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우데이

Home > 한우데이
Home > SSG DAILY/PRESS
이마트, 한우데이 맞아 한우 전 품목 연중 최저가 수준 판매
한우 소비, ‘국’ 대신 ‘스테이크’로 바뀐다!
#이마트


라이프스타일 변화가 한우 소비를 변화시키고 있다. 


1~2인 가구 비중이 50%를 넘어서면서 밥상에 필수 요소였던 ‘국’을 먹는 습관이 줄어들고, 집에서 채소 등을 곁들여 ‘스테이크’를 먹으며 ‘혼술’하는 문화는 확산되면서 스테이크 주 재료인 등심, 안심, 채끝 등 매출 비중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국거리의 비중은 감소하고 있는 것이다. 
실제, 이마트의 한우 부위별 매출을 분석해보면, 등심, 안심, 채끝 등 주로 스테이크용으로 사용되는 한우의 매출 비중은 2년 전 31%에서 올해 40%로 9%p가량 상승한 반면, 같은 기간 양지, 사태 등 국거리 매출 비중은 16년 23.8%에서 18.7%로 감소했다.  

한편, 스테이크 문화가 확산되자 이마트는 2016년 말 경기도 광주에 있는 미트센터에 숙성 한우 창고를 만들었으며, 축산 매장에 스테이크에 어울리도록 고기 두께를 2~3.7cm로 한 ‘스테이크 전용 매장’을 만들었다.

또 보다 저렴한 가격에 스테이크를 선보이기 위해 국거리나 불고기감으로 주로 사용되는 보섭살(소 엉덩이 윗부분)이나 앞다리살을 스테이크용으로 판매하기도 했다. 


한편, 이마트는 11월 1일 한우데이를 맞아 최근 가격이 크게 오르고 있는 한우를 연중 최저가 수준으로 판매한다.

스테이크용 부위의 인기를 고려하여 11월 1일(목) ‘한우데이’ 행사 역시 작년보다 할인폭을 확대해 전 품목을 행사카드로 구매하는 고객을 대상으로 40% 할인하는 행사를 진행한다.
(행사카드 : 이마트e/삼성/KB국민/신한/현대/BC/NH농협/우리/IBK기업/SC은행이마트카드)


작년 행사에서 구이용 30%, 국, 불고기용을 40% 할인으로 부위별로 할인율을 달리했었으나, 올해는 소비자 선호도가 높은 구이용의 할인폭을 확대해 실질적인 혜택을 높인 것이다. 


전국한우협회와 한우자조금관리위원회와 공동 기획해 4일(일)까지 4일간 진행되는 이번 행사는 한우 1등급 등심을 100g당 5,400원에, 앞다리, 사태, 우둔, 설도, 목심 등 국, 불고기용을 100g당 2,940원에 판매한다. 


변상규 이마트 한우 바이어는 “구이용 한우를 선호하는 비중이 점차 높아짐에 따라 이번 한우데이는 작년보다 할인폭과 물량을 확대해 전 품목 40% 할인 행사를 준비했다”며, 


“대표적인 인기 먹거리 한우를 저렴하게 즐길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2018.11.01 (목)


Home > SSG DAILY/PRESS
역대 최대 물량 230톤, 최장기간 5일, 최대 할인율 50%로 대대적 준비
이마트, 한우데이 맞아 역대급 한우 행사
이마트
#이마트

 

이마트는 11월 1일 한우데이를 맞아 10월 28일 토요일부터 11월 1일 수요일까지 5일간 한우를 최대 50% 저렴하게 판매하는 행사를 실시한다.


행사 물량도 지난해보다 15%늘린 230톤을 준비했으며, 15년 2일, 16년 4일이었던 행사일수도 올해는 5일로 확대했다. 뿐만 아니라 작년 전품목 30% 할인 판매했던 할인율도 이번엔 등심/안심/채끝 30%, 국거리/불고기 40%, 부산물 50% 할인 판매로 행사 내용도 대폭 강화했다. 행사는 전국 이마트에서 실시되며 카드행사 프로모션을 통해 저렴하게 구매할 수 있다. 

※행사카드: 이마트e, 삼성, KB국민, 신한, 현대, NH농협, 우리, 롯데, IBK기업카드


이마트가 이렇듯 대대적인 한우 소비 촉진 행사를 진행하는 이유는 가성비를 앞세운 수입 소고기가 대중화 되면서 한우 소비가 침체되고 있기 때문이다. 이마트 매출을 살펴보면 한우는 2015년부터 고시세를 보이며 2016년 전체 소고기 에서 차지하는 매출 비중이 46.1%까지 떨어져 수입소고기 53.9%에 역전 당했다.



올 추석에는 수요 감소로 한우 도매 가격이 내리며 명절 한우 세트를 전년보다 저렴하게 선보인 덕분에 이마트 17년 추석 전체 매출이 전년대비 3.2% 감소한 상황 속에서 한우세트 매출은 9.1% 신장하며 선전했다. 명절 세트매출의 선전에 힘입어 9월 한달 간 전체 소고기 매출 중 한우가 차지하는 비중은 53.9%로 수입산 46.1%보다 높게 나타나며 한우 소비가 살아나는 듯 보였다.


