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연소재

Home > 천연소재
Home > SSG DAILY/PRESS
이마트, 400여가지 신상품, 직접 고객 평가 받는다! ‘우수 협력사 공모전’ 본선경쟁 시작
신상품, 직접 고객 평가 받는다!
#이마트


다이어트 간식으로 SNS에서 핫한 ‘머랭쿠키’, 이탈리아 유기농 순면 생리대 ‘비비꼬뜨’, 커피 폐기물로 만든 식물 영양제 ‘커비’.

상품 혁신을 위해 이마트가 진행한 ‘우수 협력사 공모전’ 예선을 통과해 고객의 선택을 기다리는 상품들이다.

이마트가 상품 혁신을 위해 400여가지 신상품에 대한 테스트 판매에 돌입한다.

이번에 선보이는 신상품은 이마트가 지난 5월 진행한 ‘우수 협력사 공모전 컨벤션’에 참가한 303개 협력회사 중 이마트 관계자와 고객 평가단이 엄선한 61개 협력회사의 상품이다.

테스트 판매는 7월18일부터 9월18일까지 진행되며, 이마트 매출 상위 매장인 왕십리, 가양, 수원, 연수, 월계, 죽전 6개 점에서 실시한다.

이마트는 트레이더스와 전문점에서 상품 운영을 희망하는 협력회사를 위해 하남, 월계 등 트레이더스 7개점과 노브랜드, 삐에로쑈핑 등 전문점 27개 매장에서도 테스트 판매를 실시한다. 

매장별 운영 기간은 상이하다.

품목별로 새롭게 선보이는 협력회사는 신선이 16개, 가공식품 8개, 생활용품 25개, 가전 3개, 패션 2개, 애완용품 7개로 전 부문 고르게 선발되었으며, 테스트 판매를 통해 상품성이 입증된 협력회사는 이마트와 정식 계약을 맺는다.

이마트가 협력사 공모전을 진행한 이유는 급변하는 고객 니즈에 부합할 수 있는 상품을 보다 빠르게 선보여 차별화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서다.

일반적으로 신규 협력회사의 상품이 이마트에 입점해 소비자를 만나기까진 6개월 가량의 시간이 걸린다. 

그러나 이번 테스트 판매는 컨벤션을 마친 5월 24일 이 후 55일만에 성사된 된 것으로 일반적인 경우에 비해 3배 이상 빠르게 진행되었다.

이번에 선정된 협력사 상품들은 유통 전문가인 이마트 바이어는 물론 실제 소비자인 고객 평가단의 의견이 반영된 만큼 그 종류도 다양하다.

SNS 핫 이슈 아이템은 물론 친환경, 웰빙, 생활 속 아이디어 상품 등 400여가지 상품들이 이번 테스트 판매를 통해 고객에게 선보여진다.

SNS 핫 이슈 아이템으로는 ‘머랭쿠키’가 대표적이다.

‘머랭쿠키’는 밀가루 대신 계란 흰자를 이용해 만든 쿠키로 칼로리가 낮아 다이어트 간식으로 샐럽들의 SNS를 통해 유명해 졌으며, 알록달록한 색감에 사진 찍기 좋아 젊은이들 사이에서 유행하고 있는 간식이다. 

웰빙 상품으론 이탈리아 유기농 순면 생리대 ‘비비꼬뜨’가 있다.

‘비비꼬뜨’는 형광 물질을 사용하지 않은 것은 물론, 3년 이상 농약을 사용하지 않은 토양에서 재배/수확한 100% 유기농 목화솜을 이용해 만든 생리대다.

특이한 점은 해당 상품은 자연상태에서 생분해되어 이탈리아에선 음식물 쓰레기로 분류해 버릴 정도로 천연 소재를 사용해 만들었단 점이다.

친환경 상품으론 커피로 만든 식물 영양제 ‘커비’, ‘친환경 옥수수코팅 종이컵’ 등이 있다.

‘커비’는 커피 폐기물을 수거 발효를 통해 만든 친환경 비료로 식물성 폐기물을 자원화 함으로써 자원순환의 환경적 가치를 창출한 제품이며, ‘친환경 옥수수코팅 종이컵’은 옥수수 전분으로 종이컵을 코팅해 매립 시 땅속에서 썩는 상품이다.

생활 속 유용한 아이디어 제품도 선보인다.

주부 발명가가 개발한 ‘더블세이브 도마’는 주부의 입장에서 도마 사용시 불편했던 점을 보완한 아이디어 상품으로 도마 미끄럼 방지는 물론, 손질한 재료를 별도 보관하는 수납과 국물 흘림 방지 기능을 갖춘 아이디어 상품이다.

또, ‘10도각 스마트 블렌더’는 블렌더의 각도를 10도 기울여 중력에 의해 내용물을 골고루 갈릴 수 있도록 만든 제품이다.

