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호텔

Home > 조선호텔
Home > SSG DAILY/PRESS
신세계조선호텔, 미국을 대표하는 죠셉 펠프스 빈야드의 이니스프리 카버네 소비뇽, 단독 제공 
세계 최고 와인을 신세계조선호텔에서 만난다!
#신세계조선호텔


신세계조선호텔(대표이사 이용호)은 죠셉 펠프스 빈야드와 함께 신규 하우스 와인 ‘이니스프리 카버네 소비뇽’을 오는 10월 15일부터 단독으로 선보인다. 


세계 최고 와이너리 중 하나이자 미국을 대표하는 죠셉 펠프스 빈야드에서 한국의 호텔이나 기업을 위해 와인을 제공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죠셉 펠프스 빈야드는 “한국의 호텔이나 기업 중 이니스프리 카버네 소비뇽을 단독으로 선보일 수 있는 곳을 고를 때 조선호텔의 100년 전통과 최고의 서비스 명성 인정해 함께 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니스프리 카버네 소비뇽은, 1923년 노벨 문학상에 빛나는 아일랜드의 시인이자 극작가 예이츠(Yeats, William Butler)의 이상향에 대한 동경을 담은 시 “이니스프리 호도(The Lake Isle of Innisfree)”에서 이름을 따온 이니스프리는 죠셉 펠프스의 혈통을 고스란히 물려받은 와인이다. 


와인 레이블은 조선호텔 로고 이미지가 결합된 모습으로 디자인됐다. 


미국에서도 최상급 와인 명산지인 ‘나파 벨리’ 마을에서 재배한 카버네 소비뇽 80%, 말백 8%, 쁘띠 베르도 5%, 멀롯 4%, 카베네 프랑 3%를 블렌딩해 양조해서 어두운 보랏빛에서 응집도가 느껴진다. 라즈베리, 까시스, 건포도 등 풍부한 과일의 향과 함께 약간의 타바코, 코코아 파우더의 향이 느껴진다. 


벨벳처럼 부드러운 탄닌과 입안을 꽉 채우는 잘 짜인 구조를 경험 할 수 있는 미디엄 바디의 와인으로, 육류, 치즈 등과 잘 어울려 신세계조선호텔의 다양한 음식과 매칭이 좋다. 


신세계조선호텔은 2013년 아르헨티나 최대 와이너리 트라피체와 함께 ‘핀카스’와 2015년 프랑스 최고 와인 명가 로칠드와 함께 개발한 ‘라피트 프라이빗 리저브 뽀이약’라는 독점 하우스 와인 선보인 바 있다. 


이준행 서울 웨스틴조선호텔 수석 소믈리에는 “하우스와인을 뒤돌아보면 드라이한 와인이 유행하던 2013년엔 부드럽고 과실향이 가득한 핀카스로 ‘최초’ 와인을 맛 볼 수 있었고, 2015년엔 프랑스 와인 명가와 개발한 라피트 프라이빗 리저브 뽀이약으로 ‘정통’ 와인을 느꼈다면 2018년엔 대중적으로 이미 인기가 높은 이니스프리 카버네 소비뇽으로 ‘대중’ 와인을 단독으로 선보이기로 했다”고 전했다. 


신세계조선호텔이 운영하는 호텔과 식음업장 중 서울과 부산 웨스틴조선호텔, 포포인츠 바이 쉐라톤 서울 남산, 호경전 in 뱅커스클럽, 호무랑 등에서 판매된다.


■ 가격: 14만원(1병) / 세금 봉사료 별도. 레스토랑 판매 기준 

■ 문의: 02-317-0366(서울 웨스틴조선호텔 나인스 게이트)

Home > SSG DAILY/PRESS
<제 22회 소비자의 날>소비자 만족도 평가 호텔 부문 대상
소비자 만족도 평가 호텔 부문 대상 수상
신세계조선호텔
#신세계조선호텔

 

신세계조선호텔(대표이사 이용호)은 12월 4일(월) 오전 서울시청 태평홀에서 열리는 ‘제 22회 소비자의 날 시상식’에서 대한민국 소비자 만족도 평가 호텔 부문 대상을 수상했다.

