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츠

Home > 팬츠
Home > SSG DAILY/PRESS
아크네 스튜디오, 2018 가을겨울 데님 팬츠 컬렉션 출시
브랜드 최초 청바지의 현대적 재탄생!
#신세계인터내셔날


복고 패션의 진수를 보여주다! 


매 시즌 독특하고 실험적인 컬렉션을 선보이는 스웨덴 컨템포러리 브랜드 아크네 스튜디오(Acne Studios)는 데님 컬렉션 블라콘스트(Bla Konst)를 통해 올 가을 다양한 디자인의 복고풍 데님 팬츠를 출시한다.


아크네 스튜디오는 작년 봄 데님을 깊이 있게 연구하고 매 시즌 진화된 디자인의 데님 제품을 선보이기 위해 블라콘스트 컬렉션을 출시했다. 아크네 스튜디오의 모든 데님 제품은 블라콘스트만의 개성 강한 디자인으로 출시되고 있다.


이번 시즌에는 하이 웨이스트, 루즈 핏 등 복고 요소가 돋보이는 다양한 데님 팬츠를 중점적으로 선보인다. 대표 제품은 아크네 스튜디오가 1996년과 1997년 처음 출시한 청바지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해 디자인한 1997, 1996 청바지다.


‘1997’ 청바지는 허리 선이 높게 잡혀있는 하이 웨이스트(High Waist) 형의 스트레이트 핏 여성 팬츠로 셔츠, 맨투맨 등 다양한 상의에 매치할 수 있는 기본 디자인이다. 


‘1996’ 청바지는 1997의 남성 버전이다. 다크 블루부터 미드 블루, 라이트 블루 등 빈티지한 색상까지 다양하게 만나볼 수 있다.  


이 밖에도 하이 웨이스트 형으로 위쪽은 여유있고 아래쪽으로 갈수록 통이 좁아지는 테이퍼드(Tapered) 진과 몸에 타이트하게 붙는 스키니(Skinny) 진이 출시되며, 루즈 핏으로 편안하게 착용 가능한 디자인도 만나볼 수 있다. 


아크네 스튜디오는 이번 데님 컬렉션 출시를 기념해 슈퍼 모델 ‘신디 크로포드(Cindy Crawford)’를 주인공으로 한 광고 캠페인을 공개한다.


이번 캠페인은 미국 남부 텍사스주를 대표하는 예술품 ‘캐딜락 랜치(Cadillac Ranch)’를 배경으로 미국 풍경 사진으로 유명한 사진작가 샘 아벨이 촬영했다. 캐딜락 랜치는 미국의 66번 국도 옆에 열 대의 캐딜락이 땅에 반쯤 묻혀 있는 형태의 설치 미술 작품이다.


신디 크로포드는 이번 캠페인에서 1997년 출시된 아크네 스튜디오의 첫 데님 팬츠를 착용했다. 그녀는 광활한 대지와 하늘, 그리고 아크네 스튜디오가 새롭게 페인트칠을 한 캐딜락 랜치를 배경으로 자유롭고 감각적인 멋을 뽐냈다.


이번 캠페인 화보는 지난 9월 파리 패션위크 기간 특별 전시회를 통해 대중에 공개됐다. 작품을 프린트한 화보집, MD 상품 등은 갤러리와 온라인에서 한정 판매됐으며 전 수익금은 WWF(세계자연기금) 프랑스 지사에 기부됐다.


아크네 스튜디오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조니 요한슨’은 “시대를 대표하는 ‘아이콘’을 제대로 표현해보고자 했다”며, 


“이를 위해 세계적인 사진가, 세계를 풍미하는 모델, 미국을 대표하는 장소와 아크네 스튜디오를 대표하는 데님 팬츠를 연결시켜 멋진 캠페인을 완성했다”고 말했다.


아크네 스튜디오의 2018 가을겨울 시즌 블라콘스트 데님 컬렉션은 전국 매장에서 만나볼 수 있다. 



2018.10.10 (수) 

Home > SSG DAILY/PRESS
아크네 스튜디오, 스웨덴 아웃도어 브랜드 ‘피엘라벤’과 협업 컬렉션 출시
예술성과 기능성의 특별한 콜라보레이션
#신세계인터내셔날


신세계인터내셔날(대표: 차정호)이 수입, 판매하는 스웨덴 컨템포러리 브랜드 아크네 스튜디오(Acne Studios)가 내달 6일 스웨덴 대표 아웃도어 브랜드 피엘라벤(Fjallraven)과 협업해 제작한 신규 컬렉션을 출시한다.

