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소싱

Home > 해외소싱
Home > SSG DAILY/PRESS
이마트, 상시적 초저가  ‘에브리데이 국민가격’ 선보인다!
상시적 초저가 ‘에브리데이 국민가격’
 
#이마트


이마트가 올해 초부터 장바구니 물가안정을 위해 진행해오던 ‘국민가격 프로젝트’가 더 강력해졌다.


이마트가 올 초 정용진 부회장이 신년사에서 밝힌 스마트한 초저가 상품인 ‘에브리데이 국민가격’을 오는 8월 1일 선보인다.


‘에브리데이 국민가격'은 철저한 원가분석을 바탕으로 근본적인 유통구조 혁신을 통해 상시적 초저가 구조를 확립한 상품으로 동일 또는 유사한 품질 상품에 비해 가격은 30~60% 가량 저렴하며, 한번 가격이 정해지면 가격을 바꾸지 않는다.


이마트는 이번에 1차로 와인, 다이알 비누 등 30여개 상품을 선보인 후 올해 200여개를 시작으로 순차적으로 상품을 늘려 향후 500여개까지 초저가 상품을 확대 할 계획이다. 


이마트가 상시적 초저가 상품을 선보이는 이유는 과거와는 차원이 다른 효율적 소비를 하는 ‘스마트 컨슈머’가 등장하고 국내 유통시장에 온/오프라인을 막론한 치열한 가격이 전쟁이 벌어지고 있는 상황에서 업의 본질인 ‘가격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서다.


이에 올해 초부터 ‘상시적 초저가’ 상품을 만들기 위한 대대적 프로젝트에 돌입한 이마트는 가장 우선적으로 상품군별 고객의 구매빈도가 높은 상품을 선정한 후 해당 상품에 대해 고객이 확실히 저렴하다고 느끼는 ‘상식 이하의 가격’을 ‘목표가격’으로 설정하였다.


목표가격 설정 후 이마트는 상품 원가 분석을 통해 기존과는 전혀 다른 원가구조를 만들기 위한 유통구조 혁신을 진행했으며, 이를 바탕으로 지속적이고 상시적 운영이 가능한 초저가로 ‘애브리데이 국민가격’ 상품을 론칭했다.



■ 물처럼 마시는 4,900원 와인 등 1차로 상시적 초저가 상품 30여종 선보여


이마트가 이번에 선보인 초저가 상품의 원가구조 혁신 방법은 크게 5가지이다.


먼저, 압도적인 대량매입이다. 유통업체들은 원가를 낮추기 위해 협력업체로부터 평소에 비해 5~10배 가량의 물량을 추가로 매입했다. 


그러나 이번에는 수십에서 수백배의 대량매입을 통해 가격을 획기적으로 낮출 수 있었다.


이마트가 이번에 스페인과 칠레 와이너리로부터 수입해 초저가 와인으로 선보이는 ‘도스코파스 레드블렌드’와 ‘도스코파스 까버네쇼비뇽’ 2종의 가격은 각각 4,900원으로 시세대비 약 60% 저렴하다.


기존에 이마트가 해외 와이너리로부터 와인을 수입하는 경우 단일 품목 와인의 평균 수입 개런티 수량은 평균 3천병 가량이었던데 반해 이번에는 평소대비 약 300배가 넘는 100만병 와인을 개런티해 가격을 크게 낮추었다.


다이알 비누도 압도적인 대량매입을 통해 약 35% 가격을 낮춘 3,900원(113g×8)에 판매한다. 


기존에 이마트에서 다이알 비누는 연 3만개 가량 판매되었지만 이번에 아시아 지역 단일 유통사 최대 물량인 연간 50만개 물량 개런티를 통해 가격을 획기적으로 낮췄다.


두번째는 프로세스 최적화다. 기존 제품의 생산에서 판매까지의 프로세스를 세분화한 후 각 단계에서 원가를 절감할 수 있는 다양한 방법을 통해 원가 구조를 혁신했다.


이마트는 오는 8월 10 일 ‘에브리데이 국민가격’으로 식품건조기(FDA-1901)를 국내 유명 브랜드 대비 약 55% 저렴한 39,800원에 선보인다.


이를 위해 담당 바이어는 올 초부터 식품건조기의 상품기획/생산 프로세스 분석 후 신규 상품을 해외에서 생산하는 것에 비해 세계적인 ‘초저가 할인점’ 알디에서 판매하고 있는 기존에 검증된 상품을 직접 구매하는 것이 개발비 등 각종 비용을 줄이고 가격을 낮출 수 있을 것으로 판단, 이번에 상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세번째는 신규 해외 소싱처 발굴이다. 