 

‘제 22회 소비자의 날 시상식’은 대한 소비자 협의회가 국내 5성급 호텔 이용자 90%와 미 이용자 10%를 대상으로 지난 9월 1일부터 27일까지 조사를 진행했다. 호텔 위생, 청결, 서비스, 편의성, 직원의 서비스 태도 등의 항목에 대해 온라인 평판 조사를 실시해 소비자 만족도가 가장 높은 호텔로 선정되어 대상을 받게 됐다.

 

신세계조선호텔은 100년의 운영 노하우를 바탕으로 전문적이면서도 따뜻한 감성 서비스에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서울 웨스틴조선호텔 류재영 총지배인은 “‘Never Say No’를 기본 서비스 철학으로 삼고, 고객의 상황 및 심리를 미리 파악하여 한발 앞선 서비스를 제공하는 ‘조선 원스텝 어헤드 서비스(Chosun One Step Ahead Service)’를 실천하고 있다.”고 전했다. 

 

공항에서 바로 체크인이 가능한 ‘에어포트 원스톱 서비스(Airport One Stop Service)’는 비즈니스 출장으로 호텔을 방문하는 고객들에게 특히 큰 호평을 받고 있는 서비스다. VIP 고객의 이름이 새겨진 개인 비품을 준비해주는 ‘PTOC(Personal Touch of Chosun)’ 서비스, 호텔에 짐을 두고 가면 보관하고 있다가 재방문 시 객실에 동일하게 세팅해주는 ‘리브 유어 비롱잉스(Leave Your Belongings)’ 서비스 등 충성 고객을 위한 배려있는 서비스도 돋보인다. 고객이 투숙 시 불편한 점을 언급하는 경우, 담당 직원이 내용을 기록하고, 다음 방문 시 개선된 서비스를 약속하는 내용의 편지를 보내 고객 만족도를 높이는데 더욱 힘쓰고 있다.

 

또한 지속적인 시스템 개발과 관리를 통한 서비스 품질 향상에도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2017년 8월에는 국내외 전화, LTE 인터넷 데이터 사용뿐 아니라, 인룸 다이닝 및 하우스키핑 서비스 원격 주문 기능을 탑재한 스마트폰 형태의 ‘핸디(Handy)’를 국내 최초로 도입해 전 객실 고객에게 무료로 제공함으로써 고객 만족도를 높였다.

 

 

2017.12.05 (화)


Home > SSG DAILY/PRESS
18종 와인을 경험하면 샤토 무똥 로칠드 2007 제공
그랑 뱅 보야지 프로모션 진행
신세계조선호텔
#신세계조선호텔

 

100여년의 역사와 현대적인 감각과 최신의 미식 트렌드가 공존하는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의 ‘나인스 게이트(The Ninth Gate)’에서 ‘와인 한 잔으로 세계여행’이라는 콘셉트로 그랑 뱅 보야지(Grand Vin Voyage)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만나보기 힘들었던 다양한 나라별 글라스 와인 18종을 모두 경험한 고객 대상으로 120만원(레스토랑 판매가) 상당의 샤토 무똥 로칠드 2007 (350ml)을 무료로 제공한다. (단, 프로모션은 식사 또는 안주와 함께 주문 시에만 혜택이 제공되며 20명 한정이다.) 

 

그랑 뱅 보야지를 기획한 이준행 서울 웨스틴조선호텔 총괄 소믈리에는 “나인스 게이트에서 프랑스, 이탈리아, 스페인, 뉴질랜드, 미국 등 다양한 나라와 품목의 글라스 와인을 즐기며 세계여행을 해보길 바라며 프로모션을 기획했다.”고 전했다.