그러나 10월들어 한우 매출은 수입 소고기에 다시 역전됐다. 이마트 10월1일부터 24일까지 소고기 매출을 살펴보면 한우 매출 비중은 43.5%, 수입소고기 비중은 56.5%로 다시 역전된 것이다. 명절기간 선물로 받은 한우를 소비하는 시간이 필요한 것은 물론 명절 선물 준비와 여행 등으로 지출이 많아 상대적으로 가격이 높은 한우에 대한 수요가 줄어든 것으로 보인다.


이에 이마트는 한우 가격을 대폭 할인해주는 행사를 진행해 한우의 소비를 촉진시킨다는 계획이다. 이마트 홍성진 축산팀장은 “직접경매와 이마트 자체 미트센터를 활용한 것은 물론 자체 마진을 줄여가며 대대적인 한우 행사를 준비했다”면서 “이번 행사를 통해 한우 소비를 촉진시켜 매출 활성화는 물론 축산업계가 활력을 찾을 수 있길 기대한다”고 했다.

 

 

2017.10.27 (금)


Home > SSG DAILY/PRESS
도매가 보다 싼 한우 등심이 온다
11월 이마트 한우DAY 할인 행사
이마트


#이마트



수입 쇠고기 매출이 한우 매출을 크게 앞지른 가운데 이마트가 대대적인 한우 소비 촉진 행사에 나섰다.


이마트는 10월 29일부터 11월 1일까지 나흘 간 ‘한우 잡는 날’ 한우데이 행사를 열고 총 200톤의 물량을 준비해한우 전 품목을 30% 할인 판매한다. 이번 ‘한우 잡는 날’ 행사는 1++ 등급을 포함한 모든 등급을 할인 판매하며, 횡성한우•김해한우•상주한우 등 고가의 브랜드 한우도 모두 할인 가격으로 구입할 수 있다.


또한, 이마트는 이번 행사에 경쟁 대형마트와 달리 유일하게 소포장 한우 상품까지 모두 할인 품목에 포함한 것이 특징이다. 특히 올해는 행사 기간을 지난해 이틀이었던 것을 두 배로 늘려 나흘 동안 벌여 소비자들이 한우를 시간에 크게 구애 받지 않고 구입할 수 있도록 준비했다.


이와 같이 이마트가 한우 소비 촉진에 팔을 걷어 부치고 나선 까닭은 지속적인 소비 감소로 수입산에 밀리고 있는 한우 자급률을 확보하기 위해서다. 현재 한우 자급률은 이미 심각 단계에 와 있다. 1~10월 기준 <한우:수입 소고기> 매출 비중은 2014년 <53.5:46.5>에서 2015년 <49.6:50.4>, 2016년 <43.1:56.9>로 점차 벌어지고 있다.명절로 인해 한우 선물세트 수요가 많은 9월 역시 마찬가지로 지난해 <52.6:47.3>에서 올해 <45.2:54.8>로 역전 현상이 벌어졌다.


이를 반영하듯 고공행진을 벌였던 한우 시세가 꺾이고 있다. 애초 한우는 2014년 10월 1kg당 도매 평균 가격이 14,758원이었지만 점차 오름세를 기록해 지난해 10월 19,186원으로 상승했다. 올해 들어서도 9월까지 18,000원대를 유지하다 10월에 들어서자 17,000원 선으로 내려 앉았다. 10월 26일 기준으로는 17,028원으로 전년 동월 평균 대비 8.6% 낮은 시세다. 그렇지 않아도 비싸 소비가 워낙 이뤄지지 않았던 데다 최근 소비가 더욱 줄어들면서 시세 하락을 이끌고 있는 것으로 전문가들은 분석하고 있다. 여기에 한우 시세가 하락하기 시작하자 소를 팔러 나오는 농민들이 늘어나면서 시세 하락은 더욱 이어지고 소비는 부진하면서 한우 자급률은 더욱 떨어질 전망이다. 올해 1~10월 이마트의 한우 전년 대비 신장률은 -9.2%를 나타내고 있다.


한편 이번 한우데이 행사에서 특히 관심을 끄는 상품은 구이용 등심이다. 1등급 등심의 경우 5130원(100g)으로 한우 등심 도매 시세인 5474원(10월 평균)보다도 저렴하다. 이 밖에도 국거리 불고기는 3430원(100g), 사골(2.5kg 팩)은 27860원에 판매한다.


이마트는 과거 한우데이 행사 기간 동안에 등심, 안심, 채끝 등 구이류 상품이 우선적으로 매진된 점을 감안해 구이류 물량 구성비를 50%로 넉넉하게 준비했다. 또한 대형마트 3사와 백화점 3사에서 유일하게 운영하고 있는 ‘직접 경매-직접 소분’ 시스템을 통해 질 좋은 한우만을 엄선해 공급할 예정이다.


이마트 오현준 한우 바이어는 “도매가보다도 저렴한 등심을 맛볼 수 있는 1년 중 유일한 기회”라며 “한우 소비 촉진을 통해 축산업계에 활력이 불 수 있길 바란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