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절

Home > 춘절
Home > SSG DAILY/PRESS
고객에 따라 1만원부터 최대 5만원 할인 혜택 
신세계면세점, 코리아 그랜드 세일 참가
신세계면세점
#신세계면세점


신세계면세점이 외국인 대상 쇼핑관광 이벤트 ‘코리아 그랜드 세일’ 참여와 함께 중국 개별 관광객인 싼커를 공략하기 위해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펼친다. 


지난 2011년부터 시작해 올해 9회를 맞은 ‘코리아 그랜드 세일’은 외국인들이 국내에서 다양한 혜택을 누리며, 편하게 여행할 수 있도록 열리는 대규모 쇼핑축제로, 올해는 평창올림픽 기간에 맞춰 오는 2월 28일까지 진행된다. 이번 코리아 그랜드 세일에는 항공, 숙박, 쇼핑, 뷰티, 식음료, 엔터테인먼트 등 분야별로 총 700여 개의 기업, 5만 2천여 개의 매장이 참여한다.


신세계면세점도 코리아 그랜드 세일 기간 내 명동점, 부산점, 인천공항 1,2터미널점에서 내외국인 전 고객 대상으로 최대 30% 할인 행사를 비롯해 사은품 증정 등의 온/오프라인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외국인 개별 관광고객에게는 100달러 이상 구매 시 1만원, 200달러 이상 2만원, 300달러 이상 3만원, 500달러 이상 구매 시 5만원의 즉시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또한 신세계면세점만의 특별 할인 혜택을 제공하는 브랜드 데이인 음력 1월 1일(양력 2월 16일)에는 1달러 이상 구매한 고객에게 5만원 상당의 사은금액권을 증정한다.


여기에 명동점을 방문하는 외국인 개별 관광 고객을 대상으로는 1인당 1개의 손난로를 무료 제공하며, 20달러 이상 구매 시, 한복체험권과 남산타워 티켓이 포함된 ‘서울투어 패키지’를 제공한다.


또한 오는 1월 27일부터 2월 2일까지는 중국의 3대 명절 중 하나인 춘절을 앞두고 신규회원 확보 및 혜택 제공 등의 프로모션을 진행 중이다. 9억 유저가 사용중인 중국 국민 메신저 위챗에 멤버십 서비스를 오픈해 회원 모집하고 있으며 유니온페이, 알리페이, 중국 흥업은행 등과 제휴해 명동점 구매 고객 대상 즉시 할인 등의 혜택을 제공하고 있다.


신세계면세점 관계자는 “실제로 코리아 그랜드 세일로 인한 신세계면세점 내방고객이 전년대비 3배 이상 증가했다” 면서 “방한하는 외국인들에게 즐거운 쇼핑, 인상 깊은 여행의 계기를 만들어 줄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2018.1.30 (화)

Home > SSG DAILY/PRESS
제주 등 6개점에서 중국 관광객 유치 판촉 행사
이마트, 요우커 잡기 춘절 마케팅
이마트
#이마트


4일부터, 중국 춘절 맞아 제주 3개점 등 6개점에서 중국 관광객 유치 판촉 행사





‘欢迎您来韩国.(환잉닌라이한궈) 한국에 오신 걸 환영합니다!’

이마트는 7일 부터 시작되는 중국 춘절(2월7일~13일) 연휴를 맞아 사상 최대의 방문객이 한국을 방문할 것으로 보고 오는 4일부터 17일까지 2주간 중국인 관광객을 위한 맞춤형 마케팅을 펼칩니다.


이마트는 제주권역 3개점과 용산점, 청계천점, 왕십리점 등 중국인 관광객이 많이 찾는 6개 점포를 선정해 대대적인 중국 마케팅을 펼치고 웨이보 등을 통한 SNS 홍보와 기내지 및 중국 주요 온라인 사이트 등을 통한 홍보도 진행합니다. 먼저 중국 관광객들이 많이 사용하는 은련카드로 10만원 이상 구매시 5천원 할인행사를 진행하고 내점하는 중국관광객이 QR코드를 활용한 교환권을 고객만족센터에 제시하면 5만원 이상 구매시 5천원 결제 할인권으로 교환해 줍니다. 또한 이마트의 중국 관광객 매출의 60%를 차지하는 제주 3개점에는 별도의 중국관광객을 위한 증정용 선물세트 1만개를 제작해 제공할 계획입니다.


선물세트에는 화장품, 믹서기 등 중국 관광객들이 선호하는 상품을 중심으로 최대 50% 할인 쿠폰북과 함께 중국인들이 선호하는 홍삼정, 마스크팩, 보습크림, 분유 등의 샘플과 숙박업소 정보 리플렛 등의 관광정보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한편 이마트는 2월 1일부터 시행되는 외국인 부가세 즉시환급제도도 적극적으로 알릴 계획입니다. 이마트는 1일부터 청계천점을 시작으로 대형마트 업계에서는 처음으로 외국인 부가세 즉시환급제도를 도입해서 시행하고 있으며 외국인 매출비중이 높은 점포 상위 9개점에 4일부터 2차 시행할 계획입니다.


4일부터 외국인 부가세 즉시환급이 가능한 제주점, 용산점 등 이마트 9개점은 이마트 내 외국인 매출 비중의 70%를 차지하므로, 이마트를 방문하는 외국인 관광객의 쇼핑편의가 크게 개선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또한 이마트는 3월 초까지 이마트와 트레이더스 전 매장에 외국인 부가세 즉시환급제도를 도입한다는 계획입니다.


