콩드슈

Home > 콩드슈
Home > SSG DAILY/PRESS
이마트, 청년상인·중소기업 육성 나선다
“고객이 직접 제2의 머스마빱 찾는다”
이마트
#이마트


이마트가 전통시장 청년상인과 우수 중소기업 스타상품 발굴에 나선다.

이마트는 오는 8월 26일(일)까지 ‘이마트 스타상품 개발 프로젝트’ 참여 업체를 모집한다. 모집 대상은 전통시장 청년상인과 중소기업 두 부문으로 나뉘며 각 30개 업체, 총 60개 업체를 선정한다.

올해로 3회째를 맞는 ‘이마트 스타상품 개발 프로젝트’는 전국 전통시장 청년상인과 중소기업의 우수상품을 찾아, 이마트의 컨설팅과 국내외 판로 지원을 통해 스타상품으로 육성 및 개발하는 상생 프로젝트다.

중소기업의 경우 중소기업진흥공단의 HIT500홈페이지( www.hit500.or.kr) 내 ‘HIT500신청’ 메뉴 및 청년창업사관학교 홈페이지(start.sbc.or.kr)를 통해 신청 가능하며, 전통시장 청년상인은 소상공인진흥공단 홈페이지( www.semas.or.kr)를 통해 모집한다.

이마트 바이어 및 담당자는 서류 평가와 상담을 통해 지원한 청년상인 및 중소기업 중 총 60개 업체를 선정하며, 9월부터 바이어와 업체의 1:1 매칭을 통해 ‘인큐베이팅’을 진행한다.

인큐베이팅 과정에서 이마트는 각 업체의 상품 홍보 영상과 회사 및 상품 소개자료 제작을 지원하며, 이 외에도 상품성 강화를 위한 상품 보완이나 마케팅 등 다양한 부분의 컨설팅을 제공한다. 이후 10월 말 열릴 본선 평가는 실물 평가, 피칭(PT) 평가, 맛 품평회, 현장 투표로 구성된다.

특히 올해 실물 평가는 일반 고객들의 참여를 강화하기 위해 스타필드 하남 내 중앙 보이드 행사장에서 진행할 예정이다. 최종 평가는 상품성, 시장성, 디자인 등을 고려하여 이마트 바이어 및 외부 전문가, 그리고 이마트 고객이자 서포터즈인 ‘이마터즈’의 평가로 진행된다.

이후 선정된 업체에 대해서는 이마트, 백화점 등 그룹사 판로 지원과 이마트 해외 유통망을 이용한 수출 판로지원, 또한 PL 상품 개발 추진 등의 후속 지원이 이뤄진다.


2016년부터 시작된 이마트의 스타상품 개발 프로젝트는 이마트와 중소기업진흥공단의 플랫폼을 활용한 국내외 판로 지원을 통해 우수 청년상인 및 중소기업의 시장 돌파구 역할을 해내고 있다. 지난 2회의 스타상품 개발 프로젝트를 통해 선정된 청년상인 14개 업체와 중소기업 27개 업체는 국내외 누적 총 40억원 가량의 매출을 기록했다.

2018년 6월에는 2016년과 2017년 선정된 업체 중 15개 중소기업의 109개 상품이 중진공의 싱가포르 내 온/오프라인 전시판매장인 ‘아임스타티스(I’m Startice)’ 및 유명 쇼핑몰 판촉전에 참여 및 입점하기도 했다.

