장기 팝업스토어를 진행해 다채로운 특가상품을 선보인다. (팝업매장 기간은 추후 연장가능)


대표상품으로는 구스 이불, 베개 등으로 구성된 정상가 176만8천원 호텔베딩6종세트를 69만원, 정상가 118만원 헝가리 구스다운 이불 속통(퀸사이즈)을 59만원에 판매하고 정상가 39만9천원의 파우더 구스차렵이불(퀸사이즈)를 17만9천원, 정가 21만8천원의 3중구스베개솜을 6만9천원에 선보인다.


신세계백화점 식품생활담당 김선진 상무는 “북유럽이나 일본 등 해외의 경우 구스 침구가 이미 보편화 되어있지만 국내의 경우 구스 침구의 인기가 시작된지 1~2년이 채 되지 않았기 때문에 앞으로도 높은 성장세가 이어질 전망”이라며,


“따뜻한 구스가 올 겨울 침구시장을 이끌어 나갈 것으로 보인다”라고 말했다.



2018.12.12 (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