 

18종의 와인은 이탈리아 바롤로 지역에서 123년 역사 동안 4세대를 걸쳐 ‘품질에 있어 타협은 없다’라는 창업자의 철학을 존중하며 생성한 지역의 ‘피오 체사레 바롤로(Pio Cesare Barolo 2012)’부터 할아버지의 100년 정통 방식의 포도 압착법을 고수해 만드는 것이 특징인 프랑스 샹파뉴 지역의 ‘피에르 페터 브뤼 뀌베 리저브(Pierre Peter Brut Cuvee Reserve NV)’, 전설적인 와인 생산자인 도멘 뒤작과 자크 셀로스에게 지도를 받은 알랭 그라이요가 만든 프랑스 론 지역의 화이트 와인 ‘도멘 알랭 그라이요 크로즈 에르미타주(Domaine Alain Graillot Crozes Hermitage Blanc 2012)’, 2010년 유명한 소믈리에이자 미셸 미나 레스토랑 그룹의 총괄 디렉터인 라야 파(Rajat Parr)가 미국 최고의 컬트 와인 스트리밍 이글의 전 오너와 함께 설립한 와이너리에서 생산한 ‘산디 산타 바바라 카운티 샤르도네(Sandhi Santa Babara County Chardonnay 2013)’ 등이 있다.

 

조금씩 다양하게 즐기기 원하는 고객의 니즈에 맞춰 국내 호텔 업계에서 최초로 글라스 와인을 ‘스페셜 카라페(Carafe: 포도주를 담는 작은 디켄터) 서비스’로 즐길 수 있다. 스페셜 카라페 서비스’는 와인 한 잔의 가치를 느낄 수 있도록 플레이트에 와인 라벨을 붙여 와인에 대해 알 수 있도록 하고, 카라페에 디켄팅 한 후 테이블에서 따라주는 방식으로 제공해 특별함을 더하고 있다.


 

2017.12.04 (월)


Home > SSG DAILY/PRESS
서울 웨스틴조선호텔 웨딩 프로모션 '링 더 골든벨’
2018 골드 웨딩의 주인공!
신세계조선호텔
#신세계조선호텔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은 2018 새해를 맞아 부와 명예를 상징하는 골드를 테마로 한 웨딩 프로모션 ‘링 더 골든 벨(Ring the Golden Bell)’을 진행한다. 


2018년 2월 1일(목)부터 3월 31일(토)까지 그랜드볼룸 웨딩 고객을 대상으로 진행된다. 웨딩 프로모션 기획을 담당하는 서혜승 지배인은 “2018년 새해를 맞아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 결혼하시는 신랑신부님들께 행운이 가득하길 바라는 마음을 담은 웨딩 프로모션을 준비했다. 


부와 명예를 상징하는 골드 컬러를 테마로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웨딩을 진행하시는 신랑신부님들이 가장 선호하시는 시그니처 아이템들로 혜택이 구성되어 가성비를 뛰어 넘어 ‘마음’ 의 만족인 가심비를 만족할 수 있는 프로모션이다.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의 웨딩을 꿈꾸는 신랑신부님이라면 행운의 골든벨이 울려 퍼지는 골든 웨딩 마치를 경험해보시길 바란다.” 라고 전했다.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의 ‘링 더 골든벨 (Ring the Golden Bell)’ 프로모션 기간에는 신랑신부가 황금빛 물결로 가득 찬 웨딩 마치를 진행할 수 있도록 750만원 상당의 골든월 무대와 샹들리에가 50% 할인 가격에 제공된다. 또한 결혼식의 주인공인 신랑 신부뿐 아니라 참석하는 하객에게도 행운이 가득하도록 골드로 포인트를 준 디저트를 포함한 ‘골든 웨스턴 코스’ 메뉴가 특별가에 제공된다. 또한 골든월 웨딩 무대에서 영감을 받은 250만원 상당의 ‘골든 웨딩 케이크’ 가 무료로 제공되어 완벽한 골드 테마의 웨딩을 진행할 수 있다.