해외 생산을 위한 소싱처 발굴 시 기존에 거래하던 소싱처 뿐만 아니라 전 세계의 숨어있는 원가 경쟁력 있는 신규 소싱처를 발굴하여 상품 품질 및 원가 등을 비교해 초저가 상품을 선보인다.


예를 들어, 피넛버터의 경우 기존에 미국 브랜드 또는 중국에서 소싱한 상품을 판매하고 있었으나, 올 초부터 새로운 소싱처 발굴을 위한 다양한 노력을 통해 세계 2위의 땅콩 산지이면서 생산원가 경쟁력이 높은 인도의 신규 소싱처를 발굴해 기존 판매상품보다 최대 50% 저렴한 4,980원(800g)에 ‘와우넛츠 피넛버터’를 판매한다.


네번째는 업태간 통합매입을 통해 원가를 낮추는 방식이다. 


이마트가 이번에 선보이는 초저가 상품 ‘바디워시(900g)’는 노브랜드 등 점문점과 관계사 통합 매입 방식으로 80만 개 대량 물량 매입을 통한 원가 경쟁력 강화를 통해 가격을 시세 대비 50% 저렴한 2,900원에 선보인다.


마지막으로는 상품의 본질적 핵심가치에 집중하고 부가기능/디자인/패키지 등을 간소화하여 원가를 낮추는 방식이다.

 

이마트는 올해 9월 중 기존 브랜드 TV 보다 약 40% 저렴한 ‘일렉트로맨  TV’ 30인치 HD, 40인치 Full HD, 50인치 Ultra HD를 선보일 예정이다.


이마트는 영상 구현에 손색이 없는 화면 해상도를 TV 크기별로 차등 적용하는 등 TV의 핵심가치인 영상 시청에 집중하는 대신 와이파이, 스마트 기능 등을 제외하여 가격을 크게 낮출 수 있었다.


이마트 이갑수 사장은 “이번에 선보이는 상시적 초저가 상품은 지난 26년간 이마트의 상품 개발 역량을 총 집결한 유통구조 혁신을 통해 탄생한 상품으로 국내 유통시장에 초저가 상품에 대한 새로운 기준을 제시한 측면에서 큰 의미가 있다”며,


“향후에도 보다 철저한 원가 분석을 통한 원가구조 혁신을 통해 다양한 상시적 초저가 상품을 지속적으로 출시 할 것이다”고 말했다.



2019.07.31 (수)

Home > SSG DAILY/PRESS
13일 ‘신세계쇼핑’으로 채널명 변경하고 T-커머스 사업 본격화
T-커머스 시장 본격 진출
신세계그룹
#신세계그룹



 

신세계그룹이 오는 11월13일 0시 방송부터 새롭게 만든 BI(브랜드 이미지)와 함께 지난 7월 인수한 T-커머스 채널의 브랜드 명을 기존의 ‘드림앤쇼핑’에서 ‘신세계쇼핑’으로 바꾸고 T-커머스 시장에 본격적으로 진출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앞서 11월3일 신세계그룹은 T-커머스 사업자 ‘드림커머스’의 법인명을 ‘신세계티비쇼핑’으로 변경했습니다.

 

‘신세계쇼핑’은 신세계그룹의 상품 개발과 조달, 운영 노하우를 십분 발휘하여 폭발적으로 성장하고 있는 T-커머스 시장에서 우수 중소기업 상품을 집중적으로 판매해 판로를 대폭 확대하는 새로운 성장 모델을 구현할 계획입니다.

 

또한, 해외소싱 상품과 피코크 순희네 빈대떡 등 경쟁력 있는 이마트 PL 상품들을 전면에 내세우고, 신세계인터내셔널이 수입하는 패션·잡화 상품도 선보여 기존 T-커머스와 차별화 되는 비즈니스 모델을 선보인다는 방침입니다.

 

신세계쇼핑은 발굴한 상품을 그룹 내 기존의 온라인과 오프라인 채널에서도 판매해 신세계그룹의 유통 인프라를 적극 활용할 계획입니다.

 

또한, 신세계 포인트 카드 회원의 쇼핑 데이터와 신세계I&C에서 선보인 SSG PAY도 T-커머스 비즈니스 모델에 적용시킨다는 방침입니다.