‘피엘라벤’은 스웨덴 고유의 문화적 요소를 담은 디자인과 뛰어난 기능성으로 세계적으로 큰 사랑을 받고 있는 프리미엄 아웃도어 브랜드다.

아크네 스튜디오는 예술성과 기능성을 동시에 갖춘 새로운 디자인을 시도하고자 피엘라벤에 먼저 협업을 제안했다. 피엘라벤이 타 브랜드와 협업을 진행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 특별한 협업의 의미를 표현하고자 두 브랜드는 자신들의 로고를 결합한 새로운 원형 로고 디자인을 제작해 모든 제품에 패치 형태로 부착했다.

이번 컬렉션을 위해 아크네 스튜디오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조니 요한슨은 피엘라벤의 제품을 깊이 있게 연구하고 재해석했다. 피엘라벤 대표 제품의 클래식하고 상징적인 특징들에 아크네 스튜디오의 디자인 요소들을 더했다.

기능성 익스페디션 다운 재킷에는 페이크 퍼 트리밍(모자에 부착된 털) 장식을 가미하고, 얇고 가벼운 여성용 아노락 점퍼(바람막이) 밑단에는 블러쉬 핑크 색상의 패널을 추가했다. 파카 밑단에 감춰져 있는 핑크색 패널을 펼치면 길이가 길어져 원피스처럼 입을 수 있다. 


특히 피엘라벤만의 기능성이 가장 잘 드러나는 제품은 팬츠와 백팩이다.

긴 기장의 팬츠는 지퍼를 통해 반으로 분리돼 반바지로도 착용 가능하다. 사각 형태의 칸켄 백팩은 다양한 사이즈로 출시되며 상단의 핸들로 토트백처럼 들 수도 있다. 빅 사이즈의 오리지널 백팩은 수납공간이 넓어 실용적이며, 미니 클러치는 상단의 긴 줄을 메면 메신저 백(한쪽 줄을 어깨에 메는 가방)으로도 활용 가능하다.

또한 캠핑하는 장면이 프린트된 반팔 티셔츠, 선명한 색상의 아웃도어 캡, 진정한 모험가를 위한 카무플라주 침낭도 만나볼 수 있다.

이들 협업 제품은 기능성 소재로 제작됐으며, 대부분의 제품에 큼지막한 포켓이 달려 있어 실용적이다.

피엘라벤의 디자인 및 연구개발 수석 헨릭 앤더슨은 “아크네 스튜디오가 이번 협업을 제안했을 때 큰 영광이었고 타 브랜드와의 첫 협업인 만큼 결과물에 대한 기대감이 컸다”며,

“긴 시간 변치 않는 피엘라벤의 기능성과 아크네 스튜디오의 창조력, 예술성이 모두 구현돼 기대 이상의 특별한 컬렉션이 완성됐다”고 말했다. 


2018.08.31 (금)


Home > SSG DAILY/PRESS
세계적 아티스트 토드 셀비와 협업
지컷, 리조트 컬렉션 출시
신세계인터내셔날
#신세계인터내셔날


휴가철이 다가오면서 패션 브랜드들이 앞다퉈 리조트 컬렉션을 출시하고 있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의 여성캐주얼 브랜드 ‘지컷(g-cut)’은 다음달 1일 세계적인 아티스트 ‘토드 셀비(Todd Selby)’와 협업한 리조트 컬렉션을 출시한다. 


‘토드 셀비’는 유명 예술가들의 라이프스타일을 자신의 방식대로 기록하는 사진가이자 일러스트레이터다. 국내에서는 지난해 대림미술관 전시 ‘즐거운 나의 집’을 성황리 개최해 큰 호응을 얻은 바 있다.


이번 컬렉션은 ‘셀비의 정글 여행(Selby’s Jungle Travel)’을 주제로 토드 셀비의 독특한 시선이 담긴 정글, 여행 등이 삽화로 표현됐다. 


미국 LA 정글에 위치한 토드 셀비의 실제 거주지로부터 영감을 얻어 녹색의 푸르름, 열대 지역의 이색적인 분위기가 지컷 고유의 여성스럽고 사랑스러운 디자인과 어우러졌다.


