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스스터디

Home > 케이스스터디
Home > SSG DAILY/PRESS
신세계 분더샵 ‘케이스스터디’, 현대 미술 입은 스니커즈 등 13종 출시
그림도 보고! 신발도 사고!
#신세계그룹


신세계가 현대 미술을 담은 스니커즈를 선보인다. 캔버스 대신 운동화에 팝 아트를 담았다.

분더샵의 스니커즈 편집 매장 ‘케이스스터디’는 2월 12일부터 스페인 신발 브랜드 아렐스(Arrels)와 손잡고 팝 아티스트 콜라보레이션 제품을 출시한다. 
‘CASESTUDY X ARRELS by European Artist’이라는 주제로 말리카 파브르, 올림피아 자그놀리 등 세계적 작가들과 손잡은 이번 제품은 강렬한 색감과 독특한 디자인으로 눈길을 끈다.

케이스스터디는 요즘 패션계에서 가장 핫한 스니커즈와 스트리트 패션 아이템 등을 보여주는 분더샵의 ‘숍 인 숍(shop in shop)’ 공간이다. 

2017년 2월에 처음 오픈 한 이후 다양한 협업 제품과 단독 판매 등으로 이슈 몰이를 했다.

팝 아트를 모티브로 디자인한 이번 제품은 스니커즈 6종, 티셔츠 5종, 모자 2종으로 가격은 각각 30만원대, 9만원대, 8만원대이다. 

상품 기획부터 분더샵 바이어가 직접 참여한 총 13종의 제품들은 분더샵 청담에서만 3주간 한정 판매한다.

협업에 참여한 말리카 파브르(Malika Favre)는 런던과 바르셀로나에서 활동 중인 프랑스 국적의 팝 아티스트이다. 

독특한 디자인과 스타일로 현재 유럽에서 가장 주목 받고 있는 작가 중 하나다. 
단순하고도 아름다운 패턴을 소재로 한 작품이 인기를 끌고 있으며 국내에서도 큰 사랑을 받고 있다.

낙천주의 일러스트 디자이너 올림피아 자그놀리(Olimpia Zagnoli)는 뉴욕 타임즈 등 유명 잡지 표지를 디자인 한 작가로 유명하다. 

특유의 유니크한 일러스트는 해외뿐 아니라 국내에서도 큰 사랑을 받고 있다. 
프라다, 펜디, A.P.C 등 다양한 브랜드와의 협업으로도 잘 알려져 있다.

카밀 왈라라(Camile Walala)는 기하학적이고 다채로운 색상의 프린트를 보여주는 아티스트이다. 

런던, 파리, 뉴욕 등 세계 주요 도시의 벽화로도 작품을 만날 수 있다. 

페이스북, 얼반 아웃피터스 등과도 많은 작업을 해왔다.

이번에 분더샵 케이스스터디에선 세계적인 작가들의 작품을 제품을 선보이는 동시에 그림 전시도 함께 진행한다. 

제품을 판매하는 기간 동안 이번 협업에 영감이 된 각 작품의 원본도 곳곳에서 만날 수 있다.

특히 2월 한달 동안 방문객에게 작품이 프린트 된 포스터도 증정한다. 

발렌타인 데이와 주말을 맞아 찾아온 고객들에게 쇼핑과 전시회라는 두 가지 즐거움을 모두 선사할 계획이다.

최근 여러 분야에서는 콜라보레이션 열풍이 뜨겁다. 특히 패션업계는 제품에 미술을 접목하는 등 특별한 협업을 진행하며 패션과 예술의 경계를 넘나들고 있다.

예술 협업은 브랜드만의 차별화된 가치를 보여주는 것은 물론, 소비자들에게 신선한 자극을 줄 수 있어 많은 기업들이 주목하고 있다. 

콜라보레이션 마케팅은 그 자체로 소비자의 이목을 끌 수 있을 뿐만 아니라 한정판이라는 특수성으로 소장 욕구와 인증 욕구를 불러일으킨다.

신세계 분더샵의 케이스스터디는 특히 다양한 콜라보레이션으로 큰 화제가 됐다. 

JW앤더슨과 반스 F.A.M.T 등 여러 브랜드와의 협업 상품을 판매했으며, 행사 때마다 오픈 전 날부터 텐트를 치는 진풍경을 연출하기도 했다.

