퓨처스토어

Home > 퓨처스토어
Home > SSG DAILY/PRESS
미래형 편의점을 연구테마로
세상에 없던 새로운 기준을 만든다!
이마트24
#이마트24


이마트24가 ‘편의생활연구소’를 통해 외부 전문가들과 함께 미래형 편의점연구 착수에 나선다. 편의생활연구소는 올해 초 연구테마를 ‘미래형 편의점’으로 선정하고, 2018년 한 해 동안 이 테마와 관련된 연구를 진행한다.  


유통업계에 ‘언택트(Untact)’, ‘무인화’ 트렌드가 대두됨에 따라, 한국 소비자에게 맞는 IT기술이 접목된 퓨처스토어 개발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서 ‘미래형 편의점’을 첫 번째 테마로 선정했다.


먼저, 편의점 이용 고객 중 언택트 성향의 소비자와 일반 고객과의 비교 분석을 진행해 언택트 소비자의 구매 패턴 및 트렌드를 정리한 연구보고서를 4월 말 발행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서울대학교 보건인구학 연구실과 고객분석 외부업체가 참여하여, 언택트 소비자에 대한 분석 데이터를 향후 무인편의점의 상품구색 및 유인전략으로 활용하겠다는 전략이다. 이후에도 연구활동을 통한 결과물은 간행물로 지속적으로 발행할 계획이며, 편의점 관련 세미나도 개최 할 예정이다.


또한, 국내 대학과 협력해 사회맞춤형 교육과정을 공동 개발, 운영하기로 했다. 편의생활연구소는 3월 9일 동국대와 MOU체결을 시작으로 성균관대는 3월말 MOU를 체결하여, ‘미래형 편의점’과 관련된 수업을 개설한다. 수강하는 학생들은 점포 컨셉, 공간디자인, 상품구성, 서비스 등 미래형 편의점에 대한 종합적인 아이디어를 도출해 내는 과제를 수행하게 된다. 학기 말에는 학생들이 제출한 과제 중 우수작을 선정해 시상도 진행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이마트24는 학생들의 시각을 통해 새로운 사업기회를 모색하고, 학생들은 실제 기업이 고민하는 현안을 미리 경험 해봄으로써 취업경쟁력을 갖출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는 측면에서 기업과 청년들이 서로 ‘윈-윈(win-win)’하는 효과를 얻게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편의생활연구소는 끊임 없이 변하고 있는 소비자의 쇼핑 패턴과 트렌드를 분석하여 미래의 편의점이 지향해야 할 모습을 제시함과 동시에, 기존 편의점 업계의 관행을 혁신하고 개선해 나갈 수 있는 새로운 정책 및 제도를 연구하기 위한 목적으로 만들어 졌다. 


이마트24는 이미 지난 11월 편의생활연구소를 오픈, 외부전문가와 사내위원을 모집하고, 연구활동 계획 수립, 연구방법 모색 등 편의점 연구 착수를 위한 준비를 해왔다. 


편의생활연구소는 ‘이마트24 청년위원’(7명), 팀장급 이상의 ‘사내위원’(8명)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인구학 분야의 서울대학교 조영태 교수와 4차산업혁명을 연구하는 성균관대학교 최재붕 교수를 외부 전문가로 위촉했다. 이후, 주제에 따라 소비자, 건축학 등 여러 분야의 전문가들을 추가로 영입하여 미래편의점이 지향하는 방향성을 폭넓은 관점에서 제안할 계획이다.


현재 편의생활연구소는 이마트24본사 사무실 내 별도로 15평 공간을 마련, 한 달에 한 번 정기적으로 모임을 갖고, ‘편의점(convenience store)의 정의’, ‘편의(convenience)의 정의’, ‘편의점 고객의 세분화’, ‘편의점 미래 상품 개발’ 등 다양한 주제에 대한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향후 이마트24는 편의생활연구소를 통해 내부 임직원 및 외부전문가가 함께 편의점을 포함한 유통 업계 전반을 객관적이고, 다양한 시각에서 접근, 경영주와 상생할 수 있는 새로운 정책과 제도를 만들어 내는 ‘이슈메이커’로 자리잡겠다는 전략이다.  


이마트24 김성영 대표는 “앞으로 편의생활연구소는 편의점 업계를 리드하고, 업계가 나아가야 할 방향을 제시하는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며, “고령화, 맞벌이, 1인가구 증가 등 변화하는 인구구조에 대응하는 새로운 상품/서비스 및 한국형 편의점 포맷을 개발하고, 임대료와 인건비 상승으로 경영주들의 수익 구조가 위협받는 속에서 경영주와 상생할 수 있는 제도를 마련할 계획이다”고 전했다.



2018.3.20 (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