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로스백

Home > 크로스백
Home > SSG DAILY/PRESS
신세계인터내셔날, 최신 디지털 기술에 익숙한 밀레니얼 세대를 위한 2019 봄여름 시즌 ‘NDN’ 백 출시
메종 마르지엘라,
디지털 세대 맞춤 가방 나온다
 
#신세계인터내셔날


올 봄, 디지털 세대 맞춤 가방이 출시된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이 수입∙판매하는 프랑스 패션 브랜드 메종 마르지엘라(Maison Margiela)가 올 봄 남녀공용 신상 가방 ‘NDN’ 백을 출시한다.


NDN은 네오-디지털 네이티브(Neo-Digital Native)의 약자로 디지털 유목민에 최적화된 가방이라는 의미를 지니고 있다.


빠르게 변화하는 기술 환경 속에서 다양한 휴대 전자 기기를 사용하는 밀레니얼 세대를 타겟으로 한 가방으로 감각적인 디자인뿐만 아니라 다양한 기능성을 갖췄다.


NDN백은 넉넉한 수납공간을 갖춘 초대형 크기의 메신저 백(messenger bag, 가방 한쪽 줄을 어깨에 매는 가방)으로 여러 형태로 활용할 수 있게 한 혁신적인 아이디어가 돋보인다. 


기본적으로 숄더백 형태지만 간단한 조작을 통해 백팩과 크로스백으로도 사용 가능하다. 


탈부착이 가능한 긴 면 소재의 핸들을 백팩의 스트랩으로 바꿔 사용할 수 있고 가방 상단의 짧은 가죽 손잡이를 길게 펼치면 크로스백이 된다.



NDN 신상 가방은 디지털 기기를 비롯한 다양한 물건의 수납에도 편리하다. 가방 앞면에 여러 개의 포켓이 있어 소지품을 구분해 수납하기 좋으며 아이패드 등 태블릿 피씨를 넣을 수 있는 전용 포켓도 부착돼 있다. 


태블릿 피씨용 포켓의 경우 화면을 바로 바로 확인할 수 있도록 투명하게 처리됐다.


메종 마르지엘라 담당자는 “최근 트렌드를 주도하는 밀레니얼 세대의 라이프스타일에 맞춰 가방, 소품 등도 보다 혁신적으로 변화하고 있다”며,


“NDN백은 하나의 가방을 상황과 용도에 따라 다르게 사용할 수 있고 다양한 디지털 기기를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디자인 돼 최고의 기능성과 멋을 선사한다”고 말했다.


완벽한 디자인뿐만 아니라 실용성까지 갖춘 메종 마르지엘라의 새로운 가방 NDN은 신세계백화점 본점과 강남점을 비롯한 전국 매장에서 만나볼 수 있다. 



2019.05.07 (화)

Home > SSG DAILY/PRESS
올 봄 마카롱 빛깔의 화사하고 은은한 파스텔 색상 제품 다양하게 선보여
화사한 봄 느낌의 파스텔 신상백을 만나보자!
 
#신세계인터내셔날


봄 시즌을 맞아 각 패션 브랜드는 은은하면서 부드러운 파스텔 색상의 가방을 앞다퉈 출시했다. 


토트백부터 크로스백까지 다양한 스타일의 가방에 알록달록 마카롱을 떠올리게 하는 다채로운 빛깔이 더해졌다. 


옐로우, 핑크, 블루 등 한 가지 색상을 가방 전체에 사용하거나 여러 색상을 조합한 스타일까지 개성 넘치는 디자인을 만나볼 수 있다.


이탈리아 컨템포러리 브랜드 마르니(MARNI)는 봄을 맞아 대표 가방 시리즈를 파스텔 톤부터 선명하고 밝은 톤에 이르기까지 다채로운 색상으로 출시했다.


마르니를 대표하는 ‘트렁크 백’은 올 봄 여러 가지 파스텔 색상을 사용해 화사해졌다. 


아코디언 모양을 떠올리게 하는 측면 주름 디자인이 특징인 트렁크백은 가방 덮개와 몸체에 옐로우와 핑크, 카멜, 브라운 등 각기 다른 색상을 사용하고, 색상에 따라 반짝이거나 매트한 소재를 다르게 적용해 색다른 느낌을 준다. 


수납공간이 넉넉해 데일리 백으로 편하게 활용 가능한 것도 장점이다.


마르니의 또 다른 대표 가방인 ‘파니에 백’은 이번 시즌 원색에 가까운 코발트 블루, 머스터드, 레드 색상으로 출시돼 눈길을 끈다. 


바게트나 와인을 담는 바구니라는 뜻의 파니에 백은 유연하고 부드러운 곡선 라인과 단단한 원형의 손잡이가 특징이다. 