앵무새, 표범, 선인장 등 정글의 동식물부터 비행기, 카메라 등 여행을 표현한 삽화가 프린트 된 티셔츠, 로브 원피스, 블라우스, 스커트를 만나볼 수 있다. 레터링, 삽화 디자인 티셔츠는 다양하게 출시돼 팬츠, 스커트 등과 매치하면 그 자체로 멋스럽다. 플라워 패턴의 블루 원피스는 로브(느슨한 가운)로 활용 가능해 실용적이다.



지컷은 토드 셀비 협업 라인 외에도 블루, 오렌지 등 선명한 색상의 롱 원피스부터 로맨틱한 패턴 블라우스 등 여행지의 여유로운 감성을 담은 제품들을 함께 출시한다.


휴가지에서 필수품인 수영복과 샌들도 만나볼 수 있다. 원색, 이국적인 프린트, 도트 패턴이 적용된 수영복은 비키니, 원피스 스타일로 선보인다. 체형의 단점을 보완해주는 디자인이면서 이번 컬렉션의 원피스, 티셔츠 등과 함께 입기에 좋다. 샌들은 해외 브랜드 걸키스(Gurkees)의 제품으로 부드럽고 가벼운 로프 소재로 제작돼 편안한 착용감을 자랑하며 내구성이 뛰어나다. 


가격대는 티셔츠 9~10만원 대, 블라우스 10~20만원 대, 스커트 20만원 대, 원피스 3~40만원대이며, 수영복은 9~10만원대다.


지컷은 컬렉션 출시를 기념해 특별 이벤트를 진행한다. 지컷 공식 인스타그램 이벤트에 참여한 고객 중 추첨을 통해 라이카 폴라로이드 카메라를 비롯해 토드 셀비 협업 파우치, 립밤 등을 증정한다.


지컷 마케팅 담당자는 “지컷은 특별한 여행지 패션을 원하는 소비자들을 위해 세계적 아티스트와 협업해 색다른 디자인을 기획했다”며 “특색 있는 프린트의 의류부터 감각적인 디자인의 수영복까지 다양한 제품으로 선택의 폭을 넓혀 좋은 반응을 얻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2018.5.29 (화)

Home > SSG DAILY/PRESS
신세계인터내셔날 여성복
스튜디오 톰보이, 보브 매출 1천억 돌파!
신세계인터내셔날


#신세계인터내셔날

스튜디오 톰보이 2017년 겨울 컬렉션

 

국내 여성복 시장에 매출 1천억원이 넘는 새로운 메가 브랜드가 탄생했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의 대표 여성복 브랜드 스튜디오 톰보이와 보브는 지난해 나란히 국내 매출 1천억원을 달성하는 성과를 거뒀다. 스튜디오 톰보이는 1100억원, 보브는 1050억원의 매출을 올리며 전년 대비 각각 14.6%, 10.5% 매출이 증가했다. 2011년 중국에 진출한 보브는 중국 매출을 포함하면 총 매출 1490억원을 올렸다.


스튜디오 톰보이와 보브의 성과는 지난해 두 브랜드가 각각 탄생 40주년과 20주년을 맞은 해라서 더욱 큰 의미를 지닌다. 트렌드의 변화에 따라 매년 수십 개의 브랜드가 생기고 사라지는 치열한 패션 시장에서 오랜 시간 동안 꾸준히 성장하며 국내 브랜드의 헤리티지를 만들어 가고 있기 때문이다.


1977년 시작된 톰보이는 두 번의 주인이 바뀌고 결국 법정관리에 들어갔다가 2011년 신세계인터내셔날을 만나 스튜디오 톰보이라는 새로운 이름을 얻고 화려하게 부활했다. 패션 시장의 불황 속에서도 2015년 830억원이었던 매출은 지난해 1100억원으로 32.5% 증가했다.  


국내 최장수 여성캐주얼 브랜드라는 타이틀을 가지고 있는 스튜디오 톰보이의 인기 비결은 수준 높은 디자인과 가격 경쟁력, 문화 마케팅에 있다. 2016년 말 브랜드를 리뉴얼하고 디자인과 가격대에 따라 총 다섯 가지 라인으로 확장하면서 고객들의 눈길을 더욱 사로잡았다. 가격과 디자인의 폭을 넓혔고, 판화작가, 주얼리 디자이너 등 신진 예술가들과 협업해 새로운 제품을 출시하고 전시회를 열었다. 이번 겨울에는 코트를 긴 기장으로 다수 선보여 전체 코트 제품의 절반 이상이 2, 3차 재생산에 들어갈 정도로 좋은 반응을 얻었다. 가을 시즌에는 인기 요소인 체크 패턴을 적용한 코트와 팬츠, 재킷 등을 출시해 한 달 만에 완판 기록을 세우기도 했다.


