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래그십스토어

Home > 플래그십스토어
Home > SSG DAILY/PRESS
일상잡화 로우로우(RAWROW) 신세계인터내셔날 투자 받고 사업 확장 나선다
로우로우 투자 받고 사업 확장 나서
 
#신세계인터내셔날


㈜로우로우는 지난 20일 마포구 상수동에 위치한 사무실에서 신세계인터내셔날과 지분에 투자 계약을 통해 본격적인 사업 확장에 나선다.

㈜로우로우의 전략적 파트너가 된 신세계인터내셔날은 일부 지분 투자는 처음 있는 일이며 로우로우도 처음 받는 투자이다. 

앞으로 로우로우가 인터내셔날하게 나아갈 수 있도록 유통망 확장과 생산 및 물류 인프라 등을 적극 지원하며 성장을 도울 계획이다.

로우로우는 2011년 10월 이의현 대표가 창업하여 매년 흑자를 만들며 탄탄하고 꾸준하게 성장하여 연매출 100억 규모의 회사로 자리 잡았고, 본질에 충실한 가방과 아이웨어, 운동화로 인기를 얻고 있는 브랜드이다. 

RAW(로우)는 생(生), ROW는 열(列)로 ‘본직의 반복’이라는 의미를 갖고 있다.

자체 온라인 스토어를 운영하고 있으며, 무신사, 29CM 등에도 입점해 좋은 성과를 내고 있다.

온라인에서의 좋은 반응에 힘입어 현재 플래그십스토어와 신세계백화점 등에 오프라인 매장을 운영 중이다. 일본, 독일, 중국, 호주, 태국, 대만, 싱가포르 등 13개국에 제품을 수출하고 있다.

특히, 로우로우는 패션업계에서는 무인양품과 페이스북이 주목한 브랜드로 더 잘 알려져 있다. 

이의현 대표는 2015년 페이스북의 초청을 받아 미국 실리콘밸리에 팝업스토어를 열었으며, 2017년에는 일본 무인양품이 개최하는 ‘양품 콘퍼런스’에서 ‘브랜드란 무엇인가’를 주제로 강연을 하기도 했다.

2016년 일본 무인양품의 가나이 마사아키 회장이 한국 로우로우 사무실을 찾아와 이의현 대표에게 브랜드 스토리를 직접 듣고 콘퍼런스의 연사로 초대한 것은 유명한 일화다.

로우로우의 대표 제품은 여행용 트렁크와 초경량 아이웨어다. 



창업자 자신이 사용하고 싶은 본질에 충실한 가방을 만드는 것을 목표로 제작한 ‘R 트렁크’는 저울이 내장되어 있고 보조짐을 걸 수 있는 세계최초의 TT HANDLE로 If Award 등 수많은 디자인 어워드를 휩쓸며 품절 대란을 일으키는 제품이다. 

아이웨어는 세상에서 두번째로 가벼운 안경이라는 타이틀을 가지고 가볍지만 튼튼하고 이물감 없는 안경으로 입소문이 퍼지면서 대표 제품으로 자리잡았다. 

100% 베타티타늄으로 만들어 무게가 4.5g에 불과해 렌즈보다 테가 더 가볍다. 풍선에 매달면 떠오를 정도로 가볍고 강한 힘에도 부러지지 않는 튼튼함을 갖췄다.

로우로우는 앞으로도 LIVE MORE 라는 슬로건을 지키며 주로 집 밖에서 사용하는 제품들을 개발하고 사용자에게 꼭 필요한 기능만 담은 단순한 제품들을 개발해 나갈 계획이다.

