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피박

Home > 커피박
Home > SSG DAILY/PRESS
스타벅스, 올해 발생된 5,674톤의 커피박 중에 5,503톤 재활용해 97% 재활용 달성 예정
커피 찌꺼기, 퇴비로 돌아오다
#스타벅스커피코리아



지난해 국내에서 커피 찌꺼기(커피박)가 10만톤 이상 배출된 것으로 알려지며 커피박의 재활용 대책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스타벅스커피 코리아(대표이사 이석구)가 올해 연말까지 커피박 5,500톤 이상이 재활용될 것으로 예상하며 재활용률 97%를 달성할 것이라 밝혔다.


스타벅스가 커피박 재활용량 집계를 시작한 지난 2014년부터 매해 재활용률이 큰 폭으로 증가했다.


스타벅스는 오는 2020년까지 재활용률 100%를 목표로 커피박 재활용 방안을 다방면에서 모색하고 있다. 


특히, 커피박에는 식물이 성장하는데 필요한 질소, 인산, 칼륨 등이 풍부하고 중금속 성분이 없어 병충해를 방지하고 유기질 함량이 높은 비료의 역할을 충분히 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에, 스타벅스는 2015년부터 경기도와 우리 농산물 소비촉진과 자원 재활용을 위한 상생 협력을 맺고, 커피박을 재활용해 만든 친환경 퇴비를 지역 농가에 제공해 양질의 농산물 수확에 기여하고 농가의 이익에 기여하는 노력을 지속하고 있다. 


또한, 2016년 4월에는 업계 최초로 환경부, 자원순환사회연대와 협력해 커피 찌꺼기 재활용 활성화 시범사업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으며, 이를 통해 전국 매장에서 발생하는 커피 찌꺼기를 전문 업체를 통해 회수하고 재활용하는 프로세스를 구축한 바 있다.


스타벅스는 올 한해 수거된 커피박을 친환경 커피 퇴비 생산으로 3,690톤, 매장 방문 고객 제공 1,200톤, 비료 제작으로 600톤을 재활용할 예정이다.


이 밖에도 친환경 캠페인에 사용되는 꽃 화분 키트 제작에 10톤, 바이오 연료 연구 및 시범 생산을 위해 30톤을 제공했다.


한편, 스타벅스는 재활용된 커피박으로 생산된 커피 퇴비를 지역 농가에 무상으로 기증하며 농가 상생 협력을 지속해나가고 있다. 


지난 14일에는 보성군, 한국차중앙협의회, 자원순화사회연대, 보성 차 재배 농가 관계자들과 보성의 차 재배 농가에 2만 8천 포대의 친환경 커피 퇴비를 지원하는 전달식을 가졌다. 


전달식 이후 스타벅스 광주지역 임직원 40여 명은 보성에 위치한 대한다원의 차 재배 농지에 커피 퇴비를 뿌리는 봉사활동도 전개했다. 스타벅스의 커피박 퇴비 기부 역시 매년 증가 추세에 있다. 


2015년 1만 포대 기부를 시작으로, 16년도 3만 1천포, 17년도 4만 5백포, 18년 4만 6천포까지 기부량을 지속 늘려왔으며, 이를 금액으로 환산하면 5억원이 넘는다. 


스타벅스 이석구 대표이사는 “종이빨대 도입과 비닐포장 절감 등 커피업계의 지속가능성을 고민하는 ‘그리너 스타벅스 코리아’ 캠페인과 함께 스타벅스의 커피박 자원 재활용은 긴 호흡으로 이끌어가는 장기 프로젝트라고 할 수 있다”며,


“미래 환경, 지역 농가 상생이라는 두 가지 측면에서 긍정적인 성과를 낼 수 있도록 앞으로도 지속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2018.11.19 (월)

Home > SSG DAILY/PRESS
커피찌꺼기! 버리지 마세요, 농작물에 양보하세요~
스타벅스, 커피박 퇴비 배포 봉사활동 전개
스타벅스커피코리아
#스타벅스커피코리아


㈜스타벅스커피 코리아(대표 이석구) 파트너 50여명이 4월 3일 경기도 평택시에 위치한 농가를 방문해 커피박(커피 찌꺼기) 퇴비 배포 봉사활동을 전개했다.


