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주얼모피

Home > 캐주얼모피
Home > SSG DAILY/PRESS
디자인 다양성, 화려한 색감으로 달라진 모피, 젊은 여성고객 눈길 모아
이제 모피는 ‘젊은 패션상품’
신세계그룹
#신세계그룹


중ㆍ장년 여성들의 전유물로 여겨지며 2010년대 초반 침체기에 빠졌던 모피가 화려하게 부활하고 있다.


그 동안 모피는 높은 가격과 과한 부피감으로 인해 겨울철 럭셔리 패션 아이템 자리를 프리미엄 패딩에 내줬으나 최근 몇 년 사이 ‘젊음’을 장착하고 젊은 여성 고객을 중심으로 다시금 인기를 끌고있는 것.


실제 신세계백화점의 연도별 모피장르 매출을 살펴보면 2015년에 -11%의 큰 폭의 역신장을 기록했지만 2016년 0.1%, 2017년 17.0%까지 매년 실적이 올랐으며 2018년 상반기에는 무려 24.9%까지 수직상승하며 승승장구를 거듭하고 있다.


이와 같은 모피의 실적호조는 30대 여성고객들이 견인하고 있다. 실제 신세계백화점의 연도별 연령별 모피매출을 살펴보면 30대의 매출비중은 2015년에 20%를 갓 넘긴 수준이었지만 지난해에는 27%까지 늘었으며 20대도 소폭이긴 하나 매년 꾸준히 비중이 높아지고 있다.


이는 3년전부터 해외 경매시장에서 모피 원피가격이 큰 폭으로 내려감에 따라 상품 가격도 3~4년전에 비해 30% 이상 저렴해져 프리미엄 패딩으로 몰렸던 2030 젊은 고객들의 눈길을 모은 것이 크게 작용했다.


또한 진도, 동우 등 기존 정통 브랜드에 더해 젊은 감각의 신진 디자이너들의 캐주얼 모피 브랜드가 생겨나며 숏 베스트, 롱 코트 등 디자인이 다양화 되고 핑크, 비비드 컬러 등 화려한 색상의 유색 모피가 잇달아 출시된 것도 한 몫 하고있다.


올 여름 역대급 폭염을 가져온 기상 요인이 올 겨울 역대급 혹한을 가져올 것이라는 전망도 나오고 있어 향후 여성들의 관심은 더욱 높아질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이에 신세계백화점은 오는 17일부터 1주일간 강남점에서 모피 대형행사인 ‘신세계 퍼(Fur) 페어’를 대대적으로 펼친다. 이번 행사는 진도, 동우 등 전통적인 모피 브랜드 및최근 몇 년 새젊은 고객을 중심으로 인기몰이 중인 나우니스, 임주 등 총 13개 브랜드가 참여하며, 300억 / 총 4,000벌의 물량이 투입된다.


특히 예년의 모피 대형행사는 이월상품중심으로 가격할인을 했지만 이번에는 7월에 출시한 신상품도 최대 20% 할인하고, 특가상품 및 이월상품은 최대 80%까지 가격할인 하는 등 예년에 비해 할인폭을 20%정도 늘렸다.


상품구성도 기존 클래식 스타일에 더해 화이트, 사파이어 등 경쾌한 컬러의 제품까지 다양하게 준비됐다. 우선 진도에서는 오랜기간 인기상품인 블랙그라마 재킷을 179만원에 5개 한정 단독 특가기획으로 선보이며 성진모피에서도 사파이어 메일재킷을 역시 10개 한정 70% 할인된 150만원에 판매한다.


더불어 사바띠에에서는 소매가 없어 젊은 느낌을 주는 기존판매가 320만원의 밍크램카라베스트를 140만원, 디에스모피에서는 가볍게 연출 가능한 그레이&블루 색상의 폭스 숏 베스트를 70% 할인된 100만원에 준비했다.


캐주얼 모피 브랜드인 임주에서는 올해 고객의 취향에 맞게 상품을 만들어주는 ‘프리오더 이벤트’를 선보여 정상가의 30% 기본 할인에 10%의 추가할인까지 진행한다.


행사장 인테리어도 신경써 일반행거에 상품을 진열하는 기존 행사방식이 아닌 팝업스토어 형식의 매장으로 꾸려 고객들이 행사장이 아닌 본매장에서 쇼핑하는 느낌을 받을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신세계백화점 상품본부장 손문국 부사장은 “최근 몇 년 사이 모피에 대한 접근성이 쉬워지며 2030 여성들 사이에서 모피가 더 이상 ‘사모님의 비싼 외투’가 아닌 ‘트렌디하고 감각적인 외투’로 인식이 변화하고 있다."며


"이번 ‘신세계 퍼 페어’는 예년보다 할인폭 및 대상을 늘리고 특가상품도 다채롭게 준비하는 등 예전에 없던 좋은 조건을 준비한 만큼 모피 구매를 망설였던 젊은 여성 고객들에게 좋은 구매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2018.8.16 (목)

