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이

Home > 종이
Home > SSG DAILY/PRESS
모바일 영수증으로 나무 3,000그루 살렸어요
‘모바일 영수증’ 캠페인 1주년 맞아
이마트
#이마트


"영수증 버려드릴까요?"


무심코 버리는 종이 영수증. 국내에서 1년 동안 종이 영수증을 만들기 위해 한 해 나무 33만 4400그루가 베어진다. 물은 15억 7000만L가 쓰인다. 영수증을 만들고 폐기하는 과정에서는 온실가스 5만 5000톤이 발생한다. 특히 이마트가 연간 발행하는 영수증은 약 2억7천만건으로 용지 비용만 한 해 10억원에 달한다.


이 같은 막대한 자원낭비와 환경오염을 막기 위해 이마트를 비롯해 신세계백화점, 스타벅스, 이마트에브리데이, 신세계푸드 등 신세계그룹 5개사 1,962개 매장은 지난해 1월부터 '모바일 영수증' 캠페인을 벌였다. 그리고 지난 19일 1주년을 맞았다.


그 결과 1년 동안 5개사에서 총 5,000만건의 종이영수증이 절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고객 160만명이 동참해 종이영수증 대신 스마트폰 어플리케이션으로 모바일 영수증을 받았다. 금액으로 2억원에 상당하는 절약 효과다. 이를 영수증 1장 길이를 50cm로 가정하고 5,000만장을 이어 붙이면 총 2.5만km가 된다. 지구(1바퀴 4만km) 반바퀴를 돌고도 남는 거리다. 원목으로는 3,000그루, 물은 1,400만L, 자동차 200대의 연간 배출량을 절감했다.


특히 젊은 20~30대 고객층 비중이 높고 관계사 중 방문 빈도가 가장 잦은 스타벅스의 경우 총 결재건 대비35% 가량이 모바일 영수증 운동에 동참해 고무적이다. 


이마트에서 영수증 발행량을 70%만 감축해도 승용차 4400만대분의 온실가스 감축 효과와 연간 7억원의 용지 사용 비용을 감소시킬 수 있다. 이에 따라 이마트는 고객들의 더 많은 참여를 유도하기 위해 24일부터 '모바일 영수증' 캠페인 확대에 나선다. 친환경적인 모바일 영수증 테마를 응용한 '모바일 게임'을 선보이고, 네이버 '해피빈'과 협업을 통해 종이 영수증 절감분을 '나무심기' 운동에 기부하는 것이 주요 골자다.  우선 모바일 게임은 23일부터 3월 4일까지 이마트앱의 이벤트 페이지 링크를 통해 접속해 즐길 수 있다. 게임 성적에 따라 사은품도 증정한다.


이마트 모바일영수증 게임


게임은 영수증 종이를 낭비하는 괴물을 퇴치하거나, 떨어지는 나뭇잎을 받아먹고 스코어를 올려 나무를 무럭무럭 키우는 형식이다. 또 이마트앱을 통해 모바일 영수증 받기를 설정하면 추첨을 통해 기프티콘으로 사은품을 증정한다. 오프라인 프로모션도 활성화한다. 23일 성수점을 시작으로 3월 4일 군산점까지 총 25개점에서 고객들이 참여하는 '종이영수증 피하기 게임' 체험 이벤트와 SNS 포토존 이벤트를 벌이고 경품을 증정한다.


또한 네이버 온라인 기부포털인 '해피빈'과 연계해 환경단체에 종이영수증 절감분 1억원을 기부하고, 웹 배너 등을 통해 홍보 프로모션을 벌인다. 종이영수증 대신 모바일 영수증으로 받기 설정은 이마트, 신세계백화점, 스타벅스 등 각사의 스마트폰 어플리케이션에서 할 수 있다. 이마트의 경우 이마트앱의 '포인트' 메뉴로 들어가 '종이영수증 미출력 ON'을 누르면 된다.


한편 이마트는 친환경 소비 문화 정착에 앞장서기 위해 '모바일 영수증' 캠페인 외에도 다양한 활동을 벌여왔다. ‘비닐쇼핑백 없는 점포’ 캠페인이 대표적이다. 이마트가 최초로 시작해 지금은 대한민국 대표 친환경 쇼핑 문화로 정착되었다.


지난 2009년 이마트가 시작한 비닐쇼핑백 없는 점포 캠페인 효과로 연간 비닐 쇼핑백 약 1억 5000만장을 줄였고, 이에 따라 연간 약 75억원의 사회적 비용이 절감되었다. 또 최근엔 이를 더욱 발전시켜 비닐쇼핑백 대신 사용하던 종이쇼핑백마저 없애고 부직포 재질의 대여용 장바구니(보증금 500원, 3000원)를 운용하고 있다.