 

 

  2017.12.02 (토)

 


Home > SSG DAILY/PRESS
서울 웨스틴조선호텔 윈터 아뮤즈(Winter Amuse) 패키지
겨울을 즐기는 3가지 방법!
신세계조선호텔
#신세계조선호텔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은 2017년 11월 20일(월)부터 2018년 2월 28일(수)까지 추운 겨울 호텔 객실 내에서 즐거움을 찾을 수 있도록 구성된 ‘윈터 아뮤즈(Winter Amuse)’ 패키지를 선보인다.

 

2017년 12월 23일, 24일, 30일, 31일과 2018년 2월 9일, 10일, 24일, 25일은 제외된다. 디럭스, 이그제큐티브, 스위트 3가지 객실 타이프 중 선택 가능하며, 패키지 선택에 따라 가격은 23만원부터(세금 봉사료 별도) 시작한다.

 

이번 윈터 패키지는 객실 내에서 즐거움을 찾을 수 있도록 구성됐다. 객실 내 비치된 미니바 또는 인룸 다이닝 메뉴를 즐길 수 있는 ▶테이스트 아뮤즈, 가족 또는 친구들과 함께 영화를 즐겨 볼 수 있는 ▶인룸 아뮤즈먼트, 마스크 또는 입욕제로 겨울철 건조해진 피부에 보습 및 영양을 공급할 수 있는 ▶라이크 어 뮤즈의 혜택을 선보인다.

 

모든 패키지 고객에게 객실 내 비치된 미니바의 음료와 스낵과 가족 또는 친구들과 함께 영화를 즐겨 볼 수 있도록 인룸 영화 1편 무료를 제공한다. 또한, 피트니스 클럽 내 헬스장과 수영장 무료 이용이 포함되며, 호텔 내 레스토랑에서 10% 할인도 받을 수 있다. 객실 내에는 에스프레소 머신에서 모닝 커피를 내려먹을 수 있다.

 

아뮤즈 이그제큐티브는 이그제큐티브 라운지에서 조식, 애프터눈 스낵, 해피아워를 즐길 수 있으며 사우나도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여기에 영화를 즐기면서 씨푸드 파스타와 햄버거 &샌드위치 중 선택해 인룸 다이닝을 즐길 수 있으며 영양이 풍부한 시어버터가 함유된 상큼한 헤스페리데스 그레이프프룻 배스 앤 샤워젤을 제공한다.


아뮤즈 스위트는 아뮤즈 이그제큐티브 혜택을 포함해 스위트 룸에서의 1박과 더불어 아리아 뷔페 조식 또는 이그제큐티브 라운지 조식 중 선택해 즐길 수 있다. 또한 다양한 인룸 다이닝을 즐길 수 있는 인룸 다이닝 이용권 5만원이 포함되며 장미 꽃잎과 로즈워터가 함유되어 피부에 보습과 토닝 효과를 제공해 주는 프레쉬의 로즈 페이스 마스크를 제공한다.

 

 

2017.11.08 (수)

Home > SSG LIFE/웹진
신세계조선호텔이 재현한 대한제국 황실 서양식 연회 음식
대한제국 황실 서양식 연회 음식
신세계조선호텔이 재현한 대한제국 황실 서양식 연회 음식

​120년 전, 대한제국 황실에서 성대하게 열린 연회가
2017년 10월 11일, 조선호텔에서 고스란히 재현되었습니다.
타임머신을 타고 과거로 돌아가기라도 한 것일까요?
120년의 시간을 되돌려 그날의 성대한 서양식 연회 음식을 눈으로 음미해볼까요?
Editor 민경미 / Photo 문형일

대한제국 시절 고종황제가 외국공사를 접견하는 연회를 열 때 선보인 황실 서양식 연회 음식 재현이 그것이죠. 이번 프로젝트는 대한제국 황실 서양식 연회음식을 철저한 연구와 고증을 거쳐 재현함으로써 비운의 역사와 함께 사라질 위기에 처했던 궁중 식문화의 명맥을 잇는다는 취지에서 출발했는데요.

신세계조선호텔은 연구비용 지원과 더불어 연회 음식의 직접 재현을 맡아 10월 11일 신세계조선호텔 연회장에서 120년 전 대한제국 황실의 서양식 연회음식을 재현해낼 수 있었습니다.

