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사

Home > 제사
Home > SSG LIFE/ISSUE
이제 차례상도 간편식이 트렌드다
비용도 시간도 절감하는
이마트 피코크 추석 차례상
신세계그룹 홈페이지



예년보다 이른 추석, 게다가 기간이 짧은 이번 연휴에 괜스레 마음만 분주해지는 요즘. 올해도 어김없이 추석 차례상 차리기 고민이 시작됐다. 바쁜 현대인들에게 추석 전에 장을 보고 오랜 시간에 걸쳐 많은 양을 만들어야 하는 명절 음식은 부담이 될 수밖에 없다.


특히, 1인 가구와 맞벌이 가구 증가 등 사회구조 변화에 따라 명절 간소화와 가정간편식(HMR, Home Meal Replacement) 선호도 증가하고 있다. 손이 많이 가는 음식을 만들고 준비하며 생기는 스트레스가 줄어드니 가족 간의 불화도 적어지고, 음식물 쓰레기를 줄이는 효과도 있다.





시간, 비용, 맛 모두를 잡았다, 대세가 된 제수용 가정 간편식



실제로 가정간편식 소비는 매해 늘고 있다. 이러한 소비 증가는 맞벌이 가정의 증가와 간편식 메뉴의 다양화와 고급화에서 그 이유를 찾을 수 있다. 이마트 피코크는 이러한 변화를 이끌고 있다. 피코크는 2014년 6종에 불과하던 제수용 가정간편식을 40종으로 확대하여, 송편부터 잡채, 식혜, 떡갈비, 각종 전까지 피코크 상품들로 차례상을 준비할 수 있도록 다양한 상품군을 갖췄다. 


또한, 과거 한끼를 간편하게 때우는 가정간편식이 아닌 조선호텔 출신 쉐프가 개발한 레시피를 사용했다. 전류의 경우 수작업을 통해 상품을 제조해 차례상에 올려도 손색이 없는 맛과 품질로 전문 레스토랑이나 소문난 맛집의 맛을 재현하는 방식으로 고급화를 꾀했다. 긴 재료 손질 시간과 음식을 완성하기까지 걸리는 제수 음식의 노동시간을 고려했을 때 최근 가정간편식의 인기는 어쩌면 당연한 결과일지도 모른다. 실제로 피코크의 매출은 2014년 추석 대비 2018년 3배가 넘는 성장세를 보이고 있고, 올해는 그 성장세가 가속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놀라운 가정간편식 효과, 비용은 1/2 시간은 1/10


가정간편식, 실제로 얼마나 절약이 될까? 명절 대표 음식이 오색 꼬지전으로 비교해봤다. 비교 대상은 피코크 오색 꼬지전과 직접 재료를 구매해 동일한 양의 음식을 만들었을 때 드는 비용과 시간 차이는 극명했다.



피코크 봉지 하나(6개) 기준으로, 쇠고기, 햄, 게맛살, 우엉, 쪽파, 계란, 새송이 버섯, 부침가루, 산적꽂이 등을 사서 직접 만들 경우 지난 8월 27일 기준 1만 3,271원으로 이마트 피코크 제품(6,980원)보다 6,291원이 비쌌다. 비교 물가에 기본 양념을 제외했음에도 불구하고 비용은 반값, 가격은 1/10로 차이가 났다. 특히, 조리 시간을 비교했을 때 피코크가 압도적으로 짧았다.


직접 만들 때와 피코크를 쓸 때, 재료 준비와 손질 과정에서도 차이가 난다.


완제품인 피코크는 별도의 해동 없이 프라이팬에 넣고 굽기만 하면 되니 요리 초보자든 누구나 쉽게 만들 수 있고, 조리 시간도 3~4분 정도면 된다. 직접 재료를 구매해 만들 경우, 고기를 재우고 재료를 크기에 맞춰 손질하고 산적꽂이에 하나하나 끼운 다음, 밀가루와 계란 순서로 입힌 후에야 프라이팬에 조리할 수 있다. 약 30~40분 정도 시간이 걸리고, 고기를 재우는 시간까지 더한다면 1시간이 훌쩍 넘는다. 


직접 만들 경우 손이 더 갈 수밖에 없다. 부침 가루가 바닥에 많이 떨어져 있다.
그에 비해 피코크 오색꼬지전은 봉지에서 꺼내 노릇노릇하게 구워 내기만 하면 된다



피코크 오색꼬지전과 직접 만든 꼬지전을 비교해봤다. 비주얼적으로도 먹음직스럽고 만든 것과 크게 차이 나지 않는다.



오색 꼬지전과 더불어 대표 추석 차례 음식인 고기 동그랑땡 장바구니 물가도 비교해봤다. 피코크 고기 동그랑땡 봉지 하나(21개) 기준으로, 돼지고기, 두부, 새송이버섯, 대파, 당근, 깻잎 등을 사서 직접 만들 경우 1만 2,722원으로 이마트 피코크 제품(6,980원)보다 5,742원이 비쌌다. 오색꼬지전 비교와 비슷하게 직접 만들 경우 재료비가 2배 가까이 들었다. 마찬가지로 비교 물가에서 기본 양념은 제외했다.


특히, 피코크 고기 동그랑땡은 국내산 돼지고기와 국내산 야채를 큼직하게 썰어 만들었다. 크기도 큼직하고 두툼해서 식감과 맛이 뛰어나 명절용뿐만 아니라 간식용, 도시락용으로도 인기 있는 제품이다.




고객이 직접 만들어봤다! 피코크 제수 음식


이마트 고객을 대상으로 피코크 제품을 직접 조리해보도록 한 뒤 그들의 의견을 들어보았다.





