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례상

Home > 차례상
Home > SSG LIFE/ISSUE
이제 차례상도 간편식이 트렌드다
비용도 시간도 절감하는
이마트 피코크 추석 차례상
신세계그룹 홈페이지



예년보다 이른 추석, 게다가 기간이 짧은 이번 연휴에 괜스레 마음만 분주해지는 요즘. 올해도 어김없이 추석 차례상 차리기 고민이 시작됐다. 바쁜 현대인들에게 추석 전에 장을 보고 오랜 시간에 걸쳐 많은 양을 만들어야 하는 명절 음식은 부담이 될 수밖에 없다.


특히, 1인 가구와 맞벌이 가구 증가 등 사회구조 변화에 따라 명절 간소화와 가정간편식(HMR, Home Meal Replacement) 선호도 증가하고 있다. 손이 많이 가는 음식을 만들고 준비하며 생기는 스트레스가 줄어드니 가족 간의 불화도 적어지고, 음식물 쓰레기를 줄이는 효과도 있다.





시간, 비용, 맛 모두를 잡았다, 대세가 된 제수용 가정 간편식



실제로 가정간편식 소비는 매해 늘고 있다. 이러한 소비 증가는 맞벌이 가정의 증가와 간편식 메뉴의 다양화와 고급화에서 그 이유를 찾을 수 있다. 이마트 피코크는 이러한 변화를 이끌고 있다. 피코크는 2014년 6종에 불과하던 제수용 가정간편식을 40종으로 확대하여, 송편부터 잡채, 식혜, 떡갈비, 각종 전까지 피코크 상품들로 차례상을 준비할 수 있도록 다양한 상품군을 갖췄다. 


또한, 과거 한끼를 간편하게 때우는 가정간편식이 아닌 조선호텔 출신 쉐프가 개발한 레시피를 사용했다. 전류의 경우 수작업을 통해 상품을 제조해 차례상에 올려도 손색이 없는 맛과 품질로 전문 레스토랑이나 소문난 맛집의 맛을 재현하는 방식으로 고급화를 꾀했다. 긴 재료 손질 시간과 음식을 완성하기까지 걸리는 제수 음식의 노동시간을 고려했을 때 최근 가정간편식의 인기는 어쩌면 당연한 결과일지도 모른다. 실제로 피코크의 매출은 2014년 추석 대비 2018년 3배가 넘는 성장세를 보이고 있고, 올해는 그 성장세가 가속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놀라운 가정간편식 효과, 비용은 1/2 시간은 1/10


가정간편식, 실제로 얼마나 절약이 될까? 명절 대표 음식이 오색 꼬지전으로 비교해봤다. 비교 대상은 피코크 오색 꼬지전과 직접 재료를 구매해 동일한 양의 음식을 만들었을 때 드는 비용과 시간 차이는 극명했다.



피코크 봉지 하나(6개) 기준으로, 쇠고기, 햄, 게맛살, 우엉, 쪽파, 계란, 새송이 버섯, 부침가루, 산적꽂이 등을 사서 직접 만들 경우 지난 8월 27일 기준 1만 3,271원으로 이마트 피코크 제품(6,980원)보다 6,291원이 비쌌다. 비교 물가에 기본 양념을 제외했음에도 불구하고 비용은 반값, 가격은 1/10로 차이가 났다. 특히, 조리 시간을 비교했을 때 피코크가 압도적으로 짧았다.


직접 만들 때와 피코크를 쓸 때, 재료 준비와 손질 과정에서도 차이가 난다.


완제품인 피코크는 별도의 해동 없이 프라이팬에 넣고 굽기만 하면 되니 요리 초보자든 누구나 쉽게 만들 수 있고, 조리 시간도 3~4분 정도면 된다. 직접 재료를 구매해 만들 경우, 고기를 재우고 재료를 크기에 맞춰 손질하고 산적꽂이에 하나하나 끼운 다음, 밀가루와 계란 순서로 입힌 후에야 프라이팬에 조리할 수 있다. 약 30~40분 정도 시간이 걸리고, 고기를 재우는 시간까지 더한다면 1시간이 훌쩍 넘는다. 


직접 만들 경우 손이 더 갈 수밖에 없다. 부침 가루가 바닥에 많이 떨어져 있다.
그에 비해 피코크 오색꼬지전은 봉지에서 꺼내 노릇노릇하게 구워 내기만 하면 된다



피코크 오색꼬지전과 직접 만든 꼬지전을 비교해봤다. 비주얼적으로도 먹음직스럽고 만든 것과 크게 차이 나지 않는다.