이 날 참가한 스타벅스 임직원들은 경기도 평택시 오성서로 48번지에 위치한 과수원 농장을 방문해 사과와 배 등 연간 200톤 가량의 과일을 수확하는 16,500㎡(500평)의 농지에 2톤의 커피박을 재활용한 커피박 퇴비를 전달 및 직접 배포하며, 일손이 부족한 농가에 도움의 손길을 전했다.


봉사활동에 참여한 2018년도 스타벅스 커피대사 김경빈 파트너는 “매장에서 수거하는 커피찌꺼기가 농가에서 퇴비로 사용되는 자원 선순환 과정을 체험하게 되어 뜻 깊다”며, “매장에서도 이런 친환경 활동에 대해 고객들에게 자부심을 가지고 소개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밝혔다.


이번에 커피박 퇴비를 지원받은 전대경 미듬영농조합법인 대표는 “가장 손길이 많이 필요한 4월에 스타벅스 파트너들이 방문으로 조용한 농가에 활기가 느껴졌다”며, “일회성이 아닌 꾸준한 지원과 방문에 감사드리며, 이러한 기업과 농가의 상생을 위한 노력에 대한 젊은 세대들의 관심이 지속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커피박에는 식물이 성장하는데 필요한 질소, 인산, 칼륨 등이 풍부하고 중금속 성분이 없어, 흙과 커피 찌꺼기를 9:1비율로 섞어 사용하면 유기질 함량이 높은 비료 역할을 할 수 있다. 


이에 스타벅스는 커피박 퇴비 기부 등의 커피박을 활용한 자원선순환 캠페인을 진행하며, 지역사회 환경과 우리 농가를 위한 새로운 부가가치 창출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진행 중이다. 


실제 스타벅스는 지난 2016년 4월 업계 최초로 환경부, 자원순환사회연대와 협력해 커피박 재활용 활성화 시범사업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하고, 전국 매장에서 발생되는 커피박을 전문 업체를 통해 회수하고 재활용하는 프로세스를 구축했다.


이를 통해 2016년 배출된 커피찌꺼기 4,417톤의 77%인 3,411톤 분량이, 2017년도에는 4,997톤 중 89% 수준인 4,447톤의 분량이 지역사회와 농가, 고객들을 위해 친환경 커피 퇴비와 꽃 화분 키트 등으로 재활용되며 다양한 부가가치로 창출됐다. 올해도 전국 스타벅스 매장에서 발생되는 약 5,500톤의 커피박 중 5,335톤을 모아 재활용하며, 전체 매장 배출량의 97%까지 재활용할 예정이다. 


지난 2015년부터 시작된 스타벅스의 커피박 퇴비 기부도 올해까지 5억원을 넘어서는 등 매년 증가 추세에 있다. 스타벅스는 지난 2015년 1만포를 시작으로, 16년도 3만 1천포, 17년도 4만 1천포까지 기부량을 지속 늘려왔다. 올해는 스타벅스는 경기도 평택 200여 농가 60만여평 농지에 배포할 수 있는 분량인 총 320톤을 포함해 총 4만 6천포의 커피박 퇴비를 전국의 지역 농가에 기부할 예정이다.


여기에 스타벅스는 커피퇴비로 건강하게 수확한 우리 쌀과 농산물로 만든 ‘라이스 칩’, ‘후르츠 믹스 사과’, ‘후르츠 믹스 배’, ‘별미견과’, ‘별미 과일’, ‘한 입에 쏙 고구마’ 등 다양한 푸드 상품을 전국 1,150여개 매장에서 지속적으로 소개하는 등 지역 농가와 상생 협력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한편, 스타벅스는 4월을 맞아 지구촌 봉사의 달 캠페인을 전개하며 한달 내내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진행한다.



