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매트

Home > 전기매트
Home > SSG DAILY/PRESS
코타츠, 데스크워머 등 이색 난방기구도 첫 선보여
영하권 추위, 이마트 난방용품 대전
#이마트


전국이 영하권으로 떨어지는 본격적인 겨울 추위에 난방용품 매출이 고공행진이다.


기상청에 따르면 지난 22일 서울이 첫 영하권으로 접어든 것을 시작으로 23일에는 강원 일부 지역의 최저기온이 영하 9도까지 내려가며 전국 대부분 지역이 영하권에 진입했다.


올 10월 평균기온이 3도가량 낮아지는 등 10월부터 때 이른 추위가 찾아오며 10월 평균 이마트 외투 매출이 지난해 대비 11.2% 상승한 것을 시작으로 때 이른 영하권 날씨가 찾아옴에 따라 난방용품이 성수기를 이어가는 중이다.


특히, 난방가전의 대표 상품인 전기매트의 11월(~22일) 매출은 지난해 대비 45% 신장, 10월(29%)에 이어 두 자릿수의 성장세를 유지했다.


이에 이마트는 오는 29일(목)부터 12월 12일(수)까지 히터, 전기요 등 난방가전 할인행사와 함께 1인 가구 수요를 겨냥한 코타츠 등 이색 난방가전을 행사상품으로 준비했다.


우선, ‘순면 난방용품 기획전’으로 ‘신일전기요 순면(싱글/더블)’을 각 1만원 할인한 84,800원, 89,800원에 판매하며, ‘순면플러스 전기요(미니/싱글)’도 각 1만원 할인한 56,900원, 79,900원에 판매한다.


더불어 올해는 1인가구를 겨냥한 개인 난방기구로 코타츠, 에스워머(데스크 히터) 등 이색 난방기구를 사전 기획해 처음으로 선보인다.


코타츠는 전열기가 달린 테이블 위로 담요 등을 덮어 내부 열을 보존하는 일본식 난방기구다. 작은 공간에서 답답하지 않으면서도 효율적으로 난방이 가능해 젊은 층들에 인기있는 상품이다.


'지이라이프 코타츠 테이블(148,000원)’을 구매할 경우 48,000원 상당의 코타츠 전용이불을 증정한다. 시중에서 코타츠 테이블과 이불을 함께 구매할 시 17만원 정도의 가격으로, 이보다 저렴하게 살 수 있는 기회다.


데스크 히터로 유명한 ‘에스워머’ 또한 79,000원이라는 저렴한 가격으로 이마트 50개 점에서 우선적으로 만나 볼 수 있다.


책상 아래 부착해 은은하게 발열하는 이 제품은 히터로도 난방이 되지 않는 공간까지 따뜻하게 해주기 때문에 사무실이나 공부방 등에 적합하다. 


좁은 방에서는 스탠드 형식으로 세워서 사용하면 실내 온도를 1도가량 높이는 효과도 있다.


뿐만 아니라 생활 방수 기능을 갖춰 일반적인 실내 공간은 몰론 욕실에서도 사용할 수 있는 전열 기구로 Black&Decker 마이카 전기스토브, 히터를 1만원 할인해 119,000원, 149,000원에 판매할 예정이다.


최훈학 이마트 마케팅 담당은 “10월 이른 가을 추위에 이어 본격적인 겨울에 접어들면서 방한 상품들이 꾸준한 매출 호조를 보이고 있다”며,


“특히 본격적인 영하권 추위에 접어들면서 트렌드에 맞는 이색 난방가전 등 다채로운 겨울 상품을 통해 월동 준비에 알맞은 행사상품을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2018.11.26 (월)

Home > SSG DAILY/PRESS
신세계백화점 전점에서 11월 한 달간 ‘난방 용품 특가전’
난방비 아끼는 이색 방한용품
신세계백화점
#신세계백화점

온열 마우스

 

갑작스레 떨어진 기온에 방한용품을 찾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다. 해마다 가을은 짧아지고 겨울이 빨라지는 추세에 유통업계도 재빠르게 월동준비에 나섰다.

 

올 겨울은 예년보다 더 혹독한 추위가 예상되는 가운데 전기매트, 난로, 내의 등 난방비를 아껴줄 방한용품 시장이 활기를 띠고 있다. 기상청은 앞서 올해 라니냐의 영향으로 평년보다 춥고 강수량이 적어 더 일찍 매서운 추위가 찾아올 것이라고 예측했다.