 

한편, 이마트의 직매입 상품 운영 노하우를 활용하여 직매입 규모를 확대하고 우수 중소기업 VOD제작비 전액 지원, 차등적 판매 수수료율을 적용해 파트너사인 중소기업과 함께 상생하는 전략을 취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그 밖에도, 신세계쇼핑은 고객에게 도움이 되는 다양한 콘텐츠를 선보일 계획이며, ‘피코크 쿡방’을 통해 피코크 상품과 연계한 레시피를 소개하고, 이마트 문화센터 강좌를 영상으로 제작하여 시청자에게 제공합니다.

 

신세계쇼핑은 현재 SKY LIFE 22번, C&M 29번에서 방송 중이며, 빠른 시일 안에 SK, KT, CJ헬로비전, T브로드, HCN 등 5개 플랫폼에 채널을 신설, 더 많은 시청자에게 차별화된 TV 쇼핑의 체험 기회를 제공할 계획입니다.

 

신세계쇼핑은 “신세계그룹의 유통 노하우를 바탕으로 새로운 TV 쇼핑의 패러다임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며,

 

“경쟁력 있는 중소기업과 농어민의 우수 상품을 적극 발굴해서 판매하고, 대학생과 주부, 장애인 등을 콜센터 직원으로 채용하는 등 사회 각계 각층과 상생하는 쇼핑 채널로 거듭날 계획이다.”라고 밝혔습니다.

 

 

유통 노하우를 바탕으로 중소기업 판로 확대를 위한 사업 모델


신세계쇼핑은 1700만명이 넘는 신세계 포인트 카드 고객의 쇼핑 데이터와 이마트 물류 시스템을 기반으로 기존 홈쇼핑 사업자와는 차원이 다른 Low-Cost 전략의 사업 모델을 구축하여 중소 기업의 부담을 대폭 줄일 계획입니다.

 

또한, 신세계쇼핑은 이마트가 매출의 80% 이상을 직매입 상품으로 운영하며 체득한 직매입 상품 개발 및 재고 처분 노하우를 T-커머스에 활용하기 위하여 이미 이마트 직원 50여명을 신세계쇼핑 인력으로 충원했다고 밝혔습니다

 

신세계쇼핑은 계약을 맺은 우수 중소기업의 상품을 이마트와 트레이더스, 이마트몰 등 국내 온/오프라인 점포는 물론 중국·베트남·몽골 해외 점포에서도 선보일 계획이며, 반대로 기존의 이마트 상품도 신세계쇼핑에서 판매할 예정입니다.

 

 

신세계I&C의 신세계 간편결제 시스템 등 그룹 IT역량 집중 


신세계아이앤씨도 신세계쇼핑 런칭에 함께 참여하여 다양한 디지털 통신 및 주문 결제 기술이 필요한 T-커머스 기술 개발을 주도합니다.

 

특히 신세계아이앤씨가 개발한 간편 결제 시스템인 SSG PAY를 신세계쇼핑에 탑재하고 N-Screen 서비스 활성화를 위한 기술 개발도 추진합니다.

 

(※ N-Screen : 여러 개의 기기를 통해 콘텐츠를 제공하는 서비스. 예컨대 모바일에서 검색한 상품을 TV에서 VOD로 시청할 수 있음.)

 

또한, 신세계쇼핑은 현재 매출의 주를 이루고 있는 독립형 T-커머스 뿐만 아니라, 드라마나 연예 프로그램 시청 중에 TV 출연자가 입고 나온 상품을 바로 검색해서 구입할 수 있는 ‘연동형 T-커머스’와 ‘메뉴형 T-커머스’ 등 다양한 쇼핑 모델을 개발한다는 계획입니다.

 

 

중소기업에 대한 거래조건 개선 및 서비스 강화 등 상생 전략 


신세계쇼핑은 이마트가 20년 이상 중소 협력업체와 거래하며 구축한 중소기업 상생 노하우를 적극 도입한다고 밝혔습니다.

 

실제로, 이마트의 판매 상품 중 70% 이상이 중소기업 상품일 만큼 이마트는 다양한 상생 방안을 마련해서 실시해오고 있습니다.

 

신세계쇼핑은 중소 협력업체 VOD 제작비 전액지원, 차등적 판매 수수료율, 직매입 비중 확대 등 직접적으로 도움이 될 수 있는 방안을 가지고 상생 모델을 구축하겠다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