로우로우 이의현 대표는 “기발한 아이디어를 가진 스타트업에게 가장 필요한 건 사업을 키워나갈 수 있는 메니지먼트 노하우와 인프라 확보”라며,

“이번 투자 유치는 자금뿐만 아니라 브랜드 운영에 인터내셔날한 유통 대기업의 전략적 지원을 받을 수 있다는 면에서 더욱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2019.06.24 (월)

Home > SSG DAILY/PRESS
신세계인터내셔날, 100년 전통 핸드백 브랜드 ‘폰타나 밀라노 1915(Fontana Milano 1915)’ 신규 매장 오픈
폰타나 밀라노 1915 신규 매장 오픈!
#신세계인터내셔날


가죽 제품에 대한 최고 노하우를 가진 100년 전통의 이탈리아 브랜드 ‘폰타나 밀라노 1915’를 서울 중심가에서 만날 수 있게 됐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이 수입, 판매하는 이탈리아 최고급 명품 브랜드 ‘폰타나 밀라노 1915(Fontana Milano 1915)’가 지난달 25일 신세계백화점 본점 3층에 신규 매장을 오픈했다. 


‘폰타나 밀라노 1915’는 1915년 귀도 파에라치(Guido Pieracci)가 설립한 핸드백 브랜드로 메이드 인 이태리(Made in Italy) 장인 정신을 바탕으로 최고급 가죽 제품을 생산하는 것으로 명성이 높다.


2016년 국내에 처음 론칭했으며 현재 청담동 명품 거리에 플래그십 스토어를 운영하고 있다. 백화점 입점은 이번이 처음이다.


총 59.35㎡(18평) 규모의 이번 신규 매장은 밀라노에 위치한 공방, 청담동 플래그십 스토어와 동일한 콘셉트로 꾸며졌다. 


동서양의 분위기가 조화롭게 어우러진 듯한 인테리어 디자인이 돋보인다.  


화려한 플라워 패턴 벽지와 앤티크한 나무 바닥의 조화는 클래식함을 바탕으로 창조적인 디자인을 보여주는 브랜드의 가치를 상징한다. 


밀라노 현지 공방의 모습을 표현한 다른 벽면은 브랜드의 우아하면서 서정적인 모습을 보여준다. 


내부를 채운 각종 장식장과 가구들은 여기에 현대적이면서 독창적인 느낌을 더한다.


매장에서는 폰타나 밀라노를 대표하는 다양한 핸드백 컬렉션을 판매한다.


먼저 전통적인 말 안장에서 영감을 얻어 제작한 새로운 컬렉션 첼시(Chelsea)를 만나볼 수 있다. 


클래식함을 바탕으로 한 곡선형의 자연스럽고 유연한 디자인은 어떠한 스타일에도 잘 어울리며 동시에 편안한 착용감을 선사한다.


오랜 시간 동안 사랑 받고 있는 폰타나 밀라노 1915의 대표 가방 에이 백(A Bag)도 판매된다. 


직선의 아름다움이 돋보이며 유행을 타지 않는 클래식하고 우아한 디자인으로 전 세계적으로 큰 사랑을 받고 있는 제품이다.


클래식 라인을 현대적인 직선미로 변형시킨 툼 툼(Tum Tum), 여성스럽고 콤팩트하면서 볼륨감 있는 디자인의 미모사(Mimosa)도 만나볼 수 있다.


이 밖에도 폰타나 밀라노 브랜드의 역사가 담긴 아카이브에서 영감을 받아 제작한 피렌체 스타일의 실크 스카프 컬렉션도 국내 최초로 공개된다. 


폰타나 밀라노 마케팅 담당자는 “폰타나 밀라노 1915는 브랜드 로고를 드러내지 않으면서도 자신만의 특별하고 고급스러운 가방을 찾는 고객들에게 사랑을 받고 있다”며,


“이번 백화점 매장을 통해 많은 고객들의 반응과 수요를 더 빠르게 접하고 높은 품질의 다양한 제품을 소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2019.05.16 (목)

Home > SSG DAILY/PRESS
바이레도, 이달 5일, 강남구 청담동 도산공원 인근에 첫 플래그십 스토어 개점
바이레도, 첫 플래그십 스토어 오픈
 
#신세계인터내셔날


유러피안 럭셔리 퍼퓸 브랜드 바이레도(BYREDO)의 아시아 첫 플래그십 스토어가 국내에 오픈했다. 


신세계인터내셔날(대표: 이길한)이 수입, 판매하는 바이레도(BYREDO)는 이달 5일 강남구 신사동에 국내 첫 번째 플래그십 스토어를 개점했다. 