 

제로 신세계몰 매출 실적을 분석해본 결과 최근 3주간 전기매트는 전년 대비 12% 신장률을 보였다. 신세계몰은 합리적 가격으로 전기매트, 찜질기, 반신욕기, 난방텐트 등 다양한 제품을 만날 수 있는 ‘겨울나기 필수품 기획전’도 진행한다.

 

특히 온라인에선 휴대성과 간편함을 갖추면서도 개성을 드러낼 수 있는 이색 방한용품 반응이 뜨겁다. 신세계몰 김준태 바이어는 “시즌 초반부터 고객들의 문의가 계속 이어져 겨울 난방용품 입고 물량을 2배 정도 늘렸다”며 “겨울철 난방비 폭탄을 막기 위한 실용적이면서도 트렌디한 제품이 인기”라고 말했다.
 
대표 상품으로는 먼저 겨울철에 따뜻하게 음악을 감상할 수 있는 ‘귀마개 헤드셋’이 있다. 언뜻 보면 털 귀마개처럼 보이지만 음악도 들을 수 있고 통화도 가능한 헤드셋이다. 블루투스가 지원되기 때문에 스마트폰이나 태블릿 등을 연결해 편하게 이용할 수 있다. 가격은 19만9000원.

 

귀마개 헤드셋

 

면역력이 약한 아기들의 체온을 지켜줄 수 있는 ‘온열 유모차 시트’도 나왔다. 난방이 약한 실내나 야외활동을 위해 유모차에 부착하면 따끈하게 온도가 유지된다. 3단계 온도 조절이 가능하고, 원단과 원단 사이에 열선을 장착해 화상 위험도 없다.

 

아이들의 피부를 위해 향균 솜을 사용했고 전자파가 발생하지 않아 더욱 안전하다. 유모차나 카시트 기종에 상관없이 모두 사용 가능하다. 신세계몰에서 8만9000원에 판매하고 있다.

 

1~2인 가구가 최근 핫한 이슈로 떠오르면서 관련 제품도 인기를 끌고 있다. 적은 전력으로도 쉽게 따뜻해지는 ‘난방 테이블’ 일명 ‘코타츠’는 작년에 이어 올해도 매출이 상승세다. 탁자 밑에 온열 기구가 부착되어 있기 때문에 방 전체에 난방을 돌리지 않더라도 체감온도 3~4도 상승효과를 볼 수 있다. 가격은 15만원대.

 

수족냉증으로 고생하는 소비자들을 위한 제품도 있다. 사무실에서 손이 시린 사람들을 위한 ‘발열 마우스 패드’. USB로 연결하면 마우스패드 안쪽에 있는 히팅 패드가 작동해, 일할 때도 따뜻하게 컴퓨터를 이용할 수 있다. 8000원대로 가격도 저렴하다.
 

난방 테이블


전기료를 아끼고 싶은 소비자를 위한 ‘양초 난로’도 나왔다. 양초 1~2개로도 충분히 따뜻해지고 가방에도 넣을 수 있어 휴대와 보관이 편리하다. 캠핑이나 낚시 등 야외활동에서도 쉽게 사용할 수 있다. 6만원대에 구입 가능하다. 오프라인 매장에서도 시즌 초반부터 고객들의 수요를 선점하기 위해 난방용품 특가 행사를 진행한다. 전 점포에서 진행하며 다양한 제품을 합리적인 가격으로 만날 수 있다.

 

세계백화점 강남점은 11월 한달 내내 ‘겨울 난방용품 제안전’을 기획했다. 9층 특설매장에서 열리는 이번 행사에선 84만원대 다이슨 공기청정냉온풍기를 79만원대에 판매한다. 다이슨 가습기, 린나이 전기매트, 플러스마이너스제로 히터 등 인기 난방용품도 최대 30% 할인된 한정 특가로 준비했다.

 

영등포점에서도 11월을 맞아 ‘난방 가전 특가전’이 열린다. B관 6층 행사장에서 진행되며 최대 30% 할인된 가격으로 전기매트, 전기요, 히터, 가습기 등을 구매할 수 있다.
본점은 17일부터 23일까지 5층 이벤트홀에서 난방용품 특가 행사를 진행한다. 린나이, 다이슨 등 유명 브랜드 제품을 합리적인 가격으로 판매할 계획이다.

 

 

2017.11.8 (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