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소득층

Home > 저소득층
Home > SSG DAILY/PRESS
신세계인터내셔날, 소외 아동계층에 임직원들이 직접 제작한 선물상자 전달
저소득층 아동에게 ‘행복업(UP) 희망선물상자’ 전달
#신세계인터내셔날


신세계인터내셔날(대표 차정호)은 25일(목) 오전 청담동 본사에서 국제구호단체 기아대책과 함께 저소득층 가정 아동 240여 명을 위한 ‘행복업(UP) 희망선물상자’를 제작해 전달했다. 


이번 봉사활동은 신세계인터내셔날이 진행하는 사회공헌활동 희망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신세계인터내셔날 차정호 대표이사, 이길한 부사장 등 임직원 120여 명과 기아대책 전응림 부회장이 참여해 총 2천 6백만원 상당의 선물 상자를 손수 제작했다. 


임직원들의 따뜻한 정성으로 준비된 희망선물상자는 아동 1인 당 10여 만원 상당의 연필, 노트 등의 문구류를 비롯해 구급약품, 방한용품 등 40여 가지 다양한 품목으로 꾸려졌다. 


특히, 독서의 계절 가을을 맞아 서울시교육청이 추천한 어린이 도서 2권과 함께 아동들의 학습환경에 필요한 독서대를 임직원들이 직접 D.I.Y.로 제작해 능률적이고 쾌적한 환경에서 독서할 수 있도록 고려했다. 


또한 부모와 많은 시간을 보내지 못하는 아이들을 위해 임직원들이 직접 희망의 응원 메시지를 적은 엽서를 작성하는 시간도 마련했다. 


임직원들의 따뜻한 마음이 담긴 응원엽서는 희망선물상자와 함께 기아대책이 운영하는 행복한홈스쿨 지역아동센터 이용 아동 240여 명에게 전달된다. 


차정호 신세계인터내셔날 대표이사는 “임직원들이 직접 참여해 보람을 느끼고 따뜻한 마음을 전달할 수 있어 더욱 의미가 깊다”면서, 


“아이들이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꿈과 희망을 잃지 않고 자라 건강한 사회구성원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신세계인터내셔날은 약 1천여 명의 임직원들이 연간 평균 2~3회씩 지역아동센터의 저소득층 아동을 위해 생일파티, 외부 문화 체험, 센터 환경 개보수 활동 등 다양한 복지활동을 펼치고 있으며, 환경 정화 활동, 기부 활동도 꾸준히 추진하고 있다. 



2018.10.25 (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