이마트 노재악 상품본부장은 “상품 혁신을 통한 이마트 미래 경쟁력 강화를 위해 400여가지 상품에 대한 테스트 판매를 실시한다”며,

“이번 신상품 선정에 100여 명의 소비자 평가단의 의견을 반영한 것처럼 앞으로도 고객들이 원하는 상품 발굴을 위해 이마트의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다”고 했다.



2019.07.18 (목)


Home > SSG DAILY/PRESS
신세계백화점 엘라코닉! 온라인, TV쇼핑도 통했다! 백화점 넘은 ‘백화점PB 속옷’
속옷 편집샵 ‘엘라코닉’ 인기
 
#신세계백화점


최근 세계 란제리 시장에 누구도 예상 못한 지각 변동이 일어났다. 


미국 속옷 시장의 3분의 1을 차지하는 브랜드 ‘빅토리아시크릿’이 20년 가까이 진행한 패션쇼 TV중계를 중단하기로 한 것이다. 


정형화 된 미의 기준이 시대적 흐름에 맞지 않는다는 지적 속에 패션쇼 시청률이 꾸준히 감소한 게 이유 중 하나로 꼽힌다.


반면 착용감을 앞세운 유니클로의 ‘에어리즘’ 속옷과 아메리칸 이글의 ‘에어리’는 매출 증가세다. 몸에 꽉 조이지 않는 디자인과 설계가 인기 비결로 떠올랐다.


편안한 속옷 열풍이 뜨겁다. 세계적인 란제리 추세에 국내에서도 와이어 없는 신세계백화점의 속옷이 주목 받고 있다.


백화점이 만든 란제리 PB가 이제 백화점 문턱을 넘어 온라인과 TV쇼핑 등 다른 유통 채널까지 본격적으로 영역을 확대 중인 것이다.


신세계가 만든 란제리 편집매장 ‘엘라코닉’은 5월 29일 신세계 TV쇼핑에서 단독으로 속옷 제품을 선보인다. 백화점을 벗어나 PB 상품의 판로를 다각화하는 차원이다.


이번에 판매하는 엘라코닉 란제리는 신세계백화점과 신세계TV쇼핑이 공동 기획한 상품으로, 란제리 전문가의 차별화 된 디자인이 돋보인다. 


‘노 와이어(no wire)’와 ‘브라렛(bralette)’에 특화된 엘라코닉의 베스트셀러 제품 5종과 가운 1종을 10만9,000원에 제공한다.


여름 시즌에 맞는 인견 소재를 사용해 시원한 착용감을 강조했고 기존 홈쇼핑에서 보기 어려운 고급스러운 레이스와 세련된 디자인이 특히 눈에 띈다.


이 프로젝트를 위해 신세계TV쇼핑은 2개월 전부터 이태리 현지에서 제품 소개 영상을 만들었다. 


엘라코닉만의 이국적이고 여유로운 분위기를 드러내기 위해 해외 로케이션까지 시도한 것이다.


엘라코닉은 지난해엔TV쇼핑을 통해 라운지 웨어를 선보여 방송에서 실시간 시청자 수 20만 명을 기록했다. 뿐만 아니라 1시간 만에 1억 원이 넘는 매출을 보이며 일시적으로 품절 사태를 빚기도 했다. 




라운지 웨어를 통해 TV쇼핑에서 10억이 넘는 매출을 기록하며 이번엔 두 번째 프로젝트로 란제리까지 런칭하게 된 것이다.


신세계백화점 손문국 상품본부장은 “백화점 고객은 백화점이 가장 잘 안다는 말처럼, 고객들의 수요를 빠르게 캐치해 제작할 수 있는 게 PB제품의 특징이자 강점”이라며,


“이번엔 TV쇼핑 런칭을 통해 더욱 다양한 고객들을 만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2017년 8월 처음 문을 연 신세계 엘라코닉은 오픈 1년 반 만에 매출이 6배 넘게 증가하며 편안한 속옷 열풍을 선도하고 있다.


백화점에서 시작한 란제리 브랜드이지만 온라인에선 2030세대, TV쇼핑을 통해서 중, 장년층을 만나는 등 채널 별로 다양한 고객을 만나며 영역을 넓혔다.


엘라코닉은 온라인몰인 SSG닷컴에 전문관을 오픈한 이후 29CM, W컨셉, SI빌리지 등 젊은 층이 좋아하는 유명 온라인몰까지 연달아 매장을 선보이며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2019년 4월까지 엘라코닉의 온라인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4배나 늘었다. 


올해 3월엔 면세점까지 진출했다. 신세계면세점 온라인에도 엘라코닉이 직접 제작한 언컷을 선보이며 인기몰이 중이다.


엘라코닉 PB 브랜드인 ‘언컷’은 무엇보다 고객들의 피드백을 빠르게 반영한다는 장점이 크다. 


