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년한우

Home > 천년한우
Home > SSG DAILY/PRESS
이마트, 국산의 힘 프로젝트로 대형마트 최초 경주천년한우 판매
국산의 힘 프로젝트 경주천년한우 선정
이마트
#이마트





이마트가 경주 천년한우를 국산의 힘 프로젝트 신규 상품으로 선보입니다.

 

이마트는 경주 천년한우를 국산의 힘 프로젝트 신규 상품으로 선정하고, 오는 8월 27일(목)부터 9월 2일(수)까지 일주일간 경주 천년한우 250두를 이마트 전점에서 판매합니다. 또 이마트는 전국한우협회, 한우자조금관리위원회와 함께 한우 소비촉진을 위해 ‘한우로드쇼’ 행사도 진행할 예정입니다.

 

지역브랜드인 경주 천년한우가 대형마트에서 전국적으로 판매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인데요. 이마트가 경주 천년한우를 국산의 힘 프로젝트의 새 상품으로 선정하고 본격적인 전국 브랜드 육성에 나선 것은 경주 천년한우가 횡성 등 유명 브랜드 한우에 비해 품질이 떨어지지 않는다고 판단했기 때문입니다.

 

예로부터 경주는 타 지역에 비해 한우 암소 비중이 높고, 오랫동안 암소 품질 관리를 해와 유전적으로 좋은 형질의 암소가 많은 것으로 알려져있습니다. 좋은 품질의 암소에서 태어난 건강한 송아지를 정성들여 키워 최고 품질의 한우로 육성하는 것입니다. 특히, 한우 고시세가 지속적으로 이어지면서 좋은 품질의 한우가 더욱 중요해졌습니다.

 

실제 한국농촌경제연구원에 따르면 최근 한우 시세는 구제역이 있었던 2010년 이후 5년만에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 9월 축산 관측 자료를 살펴보면, 8월 1일~21일 1++등급 한우의 kg 당 도매가격은 2만1246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무려 20.4%나 증가했고, 1+ 등급은 1만9456원으로 21.8%, 1등급은 1만8545원으로 24.9% 상승한 모습을 보였는데요. 이 같은 한우 시세 상승은 한우 사육 마릿수 감소가 원인으로, 2017년까지 1~2년 간은 이 같은 고시세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한편, 이번 국산의 힘 프로젝트의 새로운 파트너로 선정된 기도영 파트너는 2대째 한우 목장을 운영하고 있는 젊은 영농후계자입니다. 기도영 파트너는 30년 동안 정성껏 한우를 키워온 아버지를 이어 10년 째 한우를 기르고 있는데, 송아지를 다른 곳에서 사오는 것이 아니라 목장 내에서 태어난 송아지만을 키워서 출하하는 일관사육 방식을 택할 정도로 좋은 품질의 한우만을 고집하고 있습니다.

 

또, 대학교에서 건축학을 전공한 지식을 살려 환기가 잘 되도록 직접 우사를 설계하기도 하고, 송아지와 암소들이 자유롭게 쉴 수 있도록 송아지 운동장까지 설치하기도 했습니다. 사료 역시 직접 재배한 30만평 규모의 옥수수와 호밀을 먹여 키울 정도로 애착을 가지고 정성들여 한우를 기르고 있습니다.

 

기도영 파트너는 “이마트가 이 땅의 축산물을 적극 지원한다는 소식을 듣고 국산의 힘 프로젝트에 지원하게 됐다” 며 “경주 천년한우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한우로 거듭날 수 있도록 더욱 정성들여 한우를 키울 생각이다”라고 말했습니다.

 

이마트는 앞으로도 국산의 힘 프로젝트를 통해 이 땅에서 나고 자란 좋은 축산물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나간다는 계획입니다.

 

이마트 홍성진 축산팀장은 “경주는 예로부터 한우의 품질에 있어 중요한 역할을 하는 한우 암소 기반이 우수한 지역이다”라며, “품질이 우수한 경주 한우가 전국적인 한우 브랜드로 클 수 있도록, 국산의 힘 프로젝트를 통한 브랜드 알리기, 판로확대 등을 적극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라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