오색 꼬지전과 더불어 대표 추석 차례 음식인 고기 동그랑땡 장바구니 물가도 비교해봤다. 피코크 고기 동그랑땡 봉지 하나(21개) 기준으로, 돼지고기, 두부, 새송이버섯, 대파, 당근, 깻잎 등을 사서 직접 만들 경우 1만 2,722원으로 이마트 피코크 제품(6,980원)보다 5,742원이 비쌌다. 오색꼬지전 비교와 비슷하게 직접 만들 경우 재료비가 2배 가까이 들었다. 마찬가지로 비교 물가에서 기본 양념은 제외했다.


특히, 피코크 고기 동그랑땡은 국내산 돼지고기와 국내산 야채를 큼직하게 썰어 만들었다. 크기도 큼직하고 두툼해서 식감과 맛이 뛰어나 명절용뿐만 아니라 간식용, 도시락용으로도 인기 있는 제품이다.




고객이 직접 만들어봤다! 피코크 제수 음식


이마트 고객을 대상으로 피코크 제품을 직접 조리해보도록 한 뒤 그들의 의견을 들어보았다.





추석 준비는 재료부터 다른 피코크로!


가정간편식이 일상의 식탁은 물론, 추석 차례상 풍경도 바꾸고 있다. 맛은 물론 건강까지 챙긴 피코크 가정간편식으로 명절 증후군을 피해보는 것 어떨까?



SSG 닷컴에서는 추석 음식을 준비하는 분들을 위한 에누리 행사를 진행한다. 9월 18일(수)까지 피코크 제수용품 2만원 이상 구매시, 3천원 할인을 받을 수 있다.


Home > SSG DAILY/LIVE
신세계그룹의 핫한 소식을 전하는 SCS뉴스
설특집 대토론
2018 설 선물세트 어디로 가나
SCS 스페셜
#SCS뉴스



우리나라 최대 명절 설!

이맘때면 고마운 분에게 어떤 선물을 드릴지가 가장 큰 고민인데요.


이런 고민을 해결하기 위해 설 선물세트 분야별 전문가를 모시고

‘SCS 설특집 대토론, 설 선물 세트 어디로 가나'를 마련했습니다. 함께 만나보시죠!


Home > SSG DAILY/PRESS
피코크 제수용품 매출 3년새 약 10배 증가, 상품구색 확대로 차례상 부담 줄어
제수음식도 간편가정식 시대!
이마트
#이마트

 

이마트가 간편 제수음식 대중화에 박차를 가한다.
 
이마트는 오는 10월 4일까지 피코크 제수음식에 대해 행사카드로 구매시 10%를 할인해 주는 행사를 진행한다. ※행사카드: 삼성/국민/현대/농협/우리/롯데/기업, 9월 28일 이후 신한카드 추가
 
이번에 선보이는 피코크 제수용품은 송편에서부터 잡채, 식혜, 떡갈비, 각종 전에 이르기까지 총 38종으로 차례상을 모두 준비할 수 있을 정도로 구색이 다양하다.
 
이마트는 지난 2014년 설을 앞두고 처음으로 자체브랜드인 ‘피코크(PEACOCK)’ 전 6종(오색꼬지전, 모듬전, 빈대떡, 고기완자전, 동태전, 해물전)을 선보였다. 해당 상품들은 설 명절 당일(14.01.31) 이전 7일간 약 1만5천개 가량 팔려나가며 1억원이 넘는 매출을 기록했다. 이는 1인 가구 및 맞벌이 가구의 증가와 더불어 명절을 간소하게 보내려는 트랜드의 확산으로 제수음식도 간편한 것을 찾던 수요가 제품 출시부터 반응을 보인 것으로 풀이된다.
 
실제로 출시 초기 6종에 불과했던 피코크 제수용 간편가정식은 지난해 추석 32종, 올 추석 38종까지 가지수가 확대됐다. 14년 추석 4.5억(명절 당일 직전 일주일 기준)이었던 해당 상품들의 매출도 16년 추석에는 9.4억(명절 당일 직전 일주일 기준)까지 크게 늘어났다.
 
특히나 이번 추석은 긴 연휴로 인해 여행이나 야외활동이 증가하면서 차례를 간편하게 지내는 사례가 늘 것으로 전망됨에 따라, 이마트는 피코크 제수용 간편가정식 기획물량을 작년보다 15~20% 가량 늘려서 준비했다.
 
김일환 이마트 피코크 담당 상무는 “간편 제수음식 시장은 일반 간편가정식 시장보다도 빠른 속도로 성장하고 있다는 점에서 잠재력이 큰 것으로 평가된다“며 “향후에도 고객들의 수요를 적극적으로 반영해 상품개발에 힘쓰는 한편 전통음식 명인들과 손잡고 것 양질의 먹거리를 선보일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2017.09.25 (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