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청패션

Home > 청청패션
Home > SSG DAILY/PRESS
청바지 입기 좋은 5월, 2019년 패션 트렌드 ‘데님’ 인기에 진캐주얼 장르 찾는 2030세대 늘어나
신세계백화점, ‘청청패션’이 돌아왔다
 
#신세계백화점



청바지 안에 청남방을 같이 입으면 촌스럽다? 한때는 센스 없는 패션으로 인식되던 ‘청청’이 다시 주목 받고 있다.


2019년 봄/여름 패션 트렌드 상품으로 ‘데님’이 꼽히며 2030세대를 중심으로 청바지와 같은 기본 상품 외에 데님 원피스, 데님 재킷, 등 다양한 스타일의 데님 상품이 각광받고 있는 것.


아크네 스튜디오 등과 같은 글로벌 컨템포러리 브랜드들도 앞다투어 데님 컬렉션을 선보이고 있으며 리바이스, 타미힐피거 등 전통 청바지 브랜드들도 ‘엔지니어드’, ‘코카-콜라 캡슐 컬렉션’ 등 한정 상품을 선보이며 ‘데님’ 트렌드를 선도하고 있다. 


무더운 여름철을 앞둔 5월은 전통적으로 청바지, 데님 셔츠, 원피스 등을 찾는 고객들이 많아지는 시기이다.


이에 더해 90년대 레트로 스타일에 최신 감각을 더한 ‘뉴트로’가 올해 트렌드를 대표할 키워드로 선정되며 청바지, 청재킷 등 데님 상품이 인기를 끌고 있다.


실제 올해 1월부터 5월 7일까지 신세계백화점의 데님 상품을 구매하는 고객들은 지난해 동기간 대비 11.9% 늘었으며 매출도 전년보다 13.5% 신장하고 있다.


특히 이 중 트렌드에 민감한 2030세대 고객들의 데님 상품 수요는 전년보다 39.4% 늘어나며 돌아온 데님 열풍을 보여주고 있다. 

 

유환염 신세계백화점 영패션 팀장은 “매일 입어도 어색하지 않은 기본 청바지부터 락스에 담근 듯 물빠진 ‘돌청 재킷’, 아저씨 바지와 같은 헐렁한 와이드 핏 청바지 등 다양한 뉴트로 풍의 상품이 젊은 고객들을 중심으로 인기를 끌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신세계는 올해 봄/여름 패션 아이템인 ‘데님’과 관련한 다양한 대형행사를 마련했다.


먼저 10일부터 12일, 17일부터 19일까지 두 차례에 걸쳐 신세계백화점 전 점의 게스진 상품을 최대 30% 할인된 가격에 만나볼 수 있다.(일부 상품 제외)


이어 신세계백화점 영등포점에서는 10일부터 26일까지 A관 지하 2층 행사장과 브랜드 본매장에서 <써머 데님&어글리 슈즈 페어>를 열고 2019 인기 데님 상품과 어글리 슈즈를 특별한 가격에 연이어 선보인다.


10일부터 16일까지 최대 60% 할인된 가격으로 선보이는 데님 페스티벌의 대표 상품으로는 정상가 229,000원의 캘빈클라인 남성 테이퍼드진이 91,600원, 정상가 79,000원의 버커루 여성 스키니진 30,000원, 정상가 168,000원의 게스진 여성 부츠컷 커팅 청바지를 84,000원에 판매한다.


또 10일부터 26일까지 영등포점 B관 3층 브랜드별 본매장에서 진행되는 어글리 슈즈 페어에서는 디스커버리 608 스니커즈 99,000원, 나이키 M2K 119,000원, 휠라 디스럽터 69,000원, 르꼬끄 모나코 스니커즈 129,000원 등이 있다.