신세계백화점 내 자체 디자이너가 있기 때문에 온라인 상품평을 실시간으로 체크하며 다음 시즌 제작에 반영하고 있다.


언컷은 여름을 맞아 신제품도 선보인다. 프랑스 전원에서 영감을 받은 레트로 스타일을 테마로 다양한 디자인을 준비했다. 


무더운 여름철 쾌적함을 더해주는 인견 란제리는 가벼운 경량 소재로 만들어 입지 않은 듯한 편안한 착용감이 특징이다.


인견은 나무 펄프나 코튼의 단섬유에서 추출한 원료로 만든 천연 소재로 통기성이 좋아 숨 쉬는 소재라고 불린다. 


여름에 쾌적하게 착용하기 좋으며 가볍고 수분의 흡수 및 발수가 빨라 몸에 달라 붙지 않는다.


이 외에도 엘라코닉은 다양한 여름철 바캉스를 위한 다양한 비치웨어, 스윔웨어, 관련 액세서리도 함께 준비했다.


2017년 처음 강남점에 선보인 엘라코닉은 오픈 1년 반 만에 매출 규모가 6배 넘게 늘었다. 


현재 본점, 센텀시티점, 경기점, 광주점, 대구점까지 총 6개 매장을 운영 중이다. 


업계 최초의 란제리 중심 편집매장으로 국내외 40여개의 브랜드와 1,200가지의 다양한 제품을 판매한다.



2019.05.22 (수)

Home > SSG DAILY/PRESS

 

스텔라 매카트니
레인보우 팝 팔라벨라 컬렉션 출시
신세계인터내셔날


#신세계인터내셔날
#스텔라매카트니




신세계인터내셔날이 전개하는 디자이너 브랜드 스텔라 매카트니(Stella McCartney)가 올 봄 브랜드의 대표 제품인 팔라벨라(Fallabella) 컬렉션을 다채로운 색상의 ‘레인보우 팝 팔라벨라’ 컬렉션으로 새롭게 선보입니다.


팔라벨라 컬렉션은 군더더기 없는 체인과 부드러운 소재로 전세계적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스텔라 매카트니의 베스트셀러 제품입니다. 매 시즌 소재와 디자인, 사이즈를 달리해 출시하고 있으며, 이번 시즌에는 그간 선보인 적 없던 톡톡 튀는 7가지의 밝은 색상으로 선보이며 주목 받고 있습니다. 특히 이 7가지 색상은 각각의 성격과 특성을 상징하고 있어 기분에 따라 고를 수 있는 즐거움도 준다. 미스트(하늘색)는 차분함, 블루버드는 자신감, 밝은 보라는 즐거움을 나타내며, 핫핑크는 우정, 체리는 사랑, 오렌지는 명랑함, 골든 시럽은 기쁨을 나타냅니다.



디자이너인 스텔라 매카트니는 브랜드의 모든 제품에 동물성 가죽을 전혀 사용하지 않는 것으로 잘 알려져 있습니다. 레인보우 팝 팔라벨라 컬렉션 또한 가죽 대신 브랜드 만의 독특한 작업을 통해 고급 스웨이드처럼 보이도록 가공한 섀기 디어(Saggy dear) 원단이나 린넨, 마, 면 등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여기에 팔라벨라 컬렉션의 상징이라고도 할 수 있는 정교하고 섬세한 체인 스트랩은 알루미늄, 무연탄 등을 사용해 수작업으로 제작됩니다. 손으로 땋은 듯한 체인은 친환경 천연 소재와 어우러져 브랜드 특유의 여성스러우면서도 모던한 스타일을 완성해줍니다. 생동감 넘치는 색상의 레인보우 팝 팔라벨라 컬렉션은 미니 토트백, 아이폰 6용 케이스, 반지갑, 카드홀더, 키체인 등 다양한 제품으로 출시될 예정이며, 이달 초부터 신세계백화점 강남점, 갤러리아 이스트(EAST) 스텔라 매카트니 매장에서 만나볼 수 있습니다.



[Stella McCartney]


스텔라 매카트니(Stella McCartney)는 디자이너 스텔라 매카트니와 케링(Kering)의 50:50 합작투자로 2001년에 설립되었습니다. 평생 채식주의자로 살아온 스텔라 매카트니는 그녀의 디자인에 가죽이나 퍼(fur) 제품을 전혀 사용하지 않고 있습니다. 여성을 위한 레디 투 웨어, 액세서리, 란제리, 향수 등과 더불어 아동복, 아디다스 바이 스텔라 매카트니(Adidas by Stella McCartney) 컬렉션을 런던, 파리, 밀란, 뉴욕 등에 위치한 45개 플래그십 스토어와 전세계 주요 도시 600개 매장을 통해 전개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