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쇼

Home > 패션쇼
Home > SSG DAILY/PRESS
신세계인터내셔날의 프랑스 명품 브랜드 ‘셀린느’, ‘에디 슬리먼’의 첫 2019 S/S 기성복 컬렉션 공개
에디 슬리먼의 첫 데뷔 컬렉션
#신세계인터내셔날


지난해 셀린느의 새로운 수장으로 합류하며 전세계 이목을 집중시킨 스타 디자이너 에디 슬리먼의 첫 의류 제품이 국내에 공개된다!


신세계인터내셔날(대표: 차정호)의 프랑스 명품 브랜드 셀린느(CELINE)는 이달 25일 신규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에디 슬리먼(Hedi Slimane)의 첫 브랜드 데뷔작인 2019년 봄, 여름 컬렉션을 출시한다. 


이번 컬렉션은 1950년대부터 70년대 후반의 프랑스 문화와 트렌드, 음악 장르에서 영감을 얻어 제작됐다. 


특히 에디 슬리먼이 감명 깊게 듣던 70년대의 뉴웨이브 장르의 음악들은 세련되고 선명한 실루엣으로 이번 컬렉션에 완벽하게 반영됐다. 


총 96개의 다양한 착장으로 선보인 셀린느의 컬렉션은 계절과 남녀의 성(性) 구분을 초월한 콘셉트로 선보였다.


특히 이번 시즌 셀린느는 블랙을 메인 색상으로 잡고 다양한 변주를 시도했다. 


짧은 기장의 리틀 블랙 드레스부터 블랙 슈트, 블랙 가죽 재킷까지 전반적인 색상을 모두 블랙으로 통일시켰으며, 여기에 골드와 화이트, 실버 등의 밝은 컬러를 살짝 가미해 지루하지 않은 리듬감을 불어넣었다. 


또한 여성성과 남성성을 극도로 부각시킨 제품들로 상반된 무드를 연출했다. 


프랑스 감성의 에이-라인 드레스나 짧은 기장의 미니 마이크로 드레스에는 메탈 비즈와 시퀸(반짝이) 장식을 더해 여성성을 극대화 했으며, 남성성을 강조한 직각 형태의 재킷, 턱시도 재킷 등과 함께 매치해 독특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셀린느의 패션쇼에서 선보였던 특별한 제품들도 국내에 소개된다. 


파리의 셀린느 아틀리에에서 장인들에 의해 한 땀 한 땀 수작업으로 제작된 ‘쿠튀르 라인’의 제품들은 셀린느의 기성복과 함께 자유롭게 코디가 가능하도록 디자인 된 쇼피스(show piece, 대표작)다. 


이 중 골드 체인, 비즈, 메탈 장식이 돋보이는 뷔스티에 드레스나 시퀸 랩 드레스는 자수 장식이 모두 수공예로 제작되기 때문에 드레스 하나 당 제작 기간이 12일 이상 소요되는 특별한 제품으로 한정 판매될 예정이다. 


이 외에도 이번 시즌 옷장의 필수 아이템으로 구비해야 할 다양한 스타일의 가죽 재킷, 셀린느 특유의 고급스러운 재단을 경험해볼 수 있는 중성적인 느낌의 재킷과 팬츠, 낮과 밤을 모두 돋보이게 해줄 수 있는 여러 디자인의 드레스도 함께 선보인다. 


신세계인터내셔날 셀린느 담당자는 “이번 컬렉션을 통해 기존 셀린느의 이미지와는 또 다른 60~70년대 프랑스 젊은이들의 자유분방하면서도 화려하고 고급스러운 패션과 문화를 느껴볼 수 있을 것”이라며,


“의류에 앞서 지난해 말 먼저 선보였던 신규 핸드백 컬렉션이 기대 이상의 호응을 얻고 있는 만큼 이번 19SS 컬렉션 또한 좋은 반응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에디 슬리먼의 세련된 감성이 느껴지는 셀린느의 2019년 봄, 여름 컬렉션은 이달 25일부터 전국 셀린느 백화점 매장 및 셀린느 청담 플래그십스토어에서 만나볼 수 있다. 



2019.02.22 (금)

Home > SSG DAILY/PRESS
신세계百, 크리스마스 맞아 모델 산타 이벤트 펼쳐
도심에 나타난 36명의 산타클로스
신세계백화점
#신세계백화점





 

주말마다 북적이는 인파로 발디딜틈 없는 고속터미널 파미에스트리트에 36명의 산타클로스가 등장했습니다.

 

오는 24일 크리스마스 이브를 맞아 신세계백화점 강남점 파미에스트리트에서 모델 산타클로스 30여명이 마치 패션쇼 런웨이와 같은 장면을 연출하는 것입니다.

