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양의해

Home > 청양의해
Home > SSG LIFE/ISSUE
2015년은 도약을 준비하는 해이다
2015 청양의 해, 신세계 시무식 현장
#신세계그룹


2015년 을미년, 청양해가 밝았습니다. 새로움과 젊음, 영원, 희망, 생명을 의미하는 청색과 무리를 지어 원만한 사회생활을 이어가는 양이 만난 청양의 해! 그만큼 직장인에게는 더 신선한 시작점이 되어주는 것 같은데요, 이러한 청양의 기운이 가득 담긴 시무식이 저희 신세계백화점 본점 문화홀에서 열렸습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시무식 현장을 가득 메운 300여 명의 임직원들이 서로서로 돌아보며 다정하게 새해 인사를 나눴습니다. 새해의 시작을 여는 각오는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건강하고 행복하세요.”라는 인사에 담았습니다. 모두들 밝고 즐거운 모습인데요, 이날 행사의 시작을 연 것은 청양만큼 희망찬 신입사원들이 직접 제작한 영상으로 새해를 활기차게 여는 더 많은 신세계인들의 모습을 담아냈습니다.

 

 

2015년은 도약을 준비하는 해이다





이어서 장재영 대표의 신년하례가 진행됐습니다. “어느 해도 쉬운 해가 없었고, 또 중요치 않은 해가 없었지만, 올해는 어느 해보다도 가장 중차대한 시기입니다. 2015년은 우리가 서로 신뢰하고 화합하며 진취적인 자세로 한 걸음 앞선 신세계를 맞는 출발점이 되길 바랍니다.” 신세계그룹이라는 울타리 안에서 도전과 꿈을 꾸는 이들을 향한 격려이자 신세계인 하나하나가 각오를 다지자는 부탁이었습니다.

 

 

블루 드레스코드를 멋지게 소화한 베스트드레서는?





오늘 시무식은 청양의 해에 맞춰 블루 드레스코드가 컨셉이었습니다. 작게는 파란 행커치프나 파란 양말부터 눈에 확 띄는 파란 원피스나 파란 재킷까지~ 행사장은 그야말로 푸른 물결이었습니다. 이어 시무식의 진정한 하이라이트 베스트드레서 선정 시간이었는데요, 신세계에서 사회 잘 보기로 소문난 최홍준 파트너가 밝고 경쾌한 목소리로 베스트드레서 수상자를 발표했습니다.

 




수상자는 인테리어팀의 디자인담당 조혜정 파트너! 평소에도 옷 잘입기로 소문난 조혜정 파트너는 여신 분위기의 블루 원피스로 이날 단연 돋보이는 스타일을 선보였습니다. 베스트드레서에게는 시상품과 함게 베스트드레서 팻말까지 주어졌는데요. 센스 가득한 시상품을 받은 조혜정 파트너는 다음과 같이 수상소감을 밝혔습니다.

 

“디자인팀은 행사 때 늘 드레스코드를 지정하기 때문에 드레스코드에 충실해야한다는 강박관념이 있는데, 이렇게 베스트드레서로 선정되니 너무 기쁘네요. 여기 계신 모든 분들이 제 옷처럼 푸른 희망을 가지고 잘 풀리는 2015년이 되길 바랍니다”

 

 

포춘 쿠키 속에 담긴 행운을 찾아



 


각 테이블에 비치한 포춘 쿠키를 개봉하자 위드미 10% 할인권 같은 가시적인 혜택은 물론 연봉상승 기원까지 각양각색의 메시지에는 재치가 넘쳤습니다. 그 중 가장 특별한 선물은 대표님과의 식사권인데요, 행운의 주인공이 누구인지 궁금합니다.

 

 

 


시무식을 위해 한자리에 모였던 신세계인들은 임원들과 악수 인사를 끝으로 2015년의 활기찬 시작을 되새기며 각자의 자리로 돌아갔습니다. 시무식에서 사원대표로 건배제의를 했던 한상철 파트너의 특별한 구호처럼 모두에게 ‘더할나위 없을 2015년’이 되길 바랍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