콜라보레이션의 범위도 점차 넓어지고 있다. 패션뿐만 아니라 음악, 식품업계와의 협업도 선보였다. 

2017년 5월엔 에너지 드링크 ‘레드불’과 손잡고 DJ들과 함께 하는 ‘레드불 디제이 어워즈’를 개최했고, 지난해 3월 뉴욕 초코렛 브랜드 ‘마스트’의 티셔츠를 내놓기도 했다.

파리의 디자인 그룹 Etudes Studio와의 협업, 국내외 디자이너 10여 명이 참여한 커스텀 에코백 등을 만들어 많은 고객들로부터 신선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런 행보에 분더샵을 찾은 젊은 층의 반응은 뜨겁다.

실제로 분더샵 청담점 1층에 케이스스터디가 오픈 한 이후 20대~30대 고객은 10% 가까이 늘어났다. 

기존 분더샵 고객들은 40대~50대가 주류였지만, 케이스스터디가 첫 선을 보이고 난 뒤 젊은 세대를 끌어들이기 시작한 것이다. 

다양한 스트리트 브랜드들이 분더샵의 문턱을 낮추고 있다는 평가다.

외국인 고객도 늘었다. 분더샵에서만 구매할 수 있는 콜라보레이션과 한정판이 많아지면서 지난해 외국인 매출 비중은 전년보다 34% 증가했다.

신세계 상품본부장 손문국 부사장은 “트렌드를 선도하는 분더샵에서 아트 콜라보레이션을 새롭게 선보이게 되었다”며,

“앞으로도 신세계 분더샵만의 모던하고 혁신적인 이벤트를 보여줄 예정”이라고 말했다.


2019.02.11 (월)


Home > SSG DAILY/PRESS
경계 허물고 이종 간 콜라보레이션 잇따라
패션X식품 이색 콜라보레이션의 성공
신세계백화점
#신세계백화점


최근 콜라보레이션의 경계가 허물어지고 있다. 새우깡 티셔츠, 메로나 칫솔, 바나나우유 로션, 펩시 운동화 등 상상하기 어려운 조합이 속속 등장하고 있다.

 

식품과 패션 등 이종 간 콜라보레이션은 신선함을 불러일으킨다는 평가를 받는다. 소비자에겐 새로운 브랜드 경험을 제공하고, 기업은 이미지 환기나 탈피의 기회를 얻는다.  독특한 협업일 경우 SNS 상에서 인기를 끄는 경우도 많다. 신생 브랜드일 경우엔 콜라보레이션 마케팅으로 인지도를 높이는 효과를 얻을 수 있다.

 

이번엔 신세계 분더샵 ‘케이스스터디’와 프리미엄 버거 ‘쉐이크쉑’의 만남이다.


케이스스터디는 쉐이크쉑과 손잡고 티셔츠, 모자, 가방 등 6종을 선보였다. 5월 11일 런칭한 이 제품들은 나온지 3일 만에 분더샵 매장에서 완판 됐다. 이번 콜라보레이션은 쉐이크쉑이 패션 브랜드와 만난 첫 번째 프로젝트로 20~30대 젊은 층을 위해 기획했다. 품절 이후 추가 입고 되는 제품들은 분더샵 청담점, 쉐이크쉑 두타점•청담점•센트럴시티점에서 2주 동안 판매한다.

 

개성 있는 그래픽이 돋보이는 제품들은 미국 브랜드 ‘차이나타운 마켓’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마이크 셔먼’이 디자인했다. 햄버거, 핫도그, 감자튀김 등이 귀엽게 변한 캐릭터를 만날 수 있다. 또 판매 기간엔 마이크 셔먼이 디자인한 컵 슬리브를 쉐이크쉑 전 매장에서 함께 제공할 예정이다. 

 

이번 행사에선 성인용 티셔츠 외에도 아동용 제품까지 함께 판매할 예정이라 가정의 달을 맞아 자녀들과 ‘미니미룩(mini-me look)’을 찾는 고객들도 많을 것으로 보인다.

 

케이스스터디는 스니커즈와 스트리트 패션 아이템 등을 선보이는 분더샵의 전문 편집매장이다. 2017년 2월에 처음 오픈한 이후 팝업스토어와 단독 판매 등으로 패션계의 핫이슈로 떠올랐다. 