스톡홀름, 뉴욕, 런던과 파리에 이은 전 세계 5번째 매장이자 아시아 최초의 플래그십 스토어다. 


도산공원 초입에 단독 건물로 오픈한 이번 매장은 바이레도의 창립자 벤 고헴의 참여 아래 스웨덴의 건축, 디자인 스튜디오 할러우드(Halleroed)가 설계와 디자인을 맡았다.


강렬한 블랙 색상의 벽돌을 사용한 바이레도 도산 플래그십 스토어의 파사드(건물 외관)는 전통적인 돌담 쌓기 방식으로 제작됐다. 


시간이 흘러도 변하지 않는 벽돌을 반복적으로 사용한 이 공정은 오랜 기간 동안 견고하게 브랜드를 만들어 온 바이레도의 세심한 작업을 의미한다.


또한 건물을 둘러싸고 반복적으로 나 있는 커다란 창을 통해 스며드는 자연 채광은 브랜드를 대표하는 미니멀한 블랙과 화이트 컬러의 인테리어와 대조되는 자연스러운 색조를 완성시켜준다. 


매장 내부는 심플하면서도 고급스러운 브랜드의 정체성을 느낄 수 있다. 



현대적인 느낌의 알루미늄과 이탈리아산 테라조(인조 대리석)을 비롯해 북유럽산 월넛과 엘더우드 등의 고급 목재들이 조화롭게 어우러져 바이레도를 방문하는 고객들에게 친숙하면서도 새로운 경험을 제공하고 있다. 


이번 바이레도 도산 플래그십 스토어는 향수, 바디 용품 외에도 기존 매장에서는 선보인 적 없던 핸드백 등의 패션 제품과 홈 액세서리를 모두 한 공간에 구성해 브랜드의 모든 매력을 온전히 느낄 수 있다. 


국내 처음으로 선보이는 바이레도의 핸드백 컬렉션은 구조적인 형태가 돋보이는 토트백 블루프린트(blueprint), 가볍게 크로스로 맬 수 있는 서킷(circuit), 실용성이 돋보이는 이지백(eazy bag) 등 전세계적으로 소량 생산되는 희소성 높은 최고급 제품들로 구성되어 있다. 


이와 함께 다양한 색상의 명함지갑과 카드홀더, 지갑 등의 가죽 소품류와 바이레도의 향수나 룸스프레이, 향초 등을 보관할 수 있는 특별한 소가죽 케이스도 판매된다. 


또한 매장 오픈을 맞이해 특별 제작된 독특한 오브젝트들도 함께 구성해 소장 가치를 더하고 있다.  


신세계인터내셔날 바이레도 담당자는 “이번 전문점에서는 인테리어와 상품 구성 등 모든 면에서 바이레도의 진정한 가치를 경험할 수 있다”며,


“지금까지 향수 브랜드로 알려진 바이레도를 패션, 라이프스타일 브랜드로 만들어 줄 상징적인 매장”이라고 말했다. 



2019.04.25 (목)

Home > SSG DAILY/PRESS
산타 마리아 노벨라, 스타필드 코엑스몰에 한국 대표하는 플래그십 스토어 오픈
‘코리아 시그니처 스토어’로 운영
 
#신세계인터내셔날


400년 전통의 이탈리아 라이프스타일 브랜드 산타 마리아 노벨라(Santa Maria Novella)가 지난달 29일 스타필드 코엑스몰에 브랜드를 대표하는 플래그십 스토어를 오픈했다. 


최신 뷰티 트렌드에 민감하고 젊은 유동인구가 많은 코엑스몰 지하 1층 별마당 도서관 앞에 59.5㎡(17.7평) 규모로 자리잡은 이번 매장은 전국 산타 마리아 노벨라의 24개 매장을 대표하는 ‘코리아 시그니처 스토어’로 운영된다. 


산타 마리아 노벨라 코엑스몰 매장에서는 브랜드의 진면목을 느낄 수 있는 다양한 요소들을 곳곳에서 찾아볼 수 있다. 