보브 2017년 겨울 컬렉션


주요 백화점 여성캐주얼 군에서 매출 1위를 차지하고 있는 보브는 특유의 감각적이고 세련된 디자인으로 여성 고객들을 사로잡고 있다. 지난해에는 브랜드 론칭 20주년을 맞아 20년 동안 가장 사랑 받았던 대표 제품들을 현재에 맞게 재해석한 ‘시그니처 20’ 컬렉션을 선보이며 좋은 반응을 얻었다. 이번 겨울에는 합리적인 가격대의 무스탕, 캐시미어 등 고급 소재와 체크 패턴을 적용한 코트로 외투 매출이 전년 대비 20% 상승했다. 지난해 7월에는 여성복 브랜드 최초로 스트리트 라인 #VX를 출시해 론칭 열흘 만에 주요 제품이 재생산에 들어갈 정도로 뜨거운 반응을 얻었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은 국내 대표 메가 브랜드로 자리매김 한 스튜디오 톰보이와 보브를 글로벌 브랜드로 성장시킬 계획이다. 보브는 중국 주요 지역에 매장을 확장해 올해 말까지 국내와 해외에서 총 매출 1570억원을 올릴 계획이며, 스튜디오 톰보이는 글로벌 프로젝트를 진행한다. 3년 이내에 아시아 시장에 스튜디오 톰보이의 첫 번째 매장을 내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차정호 신세계인터내셔날 대표이사는 “브랜드가 얼마나 오랫동안 존재해 왔는지도 중요하지만 과거부터 현재까지 어떤 정체성을 만들어 왔는가가 더욱 중요하다”면서 “스튜디오 톰보이와 보브는 우리나라 여성복의 역사 속에서 언제나 톱 브랜드의 자리를 지켜왔고, 앞으로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글로벌 브랜드로서의 입지를 확고히 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2018.1.9 (화)

Home > SSG DAILY/PRESS
스웨터, 팬츠, 카디건, 원피스 등 13종 니트 제품 선보여
보브, 아이와 함께 입는 라운지웨어 출시
신세계인터내셔날
#신세계인터내셔날

 

라운지웨어도 아이과 함께 커플룩으로 입자!

 

최근 격식을 차린 옷보다 자연스럽고 편안한 패션이 인기를 끌면서 라운지웨어에도 미니미룩이 등장했다. 신세계인터내셔날(대표:차정호)이 전개하는 여성복 브랜드 보브(VOV, Voice of Voices)는 올 가을 엄마와 딸이 함께 입을 수 있는 ‘라운지웨어 컬렉션’을 출시한다.
 
보브의 라운지웨어는 따뜻한 색감과 부드러운 니트 소재의 스웨터, 팬츠, 스커트, 원피스, 카디건 등 총 13가지 제품으로구성되는데, 이 중 5개 제품이 성인복 디자인과 동일하게 아동용으로 제작됐다.
 
아동 제품은 터틀넥, 후드 스웨터, 팬츠, 원피스로 구성되며, 7세부터 12세까지 입을 수 있도록 130과 150 사이즈로 출시된다. 커플룩 이외에 성인용 제품으로는 편안한 스타일의 맨투맨 스웨터와 무릎을 덮는 긴 기장의 원피스, 카디건이 있으며, 와이드 팬츠와 발목 기장의 롱 스커트도 만나볼 수 있다.
 
이번 라운지웨어 컬렉션은 아이와 함께 입는 옷인 만큼 소재를 더욱 고급화하고 색상도 다양화 했다. 모든 제품은 캐시미어와 모로 제작됐으며, 최고급 캐시미어 혼용율을 30%까지 높여 착용감이 좋고 고급스럽다. 또한 가을에 어울리는 그레이, 베이지, 브라운, 네이비 등으로 색상을 다양화 해 선택의 폭을 넓혔다.
 
가격은 성인용 제품 기준 스웨터 2~30만원 대, 팬츠 및 스커트 20만원 대, 원피스와 카디건 30만원 대다.
 
김주현 보브 마케팅 담당 부장은 “함께 있는 시간이 많은 엄마와 아이에게 라운지웨어는 최고의 커플룩이 될 것”이라며 “똑같은 원피스나 트레이닝복을 입었더라도 외출할 때 서로 다른 점퍼와 코트를 입으면 보다 세련된 커플룩을 완성할 수 있다”고 말했다.
 