 

특히 다양한 콜라보레이션은 큰 화제가 됐다. JW앤더슨과 반스 F.A.M.T 등 여러 브랜드와의 협업 상품을 판매했으며, 행사 때마다 오픈 전 날부터 텐트를 치는 진풍경을 연출하기도 했다.

 

콜라보레이션의 범위도 점차 넓어지고 있다. 패션뿐만 아니라 음악, 식품업계와의 협업도 선보였다. 지난해 5월엔 에너지 드링크 ‘레드불’과 손잡고 DJ들과 함께 하는 ‘레드불 디제이 어워즈’를 개최했고, 올해 3월 뉴욕 초코렛 브랜드 ‘마스트’의 티셔츠를 내놓기도 했다.

 

케이스스터디는 앞으로 복합 문화 공간이자 새로운 브랜드로서 장르에 국한되지 않고 더욱 다채로운 실험을 보여줄 예정이다. 향후 글로벌 브랜드들과 협업을 준비하고 있으며 프리미엄 PB 제품까지 계획 중이다.

 

이런 행보에 분더샵을 찾은 젊은 층의 반응은 뜨겁다.


실제로 분더샵 청담점 1층에 케이스스터디가 오픈 한 이후 20대~30대 고객은 24% 늘었다. 2016년 6.0%였던 20대 고객은 2017년 5.8%포인트 늘어난 11.8%를 기록했고, 30대 고객은 35.2%에서 38.8%로 늘었다. 20대 고객의 매출액은 전년 대비 1.5배나 증가했다.


기존 분더샵 고객들은 40대~50대가 주류였지만, 케이스스터디가 첫 선을 보이고 난 뒤 젊은 세대를 끌어들이기 시작한 것이다. 다양한 스트리트 브랜드들이 분더샵의 문턱을 낮추고 있다는 평가다.

 

신세계 상품본부 손문국 부사장은 “트렌드를 선도하는 분더샵에서 또 한번 새로운 콜라보레이션을 통해 대중과 만난다”면서 “앞으로도 분더샵만의 모던하고 혁신적인 이벤트를 선보일 예정”이라고 말했다.



2018.5.16 (수)

Home > SSG DAILY/PRESS
라인프렌즈 X 방탄소년단 캐릭터, 분더샵 단독 판매
핫한 콜라보레이션, 분더샵에서 만난다
신세계백화점
#신세계백화점


K팝 아티스트 ‘방탄소년단’과 ‘라인프렌즈’, 영국 하이패션 ‘JW 앤더슨’과 ‘컨버스’의 만남. 요즘 SNS에서 가장 핫한 콜라보레이션이다. 이 협업 제품들은 분더샵 청담에서만 만날 수 있다. 전세계의 눈이 청담동으로 향하는 이유다.

 

신세계백화점이 만든 한국 최초의 편집숍이자 가장 최신의 트렌드를 선보이는 분더샵이 또 한번 국내외의 이목을 끌 것으로 보인다. 2000년 8월 청담 플래그십 스토어로 첫 선을 보인 분더샵은 알렉산더 맥퀸, 드리스반 노튼 등 주로 국내에 소개되지 않은 새로운 브랜드와 아이템들을 선보여 왔다.

 

2015년 9월 애플워치 출시 땐 분더샵이 특별 판매처로 선정되었다. 국내에서 기존 애플의 공식 리셀러 외 애플워치를 선보이는 매장은 분더샵 청담이 유일했다. 애플은 그간 공식 애플스토어 이외에 스페셜티스토어, 고급 백화점, 명품 판매점 등 글로벌 패션을 이끄는 핫플레이스를 통해 애플워치를 런칭했다. 파리의 갤러리라파예트 백화점과 콜레트, 런던의 도버스트릿마켓, 도쿄의 이세탄 백화점이 대표적이다. 분더샵 청담 역시 이 중 하나로 꼽힌 것.

