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렉션

Home > 컬렉션
Home > SSG DAILY/PRESS
신세계인터내셔날, 새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에디 슬리먼’이 처음으로 선보이는 제품
에디 슬리먼의 19SS 신규 핸드백 컬렉션 공개
#신세계인터내셔날


모두가 궁금해하던 셀린느의 신규 핸드백 컬렉션이 드디어 국내에 공개됐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이 수입, 전개하는 프랑스 명품 브랜드 셀린느(CELINE)는 이달 중순 신규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에디 슬리먼의 첫 작품인 19SS 핸드백 컬렉션을 출시했다. 


스타 디자이너 에디 슬리먼(Hedi Slimane)은 올 초 셀린느의 새로운 수장으로 합류하며 브랜드에 신선한 변화를 예고했다. 


로고를 교체하고 컬렉션 전반에 자신만의 색깔을 불어넣으며 셀린느를 기존과 전혀 다른 이미지로 바꿔 화제를 불러일으킨 것. 


이번 19SS 핸드백 컬렉션은 내년 2월 출시될 의류 제품에 앞서 선보이는 에디 슬리먼의 첫 제품으로 많은 사람들의 관심을 받고 있다.


먼저 에디 슬리먼이 셀린느에 부임한 첫날 이미 스케치를 완성했다고 알려진 ’16 백(세즈 백, 프랑스어식 발음을 따름)’은 파리에 있는 공방 주소에서 이름이 유래된 제품으로 셀린느를 새롭게 대표할 시그니쳐 가방이다. 


1960년대 셀린느의 역사적인 백 디자인에서 영감을 얻어 제작됐으며, 가방 덮개 역할을 하는 플랩(flap)의 독특한 디자인과 고급스러운 잠금장식, 자물쇠 등의 금속 디테일이 특징이다. 


16백은 최상급의 완벽한 가죽만을 사용하기 위해 까다로운 테스트와 개발과정을 거쳤으며, 셀린느의 전통적인 가죽 가공 공법인 파이핑 & 쏜백 (sewn-back)기법을 통해 제작됐다. 


파이핑은 얇은 가죽 튜브를 두 조각의 가죽 사이에 삽입하는 기법으로 제품의 모서리를 유연하게 만들고 견고함을 더해주며, 쏜백 기법은 가죽의 뒷면을 함께 꿰맨 뒤 겉면이 보이게 뒤집어 완성하는 섬세한 기법으로 전문 장인들만이 다룰 수 있다. 


함께 선보이는 C백은 1970년대 사용했던 브랜드의 잠금장식에서 영감을 받아 제작됐다. 


셀린느를 상징하는 알파벳 C가 눈에 띄는 제품으로 80년대 셀린느의 대표적인 특징이었던 퀼팅 패턴으로 제작됐다.


트리옹프 백은 브랜드를 대표하는 트리옹프 로고를 빛나는 금빛 잠금 장식으로 표현한 심플하고 고급스러운 제품이다. 


1972년 브랜드의 창립자 셀린 비피아나가 파리의 개선문을 둘러싸고 있던 체인에서 영감을 받아 디자인 한 트리옹프 로고가 담겨 있어 더욱 특별하다.


셀린느의 신상 핸드백 컬렉션은 스몰, 미디움 등 다양한 사이즈와 소재, 컬러로 출시된다. 


최상급의 송아지 가죽은 광택과 결의 유무 등에 따라 선택이 가능하며, 특수피혁의 제품들도 함께 만나볼 수 있다. 


셀린느의 새로운 역사를 써나갈 19SS 핸드백 컬렉션은 셀린느 전국 백화점 매장 및 청담 플래그십스토어에서 만나볼 수 있다. 



2018.12.18 (화)

Home > SSG DAILY/LIVE
[11월 14일 신세계그룹 뉴스PICK]
파리지엔느를 사로잡은 분더샵



속보입니다!


패션의 본고장 파리에서 신세계백화점 분더샵이 

현지 패션피플의 마음을 사로잡았다고 하는데요?!


명품 급 원단에 합리적 가격까지!

분더샵만의 글로벌 경쟁력을 지금 바로 영상에서 만나보세요~ 

Home > SSG DAILY/PRESS
다음 달 1일까지 SI빌리지에서 40주년 제품과 신제품 20% 할인
UGG, 40주년 기념 한정판 슈즈 컬렉션 출시
#신세계인터내셔날


신세계인터내셔날이 수입, 판매하는 프리미엄 슈즈 브랜드 어그(UGG2⃞)가 브랜드 론칭 40주년을 기념해 한정판 슈즈 컬렉션을 출시한다.