이번 시즌에는 가방 몸체 색상에 맞춰 손잡이에도 스트라이프 패턴, 스티치(stitch, 바느질) 디테일의 양가죽 패치 등을 더해 특색 있는 디자인을 만들어냈다.

  

친환경적이고 지속 가능한 패션을 추구하는 스텔라 매카트니(Stella McCartney)도 봄을 맞아 브랜드의 인기 제품으로 자리 잡은 펀칭 로고 가방을 핑크, 골드 색상으로 선보였다.


이 제품은 전면에 ‘스텔라 매카트니’ 로고가 펀칭 형태로 디자인된 심플하고 캐주얼한 스타일로 편안한 착용감과 감각적인 디자인을 통해 매 시즌 완판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올 봄 새롭게 출시된 핑크색의 소형 크로스백 스타일은 부드러운 가죽 소재로 만들어졌으며 토트백과 숄더백 두 가지로 활용 가능하다. 


이너 포켓이 있어 넉넉한 수납공간이 장점인 빅 토트백은 금색의 빛나는 메탈릭 소재로 제작돼 봄철 화려한 포인트를 줄 수 있다.


프랑스 명품 브랜드 셀린느(CELINE)도 스타 디자이너 에디 슬리먼(Hedi Slimane)이 새로운 수장으로 합류하며 출시한 2019년 봄여름 시즌 첫 핸드백 컬렉션을 봄에 어울리는 파스텔 톤으로 선보였다. 


1970년대 사용했던 브랜드의 잠금장식에서 영감을 받아 제작된 C백은 한 톤 다운된 은은한 블루 톤 그레이, 라이트 캐러멜 색상으로 출시됐다. 


셀린느를 상징하는 알파벳 C 금속 장식이 눈에 띄며 다이아몬드 형으로 깎인 ‘트리옹프’ 체인도 고급스러운 느낌을 더한다. 


80년대 셀린느를 대표했던 퀼팅 패턴을 적용하거나 일반 가죽 재질로 제작했다.


에디 슬리먼이 처음으로 디자인한 셀린느의 가방인 ‘16 백(세즈 백; 프랑스어식 발음을 따름)’도 은은한 블루 그레이, 연한 베이지 색상으로 만나볼 수 있다. 


1960년대 셀린느의 역사적인 백 디자인에서 영감을 얻어 제작됐으며 둥근 아치 형태의 독특한 가방 덮개 디자인과 반달 문양 잠금장식, 자물쇠 등의 금속 디테일이 특징이다.


‘마르니’ 마케팅 담당자는 “봄에는 밝고 화사한 색상의 가방 하나만으로 무채색의 단조로운 의상에 포인트를 줄 수 있다”고 말했다.



2019.03.22 (금)

Home > SSG DAILY/PRESS
끌로에, 가을/겨울 시즌 클래식한 디자인의 테스(Tess) 백 출시
멋과 실용성 갖춘 가을 신상 가방!
#신세계인터내셔날


㈜신세계인터내셔날이 수입·판매하는 프랑스 패션 브랜드 끌로에(Chloe)가 가을/겨울 시즌을 맞아 새로운 테스(Tess) 백을 출시한다.

테스(Tess) 백은 끌로에가 처음 선보이는 디자인으로 브랜드 특유의 클래식함과 우아함이 돋보이는 라운드 형태의 가죽 핸드백이다.

광택감 있는 송아지 가죽으로 제작됐는데 둥근 라운드 형태를 따라 스웨이드 재질이 적용됐으며 측면에는 가죽 밴드가 부착돼 독특하면서 세련된 느낌을 준다. 세피아 브라운, 너트, 번트 브라운, 딥 포레스트 등 가을에 어울리는 색상이 고급스러운 멋을 더한다.

브랜드를 상징하는 디자인 요소는 더욱 두드러지게 나타난다. 끌로에를 대표하는 장식인 ‘O’ 형태의 메탈 장식이 가방 덮개 중앙과 스트랩 연결 부분에 골드, 실버 색상으로 적용돼 브랜드의 정체성을 드러낸다.

사이즈가 작은 미니 핸드백이지만 다양한 기능을 갖춘 것도 테스 백의 장점이다. 

수납공간이 넉넉하고 앞부분에 포켓이 있어 핸드폰이나 신용카드 같은 작은 물건을 넣기에 편리하다. 또한 길고 짧은 두 개의 탈착식 스트랩을 통해 다양한 방식으로 연출 가능하다. 짧은 스트랩을 메면 핸드백이나 숄더백으로 사용할 수 있고, 긴 스트랩을 이용하면 크로스백으로 연출할 수 있다.

끌로에의 새로운 테스 백은 전국 매장 및 신세계인터내셔날 공식 온라인몰 SI빌리지에서 만나볼 수 있다. 


