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미엄상품

Home > 프리미엄상품
Home > SSG DAILY/PRESS
올 추석, 소비자들 사과, 냉장한우, 굴비 골랐다! 추석 선물세트는 이마트에서! 
추석엔 사과, 냉장한우, 굴비가 대세!
 
#이마트


이마트가 올 추석 선물세트 사전예약 매출을 분석한 결과, 소비자들이 사과, 냉장한우, 굴비 등을 주로 구매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마트는 7월 25일 목요일(D-50일)부터 8월 27일 화요일(D-17일)까지 34일간 추석 선물세트 사전예약 판매실적을 분석한 결과, 매출이 전년 동기(8월 7일 화요일~9월 9일 일요일) 대비 28.3% 늘어났다고 밝혔다.


품목별로 살펴보면 사과, 냉장한우, 굴비 등의 매출이 최대 50% 이상 증가한 반면, 배는 판매가 소폭 줄어 희비가 엇갈렸다.



■ 선제적 물량 확보, 가격 잡기 나선 사과, 냉장한우, 굴비 매출 호조세


추석을 대표하는 대품인 사과 선물세트는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53.9%의 큰 폭으로 증가했다.


이마트는 올 추석 시즌을 앞두고 기존 사과 산지인 영주, 안동 이외에도 무주 등 신규 산지를 개발하는 동시에 다른 산지보다 빠른 8월 말에 홍로가 출하되는 평균 해발고도 400m 이상의 장수, 거창 등지 고지대 사과 공수에 나섰다.


이를 통해 ‘피코크 고당도 장수사과’의 경우 판매가를 작년보다 10% 가량 낮춘 79,200원(카드행사가 기준)에 책정할 수 있었고, 고지대 사과 매출비중이 작년 추석 3.5% 수준에서 올해는 11.2%로 크게 증가하는 결실을 맺었다.


냉장한우 역시 판매가 늘었다. 사전예약 행사 기간 냉장한우 매출은 전년 같은 기간보다 18.4% 늘어나 한우 전체 매출신장률 5.8%를 앞질렀다.


이마트는 추석이 9월 초중순에 위치한 2014년의 경우, 뜨겁게 끓여야 하는 찜갈비 매출이 줄어들고 구이용 냉장 정육 수요가 늘어난 점에 착안해 올해 냉장한우 선물세트 물량을 전년 대비 10% 가량 늘려 준비했다.


냉장한우 선물세트가 전체 한우 선물세트에서 차지하는 매출비중은 평년의 경우 30% 수준이지만, 올 사전예약 기간에는 이 수치가 38.4%까지 높아졌다.


굴비를 찾는 발걸음도 늘어났다. 이마트에 따르면 사전예약 기간 굴비 선물세트는 판매가 38.3% 증가했다.


이마트는 올해 굴비 어황이 부진해 산지 시세가 올랐지만 3월부터 사전 기획을 통해 물량을 비축하는 방식으로 굴비 선물세트 가격 인상폭을 최소화했고, 그 결과 10만원 초반대의 참굴비 판매가 크게 증가했다.


 또한, ‘연잎 부세굴비 세트’, ‘찐 부세굴비 세트’, ‘굴비한상 세트’ 등을 새로이 선보여 신규수요 창출에 나선 점도 굴비 선물세트 매출 증가에 기여했다.


반면, 가격 인상에 대한 우려로 인해 배 선물세트는 매출이 소폭(9.1%) 하락했다.



■ 가성비 상품, 프리미엄 상품 수요 늘어, 선물세트 양극화 트렌드 보여


가격대별로 살펴봤을 때는 선물세트 양극화 트렌드가 관측되는 것으로 밝혀졌다.


추석 선물세트 사전예약 판매 기간 5만원 미만 선물세트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30.1% 늘어났다. 


판매가가 10~30만원인 선물세트 매출신장률도 30.6%를 나타냈다.


5만원 미만 선물세트가 약진하게 된 배경에는 이마트의 판매전략 변화가 있다.


이마트는 이른 추석으로 인해 과일 등 신선식품의 시세 예측이나 물량 파악이 어려워진 만큼, 대체 상품으로 가공식품에 대한 수요가 늘어날 것이라는 판단 하에 주요 가공식품 선물세트 기획 물량을 5~15% 가량 늘렸다.


실제, 5만원 미만 선물세트 매출 TOP5 중 가공식품 선물세트는 매출 1위 ‘CJ 특선선물세트 스페셜 G호’를 비롯해 총 4자리를 차지했다.


생활용품 선물세트의 귀환도 눈에 띈다. 생활용품 선물세트는 209.9%의 고무적인 매출신장률을 보였다.


이는 올해 이마트가 협력사와 함께 1~2만원대의 ‘실속형 선물세트’를 단독으로 기획해 주력으로 판매하고 있기 때문이다. 