 

이후 2016년부터는 브랜딩•디자인•생산까지 모두 도맡은 ‘분더샵 컬렉션’을 출시하며 브랜드 사업까지 뛰어들었다. 16년간 분더샵이 쌓아온 노하우를 바탕으로 제작한 분더샵 컬렉션은 사업 첫 해 완판에 가까운 실적을 기록했다. 분더샵은 올해 9월 글로벌 최대 패션 시장인 뉴욕에 진출했다. 바니스 뉴욕 백화점에 정식 입점해 직접 기획한 모피, 캐시미어, 향수 등 200여종의 상품을 선보였다. K팝, K드라마, K푸드 등에 이어 'K패션'과 'K라이프스타일'까지 전파한 성공 사례로 꼽혔다.

 


미국 피플지가 선정한 ‘세계 최고 인기 그룹’인 K팝 아티스트 ‘방탄소년단’도 분더샵을 주목했다. 라인프렌즈와 1년간 준비한 방탄소년단 캐릭터 ‘BT21’의 국내 출시 행사를 분더샵 청담에서 단독 진행하기로 했다. 


라인프렌즈 측은 “다양한 카테고리의 아이템과 트렌디한 라이프스타일을 접할 수 있는 곳이자 동시대 문화 조류를 대변하는 공간으로 주목 받는 분더샵 청담에서 BT21 팝업스토어를 선보이게 되어 뜻 깊다”고 말했다. 최신 유행을 접할 수 있는 공간에서 방탄소년단 캐릭터를 가장 먼저 선보인다는 것이다. 방탄소년단이 1년간 스케치와 디자인 등 제작과정에 참여한 이 콜라보레이션은 단순한 캐릭터 상품 생산으로 넘어 의류 브랜드까지 선보일 예정이다. 8종류의 캐릭터인 BTS21의 소셜미디어(SNS) 팔로어 수는 250만명을 넘었다. 인형, 의류, 쿠션, 엽서세트 등 관련 제품은 16일부터 판매하고 있다. 국내에서 분더샵 청담, 해외에선 뉴욕 라인프렌즈 매장에서 구매 가능하다. 

 

분더샵은 그동안 다양한 콜라보레이션 제품으로 화제를 모았다. 반스, F.A.M.T 등 스트릿 브랜드와 여러가지 협업 상품들을 단독으로 판매했으며, 행사가 있을 때마다 오픈 전날부터 텐트를 치고 밤을 새는 진풍경이 연출했다. 유니클로와 만나 인기를 끌었던 영국의 하이패션 브랜드인 JW 앤더슨은 이번에 컨버스와 콜라보레이션 상품을 내놨다. 분더샵 청담의 스니커즈 전문관인 ‘케이스스터디’에서 15일부터 단독으로 판매하는 이번 제품은 컨버스의 오리지널 디자인에 반짝이는 장식을 넣어 팝아트적인 감각을 살렸다. 

 


올해 2월 런칭한 스니커즈 전문관인 케이스스터디는 젊은 세대를 분더샵으로 끌어오는 역할을 맡고 있다. 배트멍, 알렉산더맥퀸, 메종마르지엘라 등 프리미엄 럭셔리 브랜드부터 나이키, 뉴밸런스, 반스, 퓨마 등 핫한 스트릿 제품까지 한 곳에서 만나볼 수 있어 오픈 전부터 주목을 받았다. 분더샵만의 세련된 취향으로 다양한 팝업 스토어와 단독 판매 등 다양한 이벤트를 선보여 패션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무엇보다 유행에 민감한 젊은 세대들의 관심이 뜨거웠다. 

 

실제로 분더샵은 청담점 1층에 지난 2월 케이스스터디가 오픈한 이후 20~30 고객이 크게 늘었다. 1년 전 6.0%였던 20대 고객은 5.8%포인트 늘어난 11.8%를 기록했고, 30대 고객은 35.2%에서 38.8%로 늘었다. 20대 매출액은 같은 기간 1.5배나 증가했다. 기존 분더샵 고객들이 40~50대가 주류였던 반면, 케이스스터디가 오픈한 이후 젊은 세대를 끌어들이기 시작한 것이다. 다양한 스트릿 브랜드들이 분더샵의 문턱을 낮추고 있다는 평가다.

 

신세계 상품본부 손문국 부사장은 “트렌드를 선도하는 분더샵에서 또 한번 협업 제품을 통해 대중과 만난다”면서 “앞으로도 분더샵만의 모던하고 혁신적인 이벤트들을 계속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2017.12.19 (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