보브의 라운지웨어 컬렉션은 전국 매장과 온라인 부티크 S.I.빌리지닷컴에서 만나볼 수 있다.

 


2017.09.15 (금)


Home > SSG DAILY/PRESS
아티스트 커티스쿨릭 모델로 한 뉴욕 촬영 광고캠페인 공개
코모도, 2017 가을겨울 컬렉션 출시
신세계인터내셔날
#신세계인터내셔날

 

㈜신세계톰보이(대표:고광후)에서 운영하는 남성복 브랜드 코모도(COMODO)가 자유로운 뉴욕 감성을 담은 가을겨울 시즌 컬렉션을 출시한다.
 
‘NEO____(네오 블랭크)’를 컨셉으로 한 이번 컬렉션은 ‘좁지만 길고 좁지만 깊다’라는 코모도 브랜드의 핵심가치에 새로움을 더했다. 코모도가 지난 시즌 ‘새로운 시작(A New Beginning)’을 테마로 세련된 분위기를 보여줬다면 이번 시즌에는 차분하고 세련된 스타일에 자유로움을 접목시켰다.
 
코모도의 가을겨울 시즌 컬렉션은 특유의 디자인에 기능성이 겸비된 재킷과 팬츠, 코트와 점퍼 등으로 출시된다. 울 혼방 소재로 고급스러운 느낌을 더한 ‘울 조직물 재킷과 팬츠’는 스트레치 기능성을 강화해 편안한 착용감을 선사한다. 블랙과 네이비의 베이직한 색상과 디자인으로 단품으로 뿐 아니라 수트 대용으로도 착용 가능하다. 두께감이 있는 ‘면 혼방 팬츠’는 가을에 어울리는 그린, 네이비, 버건디로 출시돼 다양한 연출이 가능하다.
 
블랙 색상의 ‘롱 기장 트렌치 코트’는 부드러우며 주름이 잘 생기지 않는 합포 소재로 제작됐으며, 멋스럽게 무릎까지 떨어지는 디자인으로 트렌디한 느낌을 준다. 같은 소재의 ‘블루종 점퍼’는 블랙과 연한 블루 두 가지 색상으로 출시됐으며, 캐주얼한 느낌의 팬츠, 티셔츠와 매치해 스트리트 감성을 표현할 수 있다.
 
이밖에도 다양한 색상의 니트와 셔츠, 티셔츠, 코트 등을 선보인다. 가격은 재킷 10~20만원 대, 셔츠와 티셔츠, 팬츠 10만원 대, 점퍼 및 코트 30~50만원 대다.
 
코모도는 이번 컬렉션 출시를 기념해 뉴욕 현지에서 촬영한 광고 캠페인을 공개한다. 이번 광고 캠페인에서는 최초로 전문 패션 모델이 아닌 유명 아티스트를 모델로 선정했다. 뉴욕을 대표하는 젊은 아티스트 커티스 쿨릭(Curtis Kulig)이 그 주인공으로, ‘러브 미(Love me)’라는 두 단어를 현대적이고 독창적인 형태로 표현해 주목받고 있다.
 
뉴욕의 분위기, 커티스 쿨릭의 자유로움, 코모도만의 감성과 멋이 어우러져 심플하면서 세련된 이미지가 완성됐다. 커티스 쿨릭의 작업실과 뉴욕의 상징적인 거리 등에서 촬영됐으며, 커티스 쿨릭의 작업 과정과 작품도 감상할 수 있다.
 
코모도는 패션을 사랑하고 문화예술을 즐기는 ‘더 크리에이티브 클래스(The Creative Class, 창조적 집단)’를 위한 브랜드로서 그 정체성을 표현하고자 이번 아티스트 협업을 진행했다. 앞으로도 매 시즌 각 분야 아티스트와의 캠페인 작업을 이어갈 예정이다.
 
민정호 코모도 디자인 실장은 “이번 시즌 코모도는 뉴욕 감성에 더욱 집중해 가장 베이직하면서도 세련된 스타일을 선보이고자 했다”며 “롱 기장 트렌치 코트, 울 소재 재킷 등으로 이번 가을 멋진 스타일을 완성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코모도의 가을겨울 시즌 제품은 전국 매장 및 신세계인터내셔날 온라인 부티크 S.I.빌리지닷컴에서 만나볼 수 있다. 일부 겨울 제품은 추후 입고될 예정이다.

2017.09.06 (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