또한, 운영 품목을 지난해 70여 개에서 올해 40여 개로 대폭 축소해 대품 판매에 주력하고 있는 것도 하나의 이유다.


지난해 생활용품 선물세트는 '대량 판매'보다는 '개인 판매'에 초점을 맞춰, 샤워 브러쉬/스파 용품 등이 포함된 개성 있는 선물세트를 기획해 판매했다.


하지만 올해 다시 가장 대중적인 ‘샴푸/린스/바디샤워’ 등의 상품들로만 기획 세트를 재구성해 판매한 것이 효과를 내고 있는 것이다.


샴푸와 린스만으로 구성해 실용성을 높인 ‘아모레 선물세트 스페셜 2호’는 5만원 미만 선물세트 TOP5 중 2위를 차지해 비 가공식품 선물세트로는 유일하게 이름을 올렸다.


한편, 이마트는 추석을 보름 앞두고 오는 31일(토)부터 추석 당일인 9월 13일(금)까지 전국 이마트 142개 점포에서 본격적인 선물세트 판매에 돌입한다.


위 기간 동안 선물세트를 구매하는 고객을 위해 다양한 프로모션도 마련해 행사카드 구매 시 최대 40% 할인혜택을 제공하는 한편, 구매 금액대별 최대 50만원 상품권 증정 또는 할인 행사를 진행한다.

※행사카드: 이마트e/삼성/KB국민/신한/현대/비씨/NH농협/우리/롯데/IBK기업/씨티/광주은행/전북은행/SC은행이마트 등 14종


최훈학 이마트 마케팅 팀장은 “’여름 추석’이라고 불릴 정도의 이른 추석에도 불구하고, 이에 철저히 대비한 덕분에 사과, 냉장한우, 굴비 등을 중심으로 추석 선물세트 사전예약 판매가 호실적을 기록한 것으로 확인됐다”며,


“31일 토요일부터 시작되는 본판매에서도 이러한 기조를 이어나갈 수 있도록 영업활성화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2019.08.29 (목)

Home > SSG DAILY/PRESS
14일(목)부터 민생라면 한 봉지당 390원에 연중상시 판매, 유통업계 최저가 수준
민생라면, 봉지라면 최저가 도전!


민생라면이 대한민국 봉지라면 최저가에 도전한다.


이마트24는 14일(목)부터 민생라면을 390원(5입 1950원)에 연중상시 판매한다고 13일(수) 밝혔다. 


한 개에 390원짜리 봉지라면은 대형마트, 오픈마켓 등 유통채널을 통틀어 정상가 기준 최저가 수준이다.


이마트24는 작년 10월 말 고객의 가계 부담을 덜기 위해 편의점 업계 최저가인 550원짜리 민생라면을 선보였다. 


‘가성비 갑’ 라면으로 고객들의 입소문을 타고 출시 3개월 만에 판매수량 40만개를 돌파, 이마트24 대표 PL로 자리잡았다.


이마트24는 소비자 가계 경제에 더욱 보탬이 되고, 개별 가맹점의 집객력을 높여 매출을 극대화시키기 위해 민생라면을 국내 최저가인 390원에 판매하게 됐다. 


총 150만 개까지 물량을 확보해 안정적으로 상품을 공급할 계획이다.


올 한 해 이마트24는 민생라면을 잇는 제 2, 3의 스타상품 개발에 주력한다.


스타상품 개발의 일환으로 작년 12월 편의점 업계 최초로 맛없으면 100% 환불해주는 맛보장 서비스를 시범 도입했다. 


올해부터 맛보장 서비스를 상시운영으로 전환했다. 현재 민생라면을 포함, 총 37개 품목으로 맛보장 서비스 대상 상품을 확대했다. 


이마트24 김성영 대표이사는 “민생라면은 이마트24의 대표적인 초저가 상품으로 편의점 상품은 비싸다는 인식을 깨는 계기가 될 것이다”며,


“올해 이마트24만의 스토리가 있는 차별화 상품을 지속적으로 선보이고, 초저가상품부터 프리미엄 상품까지 상품 구색을 다양화해 가맹점 매출 활성화에 기여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2019.02.13 (수)


Home > SSG DAILY/PRESS
남과 다른 소비의 차별화ㆍ희소성 큰 한정판 상품, 고객 소비심리 높여
명절 행사에도 통하는 한정판의 ‘힘’
#신세계백화점
신세계백화점이 올해 설 명절 행사에서 다양한 한정판 상품을 앞세워 설 선물수요 선점에 나선다.


남과 다른 것을 소비한다는 특별함과 지금 아니면 살 수 없다는 희소성이 큰 한정판 상품은 고객들의 소비심리를 높이고 화제성이 큰 것이 강점이다.


그간 신세계백화점은 매년 명절 행사에서 초고가의 프리미엄 상품에서 한정판 상품을 선보여 고객들의 뜨거운 관심을 받아왔다.


