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대백화점

Home > 최대백화점
Home > SSG DAILY/PRESS
3년내 매출 2조 목표
'국가 대표 ‘랜드마크 백화점’ 위용 드러냈다
신세계백화점
#신세계백화점


첫해 매출 1조7천억, 3년내 2조 ‘글로벌 트렌드세터’ 찾는 국내1위점 등극 목표






신세계 강남점이 프랑스 ‘봉마르셰’, 미국 ‘삭스피프스에비뉴’와 같이 최신 트렌드를 총망라, 글로벌 트렌트세터들이 찾는 세계적 백화점으로 자리잡습니다. 신세계는 강남점 개점 15년 만에 증축•리뉴얼 공사를 17개월간 공들여 마무리하고 국내 최고 수준의 ‘랜드마크 백화점’의 베일을 26일 벗는다고 밝혔습니다. 신세계는 리뉴얼 오픈 첫 해인 올해 1조7000억원의 매출(‘15년 1조3000억원)로 국가대표 백화점으로 올라서고, 3년안에 매출 2조원 달성을 겨냥하는 등 업계 최단기간 매출 2조 점포에 등극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습니다.


강남점은 신관 6개층(6F~11F)을 새롭게 증축하고 지하1층 매장을 확장, 지난해 10월 오픈했으며 이중 신관 5개층 증축부를 먼저 연데 이어, 8월까지 기존 본•신관 리뉴얼 공사를 마무리 짓는다는 방침입니다.


영업면적 16,800여평→26,200평(60% 확대), 브랜드 1000여개(350개 확대)





강남점은 이번 공사를 통해 영업면적을 기존 1만6800여평(약 5만5500㎡)에서 9400여평(약 3만1000㎡) 더한 총 2만6200평(약 8만6500㎡) 규모로 늘려 서울지역 최대면적 백화점으로 재탄생했습니다. 또 영업면적 증가에 따라 입점되는 브랜드 수도 기존 600여개에서 60%에 가까운 1000여개까지 늘어나 국내 최대수준의 브랜드 수를 갖춘 풀라인(Full-Line) 백화점의 위용을 갖췄습니다.


신세계는 올해 6대 핵심 프로젝트(강남점 증축, 부산 센텀시티몰•3월, 시내면세점•5월, 김해점•6월, 하남점•9월, 대구점•12월)를 준비하고 있으며, 강남점이 스타트를 끊습니다.


매장에서 먼저 경험하고 쇼핑으로 이어지는 선진국형 ‘체험형 쇼핑센터’로 꾸며





강남점은 1인당 GDP 3만달러 시대를 앞두고 소비자의 라이프셰어를 공략할 수 있는 체험형 쇼핑센터 형태로 꾸며 종전의 상품판매 중심의 백화점과 차별화했습니다. 이에 따라 신세계만의 유통 노하우와 세련된 감각이 녹아 든 4개의 전문관을 업계 최초로 선보입니다. 전문관들은 특정 콘셉트에 맞춰 상품을 진열, 각각의 전문관을 편집매장화해 더욱 세분화된 상품구색 뿐만 아니라 경험 소비 행태로 빠르게 변화하는 고객들의 니즈를 충족시킬 예정입니다. 신세계는 이번 전문관을 구성하며 선진국의 경우 1인당 GDP가 3만 달러로 도약했을 때 민간 소비가 국가 경제성장을 견인했다는 점에 주목했습니다.


선진국 반열에 들어섰다고 보는 1인당 GDP 3만달러 이상 국가에서는 가격보다 구매 과정과 서비스를 중시하는 소비 경향이 두드러지며, 남들에게 보여지는 과시 소비를 넘어 체험을 바탕으로 한 경험 소비 행태를 보인다는 게 특징입니다. 유통선진국인 일본의 경우도 1인당 GDP 3만달러에 진입한 1992년부터 가격 중시 소비 보다 가치 소비가 증가했으며, 인테리어 등 라이프 스타일과 관련된 산업의 연평균 성장률이 한 때 두자릿수를 넘은 바 있습니다. 또 일본의 유통전문지인 ‘닛케이(日経)마케팅저널’은 최근 “일본 백화점 업계의 경우 90년대 중반 이후 외형에만 치중해 차별화된 매장 구성, 서비스를 소홀히 한 점포가, 소비 불황의 직격탄을 맞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보도한 바 있는데, 이는 국내 백화점 업계에 시사하는 바가 큽니다.


첫해 매출 1조7천억, 3년내 2조 ‘글로벌 트렌드세터’ 찾는 국내1위점 등극 목표





유신열 신세계백화점 강남점장은 “새롭게 태어난 강남점은 단순한 상품판매를 넘어 다양한 고객 경험까지 제공해 미국, 유럽, 일본 등 유통선진국의 백화점과 비교해도 뒤지지 않는 세계적인 ‘랜드마크 쇼핑센터’로 완성했다.”면서, “이번 증축/리뉴얼을 통해 면적, 매출, 매장구성, 브랜드 등 모든 면에서 업계를 선도할 강남점은 대한민국 1등은 물론, 국내를 넘어 세계적인 복합 쇼핑센터로 발돋움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