2017년 스타상품 프로젝트를 통해 선정된 대전 중앙시장의 청년상인 업체 ‘머스마빱’은 작년 12월 이마트 중동점과 올해 5월 연수점에 정식 매장으로 입점해 약 1억 5천만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머스마빱 뿐만 아니라 대전 중앙시장의 ‘콩드슈’, 속초 관광수산시장의 ‘아임파인쉬림프’ 역시 각각 이마트 둔산점, 킨텍스점에 정식 입점해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이마트 정동혁 CSR담당은 “2016년 시작된 이마트 스타상품 개발 프로젝트는 2년간 성공적인 진행을 통해 국내 대표적인 상생 프로젝트로 자리잡았다.”며, 

“좋은 상품을 갖췄으나 판로 개척에 어려움을 겪는 청년상인 및 중소기업이 국내외 시장에 진출할 수 있는 훌륭한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2018.08.22 (수)


Home > SSG DAILY/PRESS
올 9월 본선무대에 오른 400개 중 29개 첫 선
2017 스타상품 이마트 입점!
이마트
#이마트

군산 공설시장 청년상인들이 만든 ‘새우장’, 2014년 설립된 신생 중소기업에서 만든 ‘초미세먼지 차단용 화장품’이 이마트 ‘고객의 선택’을 기다린다.


59명의 유통 전문가가 심사하고, 7만명이 넘는 네티즌이 투표한 결과, 400대 29의 치열한 경쟁을 뚫은 전통시장 청년상인(14명)과 중소기업(15곳)의 예비 스타상품이 이마트에서 첫 선을 보이는 것. 이마트가 ‘2017 이마트 스타상품 개발 프로젝트’에서 본선 무대를 통과한 29개의 예비스타 상품을 이마트 월계점을 시작으로 전국 10여개 점포를 2주씩 순회하며 테스트 판매에 들어간다고 30일 밝혔다.


올해 9월 이마트는 중소기업진흥공단,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과 함께 이마트 성수동 본사 6층 대강당에서 ‘2017 이마트 스타상품 개발 프로젝트’를 개최하고, 전통시장 청년상인과 중소기업의 스타상품 발굴에 나선 바 있다. 이번에 선보이는 29개 상품은 지난 2개월 간 관련 단체들이 추천한 400개의 예비 스타상품 중 서류 심사를 통과하고 지난 9월 본선에 오른 60개 상품에 대해 바이어 및 학계, 소비자단체 전문가들이 심사 점수와 네티즌 투표 점수를 합산해 선정한 제품들이다.

 

최초에는 청년상인 10개 상품, 중소기업 10개 상품 등 총 20개 예비 스타상품을 선정할 계획이었으나, 예상보다 경쟁력이 뛰어난 상품이 많아 이번에 이보다 9개 많은 29개의 상품을 선정했다고 이마트는 설명했다.



먼저, 이마트 월계점에서 30일부터 2주 간 펼쳐지는 ‘전통시장 푸드 페스티벌’에는 청년상인 특유의 아이디어와 참신함을 갖춘 총 14개의 예비 스타상품이 등장한다. 대표적인 청년상인 예비 스타상품으로, 군산 공설시장의 ‘장 담그는 청년들’에서 만든 ‘브라더 새우장’이 뽑혔다. 새우를 주재료로 삼아, 간장을 20시간 동안 약한 불로 끓이고, 4번 걸러낸 후에 60시간 이상 숙성시켜 짜지 않고, 담백한 맛이 특징이다.

 

또, 서울 길음시장 ‘꽃물’에서 만든 ‘꽃차’도 월계점에서 만날 수 있다. 국내산 식용 꽃을 원료로 만든 꽃차로, ‘도라지 꽃차’, ‘아마란스 꽃차’, ‘달맞이 꽃차’ 등 총 5개 상품이 선보인다. 꽃차는 각각의 꽃의 특유의 향과 맛을 즐길 수 있는 건강한 먹거리이다. 그 밖에도, 문어와 국내산 돼지고기로 만든 강원도 동해시 동쪽바다중앙시장의 ‘거동 탕수육’, 콩부각에서 아이디어를 얻어 콩스낵으로 개발한 대전 중앙시장의 ‘콩드슈’ 등 기존의 전통시장에서는 볼 수 없었던 다양한 아이디어 먹거리가 선보일 예정이다.

