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적

Home > 현대적
Home > SSG DAILY/PRESS
여행에서 영감 받은 클래식하면서 현대적인 신상백 선보여
‘끌로에 C백’ 올 봄을 사로잡을 신상 백!
#신세계인터내셔날


신세계인터내셔날이 수입, 판매하는 프랑스 명품 브랜드 끌로에(Chloe)가 2019 봄, 여름 시즌 새로운 핸드백 끌로에 C(Chloe C)백을 출시한다.


끌로에 C백은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나타샤 램지 레비(NATACHA RAMSAY-LEVI)가 새롭게 선보이는 가방으로, 히피 모더니즘을 바탕으로 한 건강하면서도 관능적인 보헤미안 스타일을 담았다.


여행의 추억에서 영감을 받아 디자인한 끌로에 C백은 클래식하면서 동시에 현대적인 매력을 선사한다. 


C 장식과 견고한 스퀘어 형태, 다채로운 색상이 특징적이다.


가방 덮개 중앙의 C 형태 메탈 장식은 C백을 대표하는 디테일로, Chloe의 앞 글자를 입체적으로 표현해 브랜드 정체성을 드러내며 감각적인 멋을 더한다. 


은은하게 빛나는 가죽과 스웨이드 가죽을 조합한 덮개 디자인은 여성스러우면서 동시에 중성적인 느낌을 준다.


끌로에 C백은 기본 핸드백 외에 클러치, 페니 백 형태로도 선보이는데, 다양한 방식으로 활용할 수 있는 실용성도 갖췄다. 


끌로에 C 핸드백은 미니, 스몰 사이즈로 선보이며 견고한 형태와 넓은 수납공간이 특징적이다. 


가방 내부와 후면에는 작은 포켓이 있어 휴대폰, 카드 등 작은 물건을 수납할 수 있다. 


또한 길고 짧은 두 개의 스트랩을 통해 손에 들거나 어깨에 매는 등 다양하게 연출할 수 있다.


끌로에 C 클러치 백은 작고 슬림한 형태의 가방으로 골드 색상 체인 스트랩이 클래식하고 세련된 멋을 부각시킨다. 


스트랩의 길이를 조절해 크로스백과 숄더백으로 모두 활용할 수 있다. 


이 외에도 최근 개성을 중시하는 젊은 층을 중심으로 큰 인기를 끌고 있는 트렌디한 스타일의 끌로에 C 페니 백(Penny Bag, 일명 힙색, 허리에 차는 작은 가방)도 선보인다. 


끌로에 C백은 브라운, 블랙, 화이트부터 블루, 그린 등 다양한 색상으로 출시되며, 노을빛에서 영감을 받은 네온 색상 그라데이션 버전도 만나볼 수 있다. 


일반 가죽 소재 외에도 악어 가죽 문양을 적용한 색다른 스타일도 선보인다.


2019 봄여름 시즌 끌로에 C백은 전국 매장 및 신세계인터내셔날 공식 온라인몰 SI빌리지에서 만나볼 수 있다.



2019.01.18 (금)

Home > SSG DAILY/PRESS
아크네 스튜디오, 2018 가을겨울 데님 팬츠 컬렉션 출시
브랜드 최초 청바지의 현대적 재탄생!
#신세계인터내셔날


복고 패션의 진수를 보여주다! 


매 시즌 독특하고 실험적인 컬렉션을 선보이는 스웨덴 컨템포러리 브랜드 아크네 스튜디오(Acne Studios)는 데님 컬렉션 블라콘스트(Bla Konst)를 통해 올 가을 다양한 디자인의 복고풍 데님 팬츠를 출시한다.


아크네 스튜디오는 작년 봄 데님을 깊이 있게 연구하고 매 시즌 진화된 디자인의 데님 제품을 선보이기 위해 블라콘스트 컬렉션을 출시했다. 아크네 스튜디오의 모든 데님 제품은 블라콘스트만의 개성 강한 디자인으로 출시되고 있다.


이번 시즌에는 하이 웨이스트, 루즈 핏 등 복고 요소가 돋보이는 다양한 데님 팬츠를 중점적으로 선보인다. 대표 제품은 아크네 스튜디오가 1996년과 1997년 처음 출시한 청바지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해 디자인한 1997, 1996 청바지다.


‘1997’ 청바지는 허리 선이 높게 잡혀있는 하이 웨이스트(High Waist) 형의 스트레이트 핏 여성 팬츠로 셔츠, 맨투맨 등 다양한 상의에 매치할 수 있는 기본 디자인이다. 


‘1996’ 청바지는 1997의 남성 버전이다. 다크 블루부터 미드 블루, 라이트 블루 등 빈티지한 색상까지 다양하게 만나볼 수 있다.  


이 밖에도 하이 웨이스트 형으로 위쪽은 여유있고 아래쪽으로 갈수록 통이 좁아지는 테이퍼드(Tapered) 진과 몸에 타이트하게 붙는 스키니(Skinny) 진이 출시되며, 루즈 핏으로 편안하게 착용 가능한 디자인도 만나볼 수 있다. 


아크네 스튜디오는 이번 데님 컬렉션 출시를 기념해 슈퍼 모델 ‘신디 크로포드(Cindy Crawford)’를 주인공으로 한 광고 캠페인을 공개한다.


이번 캠페인은 미국 남부 텍사스주를 대표하는 예술품 ‘캐딜락 랜치(Cadillac Ranch)’를 배경으로 미국 풍경 사진으로 유명한 사진작가 샘 아벨이 촬영했다. 캐딜락 랜치는 미국의 66번 국도 옆에 열 대의 캐딜락이 땅에 반쯤 묻혀 있는 형태의 설치 미술 작품이다.


신디 크로포드는 이번 캠페인에서 1997년 출시된 아크네 스튜디오의 첫 데님 팬츠를 착용했다. 그녀는 광활한 대지와 하늘, 그리고 아크네 스튜디오가 새롭게 페인트칠을 한 캐딜락 랜치를 배경으로 자유롭고 감각적인 멋을 뽐냈다.


이번 캠페인 화보는 지난 9월 파리 패션위크 기간 특별 전시회를 통해 대중에 공개됐다. 작품을 프린트한 화보집, MD 상품 등은 갤러리와 온라인에서 한정 판매됐으며 전 수익금은 WWF(세계자연기금) 프랑스 지사에 기부됐다.


아크네 스튜디오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조니 요한슨’은 “시대를 대표하는 ‘아이콘’을 제대로 표현해보고자 했다”며, 


“이를 위해 세계적인 사진가, 세계를 풍미하는 모델, 미국을 대표하는 장소와 아크네 스튜디오를 대표하는 데님 팬츠를 연결시켜 멋진 캠페인을 완성했다”고 말했다.


아크네 스튜디오의 2018 가을겨울 시즌 블라콘스트 데님 컬렉션은 전국 매장에서 만나볼 수 있다. 



2018.10.10 (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