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파

Home > 한파
Home > SSG DAILY/PRESS
내년 1월까지 무스너클, 캐나다구스 등 다양한 브랜드 선보여
신세계, 프리미엄 패딩 본격 판매 시작
#신세계백화점




올 가을도 여지없이 프리미엄 패딩의 인기가 뜨겁게 달아오르고 있다.

 

아직 패딩과는 어울리지 않는 날씨임에도 프리미엄 패딩을 찾는 고객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는 것.

실제 지난 9월 1일부터 10월 7일까지 신세계백화점 프리미엄 패딩 매출을 살펴보면 지난해 동기대비 85% 신장한 수치를 나타냈으며. 일부 브랜드는 300%가 넘는 신장율을 기록했다.

 

지난해 신세계백화점 프리미엄 패딩 매출(18년 9월~19년 1월)의 경우 사상 최대 호조를 보이며 2017년 대비 무려 113% 신장한 매출을 보였음에도 올해 가을 또다시 80%가 넘는 매출 신장률을 나타내고 있어 눈길을 끈다. 그동안 한강이 얼어붙는 사상 최대의 한파를 겪은 고객들이 겨울 한파에 대비 일찌감치 동계패션을 준비했었다면 올해는 아직 별다른 한파 예보가 없음에도 가을 패딩 매출이 급증하고 있는 것이다.

 

이 같은 프리미엄 패딩의 때 이른 열기는 최근 몇 년간 전국을 강타했던 롱패딩의 영향도 있는 것으로 보인다.

신세계백화점 해와잡화담당 김영섭 상무는 “최근 몇 년간 전국을 강타했던 롱패딩 열풍이 2~3년이라는 단기간에 그치자 고객들이 유행을 타지않는 프리미엄 패딩으로 다시금 눈길을 돌리고 있다”며, “프리미엄 패딩의 경우 방한은 물론 패션 아이템으로 더욱 가치가 크기 때문에 한파 여부와 상관없이 매년 수요가 커지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또한 한국인 체형에 잘 맞는 스몰(S) 사이즈와 미디엄(M) 사이즈의 경우 물량이 한정되어 있어 본격적으로 패딩을 입는 늦가을이 되면 상품을 구하기 어렵기 때문에 신상품이 출시되는 9월초부터 고객이 몰리고 있다.

 

이에 신세계백화점도 내년 1월까지 주요 점포에서 프리미엄 패딩 매장을 운영한다.

 

우선 인기 프리미엄 패딩 브랜드인 ‘무스너클’을 강남점, 본점, 센텀시티점 등 8개 점포에서 선보인 가운데 160만원대의 클래식코어 라인 애쉬 그레이(짙은 회색) 퍼(FUR) 상품을 신세계백화점 단독으로 선보인다.

 

또한 ‘캐나다구스’도 대형점포인 강남점, 본점, 센텀시점에서 판매하고 이외에도 캐나다 프리미엄 아우터 브랜드 ‘맥케이지’, 캐나다 화이트 덕다운을 사용한 프리미엄 패딩 브랜드 ‘노비스’ 등 다양한 브랜드를 선보인다.

 

특히 프리미엄 패딩중에서도 프리미엄이라고 불리는 ‘몽클레어’의 경우 동절기 한정으로 운영되는 팝업매장이 아닌 강남점, 본점 센팀시티점 ,대구신세계, 영등포점, 경기점, 하남점, 광주신세계 등 8개 점에서, 이태리 최고급 구스다운 패딩 브랜드 ‘에르노’는 강남점, 본점, 센텀시티점, 대구신세계, 하남점에서 사계절 정식 매장으로 운영하며 다양한 프리미엄 패딩을 만나볼 수 있다.


2019년 10월 9일 (수)

Home > SSG DAILY/PRESS
호텔 이불로 불리던 ‘구스’침구 가격대 낮아지며 겨울 침구의 대명사로
겨울침구 대세 된 ‘구스’
#신세계백화점


가볍고 푹신한 침구의 대명사인 구스 이불이 롱패딩에 이어 겨울 대세로 떠오르고 있다.


본격적인 한파가 시작되며 롱패딩 등 겨울 방한용품 시장에 구스 바람이 다시금 불고 있는 가운데 최근 홈패션 침구에도 구스 열풍이 불고 있다.