 

한편 신세계는 크리스마스를 맞아 36명의 산타클로스들과 같이 사진을 찍고 인스타그램에 올리면 즉석에서 선물을 증정하고, 신세계 씨티카드 5만원 이상 구매고객은 24일 KBS개그우먼 김지민, 25일 전 국가대표 체조선수 신수지씨 등 연예인과 함께 사진 촬영하는 등 다양한 이벤트도 진행합니다.

Home > SSG DAILY/PRESS
개관 101주년 기념, 한식의 방향 제시
가스트로믹 런웨이 개최
신세계조선호텔
#신세계조선호텔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은 오는 11월 6일(금) 저녁 개관 101주년을 기념 갈라디너 ‘가스트로노믹 런웨이(Gastronomic Runway)’ 를 개최합니다. 조형학 총주방장이 2016년 서울 웨스틴조선호텔 미식 방향을 제시하는 7코스의 메뉴와 와인을 선보이는데, 패션쇼처럼 무대에서 런웨이 퍼포먼스를 하면서 서비스 하는 것이 특징입니다.

 

이번 갈라디너는 개관 101주년을 기념하면서 앞으로 1년간 서울 웨스틴조선호텔 미식 방향을 제시하는 자리입니다. 조형학 총주방장은 컨셉을 ‘세계를 포용하는 한국’으로 잡았다. 한국의 식재료, 한국의 요리법을 서양 요리법과 접목했습니다.

 

이번에 선보이는 주요 식재료는 제주 감귤, 고창 산딸기와 같이 우리나라가 자랑할 수 있는 지역 특산물로 선정했습니다. 외국 식재료는 갈라디너 특성상 평소에 쉽게 맛 볼 수 없는 트러플, 캐비어 등 고급 식재료 중 한식과 잘 어울릴 수 있는 재료로 골랐으며 참깨 드레싱 등 이와 어울리는 소스를 개발해 클래식한 한국 특산물과 외국 식자재의 창조적이며 혁신적인 조화를 즐길 수 있도록 했습니다.

 

블루칵테일을 시작으로 봉화산 야채와 캐비어를 곁들인 랍스터 샐러드, 트러플과 간장소스의 소고기 말이 등 7코스로 구성됐으며, 칵테일, 와인 등이 매칭에 선보여집니다.

 

‘미식은 시대를 반영한다’는 점에서 패션과 비슷한 부분이 있어, 이러한 의미에서 직원들이 패션쇼처럼 런웨이 퍼포먼스를 하면서 고객에게 메뉴를 서비스 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조형학 서울 웨스틴조선호텔 총주방장은 “간장, 된장, 고추장과 같은 오랜 시간을 들여 만든 발효 식품이 기초가 되는 한국식 소스, 외국인들이 접해 보지 못한 신토불이 식재료 맛이 한식의 매력”이라고 말합니다. 그러나 한식이 세계화가 되기 위해서는 “한꺼번에 여러 요리가 나오고, 먹는 방법을 몰라 외국인들이 쉽게 접하지 못했던 점 등을 배려해 볼 필요가 있다.”라고 밝히면서 “세계 시장에서 그 지역의 특화된 재료를 찾아내고, 현지 식재료를 응용해 어떻게 풀어서 요리하느냐가 관건이다. 한식의 소스, 요리 방법을 고수해 한식의 기본은 지키되 서양의 스타일을 균형 있게 접목시켜야 한다. “라고 덧붙였습니다.

Home > SSG DAILY/PRESS
“미식은 시대를 반영한다” 패션쇼 같이 런웨이 퍼포먼스로 메뉴 서비스
101주년 기념 ‘가스트로노믹 런웨이’
신세계조선호텔
#신세계조선호텔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은 오는 11월 6일(금) 저녁 개관 101주년을 기념 갈라디너 ‘가스트로노믹 런웨이(Gastronomic Runway)’를 개최합니다. 조형학 총주방장이 2016년 서울 웨스틴조선호텔 미식 방향을 제시하는 7코스의 메뉴와 와인을 선보이는데, 패션쇼처럼 무대에서 런웨이 퍼포먼스를 하면서 서비스 하는 것이 특징입니다.

 

이번 갈라디너는 개관 101주년을 기념하면서 앞으로 1년간 서울 웨스틴조선호텔 미식 방향을 제시하는 자리입니다. 조형학 총주방장은 컨셉을 ‘세계를 포용하는 한국’으로 잡고 한국의 식재료, 한국의 요리법을 서양 요리법과 접목했습니다.

 

이번에 선보일 메뉴는 봉화산 야채와 캐비어를 곁들인 랍스터 샐러드, 트러플과 간장소스의 소고기 말이 등 7코스로 구성됐으며, 칵테일, 와인 등이 매칭에 선보여집니다.

 

‘미식은 시대를 반영한다’는 점에서 패션과 비슷한 부분이 있습니다. 이러한 의미에서 직원들이 패션쇼처럼 런웨이 퍼포먼스를 하면서 고객에게 메뉴를 서비스 할 예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