줄리안

Home > 줄리안
Home > SSG DAILY/PRESS
지컷, ‘가을의 성’ 컬렉션 출시
프랑스의 낭만 담은 2018 FW 컬렉션
#신세계인터내셔날


신세계인터내셔날(대표: 차정호)의 여성복 지컷(g-cut)이 올 가을 프랑스 파리의 고성을 배경으로 한 가을의 성(Chateau d’Automne) 컬렉션을 출시한다.

지컷은 이번 컬렉션에 고성에서의 낭만적인 하루를 담아냈다. 광고 캠페인 또한 프랑스 파리의 웅장하면서도 우아한 성을 배경으로 촬영해 분위기를 극대화했다. 

세계적인 모델인 줄리 후만스(Julie Hoomans)와 줄리안(Julianne)은 마치 귀족이 된 듯 웅장한 성 곳곳을 누비며 지컷의 이번 가을겨울 컬렉션 신제품을 선보였다.

지컷의 로맨틱하고 세련된 의상들은 우아한 프랑스 고성과 정원, 완연한 가을의 정취를 담은 숲과 잘 어우러졌다는 평이다.

로맨틱한 파리 고성을 담은 가을의 성 컬렉션은 긴 기장의 아우터와 다양한 레이어드(겹쳐 입기)로 실용적이면서도 우아한, 그리고 여성스러운 가을 패션을 보여준다.

먼저 다양한 소재와 색상의 아우터를 대거 선보인다. 아이보리, 카멜, 더스티 핑크 등 여성스러운 색상의 롱 코트는 자칫 칙칙해질 수 있는 가을 옷장에 화사함을 더해줄 수 있는 제품이다. 흐르는 듯한 긴 기장으로 스타일은 살리면서도 코디가 쉬워 활용도가 높은 것이 특징이다.

또한 체크패턴이 포인트인 양면 트렌치코트를 비롯해 포근함이 느껴지는 다운 점퍼, 럭셔리한 무스탕까지 올 가을겨울을 세련되게 보낼 수 있는 다양한 아우터를 함께 출시한다.

특히 추운 날씨에는 활용하기 힘들었던 트위드 재킷과 야상 점퍼 안에 각각 누빔과 다운 패딩을 접목시켜 겨울에도 입을 수 있도록 기획했다.

지컷은 이번 컬렉션에서 패딩 재킷 위에 야상 재킷을 겹쳐 입는 식의 다양한 레이어드 룩도 선보인다.

지컷 마케팅 담당자는 “이번 컬렉션은 여성스러우면서도 섬세한 지컷의 스타일에 프랑스 고성의 우아한 분위기가 잘 접목됐다”면서, 

“무채색이 가득한 가을겨울 옷장에 지컷의 로맨틱하고 화사한 아우터가 생기를 더해 줄 것”이라고 말했다.

새롭게 출시된 지컷의 2018 FW ‘가을의 성’ 컬렉션은 이달부터 전국 지컷 매장과 신세계인터내셔날 공식 온라인 몰 SI 빌리지에서 만나볼 수 있다.


2018.09.03 (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