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극확대

Home > 적극확대
Home > SSG DAILY/PRESS
상반기에만 코모도 19개, 맨온더분 7개 오픈하며 매장 볼륨화
침체된 남성복 시장 일으키겠다!
신세계인터내셔날
#신세계인터내셔날


신세계인터내셔날이 가성비를 높인 프리미엄 남성복 사업을 적극 확대하며 침체된 남성복 시장에 활기를 불어넣고 있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의 자회사 ㈜신세계톰보이에서 지난해 새롭게 론칭한 남성복 코모도(COMODO)는 올해 상반기에만 19개 매장을 오픈하며 사업을 공격적으로 확대하고 있다. 지난해 말까지 전국 3개 매장이었던 코모도는 순식간에 매장을 22개까지 늘렸으며, 올해 말까지 총 25개 매장을 확보해 150억원의 연매출을 올리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코모도는 1986년 론칭한 국내 1세대 남성복 브랜드로 2010년 회사 부도 이후 사라졌다가 지난해 신세계톰보이에서 2030 남성을 타겟으로 브랜드를 재정비해 새롭게 선보였다.


뉴욕 감성을 기반으로 한 차분하고 세련된 분위기, 깔끔하고 간결하게 떨어지는 실루엣(FIT), 스트레치 기능을 추가한 실용적인 소재의 의류를 위주로 선보이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제품 가격대는 재킷 20만원 중반~40만원 초반, 수트 30만원 중반~70만원 후반, 팬츠 10만원 중반~20만원 후반으로 가성비가 뛰어나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은 여성복 톰보이가 성공적으로 부활한 것처럼 코모도를 국내 정상급 브랜드로 다시 세워 우리 나라 남성복의 전통을 이어나갈 계획이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이 지난해 야심차게 선보인 남성복 브랜드 맨온더분(MAN ON THEBOON)도 올해 상반기에 7개, 하반기에 12개 등 총 19개 매장을 새롭게 오픈하며 올해 말까지 총 23개 매장에서 100억원의 연매출을 올리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맨온더분은 ‘클래식 수트의 대중화’를 콘셉트로 한 만큼 제품 가격 또한 합리적인 가격대로 책정했다. 수트는 국내 중저가 남성복 브랜드 수준인 50만원대, 재킷 30~40만원대, 팬츠 10~20만원대, 가방과 신발 20~30만원대로 고객들을 사로잡고 있다.

매장은 국내에서 자체 제작한 남성복과 엄선한 해외 브랜드 상품을 6:4의 비율로 선보이는 신개념 멀티샵 형태로 운영하고 있다. 연령층에 관계없이 국내 남성 소비자들이 보다 쉽게 그리고 합리적인 가격에 클래식한 수트를 구매할 수 있도록 가성비 높은 고감도의 제품들을 판매해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김형국 신세계인터내셔날 맨온더분 담당 팀장은 “소비자들은 더이상 가격이 싸다고 구입하지는 않는다. 이제는 얼마나 좋은 품질의 제품을 얼마나 합리적인 가격에 판매할 수 있느냐가 중요하다”면서 “고객들이 기꺼이 지갑을 열 수 있는 제품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