추석 준비는 재료부터 다른 피코크로!


가정간편식이 일상의 식탁은 물론, 추석 차례상 풍경도 바꾸고 있다. 맛은 물론 건강까지 챙긴 피코크 가정간편식으로 명절 증후군을 피해보는 것 어떨까?



SSG 닷컴에서는 추석 음식을 준비하는 분들을 위한 에누리 행사를 진행한다. 9월 18일(수)까지 피코크 제수용품 2만원 이상 구매시, 3천원 할인을 받을 수 있다.


Home > SSG DAILY/PRESS
지역 특색 제수용 상차림 선물세트 처음 선보여
경상도엔 문어, 전라도엔 병어
이마트
#이마트


“우리집 차례상엔 어떤 생선이 올라갈까”


이마트가 명절 시즌 최초로 지역 특색을 반영한 ‘제수용 상차림 선물세트’를 출시한다. 이마트가 선보이는 제수용 상차림 세트는 경상도/전라도 두 지역에서 자주 쓰이는 어종을 모은 2가지 선물세트다.


경상도 차례상을 위한 제수용 상차림 세트는 문어(600g) 1미/긴가이석태(150g) 3미/민어(300g) 3미/참가자미(450g) 2미로 구성했으며 가격은 115,000원이다. 전라도 제수용 상차림 세트는 병어(250g) 2미/양태(350g) 2미/반건조 부세조기(300g) 3미/서대(300g) 3미로 구성했고 125,000원에 판매한다.


또한 일반적으로 가장 차례상에 많이 올리는 어종으로 구성한 반건조 ‘수산바구니 세트’도 처음 선보인다. 수산바구니 세트는 차례상에 올라가는 반건조생선으로 구성해 곧바로 제수용품으로 쓸 수 있어 실용적이며, 바구니 형태라서 선물로도 적합하다. 구성은 참돔(300g)/부세조기(300g)/민어(280g)/참가자미(450g) 각 2미씩이며, 가격은 99,000원이다.


이마트가 이처럼 명절 기간 지역별로 서로 다른 선물세트를 처음으로 선보인 이유는 과일, 축산과 달리 수산물의 경우 지역별 선호하는 상품의 차이가 크게 나타나고 있기 때문이다. 


이마트가 2017년 설(1월 28일) 일주일 전부터 하루 전까지 매출을 2주 전과 비교한 결과, 경상도 지역 이마트에서의 문어 매출은 1263.3% 증가했다. 해당 기간 경상도 지방 문어 매출이 전국 매출의 33.6%를 차지했다. 문어는 경상도 지역 차례상에 자주 오르는 어종이다. 안동 등 선비정신이 강한 경상북도 쪽에서 이름에 ‘글월 문(文)’자가 들어간 문어를 차례상에 올리던 풍습이 이어진 까닭이다.


또 다른 경상도 차례상 단골 어종인 침조기(긴가이석태)도 매출이 1340% 늘었다. 전국 매출 대비 구성비는 99.5%에 달했다. 침조기는 참조기와 달리 입 부분에 뾰족한 침이 달린 생선으로 서아프리카 근해에서 많이 잡히는 생선이다. 경상도에는 부산 등 원양어선이 드나드는 항구가 많아 침조기를 저렴한 가격에 먹을 수 있었기 때문에 차례상에도 오르게 된 것으로 알려진다.


전라도에서는 병어가 차례상 생선으로 인기가 많다. 2017년 설 기간 전라도 지역 병어 매출은 1412.6% 증가했다. 일반적으로 전라도 대표 생선으로는 홍어를 많이 떠올리지만 홍어는 냄새가 강해 차례상에 올리는 풍습이 사라지고 있다. 전라남도가 주산지인 병어는 홍어보다 냄새가 없고 요리하기가 어렵지 않아 전라도 차례상에 자주 오른다. 지역별 차례상의 특색은 지역별 식습관과도 연결된다.


이마트 점포별 2017년 문어 매출을 살펴본 결과, 10위 안에 대구권역 점포가 4군데나 자리했다. 각 점포의 전체 매출 순위가 9위, 11위, 37위, 46위인 것을 감안하면 경상도 지역에서의 문어 인기는 확연히 드러난다.


경상도 차례상 인기 생선인 침조기 순위에서는 경상도 권역 점포가 침조기 매출 1위부터 10위까지를 모두 차지할 정도로 더욱 그 특색이 두드러진다. 전라남도가 주 산지인 병어 매출 순위 역시 상위 10개점 안에 전라도권역 점포가 7개나 자리했다. 지리적 특성이나 많이 잡히는 어종에 따라 쉽게 접할 수 있고 선호하는 수산물이 다르다. 이로 인해 지역별로 식습관이 다르게 형성되고 차례상까지 식습관이 이어진 것으로 분석된다.


이 외에도 예로부터 섬의 특성상 벼농사가 힘든 제주도에서는 차례상에 잡곡으로 만든 떡을 올렸고, 최근에는 카스텔라나 롤케익 등 빵을 올리기도 한다. 또한, 다른 지역과의 접근성이 좋은 충청도에서는 다양한 음식이 차례상에 오르며 충남지역에서 많이 잡히는 우럭이 오르기도 한다.


이마트 이상훈 수산 바이어는 “명절만 되면 차례상에 올릴 생선들을 고르는데 어려움을 겪는 소비자들을 보고 고객들의 편의성 증대를 위해 이번 세트를 준비했다.” 며, “비교적 특색이 뚜렷한 두 지역의 세트를 시범적으로 출시했으며, 소비자들의 반응에 따라 추후 지역과 물량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2018.2.4 (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