‘어그’는 최상급 재료와 최고의 기술로 만든 오리지널 양털 부츠로 유명한 브랜드다. 부츠 외에도 다양한 디자인의 슈즈, 장갑, 소품 등 액세서리를 선보이며 새롭고 혁신적인 라이프 스타일 브랜드로 명성을 쌓아가고 있다.


어그는 40주년을 기념해 브랜드를 대표하는 샌드 색상의 천연 양털 슈즈 5종을 제작했다. 40주년을 의미하는 ‘40:40:40’ 문구를 신발 측면에 새겼으며 신발 뒷축과 테두리 부분에 블루, 베이지 혼합 스티치 장식을 적용했다.


여성용 3종, 남성용 2종으로 선보이는데, 남성용은 발목 기장의 레이스업 부츠(lace-up boots, 앞이나 옆에서 끈으로 묶게 되어 있는 신발)와 양모 로퍼로 출시한다. 여성용은 발목 기장의 미니 부츠, 종아리 기장의 숏 부츠와 슬리퍼 형태의 단화로 선보인다.


어그는 40주년 기념 슈즈 출시를 기념해 YG케이플러스(YG KPLUS) 소속 모델들과 함께 제작한 캠페인 영상을 신세계인터내셔날 공식 온라인몰 SI빌리지에서 공개한다.


총 14명의 개성 있는 모델들이 어그의 40주년 기념 슈즈를 비롯해 40개의 가을겨울 신상 슈즈를 신고 자신만의 스타일을 뽐냈다. 각 영상에서 어그 특유의 편안하고 따뜻한 스타일 외에도 세련되면서 도시적인 느낌의 스니커즈, 슬리퍼, 로퍼, 부츠도 만나볼 수 있다.


탑모델이자 실제 커플인 다니엘 오, 티아나 톨스토이는 어그를 신고 멋진 커플룩을 선보였다. 체스트넛 색상 부츠를 신고 함께 스케이트를 타거나 카페, 집을 오가며 일상과 어우러지는 브랜드의 느낌을 잘 표현했다.


모델 김아현은 발랄하고 귀여운 디자인의 어그 슈즈를 신고 특유의 개성을 드러냈다. 다채로운 색상의 퍼 장식 스니커즈, 양털 슬리퍼 등을 자신만의 표정과 포즈로 풀어냈다. 


패셔니스타로 유명한 모델 전준영은 옷장 속 빈티지 의상과 클래식 어그 슈즈를 매치했다. 여유로운 도심 골목에서 역동적인 제스처로 어그를 감각적으로 표현했다.


이외에도 YG 케이플러스의 떠오르는 신인 모델들은 어그를 신고 자유로운 스트리트 감성부터 귀여운 스타일까지 다양한 룩을 완성했다. 


40주년 기념 어그 슈즈는 어그 전국 매장과 신세계인터내셔날 공식 온라인몰 SI빌리지에서 만나볼 수 있다. SI빌리지에서는 오는 11월 1일까지 40주년 기념 슈즈를 포함한 어그의 가을겨울 신규 컬렉션을 20% 할인된 가격으로 판매한다.



2018.10.29 (월)

Home > SSG DAILY/PRESS
아크네 스튜디오, 2018 가을겨울 데님 팬츠 컬렉션 출시
브랜드 최초 청바지의 현대적 재탄생!
#신세계인터내셔날


복고 패션의 진수를 보여주다! 


매 시즌 독특하고 실험적인 컬렉션을 선보이는 스웨덴 컨템포러리 브랜드 아크네 스튜디오(Acne Studios)는 데님 컬렉션 블라콘스트(Bla Konst)를 통해 올 가을 다양한 디자인의 복고풍 데님 팬츠를 출시한다.


아크네 스튜디오는 작년 봄 데님을 깊이 있게 연구하고 매 시즌 진화된 디자인의 데님 제품을 선보이기 위해 블라콘스트 컬렉션을 출시했다. 아크네 스튜디오의 모든 데님 제품은 블라콘스트만의 개성 강한 디자인으로 출시되고 있다.


이번 시즌에는 하이 웨이스트, 루즈 핏 등 복고 요소가 돋보이는 다양한 데님 팬츠를 중점적으로 선보인다. 대표 제품은 아크네 스튜디오가 1996년과 1997년 처음 출시한 청바지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해 디자인한 1997, 1996 청바지다.