환한 조명과 밝은 분위기로 주변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는 이번 매장은 아이보리와 화이트, 골드를 사용한 고급스러우면서도 깔끔한 인테리어를 적용해 군더더기 없는 브랜드의 제품 패키지와 함께 잘 어우러지며 제품들을 돋보이게 한다. 


또한 매장을 들어서는 순간 코끝을 맴도는 세련된 향기와 유행을 초월한 듯한 클래식한 디자인의 제품들은 과거와 현대를 이어주는 브랜드의 정체성을 잘 드러내고 있다. 


특히 이번 매장에는 제품을 직접 시향해 보거나 체험해 볼 수 있는 제품별 공간을 따로 마련해 매장을 방문하는 고객들은 누구나 자유롭게 산타 마리아 노벨라의 제품들을 테스트해볼 수 있도록 했다. 


산타 마리아 노벨라 코엑스몰점에서는 브랜드를 대표하는 20여 종의 향수 아쿠아 디 콜로니아부터 여배우 수분 크림으로 유명한 크레마 이드랄리아, 고급 원료를 19세기 방식 그대로 수가공 제조해 만든 비누 사포네 벨루티나 등 전세계 베스트셀러들 제품들을 모두 만나볼 수 있다.


또한 브랜드의 신제품 타바코 토스카노 바디 용품들도 경험해볼 수 있다. 


알싸한 향에 부드러운 화이트 머스크를 더해 중성적인 느낌을 발산하는 타바코 토스카노는 바뇨쉬우마(바디 워시)와 크레마 플루이다(바디 크림) 두 가지로 선보인다. 


이 외에도 최고급 천연 원료와 전통적 수공예 제조법을 계승해 제작된 스킨케어, 향수, 방향제, 베이비케어, 헤어케어, 반려동물을 위한 그루밍 용품까지 다양한 제품들을 함께 판매한다. 


신세계인터내셔날 산타 마리아 노벨라 담당자는 “이번 매장은 국내 산타 마리아 노벨라를 대표하는 플래그십 스토어로서 브랜드만의 차별화된 서비스와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2019.04.05 (금)

Home > SSG DAILY/PRESS
끌로에의 무심한 듯 편안한 아름다움 보여주는 플래그십 스토어
청담동에 플래그십 스토어 오픈
#신세계인터내셔날


신세계인터내셔날이 수입, 판매하는 프랑스 명품 브랜드 끌로에(Chloe)가 2월 청담동 명품 거리에 플래그십 스토어를 오픈했다.


이번 플래그십 스토어는 두 개 층으로 구성되며 총 386㎡(117여 평)의 넓은 규모를 자랑한다. 


공간의 색감과 소재, 구성에서 전체적으로 끌로에가 추구하는 무심한 듯 편안한 아름다움을 잘 보여준다. 


건물의 파사드(facade, 정면, 외관)는 베이지 톤의 대리석과 황동으로 제작된 끌로에 로고로 장식됐다. 


건물 전면의 넓은 유리창은 매장 내부 공간과 제품들을 밖에서도 한 눈에 볼 수 있게 한다.



내부는 파리 몽테뉴 거리(Avenue Montaigne)에 위치한 끌로에 플래그십 스토어와 동일한 인테리어 콘셉트를 적용해 끌로에 브랜드의 지향점을 그대로 표현했다.


전체적으로 여성스러우면서 동시에 구조적으로 완벽한 형태를 보여주며 천연 미네랄 소재를 사용한 것이 특징이다. 


섬세한 곡선 형태의 천장과 바닥, 가구들은 끌로에 로고의 둥근 형태와 잘 어우러진다. 


따뜻한 분위기의 화이트, 베이지 로즈 색상, 황동 소재의 가구들은 공간을 한층 더 밝아 보이게 한다.


1층은 끌로에의 액세서리 제품들로 꾸며졌다.


베이지 톤의 대리석 벽면을 따라 끌로에 C, 테스, 마르씨 등 대표적인 핸드백 컬렉션을 한 눈에 볼 수 있게 배치했다. 


또 지갑, 선글라스, 알파벳 장식(Alphabet Charm) 등의 쥬얼리를 볼 수 있는 전시함과 선반들도 곳곳에 설치됐다. 


