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물가

Home > 추석물가
Home > SSG DAILY/PRESS
폭염 추석물가 비상!
이마트, 추석 선물세트 가격 안정화 나선다
#이마트


냉해, 폭염, 태풍 등 기상이변으로 인해 한우, 과일 등 추석 물가가 전반적으로 상승하고 있는 가운데 이마트가 합리적인 가격의 다양한 추석 선물세트를 선보인다. 

먼저, 이마트는 명절에 소비자들이 가장 선호하는 한우 선물세트를 합리적인 가격에 선보이기 위해 미트센터에 사전 물량 비축을 통해 선물세트 가격을 동결하거나 인상폭을 최소화하였다. 

한우의 경우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산지시세가 5~8%가량 상승하고 있다. 수입육 소비 증가 등으로 한우소비에 영향을 주면서 한우 공급량이 줄었기 때문이다. 

이에 이마트는 한우 선물세트 판매량의 60% 이상을 차지하는 냉동한우의 경우, 올해 추석에 한우 가격이 상승할 것을 예상, 설 직후인 3월부터 물량을 비축하여 지난해 추석 약 4만5천세트에서 올해 약 5만2천으로 16%가량 늘려 가격인상을 최소화하였다.

실제, 대표적인 한우 선물세트인 ‘한우 혼합 1호세트’(198,000원), ‘한우정육세트’(98,000원), ‘피코크 횡성축협 한우갈비세트’(280,000원) 등의 경우 지난해와 동일한 가격에 판매한다.

또한, 일부 냉장 선물세트의 경우에도 산지와의 사전 계약과 마진 최소화 등의 노력을 통해 ‘국산의 힘 제주 한우세트’(298,000원), ‘피코크 한우냉장 4호세트’(200,000원) 등은 가격을 동결하였다.

수산물의 경우에는 품목별로 희비가 엇갈리고 있다.

먼저, 굴비 선물세트의 경우에는 원물인 참조기 가격이 지난해에 비해 15~20% 정도 상승하였음에도 불구하고 가격을 동결하거나 10% 내외로 가격 인상을 최소화하였다. 

이처럼 굴비 가격을 안정화시킬 수 있는 이유는 참조기 가격이 상대적으로 저렴한 시기에 협력회사와 함께 공동구매하고 자체 마진을 줄였기 때문이다.

실제, ‘특선 영광참굴비 2호세트(0.85kg)’는 49,000원(카드할인가, 정상가: 70,000원)으로 지난해 추석과 가격이 동일하며, ‘특선 참굴비 1호세트(1kg)’의 경우 지난 추석 90,000원(카드할인가, 정상가: 100,000원)에서 올해 99,000원(카드할인가, 정상가: 110,000원)으로 가격 인상을 최소화하였다.

한편, 이마트는 올해 가격이 크게 오른 참조기 대신 부세, 대서양 조기 등을 활용한 대체제를 준비하였다.

대표적으로는 중국산 부세조기를 활용한 ‘통보리 부세굴비세트(600g)’를 49,500원(카드할인가, 정상가: 55,000원)과 ‘대서양 조기세트(1.8kg)’도 44,910원(카드할인가, 정상가: 49,900원)에 준비하였다.

통보리 부세굴비세트 전체 물량은 지난해 4,700세트에서 올해 5,100세트, 대서양 조기세트 전체 물량은 지난해 2,000세트에서 올해 4,000세트로 늘려 준비하였다.

갈치의 경우 ‘20년만의 갈치 대풍’ 이라고 불리던 지난해보다 산지 시세가 15%가량 저렴해진 것이 특징이다.

이는 올해 지난해보다 해수온도가 상승하여 갈치의 먹이가 풍부해지면서 어장 형성이 잘 되었기 때문이다.

실제, 이마트의 대표적인 갈치 선물세트인 ‘제주 은갈치(1.3kg)’는 지난해 160,000원에서 올해 133,200원(카드할인가, 정상가: 148,000원)으로 17%가량 저렴하다.

전복의 경우에도 물량 증가로 지난해에 비해 가격이 낮아져 ‘국산의 힘 활전복(1kg)’은 지난해 100,000원에서 92,000원으로 8%가량 가격이 인하되었다.

대표적인 과일 선물세트인 사과와 배의 경우에는 5월 개화기 냉해 피해와 7~8월 폭염 영향으로 산지 생산량이 15~20%가량 감소하여 산지시세가 10~20% 상승할 것으로 보인다.