대표적으로 200만원의 명품 한우 세트(명품 한우 스페셜)의 경우 최상위 등급 한우에서 소량 생산되는 최고급 부위로 만들어 10세트 한정으로만 선보이고 있지만 행사 시작 후 평균 3일내 완판을 이룬다.


또한 1마리 당 400g이 넘는 특대 참조기로 구성된 350만원의 명품 굴비 세트(명품 봄굴비 스페셜)도 매년 명절에 30에서 최대 50세트만 준비되지만 한우와 마찬가지로 행사 초반 준비 물량이 모두 소진된다.


이에 신세계백화점은 18일부터 시작되는 설 본 판매 행사에서 와인, 해산물, 생활 등 다양한 장르의 한정판 상품을 엄선해 고객들에게 선보인다.



가장 눈에 띄는 상품은 ‘아트레이블 에디션’ 와인으로 일명 ‘아트 앤 와인’이다.


신세계 L&B에서 3가지 종류로 마련한 ‘아트 앤 와인’은 한국 현대 미술의 대가 김창열 화백, 현대 추상 회화를 대표하는 윤명로 화백, 단색화의 거장 박서보 화백의 작품을 와인의 라벨로 사용해 품격과 희소성을 더했다.


일반 와인과 달리 유명 작품을 라벨로 쓰는 ‘아트 와인’은 국내에서는 아직 생소한 편.


이에 신세계 L&B는 2017년부터 준비에 들어가 한국 최고의 화백 3명을 선정, ‘아트 와인’이라는 새로운 와인 세계를 소개하게 됐다.


또한 한국을 대표하는 화백들의 작품과 잘 맞아떨어지는 와인을 고르기 위해 1년 넘게 각국의 주요 와인 생산자들과 선정된 작가들이 와인 샘플과 작품 도록을 주고받으며 프로젝트를 진행했다.


그 결과 ①우아한 풍미와 다채로운 여운의 향이 일품인 프랑스의 ‘이기갈 에르미타쥐 루즈’, ②새콤달콤한 산미와 부드러운 맛이 오래 남는 호주의 ‘투핸즈 싱글빈야드 클레어 밸리 쉬라즈’ ③블루베리의 진한 향과 시나몬 향이 겹쳐져 농도 짙은 풍미를 자아내는 미국의 ‘부커 더 원 리저브’ 등 세계 최고수준의 맛과 라벨 디자인을 자랑하는 3가지 와인을 고객들에게 선보이게 됐다.


‘에르미타쥐 루즈’는 2만 병(12만원), ‘싱글 빈야드 클레어 밸리 쉬라즈’는 2천 병(18만원), ‘더 원 리저브’는 5천 병(40만원) 한정으로 생산됐으며 이번 설 행사기간 전국 신세계백화점에서 만나볼 수 있다.


또한 1, 2인 가구 고객들을 겨냥해 신선한 해산물을 개별 소포장해 집에서 손쉽게 조리할 수 있도록 한 ‘혼술 세트’(10만원)도 100세트 한정으로 선보인다.


붉은 새우살, 새우관자 등 주종에 상관없이 잘 어울리는 안줏거리로 구성된 ‘혼술 세트’의 경우 지난해 추석에 50세트 한정으로 처음 선보였는데 행사 시작 5일 만에 완판되며 한정판 상품에 대한 고객들의 높은 관심을 확인했다.


이러한 인기에 힘입어 올해 설 행사에는 지난 추석 대비 물량을 2배 늘려 100세트를 선보일 예정이다.

예로부터 귀한 선물로 유명한 ‘어란 선물세트’도 이번 설 행사에서 한정상품(30세트)으로 깜짝 등장했다.


최근 고급 식당을 중심으로 어란 파스타 등 어란을 사용하는 요리가 인기를 끌고 있고 와인이나 전통주 안주로도 잘 어울린다는 입소문을 듣고 어란을 찾는 사람이 늘고 있다.


이에 신세계백화점은 이번 설 행사에서 엄선한 참숭어 알에 지리산에서 문배주를 하루에 2~3번씩 발라주며 꼬박 한 달 동안 말린 최상급의 어란 선물세트 ‘양재중 어란 세트’ (38만원)를 판매한다.


또한 생활장르에서도 에르메스 식기 세트, 크리스토플 접시 등 명품 테이블웨어 한정 선물세트를 기획해 고객들에게 선보일 예정이다.


신세계백화점 식품생활 담당 김선진 상무는 “남과 다른 차별성을 중시하는 고객들이 늘어나며 장르를 불문하고 한정판의 인기가 나날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이번 설 본 판매에 명절 행사 최초로 한정판 마케팅을 시작하게 됐다”며,


“이번 행사 이후로도 이색적인 한정판 선물세트를 다양하게 발굴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2019.01.16 (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