2019.05.09 (목)

Home > SSG DAILY/PRESS
2019 봄여름  데님 컬렉션 ‘블라 콘스트’ 통해 복고풍 디자인 데님 제품 출시
아크네 스튜디오, 올 봄 청청 패션을 입자
 
#신세계인터내셔날



매 시즌 독특하고 실험적인 컬렉션을 선보이는 스웨덴 컨템포러리 브랜드 아크네 스튜디오(Acne Studios)는 올 봄 데님 컬렉션 블라콘스트(Blå Konst)를 통해 다양한 디자인의 복고풍 데님 제품을 출시한다.

블라콘스트는 아크네 스튜디오가 매 시즌 새롭고 개성 있는 데님 제품을 선보이기 위해 만든 컬렉션이다. 

이번 시즌에는 주요 트렌드로 자리잡은 ‘뉴트로’를 반영해 과거의 디자인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남녀 데님 제품들을 다양하게 선보였다. 

아크네 스튜디오는 이번 시즌 복고풍 데님 팬츠와 함께 데님 재킷을 출시해 청청 패션을 비롯한 다양한 데님 룩을 연출할 수 있게 했다.

지난 시즌 첫 선을 보인 1996, 1997 데님 팬츠는 올해 더 다양한 색상으로 출시됐다. 

1996년과 1997년 브랜드가 처음 출시한 청바지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디자인으로 허리 선이 높게 잡혀있는 하이 웨이스트(High Waist) 형, 스트레이트 핏이 특징적이다. 

셔츠, 맨투맨 등 다양한 상의에 매치할 수 있는 기본 디자인이다. 

올해 처음 선보이는 1998, 1999 데님 재킷은 군더더기 없이 깔끔한 기본 디자인에 긴 소매가 특징이다. 

1996, 1997 청바지와 같은 색상으로 출시돼 동일한 색상의 데님 상하의를 함께 입으면 한 벌처럼 연출 가능하며, 스커트, 면 팬츠 등과 함께 하면 캐주얼하면서 멋스러운 느낌을 낼 수 있다.

데님 팬츠와 재킷 모두 다크 블루부터 미드 블루, 라이트 블루 등 빈티지한 색상까지 다양한 색상으로 출시돼 선택의 폭이 넓다.

아크네 스튜디오는 이번 데님 컬렉션 출시를 기념해 슈퍼스타 농구 선수 러셀 웨스트브룩(Russell Westbrook)을 주인공으로 한 광고 캠페인을 공개한다. 


이번 화보는 다양한 명품 브랜드와 작업해 온 세계적인 사진작가 유르겐 텔러(Juergen Teller)와 협업해 웨스트브룩이 소속된 오클라호마 시티 썬더 구단이 있는 오클라호마 주에서 촬영됐다.

미국 오클라호마 주의 숨겨진 멋진 장소들에서 웨스트브룩이 아크네 스튜디오의 데님을 입고 농구를 하는 모습이 담겼다. 

패션을 사랑하고 자유롭게 스타일을 표현하는 웨스트브룩은 카메라를 향해 드리블을 하는 듯한 생동감 넘치는 동작을 통해 1996 청바지를 비롯한 데님 컬렉션의 매력을 마음껏 뽐냈다. 

이번 광고캠페인 화보는 미국 로스엔젤레스의 베니스 해안 농구장에 예술작품처럼 그림으로 표현됐으며, 아크네 스튜디오 청담 전문점 건물 외벽에도 거대한 크기로 설치돼 매장을 방문하는 국내 고객들이 캠페인을 감상할 수 있게 했다. 

아크네 스튜디오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조니 요한슨’은 “데님 제품은 아크네 스튜디오의 출발점이자 나에게 언제나 매혹적인 소재다”라며, 

“고대하던 유명 사진작가 유르겐 텔러와의 협업을 통해 아크네 스튜디오의 데님 팬츠를 입은 미국의 아이콘 러셀 웨스트브룩을 촬영할 수 있어 뜻깊다”라고 말했다.

아크네 스튜디오의 2019년 봄여름 시즌 데님 컬렉션은 전국 매장에서 만나볼 수 있다. 