2018.4.4 (수)

Home > SSG DAILY/PRESS
스타벅스, 서울숲공원에서 자원선순환 친환경 활동 전개
스타벅스의 서울숲 겨울나기 준비!
스타벅스커피코리아
#스타벅스커피코리아



스타벅스커피 코리아(대표 이석구) 임직원과 협력사, 대학생 자원봉사자, NGO 관계자등 200여명이 11월 9일 서울숲공원에 모여 커피박 재활용과 일회용컵 사용 줄이기를 위한 다양한 자원선순환 캠페인 활동을 전개했다.


봉사활동에 앞서 스타벅스커피 코리아 이석구 대표이사는 서울그린트러스트 이은욱 대표에게 서울숲 가꾸기 활동 지원을 위한 기금 1천만원을 전달하고, 서울숲공원 돌보미 협약 기업으로서 향후에도 많은 임직원과 시민들이 참여할 수 있는 지속적인 활동 참여를 약속했다.





이 날 서울숲공원의 월동 준비를 위해 총 200포대에 담긴 4톤 분량의 친환경 커피퇴비를 뿌렸으며, 수선화 알뿌리 3,000개를 준비해 커피퇴비와 함께 심으면서 정원을 조성하고, 스타벅스가 돌보는 108그루의 잡관목과 주변 잡초 제거를 진행했다. 또한, 지난해 스타벅스 매장에서 사용했던 크리스마스 트리 20여개를 재활용해 공원을 방문한 시민들의 참여 속에 환경 사랑 메시지를 트리에 장식하는 활동을 진행했다. 장식 트리는 연말까지 시민들을 위해 서울숲공원에 기증되어 전시될 예정이다. 공원을 방문한 시민들을 위해서는 환경보호 실천을 안내하는 서약서에 동참하면 커피퇴비로 만든 친환경 꽃화분 키트 1,000개를 증정하고, 다회용 컵 사용을 권장하기 위해 따뜻한 커피 500잔도 준비해 개인 다회용컵을 지참한 시민들에게 제공했다.


스타벅스는 지난 2010년부터 서울숲공원을 방문해 친환경 퇴비 제작을 위한 커피박을 전달해 왔으며, 2013년에는 서울숲공원과 ‘공원돌보미(adopt-a-park)’ 협약을 맺어 식수 및 공원 정비를 위한 정기적인 봉사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한편, 스타벅스는 커피박 자원선순환 캠페인을 통해 지역사회 환경과 우리 농가를 위한 새로운 부가가치 창출을 위한 활동에 앞장서고 있다. 이를 위해 수거가 가능한 모든 매장에서 올해 약 3천 5백톤의 커피박을 모아 재활용하고 2018년까지 커피박 자원 재활용을 100%로 끌어 올릴 예정이다. 커피박에는 식물이 성장하는데 필요한 질소, 인산, 칼륨 등이 풍부하고 중금속 성분이 없어 병충해를 방지하고 유기질 함량이 높은 비료의 역할을 충분히 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Home > SSG DAILY/PRESS
서울광장에 아메리카노 5만잔 분량으로 만든 대형 사이렌 등장
자원 재활용 메시지 적극 전달
스타벅스커피코리아
#스타벅스커피코리아


‘2016 서울, 꽃으로 피다’ 친환경 캠페인 실시, 자원 재활용 메시지 전달




 

서울 한복판에 아메리카노 커피 5만잔 분량의 커피박(찌꺼기)으로 만든 대형 사이렌 아트 작품이 등장했습니다.

 

스타벅스커피 코리아는 27일(수) 서울광장에서 서울시, 자원순환사회연대와 함께 ‘2016 서울, 꽃으로 피다’ 친환경 캠페인을 공동으로 실시하고, 2m 높이의 대형 커피박 조형물과 대형 꽃화분 하트 전시를 비롯해 텀블러 5천개와 일회용컵 꽃화분 5천개 그리고 조롱박씨 5천개를 무료로 나눠주는 행사를 개최했습니다.