 

이마트는 월계점 이후에도 양산점, 죽전점, 가양점 등 매장 내 광장을 갖고 있는 점포를 중심으로 매월 점포를 바꿔가며 전국 이마트에서 ‘전통시장 푸드 페스티벌’를 열고, 청년상인들이 고객과 만나 상품 경쟁력을 확인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더불어, 이마트는 강소기업을 위한 중소기업 예비 스타상품 테스트 입점도 진행한다. 지난 9월 본선무대를 통해 선발한 15개 중소기업 예비 스타상품이 이마트와 이마트가 운영하는 전문점에 입점해, 매대에서 다른 상품들과 경쟁을 통해 시장성을 확인한다.


15개 상품 중 바이로봇(社)이 개발한 변신 드론 ‘페트론’, 제이엠그린(社)가 만든 주방용기 ‘알알이쏙’ 등 4개 회사의 예비 스타상품은 이미 지난 10월 스타필드 내 완구 전문점 토이킹덤과 수납용품 전문점 라이프 컨테이너에 입점했다. 추가로 4개 회사의 예비 스타상품은 올해 안에 이마트 및 전문점에 입점할 예정이며, 나머지 7개 중소기업의 예비 스타상품도 내년 상반기에 입점 완료할 예정이다.

  

중소기업의 대표상품으로는 올해 12월 중 이마트에서 선보일 예정인 청산이엔씨(社)의 초미세먼지 차단용 크림인 ‘라제올’을 꼽을 수 있다. 청산이엔씨는 2014년 설립된 환경 관련 전문 뷰티기업으로서, 초미세먼지로 인한 공기 오염이 일상화되면서 초미세먼지를 차단할 수 있는 스킨, 크림, 마스크팩을 개발했다. 또, 에스앤아이스퀘어(社)의 세계 최초 웨어러블 자동통역기 매직톡, 하이마이타운(社)의 공기정화 기능을 갖춘 유모차 커버 맘노코, 아이들이 펜을 올바르게 잡을 수 있도록 교정해주는 아이앤필(社)의 터치펜 등 다양한 상품을 연내에 이마트에서 만날 수 있다.


한편, 2016년 10월 스타상품 개발 프로젝트를 통해 최종 ‘스타상품’으로 선정된 12개 중소기업의 우수 상품은 현재 이마트는 물론 베이비서클, 토이킹덤, 일렉트로마트 등 이마트가 운영하는 전문점에서 최종 입점되어 현재까지 판매 중이다. 지난해 스타상품 개발 프로젝트로 선정된 대표상품은 매직에듀(社)가 개발한 6개 언어로 말하는 놀이매트 ‘옐리매트’를 비롯하여, 자연분해 원리를 이용해 음식물 쓰레기에 손대지 않고 처리가 가능한 테바(社)의 ‘바로톡 싱크대 거름망’ 등이 있다.

 

특히, 지난해 스타상품 프로젝트를 통해 이마트에 입점한 중소기업 사라반도체의 ‘고속충전기’의 경우 올해 2월부터 11월까지 4만 7천개가 판매되며 3억원의 매출을 올리는 등 소비자들로부터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상품성이 검증된 상품들의 경후 향후 이마트몰 입점도 추진할 예정이며, 중소기업진흥공단 및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과 연계해 해외 수출 등 판로 확대에 힘쓸 계획이다.

 

이갑수 이마트 사장은 “2017 스타상품 개발 프로젝트 테스트 입점을 통해, 전통시장 청년상인에게는 전국의 다양한 고객을 접할 수 있는 만남의 장을 마련하고, 우수 중소기업에는 우리의 대형마트와 전문점을 통해 판로 확대의 기회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으며, “향후에도 이마트는 1회성 지원 행사가 아닌, 전통시장 상인과 중소기업이 지속적으로 자생할 수 있는 유통 플랫폼의 역할을 해나갈 것이며, 궁극적으로 청년을 비롯한 전통시장 상인의 소득증대와 중소기업 일자리 창출에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2017.11.29 (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