가벼우면서 통기성이 우수한 구스 침구의 경우 예전에는 일부 전문 브랜드 에서만 선보였지만 최근에는 대부분의 침구 브랜드에서도 구스 소재의 침구를 속속 출시하면서 겨울 침구를 대표하는 상품으로 자리잡은 것.


실제 겨울 침구 준비를 시작하는 지난 10월부터 11월 말까지 신세계백화점 침구 매출을 살펴보면 전체 5.8% 신장한 가운데 구스 침구 매출 비중이 60% 가량을 차지하고 있다.


2015년만해도 구스 침구 비중이 10%대였던것에 비하면 3년이라는 단기간에 판매 비중이 40% 포인트 가량 늘어난 것이다. 


특히 일부 브랜드들은 구스 침구가 매출의 80% 이상 차지할 만큼 큰 인기를 얻고 있다.


이러한 구스 침구의 인기는 낮아진 가격에 있다.


그동안 구스 침구는 100만원이 훌쩍 넘는 고가 프리미엄 침구로 고객들이 선뜻 구매하기 어려워 이른바 ‘호텔 이불’로 불려왔지만, 1~2년 전부터 홈패션 브랜드들이 기존 완제품 수입에서 벗어나 헝가리, 폴란드 등에서 구스 충전재를 수입 후 국내 공장에서 제조하는 방식을 도입하면서 50~60만원대까지 가격이 낮아져 고객들의 접근성이 한결 쉬워졌다.


고객들의 인식의 변화도 구스 침구 인기에 한 몫 하고 있다.


‘구스 침구’가 겨울 이불이라는 고정관념에서 벗어나고 있는 것. 


폭염이 기승을 부리는 여름에 에어컨을 키고 잠을 자는 가정이 많아지며 여름에도 부드럽고 폭신한 촉감의 구스 이불을 찾는 고객이 늘고 있다.


실제 2~3년전만해도 여름철 백화점 생활매장에서 구스 침구를 찾아보기 힘들었지만 최근에는 한여름에도 얇은 여름용 구스 이불을 쉽게 찾을 수 있다.


이를 증명하듯 한 여름을 앞둔 올해 5~6월 신세계백화점의 홈패션 침구 전체매출 중 구스 침구 비중은 약 20%를 기록했다.


또한 예전에는 양모 등 두껍고 무거운 침구가 잠자리의 안정감을 준다고 생각했지만 호캉스(호텔+바캉스)나 해외여행을 통해 가볍고 푹신한 구스 이불을 경험한 고객들이 가볍지만 촉감이 좋고 보온성이 뛰어난 구스 제품을 많이 찾고 있다.


이에 신세계몰에서는 오는 16일까지 구스 전문브랜드 소프라움 특가 상품을 판매해 정상가 135만원의 모스코우구스다운 침구(퀸사이즈)를 39만원에 단독으로 판매한다.


또한 센텀시티점(11/23~2019년 1/31일)과 대구신세계(11/30~12/20)에서도 구스 전문브랜드인 ‘구스앤홈’의 장기 팝업스토어를 진행해 다채로운 특가상품을 선보인다. (팝업매장 기간은 추후 연장가능)


대표상품으로는 구스 이불, 베개 등으로 구성된 정상가 176만8천원 호텔베딩6종세트를 69만원, 정상가 118만원 헝가리 구스다운 이불 속통(퀸사이즈)을 59만원에 판매하고 정상가 39만9천원의 파우더 구스차렵이불(퀸사이즈)를 17만9천원, 정가 21만8천원의 3중구스베개솜을 6만9천원에 선보인다.


신세계백화점 식품생활담당 김선진 상무는 “북유럽이나 일본 등 해외의 경우 구스 침구가 이미 보편화 되어있지만 국내의 경우 구스 침구의 인기가 시작된지 1~2년이 채 되지 않았기 때문에 앞으로도 높은 성장세가 이어질 전망”이라며,


“따뜻한 구스가 올 겨울 침구시장을 이끌어 나갈 것으로 보인다”라고 말했다.