이마트는 전기차 저변 확대에도 힘을 쏟고 있다. 유통업계 최초로 2011년부터 전기차 충전소를 설치해 현재는 116개점 208개 충전소에 이르렀다. 지난해 10월부터는 전기차를 비롯해 전기 오토바이 등 친환경 모빌리티를 판매해 친환경 교통수단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을 높이고 있다.


이마트 정동혁 CSR 담당은 "이번 캠페인을 통해 불필요한 종이 낭비를 줄이고 자원 절약과 환경보호에 앞장서는 한편, 4차산업 혁명에 발 맞추어 종이에서 전자문서로의 변혁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2018.1.23 (화)

Home > SSG DAILY/PRESS
복면가왕 디자이너 황재근&아티스트 조시 라파예트와 협업 진행
톰보이와 복면가왕 황재근이 만났다!
신세계인터내셔날
#신세계인터내셔날




톰보이 매장 방문하면 복면가왕 ‘황재근’이 디자인한 홀리데이 가면 드려요~

 

매 시즌 국내외 아티스트들과 독특한 문화 마케팅을 기획해 온 톰보이(TOMBOY)가 디자이너 황재근 등 2015년을 빛낸 아티스트들과 손잡고 올해 마지막 아트 프로젝트 ‘해피 톰보이 홀리데이’를 선보입니다.

 

디자이너 황재근은 MBC 인기 프로그램 <복면가왕>의 가면 디자이너이자 <프로젝트 런웨이 코리아> 올스타 시즌의 우승자로 큰 이슈가 되고 있는 패션 디자이너입니다.

 

황재근은 이번 프로젝트에서 톰보이의 독특한 개성을 드러낼 수 있는 가면을 직접 제작했습니다. 특별 제작된 가면들은 홀리데이 시즌에 어울리는 부엉이와 사슴을 모티브로 했으며, 다양한 보석과 섬세한 장식들이 흰눈을 연상시키는 새하얀 가면을 더욱 돋보이게 만들었습니다.

 

특히 모든 전시 가면은 디자이너가 직접 수작업을 통해 한땀 한땀 제작한 만큼 완성도가 높아 마치 하나의 예술 작품처럼 보입니다. 톰보이는 베스트셀러 제품들을 입힌 마네킹에 황재근의 가면을 직접 씌워 매장 곳곳에 전시할 예정입니다.

 

이번 아트 프로젝트를 위해 톰보이는 미국의 유명 아티스트인 ‘조시 라파예트(Josh Lafayette)’와도 콜라보레이션을 진행했습니다.

 

‘조시 라파예트’는 위트 넘치는 일러스트와 캘리그라피(손으로 그린 그림문자)로 유명한 아티스트로 톰보이를 방문하는 고객들을 위해 새해 소망을 빌어주는 특별한 문구를 제작했습니다. 크리스마스 트리를 연상케 하는 레드와 그린 컬러의 캘리그라피가 톰보이 매장에 전시되어 따뜻한 홀리데이 느낌을 선사합니다.

 

톰보이는 이번 아트 프로젝트를 기념해 다양한 고객 이벤트를 진행합니다.

 

이달 18일부터 27일까지 전국 톰보이 매장에서 제품을 구매하는 모든 고객에게 황재근의 종이 파티 가면과 조시 라파예트의 크리스마스 카드를 증정합니다.

 

또한 다음달 11일까지 톰보이 공식 페이스북(www.facebook.com/TomboyKorea)과 공식 인스타그램(@TomboyBrand)에 게시된 아트 프로젝트 이미지를 캡쳐한 뒤 톰보이 전시 일정에 맞춰 매장을 방문하면 매일 선착순으로 황재근이 디자인한 종이 파티 가면과 조시 라파예트가 그린 크리스마스 카드, 톰보이의 수면양말을 증정합니다. 매장 별 전시일정은 톰보이 공식 페이스북과 블로그를 통해 확인 가능합니다.

 

이와 함께 이달 17일부터 다음달 1일까지 황재근 디자이너의 홀리데이 가면을 받은 고객 중 SNS에 <#tomboybrand> 혹은 <#황재근톰보이가면> 해시태그와 함께 가면을 쓴 인증샷을 올린 뒤 댓글로 URL을 남기면, 추첨을 통해 톰보이의 클러치 백을 선물로 증정합니다.

 

한편, 황재근의 홀리데이 가면과 조시 라파예트의 캘리그라피 전시는 12월 11일~17일(신세계 본점 / 롯데 본점), 18일~24일(신세계 경기점 / 현대 판교점), 25일~30일(롯데 영등포점 / AK수원점), 2016년 1월 2일~11일(롯데 부산점 / 현대 대구점)에서 진행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