신세계조선호텔 파트너들은 120년 전의 대한제국 황실 연회 음식을 재현하기 위해 각고의 노력을 펼쳤습니다.

9월 25일, 덕수궁 석조전 대식당에서는 대한제국 황실의 서양식 연회 음식 리허설이 진행되었습니다. 서양사절단까지 재현해 120년 전 연회의 모습이라 해도 손색없겠죠?

10월 11일, 신세계조선호텔 연회장에서는 120년 전 대한제국 황실 서양식 연회가 그대로 재현되었습니다. 문화재청, 배화여대, 문화유산국민신탁과 함께 심혈을 기울여 준비해온 ‘대한제국 황실 서양식 연회 음식 재현 행사’가 열린 것인데요. 이번에 재현된 연회 음식은 숙련된 셰프의 공력에 장인정신까지 세팅했음에도 직접 레시피를 개발해 재현해내는 과정이 만만치 않았다고 하는데요.

당시 외국인들의 체험기록과 음식 종류만 전해질 뿐 상세한 메뉴와 조리법에 대한 자료는 찾기 어려웠습니다. 다행히 조선 황실의 궁중의전 담당관 대리로 근무한 독일인 엠마 크뢰벨과 프랑스 요리의 거장 에스코피에의 저서에서 도움을 얻어 재현에 박차를 가할 수 있었지요.

또한 아마존 경매로 어렵게 구한 이사벨라 비톤의 저서 <하우스홀드 매니지먼트>라는 고서도 도움이 되었습니다. 1861년도에 발행되어 당시의 레시피는 물론이고 요리 과정에 대한 비주얼 설명이 생생하게 곁들여져 플레이팅에도 큰 도움을 받았죠.

이날 재현 행사의 하이라이트는 120년의 시공간을 뛰어넘어 대한제국 황실의 서양식 연회 음식이 마침내 모습을 드러내는 순간이었겠지요?

재현을 위한 연회장에는 신세계조선호텔 성영목 대표이사, 문화재청 김종진 청장, 배화여대 김숙자 총장, 문화유산국민신탁 김종규 이사장 등 70여 명이 지켜보는 가운데 유재덕 주방장이 재현 음식을 차례로 소개했고, 이어 대한제국 시절의 상황과 분위기를 떠올리며 시식하는 시간을 가졌답니다.

여기에 그릇과 커트러리도 완벽하게 재현했는데요. 황실을 상징하는 오얏꽃 무늬는 고수하되, 연회에 맞는 프랑스풍 식기를 엄격하게 선별해 사용했답니다. 플레이트는 대한제국 시절의 식기를 재현한 최현택 작가에게 직접 제작을 의뢰했고요. 글라스는 당시 연회에서 사용한 디자인과 흡사한 미국산 Villeroy & Boch 제품을 테이블에 올렸습니다.

당시 연회상차림에 세팅한 상아 재질의 커트러리 또한 그와 유사한 분위기를 풍기는 이태리 EME사의 제품으로 120년 전 대한제국 황실의 서양식 연회의 품격과 분위기를 그대로 재현해낼 수 있었지요.

​120년 전, 대한제국 황실에서 성대하게 열린 연회가 2017년 10월 11일, 조선호텔에서 고스란히 재현되었습니다. 타임머신을 타고 과거로 돌아가기라도 한 것일까요? 120년의 시간을 되돌려 그날의 성대한 서양식 연회 음식을 눈으로 음미해볼까요? Editor 민경미 / Photo 문형일

대한제국 시절 고종황제가 외국공사를 접견하는 연회를 열 때 선보인 황실 서양식 연회 음식 재현이 그것이죠. 이번 프로젝트는 대한제국 황실 서양식 연회음식을 철저한 연구와 고증을 거쳐 재현함으로써 비운의 역사와 함께 사라질 위기에 처했던 궁중 식문화의 명맥을 잇는다는 취지에서 출발했는데요.