‘1997’ 청바지는 허리 선이 높게 잡혀있는 하이 웨이스트(High Waist) 형의 스트레이트 핏 여성 팬츠로 셔츠, 맨투맨 등 다양한 상의에 매치할 수 있는 기본 디자인이다. 


‘1996’ 청바지는 1997의 남성 버전이다. 다크 블루부터 미드 블루, 라이트 블루 등 빈티지한 색상까지 다양하게 만나볼 수 있다.  


이 밖에도 하이 웨이스트 형으로 위쪽은 여유있고 아래쪽으로 갈수록 통이 좁아지는 테이퍼드(Tapered) 진과 몸에 타이트하게 붙는 스키니(Skinny) 진이 출시되며, 루즈 핏으로 편안하게 착용 가능한 디자인도 만나볼 수 있다. 


아크네 스튜디오는 이번 데님 컬렉션 출시를 기념해 슈퍼 모델 ‘신디 크로포드(Cindy Crawford)’를 주인공으로 한 광고 캠페인을 공개한다.


이번 캠페인은 미국 남부 텍사스주를 대표하는 예술품 ‘캐딜락 랜치(Cadillac Ranch)’를 배경으로 미국 풍경 사진으로 유명한 사진작가 샘 아벨이 촬영했다. 캐딜락 랜치는 미국의 66번 국도 옆에 열 대의 캐딜락이 땅에 반쯤 묻혀 있는 형태의 설치 미술 작품이다.


신디 크로포드는 이번 캠페인에서 1997년 출시된 아크네 스튜디오의 첫 데님 팬츠를 착용했다. 그녀는 광활한 대지와 하늘, 그리고 아크네 스튜디오가 새롭게 페인트칠을 한 캐딜락 랜치를 배경으로 자유롭고 감각적인 멋을 뽐냈다.


이번 캠페인 화보는 지난 9월 파리 패션위크 기간 특별 전시회를 통해 대중에 공개됐다. 작품을 프린트한 화보집, MD 상품 등은 갤러리와 온라인에서 한정 판매됐으며 전 수익금은 WWF(세계자연기금) 프랑스 지사에 기부됐다.


아크네 스튜디오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조니 요한슨’은 “시대를 대표하는 ‘아이콘’을 제대로 표현해보고자 했다”며, 


“이를 위해 세계적인 사진가, 세계를 풍미하는 모델, 미국을 대표하는 장소와 아크네 스튜디오를 대표하는 데님 팬츠를 연결시켜 멋진 캠페인을 완성했다”고 말했다.


아크네 스튜디오의 2018 가을겨울 시즌 블라콘스트 데님 컬렉션은 전국 매장에서 만나볼 수 있다. 



2018.10.10 (수) 

Home > SSG DAILY/PRESS
신세계인터내셔날, 쁘띠 바또 팬티 탄생 100주년 기념 전시 개최
세계 최초의 팬티가 한국에 온다!
#신세계인터내셔날


세계 최초의 팬티가 한국에 상륙한다! 

신세계인터내셔날(대표 차정호)의 프랑스 대표 유아동복 쁘띠 바또(Petit Bateau)는 이달 4일부터 10일까지 일주일 간 신세계백화점 강남점에서 팬티 탄생 100주년을 기념하는 특별 전시회를 개최한다. 

프랑스어로 ‘작은 배’를 뜻하는 쁘띠 바또는 편안하면서 고급스러운 소재, 엄격한 제품 관리 시스템으로 사랑 받는 브랜드다. 특히 125년 전통에 걸맞은 뛰어난 품질과 어린이에게 기쁨과 자유, 진심을 전한다는 브랜드 철학을 통해 전 세계적으로 큰 인기를 얻고 있다. 

1918년 쁘띠 바또의 창업자 에티앙 발튼은 당시 발목까지 오는 긴바지형 속옷이 불편하고 비위생적이라고 판단해 다리 부분을 가위로 자른 ‘다리가 없는 팬티’를 만들었고, 이것이 팬티의 시초가 됐다.

그 후 100년 간 쁘띠 바또 팬티는 혁신적인 소재와 착용감이 편한 디자인으로 진화되면서 브랜드의 대표 아이템으로 자리잡았다. 

쁘띠 바또는 올해 팬티 탄생 100주년을 맞아 전 세계를 돌며 특별 전시회와 함께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하고 있다. 

국내에서는 이달 4일부터 10일까지 일주일 간 신세계백화점 강남점 10층 리틀신세계 팝업부스에서 전시회가 열린다. 

쁘띠 바또는 이번 전시를 위해 ‘세계 최초의 팬티’와 그 당시 사용했던 ‘재단 가위’를 프랑스에서 직접 공수해 왔다. 