2018.12.12 (수)

Home > SSG DAILY/PRESS
추위에 방한의류 쇼핑나선 고객 발길 이어지며
사상 최대 겨울외투대전 열린다
신세계백화점


#신세계백화점



최근 기온이 뚝뚝 떨어지는 가운데 겨울 외투 매출이 급등하고 있다.


신세계백화점이 11월 외투 품목 매출을 살펴보니, 겨울 특수를 톡톡히 누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간 매년 고신장을 이어가던 프리미엄 패딩도 작년에 주춤했다가 올해 들어 다시 40% 이상 신장하고 있으며, 최근 3~4년간 매출이 좋지 않았던 아웃도어 브랜드도 올해는 젊어진 디자인의 대표 패딩들을 앞세워 좀처럼 보기 힘들던 매출신장세를 보이는 등 가파른 신장을 이어가고 있다. 또 여성 캐주얼과 좀처럼 힘을 내지 못하던 모피 역시 올해는 두 자릿수 이상씩 신장하며 올 겨울 반격을 노리는 모양새다


이런 외투 매출 신장은, 올 겨울이 예년보다 더 추울 것이란 전망과 함께 23일부터 전국 대부분 지역의 최저기온이 영하권으로 접어들면서 외투를 구입하는 고객들의 발길이 이어졌기 때문이다. 특히 50% 가까운 매출 신장을 보인 아웃도어의 경우, 등산에서 라이프스타일로 방향을 바꾸면서 성인은 물론 중ㆍ고등학교 학생들에게도 다시금 큰 인기를 끌고 있는 점 또한 매출에 한몫했다.


이에 신세계백화점은 전점포에서 오는 12월 1일부터 프리미엄 패딩을 비롯 여성캐주얼, 아웃도어, 모피, 아이들의 방한복까지 장르를 불문하고 겨울 외투를 최대 70% 할인된 가격으로 선보이는 ‘원터 아우터 페어’를 펼친다.


먼저 겨울 방한 외투의 대표인 프리미엄 패딩 브랜드들이 인기 상품을 특가로 선보인다. 신세계에서는 만나볼 수 있는 브랜드 페이의 패딩 88만 9천원을 시작으로 노비스 여성 패딩점퍼 87만 5천원, 캐나다구스 파카 96만원, 몬테꼬레 패딩점퍼를 197만원에 판매한다. 이어 엠씨 오리털 점퍼 9만 9천원, 올리브데올리브 오리털 패딩29만 9천원, 아르마니진 다운점퍼 43만 8천원, 오일릴리 오리털 패딩, 마리끌레르 밍크다운 패딩 29만 9천원 등 여성 의류 브랜드들도 인기 외투를 특가로 내놓는다.


아웃도어와 남성 브랜드들도 이번 행사에 대거 참여한다. 노스페이스 여성 다운 재킷 17만 6천원, K2 거위털 헤비다운 27만 6천원, 디스커버리 다운사파리 22만 5천원,로가디스그린 구스다운 점퍼 21만원, 앤드지 구스다운 패딩코드를 27만 9천원에 선보인다. MLB키즈 오리털점퍼 14만 9천원, 에뜨와 패딩점퍼 14만 9천원 등 아이들을 위한 외투와 여성들의 겨울 외투로 가장 선호하는 모피 브랜드로 이번 행사를 위해 인기 상품들을 특가로 준비했다.


가격할인은 물론 사은행사까지 진행해 체감 가격까지 확 낮췄다. 패션장르에서 구매 시 금액대별 상품권 증정하고 20만원 이상 구매고객에게는 전기를 쓰지 않고 사용할 수 있는 천연가습기를 사은품으로 준비하는 등 다양한 쇼핑혜택도 누릴 수 있다. (30/60/100만원 구매 시 1만5천원/3만원/5만원 증정)


신세계백화점 패션담당 손문국 상무는 “11월들어 겨울 외투 수요가 몰리며 모처럼 의류 매출이 큰 신장세를 보이며 승승장구 하고 있다.”며 “올 겨울은 예년보다 더 추울 것이란 전망이 지배적인 가운데 12월 방한 외투 수요가 몰릴 것으로 보여 다양한 쇼핑 혜택을 제공하고자 모든 장르가 참여하는 대규모 외투 행사를 마련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