Home > SSG DAILY/PRESS
연령대별 모피 매출구성 분석해보니 30ㆍ40대가 50ㆍ60대 따돌려
모피, 이제는 젊은 여성들이 더 찾는다
신세계백화점
#신세계백화점

 

80~90년대 복부인 패션의 대표주자였던 모피를 이제 30ㆍ40대가 더 많이 찾는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로 신세계백화점이 지난해 모피매출을 연령대별로 살펴보니 50대, 60대 이상의 매출구성비는 다소 줄고 있는 반면, 30대와 40대의 매출은 매년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지난해에는 처음으로 40대가 50대 매출을 추월하며 40대가 매출구성비 1위를 차지하기도 했다. 20대 여성 매출 역시 꾸준히 늘며 모피를 구매하는 연령대가 점점 낮아지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이렇듯 모피를 구매하는 연령대가 점점 낮아지고 있는 이유는 먼저 젊은 감각의 모피제품이 다수 출시되며, 젊은 여성들이 패션아이템으로 활용할 수 있을 정도의 디자인을 갖췄다는 점이다.
 

핑크, 코발트 블루 등 과거보다 모피의 색상이 화려해졌으며, 팔 부위가 없는 조끼형 모피 등 스타일도 다양해지고, 가죽 등 다양한 소재와 함께 제작된 모피도 지속적으로 등장하고 있다. 정장은 물론 청바지 등 평상복에도 잘 어울리는 모피 상품들이 대거 나오면서 젊은 여성들을 사로잡은 것이다.
 
또 원피 가격 하락으로 인해 낮아진 모피 가격 역시 젊은 층에게 인기를 얻고 있는 큰 이유다. 예전에는 평균 500~600만원대가 주를 이뤘던 것에 반해 최근에는 150만원대 중•저가 상품도 다수 출시되는 등 200~300만원대가 주를 이루며 가격 문턱이 낮아졌다. 그간 젊은층 사이에서 겨울 외투로 인기를 끌고 있는 프리미엄 패딩과 가격이 크게 차이가 없어 여성들이 새로운 패션 외투로 모피 구매가 늘고 있는 것이다.

 

이어 젊은 감성의 신규 모피 브랜드들의 론칭도 크게 영향을 끼쳤다. 과거 모피를 제작하는 원피의 높은 가격으로 인해 진입장벽이 높아 신규 모피 브랜드 론칭이 어려웠다.  허나 지난해 원피가격이 최저점을 찍으며 스타일에 중점을 둔 ‘나우니스’, ‘르보’, ‘안나리사’ 등 캐주얼 모피 브랜드들이 대거 나오며 젊은 여성들에게 눈도장을 찍기 시작한 것이다.
 

 

이에 신세계백화점은 11월 2일까지 강남점에서 진도, 동우, 윤진모피 등 대표 모피 브랜드는 물론 사바띠에, 케티랭, 나우니스, 르보, 안나리사 등 캐주얼 모피까지 다양한 스타일의 모피를 합리적인 가격으로 만날 수 있는 ‘트렌디 모피 페어’를 펼친다. 이번 행사에는 이례적으로 클래식 모피 브랜드보다 캐주얼 모피 브랜드가 더 다양하게 참여해 젊은 여성들을 집중 공략한다는 계획이다.
 
생동감 있는 화사한 컬러에 언제든지 입을 수 있는 스타일의 모피로 알려진 나우니스가 밍크 베스트를 99만원에 선보이고, 동우모피 블랙 휘메일 재킷 145만원, 진도모피 밍크하프코트 180만원 등 클래식 모피 상품들도 특가로 판매한다. 또 구매금액에 따라 세이블 머플러, 모피 무료 세탁권, 워커힐 식사권 등 브랜드별 사은품도 풍성하다.
 
특가 상품과 사은품 외에도 입지 않아 장롱에 보관만 해온 모피를 보상해주거나 구식의 디자인의 중고 모피를 세련된 모피로 바꿔 수 있는 서비스도 마련됐다. 강남점 5층 벨리노 모피 팝업스토어에서는 입던 모피를 시세에 맞게 상품권으로 보상해주고, 최신 스타일의 베스트, 숏코트 등 다양한 형태로 리폼해주는 코너를 준비했다.

 

신세계백화점 여성클래식팀 임채용 팀장은 “모피제품의 색상, 디자인 등이 점점 다양해지며 과거 중년 사모님의 비싼 외투라는 인식에서 트렌디하고 감각적인 외투로 변신하고 있다.”며, “이번 행사에는 이례적으로 클래식 모피 브랜드보다 감각적인 캐주얼 모피 브랜드를 다양하게 선보여 젊은 여성고객 수요 잡기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2017.10.30 (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