 

이 날 서울광장에서 스타벅스(대표 이석구)와 서울시(최광빈 푸른도시국장), 자원순환시민연대(김미화 사무총장)는 일회용컵 사용을 줄이고 커피박(찌꺼기)을 재활용하는 친환경 녹색생활 실천에 앞장서기로 했습니다.

 

올해까지 4년 연속으로 실시된 ‘2016 서울, 꽃으로 피다’ 캠페인에서 스타벅스는 일회용컵의 사용을 줄이면 꽃과 나무를 살리게 되고, 나아가 일상생활 속에서 실행가능한 작은 실천이 환경 보호의 첫걸음이 될 수 있다는 메시지를 전달했습니다.

 

 

꽃화분으로 만든 대형 하트도 만들어 전시하고 환경사랑의 의미를 시민과 공유




 

캠페인에 참여한 5천명의 시민들은 환경사랑에 동참을 서약하는 의미로 직접 서명한 꽃잎스티커를 붙이며 참여형 벽화를 만들고, 서울시 시민정원사들과 함께 일회용컵과 커피퇴비를 활용해 아네모네, 마가렛, 금잔화, 카네이션 등 6종류의 꽃을 심어 ‘나만의 일회용컵 꽃화분’을 완성시키는 특별한 체험행사도 가졌습니다.

 

또한 올해에는 서울광장에 모인 5천명의 시민들에게 즐거운 재미도 선사하기 위해 꽃 풍선아트 퍼포먼스를 통해 즉석에서 꽃 팔찌 등을 만들어 제공하며 신나는 환경축제의 면모도 선보여 많은 호응을 얻었습니다.

 

서울시의 연중 도시 녹화 캠페인, ‘서울, 꽃으로 피다’를 전개하고 있는 서울시 최광빈 푸른도시국장은 “지난 3년 동안 92만명의 시민이 참여하여 1,088만 그루의 나무를 심었으며, 생활 속 꽃, 나무 심기 문화가 조금씩 확산되면서 지역환경이 개선되고, 공동체 의식이 회복되는 구심점이 되고 있다”며 “생활 속 작은 실천을 통해 녹색 서울, 녹색 지구를 만드는 일에 동참해 줄 것”을 당부했습니다.

 

스타벅스커피 코리아 이석구 대표이사는 “서울시 연중 환경 캠페인 ‘서울 꽃으로 피다’에 4년 연속으로 함께 하며 서울광장에서 2만명에 달하는 많은 시민들을 만나서 그들과 환경보호의 중요성과 자원 재활용의 뜻을 공유할 수 있어 기쁘다”며 “앞으로도 책임감 있는 기업시민으로서 지역사회에 긍정적인 변화를 이끌어 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습니다.

 

한편, 이번 캠페인은 전 세계 스타벅스가 4월 한 달 동안 전개하고 있는 ‘지구촌 봉사의 달(Global Month of Service)’ 활동의 일환으로 전개되었으며, 전국 880여개의 스타벅스 매장에서는 각 지역사회 단체와 연계해 다양한 봉사활동을 펼쳐나가고 있습니다.

Home > SSG DAILY/PRESS
스타벅스와 서울시가 만났다
‘2016, 서울 꽃으로 피다’ 캠페인 개최
스타벅스커피코리아
#스타벅스커피코리아


27일(수) 오전 11시부터 오후 2시까지 서울광장에서 시민 5천명 대상 행사 실시





스타벅스커피 코리아는 오는 27일(수) 서울광장에서 서울시의 연중 환경 캠페인, ‘2016 서울, 꽃으로 피다’ 에 4년 연속으로 동참하여, 서울 시민들을 대상으로 일회용컵과 커피박(찌꺼기) 자원 재활용을 주제로 하는 공동 환경 캠페인을 전개합니다.