신세계조선호텔은 연구비용 지원과 더불어 연회 음식의 직접 재현을 맡아 10월 11일 신세계조선호텔 연회장에서 120년 전 대한제국 황실의 서양식 연회음식을 재현해낼 수 있었습니다.

신세계조선호텔 파트너들은 120년 전의 대한제국 황실 연회 음식을 재현하기 위해 각고의 노력을 펼쳤습니다.

9월 25일, 덕수궁 석조전 대식당에서는 대한제국 황실의 서양식 연회 음식 리허설이 진행되었습니다. 서양사절단까지 재현해 120년 전 연회의 모습이라 해도 손색없겠죠?

10월 11일, 신세계조선호텔 연회장에서는 120년 전 대한제국 황실 서양식 연회가 그대로 재현되었습니다. 문화재청, 배화여대, 문화유산국민신탁과 함께 심혈을 기울여 준비해온 ‘대한제국 황실 서양식 연회 음식 재현 행사’가 열린 것인데요. 이번에 재현된 연회 음식은 숙련된 셰프의 공력에 장인정신까지 세팅했음에도 직접 레시피를 개발해 재현해내는 과정이 만만치 않았다고 하는데요.

당시 외국인들의 체험기록과 음식 종류만 전해질 뿐 상세한 메뉴와 조리법에 대한 자료는 찾기 어려웠습니다. 다행히 조선 황실의 궁중의전 담당관 대리로 근무한 독일인 엠마 크뢰벨과 프랑스 요리의 거장 에스코피에의 저서에서 도움을 얻어 재현에 박차를 가할 수 있었지요.

또한 아마존 경매로 어렵게 구한 이사벨라 비톤의 저서 <하우스홀드 매니지먼트>라는 고서도 도움이 되었습니다. 1861년도에 발행되어 당시의 레시피는 물론이고 요리 과정에 대한 비주얼 설명이 생생하게 곁들여져 플레이팅에도 큰 도움을 받았죠.

이날 재현 행사의 하이라이트는 120년의 시공간을 뛰어넘어 대한제국 황실의 서양식 연회 음식이 마침내 모습을 드러내는 순간이었겠지요?

재현을 위한 연회장에는 신세계조선호텔 성영목 대표이사, 문화재청 김종진 청장, 배화여대 김숙자 총장, 문화유산국민신탁 김종규 이사장 등 70여 명이 지켜보는 가운데 유재덕 주방장이 재현 음식을 차례로 소개했고, 이어 대한제국 시절의 상황과 분위기를 떠올리며 시식하는 시간을 가졌답니다.

“총괄기획자 이전에 30년 경력의 양식조리사로서 대한제국 시절 고종황제가 연회음식으로 서양 코스요리를 선보였다는 것 정도만 알고 있었는데요.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국내 양식조리의 뿌리를 되살렸다는 뿌듯함과 더불어 사료적 가치가 있는 문화유산 하나를 지켜냈다는 점에서 보람과 자부심이 큽니다.”

“120년 전 대한제국 황실의 서양식 연회상차림에 오른 메뉴의 레시피를 개발하는 일은 완전히 새로운 경험이었습니다. 단순히 외형적으로 음식을 복원하는 데 그치지 않고, 황실의 품격에 맞는 맛과 식감까지 되살려내겠다는 각오로 만족할만한 레시피를 개발하게 되었지요.”

여기에 그릇과 커트러리도 완벽하게 재현했는데요. 황실을 상징하는 오얏꽃 무늬는 고수하되, 연회에 맞는 프랑스풍 식기를 엄격하게 선별해 사용했답니다. 플레이트는 대한제국 시절의 식기를 재현한 최현택 작가에게 직접 제작을 의뢰했고요. 글라스는 당시 연회에서 사용한 디자인과 흡사한 미국산 Villeroy & Boch 제품을 테이블에 올렸습니다.

당시 연회상차림에 세팅한 상아 재질의 커트러리 또한 그와 유사한 분위기를 풍기는 이태리 EME사의 제품으로 120년 전 대한제국 황실의 서양식 연회의 품격과 분위기를 그대로 재현해낼 수 있었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