전시회에서는 팬티의 역사와 100년 동안 진행해 왔던 광고 캠페인을 한 눈에 볼 수 있으며, 쁘띠 바또의 다양한 언더웨어 컬렉션도 만나볼 수 있다. 

전시 부스를 방문하는 고객을 위한 다양한 이벤트도 진행된다. 

포토월을 배경으로 사진을 찍은 뒤 #팬티100주년, #쁘띠바또, #petitbateau의 해시태그와 함께 본인의 SNS 계정에 업로드 하면 즉석에서 쁘띠 바또 토트백을 제공한다. 행사 종료 후 베스트 인증샷에 뽑힌 고객에게는 추가로 푸짐한 상품을 증정한다. 

이 외에도 전시 첫날 부스를 방문하는 모든 고객에게 타투 프린팅 서비스를 제공하며, 주말에는 쁘띠 바또 스탬프를 찍어 DIY 노트를 만드는 이벤트를 진행한다. 

행사 기간 동안 매장 방문 구매시 20% 할인 혜택이 주어진다. (일부 품목 제외)


2018.10.04 (목)


Home > SSG DAILY/PRESS
SI 갭, 사라 제시카 파커와 두 번째 한정판 협업 컬렉션 출시
나의 이야기를 담은 옷을 물려준다!
#신세계인터내셔날


아메리칸 캐주얼 브랜드 갭(Gap)이 뛰어난 패션 감각으로 유명한 미국 유명 배우 사라 제시카 파커(Sarah Jessica Parker)와 협업해 가을 한정판 컬렉션을 출시한다.


갭과 사라 제시카 파커의 협업은 이번이 두 번째다. 그동안 여러 차례 갭의 광고 모델로 활동하며 브랜드와 깊은 인연을 쌓아 온 사라 제시카 파커는 올해 봄여름 시즌에 이어 가을에도 직접 특별 컬렉션 제작에 참여했다.


이번 컬렉션에는 사라 제시카 파커만의 특별한 스토리가 담겼다. 파커 가족 대대로 내려오는 가보에 대한 그녀의 애착과 그녀가 어린 시절 좋아했던 물려받은 옷에서 영감을 받아 제작됐다. 


모든 제품은 아이들이 갭의 제품을 함께 입고, 옷을 입으며 생긴 자신의 특별한 이야기를 담아 또 다른 어린이에게 물려주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디자인됐다. 


아동, 유아용으로 제작됐으며 클래식한 블랙 워치(Black Watch) 체크와 스트라이프 패턴, 물방을 무늬, 꽃 장식, 개성있는 프린트 등 시간이 지나도 어린이들에게 꾸준히 사랑받는 디자인이 적용됐다.


여아를 위한 상품은 화사한 플라워 패턴 디자인이 주를 이룬다. 퀼트 원단 초록 꽃무늬 소매 데님 재킷, 핑크 플라워 칼라 셔츠 드레스, 플라워와 도트 패턴이 결합된 데님 팬츠, 플라워 자수가 놓여진 체크 패턴 원피스 등을 만나볼 수 있다.


남아용으로는 그린, 네이비 스트라이프 패턴 럭비 티셔츠, 체크 무늬 안감의 양면 집업 스웻셔츠, 헤드폰 프린트가 적용된 풀오버 후드 티셔츠 등이 출시된다. 


가격대는 아우터 109,000원, 티셔츠 35,000원, 팬츠 69,000원, 원피스 59,000~69,000원이다.


사라 제시카 파커는 “갭 디자인 팀과 다시 한 번 함께한 작업은 더할 나위 없이 멋진 과정이었다”면서, 


“특히 이번 컬렉션은 잘 만들어진 매력적인 제품을 다른 이에게 물려준다는 아이디어를 바탕으로 디자인돼 더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갭의 부회장이자 제품의 최고 책임자인 웬디 골드만(Wendi Goldman)은 “사라 제시카 파커와 두 번째 협업을 진행하게 돼 기쁘다”며, 


“가을 시즌에 제격인 갭의 클래식한 스타일에 격자 무늬, 과감한 프린트 등을 더해 어린 시절 향수를 불러일으키며 시간이 지나도 사랑받을 수 있는 참신한 디자인이 완성됐다”고 말했다.  


갭과 사라 제시카 파커 한정판 컬렉션은 전국 갭키즈 매장과 신세계인터내셔날 공식 온라인몰 SI빌리지에서 만나볼 수 있다. 



2018.10.04 (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