올해 스타벅스는 서울시, 자원순환사회연대와 27일 오전 11시부터 2시까지 캠페인을 펼치고, 일상생활에서 다회용컵을 사용하는 사진 혹은 서울시내에서 꽃과 함께 촬영한 사진을 가지고 서울광장으로 오는 5천명의 시민들과 함께 환경사랑의 의미와 소중함을 나눌 계획입니다. 특히 환경사랑 동참에 감사하는 의미로 스타벅스 텀블러 5천개, 일회용컵과 커피 찌꺼기를 재활용해 만든 꽃화분 혹은 꽃화분 키트 5천개를 함께 증정하고 친환경 생활 실천에 앞장섭니다. (텀블러와 꽃화분 혹은 꽃화분 키트 각 1인 1개씩 선착순 제공, 5,000개 소진 시 행사 조기 종료 예정)



재활용 꽃화분 만들기, 스타벅스 친환경 텀블러 제공 등 다양한 활동 전개





스타벅스는 캠페인에 참여하는 시민들이 환경과 자연사랑에 동참을 서약하는 의미로 참여형 벽화를 만들 수 있게 했습니다. 또한 시민정원사들과 함께 일회용컵과 커피박을 재활용해 만드는 꽃화분 체험행사도 마련했습니다. 금잔화, 아네모네, 마가렛, 카네이션, 오스테오스펄멀, 라벤더 등 6종류의 꽃화분 3천개와 스위트바질 꽃화분 키트 2천개 등 총 5천개가 준비되어 시민들은 취향에 따라 받아갈 수 있습니다. 더불어 커피박을 재활용해 가로 2m, 세로 2m크기의 대형 사이렌 아트 작품을 만들어 그 주위를 꽃화분이 둘러싼 형태로 마치 꽃과 함께 피어나는 커피박 조형물의 모습을 연출해놓고, 커피박 자원 재활용의 실천의지를 시민들에게 보여줄 예정입니다.


또한 서울광장에 모인 5천명의 시민들에게 즐거운 재미를 전달하기 위해 꽃 풍선아트 퍼포먼스를 통해 즉석에서 꽃 팔찌 등을 만들어 제공하며 신나는 환경축제의 장을 선보일 예정입니다.


스타벅스는 2013년부터 올해까지 4년 연속 서울시의 연중 캠페인 ‘서울, 꽃으로 피다’에 동참해, 일회용컵의 사용을 줄이면 꽃과 나무를 살리게 되고, 나아가 생활 속에서 실현 가능한 작은 실천이 환경 보호의 첫걸음이 될 수 있다는 메시지를 공유해오고 있습니다.


한편, 이번 캠페인은 전 세계 스타벅스가 4월 한 달 동안 전개하고 있는 ‘지구촌 봉사의 달(Global Month of Service)’ 활동의 일환입니다. 오는 24일(일) 대구 시민들과 함께 하는 지구의 날 기념 친환경 캠페인, 29일(금) 종로구와 함께 하는 대학로 돌보미 활동을 포함해 전국 880여개의 스타벅스 매장에서는 각 지역사회 단체와 연계해 다양한 봉사 활동들을 이어갈 예정입니다.

Home > SSG DAILY/PRESS
스타벅스, 환경부•자원순환사회연대와 업무 협약 체결
커피찌꺼기 자원 선순환을 위한 모델 구축
스타벅스커피코리아

14일, 스타벅스 광화문역점에서 커피찌꺼기 재활용 활성화 시범사업 업무 협약 체결

#스타벅스커피코리아





스타벅스커피 코리아가 환경부, 자원순환사회연대와 협력해 전 세계 스타벅스 최초로 전국 매장에서 수거되는 커피찌꺼기를 통해 다양한 상품으로 재활용 하기 위한 자원선순환 모델 구축에 앞장섭니다.