2층에는 끌로에의 이번 시즌 레디-투-웨어(기성복) 의류 컬렉션이 전시됐다. 


히피 모더니즘을 바탕으로 제작한 활기차고 관능적이며 동시에 여성스러운 아방가르드 스타일의 2019년 봄여름 시즌 의상들을 만나볼 수 있다. 


끌로에만의 감성이 담긴 스니커즈와 플랫, 샌들, 뮬 등 다양한 슈즈 컬렉션도 진열돼 있다.


2층은 고객들이 보다 편안한 분위기에서 끌로에의 제품들을 직접 체험해 볼 수 있게 꾸며졌다. 


빈티지한 디자이너 가구들은 아늑하면서 특별한 분위기를 부각시킨다. 


프라이빗한 VIP 고객 전용 공간도 별도로 마련돼 더 특별하다.


끌로에 마케팅 담당자는 “끌로에는 자유로운 정신과 당당함으로부터 비롯되는 매혹적이고 여성스러운 스타일로 전 세계 팬들의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다”며,



“청담 플래그십 스토어는 끌로에가 지향하는 아름다움을 한 눈에 보여주며 매장을 방문하는 고객들의 편의성도 높여 브랜드의 가치를 그대로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2019.02.28 (목)

Home > SSG DAILY/PRESS
부츠 플래그십스토어 명동점, 리뉴얼 통해 1,284㎡ 규모 삐에로쑈핑 재개장
이마트 삐에로쑈핑, 명동 로드샵 진출한다
#이마트


지난 6월 코엑스에 첫 점포를 내며 국내 유통업계에 신선한 충격을 불러 일으켰던 삐에로쑈핑이 명동 한복판에 진출한다.


이마트는 16일 부츠 명동점 건물을 리뉴얼해 삐에로쑈핑 명동점으로 재개장키로 했다고 밝혔다. 


명동 한복판 명동예술극장 옆 신한은행 명동점 건물 1층부터 4층까지 1,284㎡(388평) 규모다.


삐에로쑈핑은 ‘펀 앤 크레이지(fun&crazy)’를 표방하며 ‘요지경 만물상’ 컨셉트로 첫 점포를 내자마자 소비자들로부터 뜨거운 관심을 받아왔다.


이마트는 삐에로쑈핑을 외국인들도 즐겨 찾는 ‘관광명소’를 목표로 설계해 첫 점포를 지난 6월 코엑스에 열었고 2호점은 동대문 두타에 지난 9월에 냈다.


명동은 국내에서 외국인 관광객들이 가장 많이 찾는 지역으로, 삐에로쑈핑은 이곳에서 해외 관광객들을 대상으로 브랜드 알리기에 나설 계획이다.


실제 글로벌텍스프리사가 부츠 이용 외국인 고객들의 세금 환급 건수를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8월 기준으로 전체 환급 요청의 88%가 명동점 이용 고객으로 나타났다. 


해마다 외국인 관광객들이 가장 즐겨 찾는 장소로 명동이 부동의 1위였다는 점을 반증하는 셈이다.


이에 따라 이마트측은 지난해 7월 선보였던 부츠 명동점을 10월 31일까지만 영업하고 해당 영업공간을 삐에로쑈핑이 인계받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부츠 명동점은 플래그십스토어 성격의 점포로 부츠 사업 초기 브랜드를 알리는 ‘테스트 베드’ 차원에서 개점했다. 


이후 부츠가 대학가와 지하철역 인접지역, 지역 핵심상권 등에 빠르게 출점함에 따라 명동 플래그십스토어 공간을 후발 이마트 전문점인 삐에로쑈핑에 넘겨주게 됐다.


이마트 관계자는 “삐에로쑈핑은 국내 핵심상권인 명동 진출을 줄곧 타진해 왔지만 신규 부지가 마땅치 않았었다”며,


“연말 전후 즈음에 삐에로쑈핑 명동점이 개장하면 외국인 관광객들이 반드시 거쳐가는 핫 플레이스로 거듭나 브랜드 인지도 역시 더욱 높아질 것”이라고 밝혔다.



2018.10.16 (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