2018.09.13 (목)


Home > SSG DAILY/PRESS
견고하고 클래식한 스타일
마르니, 스퀘어형 파니에 백 출시
신세계인터내셔날
#신세계인터내셔날



마르니가 도시적이면서 우아한 디자인의 새로운 핸드백을 선보인다.


신세계인터내셔날(대표: 차정호)이 수입•판매하는 이탈리아 컨템포러리 브랜드 마르니(MARNI)가 봄여름 시즌 새로워진 스퀘어 형태 파니에(Pannier) 백을 출시한다. 


마르니는 지난 2016년 부드럽고 유연한 형상의 파니에 백을 처음 선보였는데, 이후 매 시즌 국내 수입된 제품이 전량 완판되었을 정도로 큰 호응을 얻었다. 바게트나 와인을 담는 바구니라는 뜻의 파니에 백은 별다른 장식 없이 심플하지만 뚜렷한 라인과 브랜드 특유의 여성스러운 매력이 돋보인다.


이번 시즌에는 흘러내리듯 편안한 기존 디자인과 달리 각진 스퀘어(Square) 형태를 새롭게 출시해 도시적면서 세련된 감각을 더했다.


네모 형태의 견고한 몸체는 광택감이 도는 고급 송아지 가죽으로 제작돼 고급스러우며, 다채로운 색상의 컬러블록이 적용된 단단한 원형 손잡이는 브레이슬릿처럼 연출 가능하다. 


탈부착 가능한 숄더 스트랩이 내장돼 토트백과 크로스백 두 가지로 활용 가능하며 마그네틱 클로저가 실용성을 더한다. 스퀘어 형태 파니에 백은 브라운과 블랙 두 가지 색상으로 만나볼 수 있다. 


도시적이면서 우아한 감성이 돋보이는 마르니의 봄여름 시즌 ‘스퀘어형 파니에 백’은 전국 마르니 매장과 신세계인터내셔날 온라인 부티크 S.I.빌리지닷컴에서 만나볼 수 있다.



2018.3.19 (월)


Home > SSG DAILY/PRESS
가을 맞아 17FW 신상 아티카(Attica) 미니 백팩 선보여
알렉산더왕, 아티카 미니 백팩 출시
신세계인터내셔날
#신세계인터내셔날

알렉산더 왕 아티카 미니 백팩

 

백팩인 줄 알았는데 크로스백이네!

 

신세계인터내셔날이 전개하는 뉴욕 디자이너 브랜드 알렉산더 왕(Alexander Wang)이 위트 넘치는 디자인이 돋보이는 올 가을 신상백 아티카 미니 백팩(Attica Mini Backpack)을 출시한다. 아티카 미니 백팩은 제품 이름은 백팩이지만 백팩 모양의 디자인을 앙증맞은 사이즈(11 x 19cm)의 크로스백으로 축소시킨 브랜드의 신제품이다.

 

알렉산더 왕은 매 시즌 다양한 스타일의 아티카(Attica) 백 시리즈를 선보이고 있는데, 이번 시즌에는 최근 가장 큰 트렌드로 떠오른 스포티즘과 스트리트 무드에 잘 어울리는 미니 크로스백을 출시했다.

 

아티카 미니 백팩은 길이조절이 가능한 숄더 스트랩이 내장되어 있어 다양한 스타일링을 하기에 용이한 것이 특징이다. 탈•부착 가능한 이 어깨끈에는 알렉산더 왕 특유의 디테일인 메탈 체인이 적용되어 있어 브랜드의 감성을 물씬 느낄 수 있다. 제품 앞면에는 백팩 디자인을 그대로 재현한 지퍼 포켓이 자리잡고 있다. 이 지퍼 포켓은 백팩을 미니어처 사이즈로 그대로 축소시킨 듯한 세심한 디테일을 느낄 수 있는 것은 물론 휴대폰이나 작은 소지품을 간편하게 보관할 수 있어 실용적이다.

 

이번 신제품은 소재에도 집중했다. 얇은 어깨끈으로 매야 하는 제품인 만큼 가볍고 고급스러운 양가죽 소재를 사용해 장시간 매도 어깨에 무리가 가지 않는다. 또한 양가죽 특유의 부드러운 촉감도 느낄 수 있다. 아티카 미니 백팩은 크림슨 레드 컬러부터 어디에나 잘 어울리는 블랙, 밍크 등 총 3가지 색상으로 출시돼 선택의 폭을 넓혔다. 이 중 크림슨 레드 색상은 이번 시즌 유행 색상인 딥 레드 컬러로, 어떤 의상에나 포인트를 주기에 좋은 색상이다.

 

알렉산더 왕의 감성과 개성 있는 디자인을 느낄 수 있는 아티카 미니 백팩은 올 가을 전국 알렉산더 왕 매장에서 만나볼 수 있다.

 

 

2017.09.27 (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