이마트는 산지 상황을 면밀히 파악하고 상대적으로 폭염피해가 적은 고지대 지역의 산지를 발굴하고 일부 선물세트 가격 동결 등 선물세트 가격 안정화를 위해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이마트 최훈학 마케팅 담당은 “올해 추석의 경우 폭염 등으로 추석 물가가 크게 상승하고 있는 가운데 물량 사전비축 및 마진 최소화 등의 노력을 통해 추석 물가 안정화에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라며, 

“보다 알차게 선물세트를 구매하고자 하는 고객들은 9월 12일까지 진행하는 예약판매를 활용하면 20~40%가량 저렴하게 구매하실 수 있다.”라고 말했다.


2018.08.23 (목)


Home > SSG DAILY/PRESS
제수용품, 제철 먹거리 등 500여개 품목 할인 행사
이마트, 추석 물가 잡기 나선다!
이마트


#이마트



이마트가 오는 16일(금)까지 추석을 맞아 차례상에 필요한 각종 제수용품부터 제철 신선 먹거리, 주요 생필품 등 총 500여개 품목을 모아 대규모 할인 행사를 연다고 밝혔습니다. 올해는 한우와 조기 등 주요 제수용품 시세가 지난해보다 평균 10~20% 가량 오름세를 보이며 물가 상승이 우려됐던 만큼 이마트는 추석을 앞두고 치솟는 신선식품 가격을 낮추는데 주력한다는 방침입니다.


우선, 명절 먹거리 중 전년 대비 10~15% 가격이 인상한 한우 가격을 잡기위해 이마트는 축산 바이어가 직접 한우 경매에 참여해 물량을 확보하고, ‘미트센터’ 통합 생산을 통해 단가를 낮춰 가격 상승률을 최소화 하는데 성공했습니다. 이를 통해 오는 16일까지 명절 수요가 많은 한우 냉장 불고기 전 등급, 한우 국거리 전 등급을 신한, 현대, 국민카드 등 행사카드 구매시정상가 대비 20% 저렴한 가격에 선보입니다


또 어황 부진에 금어기가 겹쳐 가격이 4월부터 꾸준한 상승세를 나타냈던 조기 역시 몸값 낮추기에 나섰습니다. 국내산 조기는 8월 10일 금어기가 해제되었지만 어획량이 시세를 낮추기에는 부족한 형편입니다. 이에 따라 이마트는 협력사와 손잡고 사전 비축물량을 통해 참조기(中)를 오는 14일까지 마리당 2,780원 수준에 저렴하게 판매합니다.


이외에도 다양한 수산물을 저렴한 가격에 선보여 국내산 참가자미(大, 해동)는 1미당 5,980원에, 국내산 자반고등어(大)는 1손당 5,980원에만나볼 수 있으며 국내산 생오징어는 오는 14일까지 마리당 2,480원에 판매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마트는 대파, 양파, 마늘, 표고버섯, 새송이버섯 등 총 11개 품목에 대해 후레쉬 센터 대량 매입, 사전 비축 등을 통해 가격 상승이 가장 크게 체감되는 채소도 물가 안정에 나섰습니다. 행사 기간인 16일까지 후레쉬센터 표고버섯(350g/봉)은 5,480원에, 양파(1.8kg/망)은 2,280원에, 다진마늘(200g)은 3,780원에 판매합니다.



피코크오색꼬지전, 식혜, 고기양념 등 간편 제수용품도 행사 진행


그리고 온 가족이 모이는 민족 최대의 명절인 만큼 다양한 가족 먹거리도 풍성하게 마련했습니다.


우선, 가을철 대표 별미 햇꽃게를오는 16일까지 100g당 1,580원이라는 파격적인 가격에 선보이며 국산 활 광어회는 1팩(300g내외)당 25,800원, 피코크 엄마기준 총각무라면은 4,980원(158gx4입)에 판매합니다. 당도를 엄선한 하우스 감귤(1.4kg/팩)과 필리핀 망고(4~6입/박스) 등도 각각 10,500원, 12,800원에 구매할 수 있습니다.


한편, 제수용품을 간편하게 마련하고자 하는 소비자들을 위한 간편 명절음식도 알차게 구성해 오는 14일까지 피코크안동단호박식혜, 수정과를 각각 2,180원에,피코크 고기양념 4종(각 500g)을 각각 4,000원에 선보입니다. 또한 피코크 송편 5종(각 600g)을 5,980원~6,680원에,피코크오색꼬지전(380g)은 6,980원에 판매합니다.


행사 카드로 피코크 명절음식 1만 5천원 이상 구매시 2천원 상품권을 증정해 고객들의 부담을 낮추는데 일조할 예정입니다.

 


최훈학 이마트 마케팅 팀장은 “추석을 앞두고 신선식품을 중심으로 물가가 상승하면서 명절 가게부담이 늘어나 이를 해결하기 위해 이번 행사를 마련하게 됐다”며“제수음식, 제철 신선식품 등 총 500여개 품목을 알차게 준비한 만큼 고객들의 실속 있는 명절 준비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