이를 위해 4월 14일 커피찌꺼기 자원을 재활용한 광화문역점에서 스타벅스커피 코리아 이석구 대표이사와 환경부 정연만 차관, 자원순환사회연대 김미화 사무총장이 참석해 커피찌꺼기 재활용 활성화 시범사업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습니다.


이날 협약에 이어서 커피찌꺼기 재활용 시범 매장을 알리기 위해 커피찌꺼기로 만든 현판 전달식과 커피퇴비로 키운 커피나무 식수 행사를 진행하고, 미듬영농협동조합 전대경 대표가 실제 농가에서 커피퇴비를 재활용하는 자원 선순환 활동 사례를 소개하는 순서를 가졌습니다. 협약에 따라 스타벅스는 전국 매장에서 발생되는 커피찌꺼기를 모아 전문 업체를 통해 회수하며, 이를 재활용한 친환경 퇴비를 지역사회에 제공해 농가의 이익 창출에 기여할 예정입니다. 아울러, 고객과 지역사회의 동참을 이끌어 낼 수 있는 커피찌꺼기 재활용 캠페인을 지속적으로 전개해 나가기로 했습니다.


커피찌꺼기에는 식물이 성장하는데 필요한 질소, 인산, 칼륨 등이 풍부하고 중금속 성분이 없어, 흙과 커피 찌꺼기를 9:1비율로 섞어 사용하면 병충해를 방지하고 유기질 함량이 높은 비료의 역할을 충분히 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환경부는 커피찌꺼기가 원활히 회수되고 재활용될 수 있도록 행정적 지원과 인식개선활동을 맡고, 성공적인 상생 모델을 구축해 향후 업계 참여로 확대할 계획입니다. 자원순화사회연대는 커피찌꺼기 재활용 현황에 대한 자문 및 모니터링을 실시하고, 스타벅스의 친환경 캠페인 활동에 동참해 나가기로 했습니다.


스타벅스커피 코리아 이석구 대표는 “커피찌꺼기가 자원선순환 활동을 통해 우리 농가에 도움이 되는 양질의 천연 비료 제공은 물론 지역사회에 기여할 수 있는 다양한 용도의 프로젝트 참여를 통해 리사이클 활동을 위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1올해 3,500톤의 커피찌꺼기를 모아 재활용하고, 2018년까지 재활용 100% 목표


  


환경부 정연만 차관은 “이번 시범사업이 커피박의 재활용 경로를 확대시킬 수 있는 발판이 되는 한편, 국민 모두가 주위에서 사용 가능한 자원이 무분별하게 버려지고 있지는 않은지 다시 스타벅스는 커피찌꺼기 자원 선순환 캠페인을 통해 지역사회 환경과 우리 농가를 위한 새로운 부가가치 창출을 위한 활동에 앞장서고 있습니다. 이를 위해 커피찌꺼기 수거가 가능한 모든 매장에서 올해 약 3천 5백톤의 커피찌꺼기를 모아 재활용하고 2018년까지 커피찌꺼기 자원 재활용을 100%로 끌어 올릴 예정입니다.


이중, 1,700톤은 친환경 재활용 퇴비(85만 포대)를 생산하여 농가의 이익에 기여하고, 700톤은 매장방문 고객 제공용으로 활용할 예정이며, 펠릿•가축사료 등 연구용으로 950톤, 각종 친환경 행사용 150톤으로 활용하여 자원 선순환을 실현해 나갈 계획입니다.


앞서 스타벅스는 2015년 3월 경기도와 우리 농산물 소비촉진과 자원 재활용을 위한 상생협력을 맺고 스타벅스 커피찌꺼기를 재활용해 생산한 커피퇴비 1만 포대를 전달했습니다. 이어서, 올해 3월에는 경기도 평택시에 위치한 미듬영동조합법인에서 자원순환사회연대와 함께 300톤 분량의 커피퇴비 1만 5천 포대를 전달했습니다. 이는 경기도 150개 농가의 40만여평 농지에 배포할 수 있는 분량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