이마트 최훈학 마케팅팀장은 “춘절 황금 연휴 기간 동안 중국인 관광객이 늘것으로 예상돼, 이들을 대상으로 한 맞춤형 프로모션을 마련했다” 며 “앞으로도 중국 관광객들을 위해 부가세 즉시 환급제와 연계한 행사 등 다양한 행사를 기획할 계획이다.”라고 말했습니다.

Home > SSG DAILY/PRESS
신세계百, 대형 유통업계 최초 ‘외국인 부가세 즉시환급’ 도입
2월 1일부터 본점에서 시행
신세계백화점
#신세계백화점


2월 1일부터 대형 유통업계 최초로 ‘외국인 부가세 즉시환급’ 본점에서 시행




 

신세계백화점이 2월 1일부터 대형 유통업계 최초로 ‘외국인 부가세 즉시환급’서비스를 신세계백화점 중 외국인 고객이 가장 많이 방문하는 본점에 도입합니다. ‘외국인 부가세 즉시환급 제도’란 사후면세점의 일환으로 외국인 관광객이 체류기간내 물품가격 100만원 한도내에서 구매 건별로 3만원 이상 20만원 미만 물건을 구입할 때 백화점 매장에서 부가세를 제외한 금액으로 바로 구매가 가능한 제도입니다. 이는 정부에서 외국인 관광객 활성화 대책의 일환으로 지난 1월 1일부터 시행을 공포한 것으로 신세계는 중국 4대 쇼핑이슈(춘절, 노동절, 국경절, 연말)중 하나인 ‘춘절’이전에 ‘부가세 즉시환급제’를 도입해 춘절기간 한국을 방문하는 유커 및 외국인 고객들의 편의성을 높인다는 방침입니다.

 

 

한결 편리해지는 외국인 백화점 쇼핑


실제 오는 2월부터 ‘부가세 즉시환급’ 제도가 시행되면 임대매장 등을 제외한 모든 장르에 적용돼 외국인들이 백화점에서 상품을 구매하기가 한결 편리해질 예정입니다. 기존에는 외국인이 백화점에서 상품 구매 시 ①부가세가 포함된 판매금액을 결제하고 ②백화점 내 별도의 택스리펀드 데스크에서 해당 상품의 전표를 발행받아 ③출국시 공항의 세관신고장에서 세관반출 승인을 받은 후에야 ④부가세(10%)를 환급받을 수 있었습니다. 이 때문에 성수기에는 외국인 관광객들이 몰려 공항에서 세관반출 승인과 환급액을 받는 것이 번거로웠고 여행중에도 전표를 일일히 모아야하는 불편을 겪었습니다.

 

하지만 2월 1일부터는 신세계백화점 본점에 방문하는 외국인 고객이 20만원 미만 상품을 구매하면 ①각 층 곳곳에 위치된 계산대에서 관세청과 연결된 별도 단말기를 통해 여권을 조회하고 관세청 승인을 받아 ②부가세가 제외된 금액으로 바로 구매가 가능한 것입니다. 3월 중순부터는 ‘부가세 즉시환급’ 시스템을 각층 계산대에서 각 매장까지 확대하여 외국인 고객들이 여권정보 조회를 위해 계산대로 옮기지 않고 해당 브랜드 매장에서 손쉽게 여권확인과 구매가 가능해지도록 할 예정입니다. 신세계는 이번 본점 도입을 시작으로 추후 강남점, 센텀시티점 등 외국인 수요가 많은 점포로 점차적으로 확대할 방침입니다.

 

 

‘외국인 부가세 즉시환급’ 제도에 최적화된 신세계 본점


신세계의 이번 ‘외국인 부가세 즉시환급’ 실시는 우리나라를 찾는 외국인 고객들의 쇼핑편의성을 높이고 나아가 한국 관광 활성화에 크게 도움이 되고자 유통업계 최초 도입과 시스템 개발을 서둘렀다는데 의미가 있습니다. 특히 이번에 즉시환급 제도를 도입하는 신세계 본점은 국내 관광지 중 외국인들이 압도적으로 많이 방문하는 명동 인근에 위치해 신세계백화점 전체에서 본점의 외국인 매출비중이 60%를 차지할 정도로 외국인 쇼핑수요가 많습니다. 또한 5월에는 본점에 시내면세점이 오픈할 예정으로 본점을 방문하는 외국인 고객들은 사전면세(시내면세점)와 사후면세(즉시환급)를 모두 이용할 수 있어 쇼핑의 폭이 대폭 늘어날 전망입니다.


뿐만아니라 담당부서에서 부가세 즉시환급 제도 도입을 위해 외국인이 많이 방문하는 지난 연말 두달간(11~12월) 본점 외국인 매출을 구매금액별로 조사한 결과, 두달간 외국인 총 구매건수에서 20만원 미만 구매건수가 절반가량 차지하는 등 본점이 이번 제도의 취지와 가장 적합한 환경을 보였습니다. 신세계백화점 지원본부장 박주형 부사장은 “신세계는 대형 유통업체 최초로 도입하는 이번 ‘외국인 부가세 즉시환급’ 제도를 통해 한국을 방문하는 외국인 고객들이 좀더 편리하게 쇼핑을 즐길 수 있도록 했다.”며, “오는 5월에는 본점에 시내면세점 오픈도 앞두고 있는 만큼 앞으로도 관광 활성화에 보탬이 될 수 있는 제도 및 방법을 다각도로 검토/도입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