2019.03.07 (목)


Home > SSG DAILY/PRESS
아크네 스튜디오 2018 S/S 컬렉션 출시
올 봄, 개성있는 청청 패션이 대세!
신세계인터내셔날
#신세계인터내셔날


데님도 멋스럽게!


최근 청청 패션이 주목 받고 있다. 패션계에 복고 바람이 불면서 한때 촌스러움의 대명사였던 청청 패션은 많은 유명인사, 연예인 등이 즐겨 입을 정도로 유행의 중심에 섰다. 영국 BBC는 지난 1월 2018년을 지배할 패션 키워드 중 하나로 ‘뉴 데님(New Denim)’을 제시하며 상하의를 모두 청으로 입는 ‘데님 위 데님(denim on denim)’ 스타일을 언급하기도 했다. 


매 시즌 독특하고 실험적인 컬렉션을 선보이는 스웨덴 컨템포러리 브랜드 아크네 스튜디오는 이러한 트렌드에 맞춰 데님 컬렉션 블라 콘스트(Blå Konst)의 2018년 봄•여름 시즌 제품을 출시한다. 


아크네 스튜디오는 데님을 한층 더 깊이 있게 연구하고 매 시즌 진화된 데님 제품을 선보이기 위해 지난해 봄 블라 콘스트 컬렉션을 첫 출시했다. 


스웨덴어로 블루 아트(Blue Art)라는 뜻의 블라 콘스트는 백지의 캔버스에 예술을 그려내는 것처럼 입는 사람에 따라 자신만의 개성을 표현할 수 있는 데님을 디자인하는 컬렉션으로, 매 시즌 다른 컨셉으로 제품을 선보이고 있다.



이번 시즌에는 멕시코 출신 현대 미술가 가브리엘 쿠리(Gabriel Kuri)의 작품에서 영감을 받아 제작했다. 


가브리엘 쿠리는 영수증, 추잉껌과 같은 일상적인 물건에서 발견한 특징적 요소를 작품화 하기로 유명한 조각가다. 평범함에서 새로움을 찾는 그의 감각이 이번 블라콘스트 컬렉션에 색다른 분위기를 불어넣었다. 


이번 컬렉션에서 추잉껌 모양의 익살스러운 패치가 데님 재킷에 상징처럼 부착됐으며, 다채로운 색상의 추잉껌 프린트가 데님 재킷과 팬츠를 비롯해 오버사이즈 셔츠, 반바지 등에 디자인돼 개성을 드러낸다.  


데님의 색상도 한층 다양해졌으며 전체적으로 오버사이즈로 출시됐다. 퓨어 인디고, 오버다이드, 스톤 워시드 등 대조되는 다양한 톤의 데님을 만나볼 수 있다. 여유로운 핏의 데님 재킷은 멋스러우면서 편안한 착용감을 준다. 티셔츠와 스웻 셔츠도 기장이 길고 늘어지는 스타일로 제작됐다. 청바지는 허리까지 올라오는 디자인으로 벨트를 맸을 때 독특한 스타일을 완성한다. 


한편, 이번 컬렉션 론칭을 기념해 가브리엘 쿠리는 블라콘스트 컬렉션을 주제로 한 10 가지 작품을 만들어 아크네 스튜디오 전 세계 주요 매장에 전시할 예정이다. 


아크네 스튜디오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조니 요한슨은 “나는 가브리엘 쿠리가 세상을 바라보는 방식을 동경한다. 그는 다양한 물건과 재료를 가지고 자신만의 스토리를 표현하는데, 아크네 스튜디오 블라콘스트가 일상적인 것과 섬세한 디자인의 아름다움을 고찰하는 디자인 방식과 맞닿아 있다”고 밝혔다. 


아크네 스튜디오의 자유분방함을 느낄 수 있는 블라 콘스트 2018 봄여름 시즌 컬렉션은 전국 매장을 통해 만나볼 수 있다. 



2018.4.5 (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