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바구니

Home > 장바구니
Home > SSG DAILY/LIVE
신세계그룹의 핫한 소식을 전하는 SCS뉴스
이마트 마스코트 투모와 함께 장바구니 사용!
 
#SCS뉴스




‘필(必)환경’ 이슈와 함께 환경보호를 위한 활동을 전개해 나가고 있는 신세계그룹!


이마트는 비닐 쇼핑백 없는 친환경 문화 '이마트 투모로우' 캠페인과 함께


해달을 모티브로 한 마스코트 TUMO를 공개했는데요.


뿐만 아니라, 비디오 머그와 함께 윤현진 아나운서가 


노플라스틱챌린지에 도전했습니다.


대구신세계는 일회용품 사용을 줄이기 위한 '텀블러로 환경보호 함께해요' 


릴레이 캠페인에 나섰는데요.


환경보호를 위해 발벗고 나선 신세계그룹의 이야기, 지금 함께 만나보세요!



#에코캠페인 #이마트 #대구신세계 #친환경 #텀블러 #에코백 #신세계그룹



Home > SSG DAILY/PRESS
이마트, 노브랜드 ‘나무심는 화장지’ 출시
“휴지사고 나무심기에 동참하세요”
 
#이마트



“휴지 사고 나무 심고, 길트프리(Guilt Free) 하세요”

  

이마트가 식목일을 앞두고 3일부터 친환경 캠페인의 일환으로 노브랜드 ‘나무심는 화장지’를 선보인다.

  

‘나무심는 화장지’란 이마트가 노브랜드 롤 화장지 매출액의 1%를 나무심기에 기부하는 방식의 자원순환 캠페인이다. 


고객들이 노브랜드 화장지를 구매할 때마다 나무심기에 간접적으로 동참하게 된다.

  

‘나무심는 화장지’는 총 13종으로 출시되며, 노브랜드 롤 화장지 전상품(13종)이 이에 해당한다. 


상품은 노브랜드 전문점에서 구매가 가능하며, 이 가운데 1종은 이마트 에서도 판매한다.

  

기부 방식은 매년 4월부터 이듬해 3월말까지 만 1년간 발생한 ‘나무심는 화장지' 매출액을 합산해 1%에 해당하는 금액을 사막화 방지 활동 NGO인 '미래숲’에 기부한다. 


‘미래숲’은 한국/중국/몽골을 중심으로 사막화 방지를 위해 활발한 활동을 벌이고 있다.

  

‘나무심는 화장지’의 개발 계기에 대해 노브랜드 나진 제지바이어는 “생활용품 상품기획자이자, 동시에 두 아이의 아빠로서 아이들에게 물려줄 지구와 일상에서 사용할 수 밖에 없는 일회용품인 화장지를 두고 고민을 거듭했다”며,  


“불가피하게 써야 한다면 환경을 살릴 선순환 구조를 만들자고 생각한 것이 그 첫 걸음”이라고 설명했다.

  

실제 이마트는 자원순환을 위한 나무심기를 비롯해 ‘모바일 영수증' 등 다양한 캠페인을 벌여왔다.

  

나무심기의 경우 식수 캠페인을 2009년부터 점포 단위로 매장 인근 공원, 학교 시설 등지에 벌여오다 자원순환의 중요성을 더욱 절감하고 2013년부터는 본사차원의 통합행사로 확대했다. 

  

그 결과 내몽골 사막화 방지, 태풍 곤파스 피해지역 숲 조성, 아시안게임 주경기장 식수 등으로 총 100만 그루를 심는 등 활동 반경을 넓혀왔다.



특히 나무심기 활동에는 이마트 임직원은 물론 뜻을 함께하는 임직원 가족, 주부봉사단 인원들도 함께 참여해 의미가 컸다.

  

또한 2017년 1월부터는 ‘모바일 영수증' 캠페인을 벌여 무심코 버려지는 종이영수증 약 2억 건을 절감했다.

   

이외에도 이마트는 최근 고객들의 환경 폐기물에 대한 부담을 줄여주는 ‘길트프리’ 마케팅을 통해 소비자들의 자연스러운 친환경 실천을 유도하고 있다.

  

실제 지난 2월 하순부터는 채널에 관계없이 온라인 쇼핑에서 발생한 택배박스와 아이스팩을 이마트 매장에 가져오면 장바구니로 교환해주는 ‘같이가 장바구니’ 캠페인을 벌여 총 2만여 명이 참여했다. 

  

이를 위해 이마트는 환경친화 소재인 ‘타이벡(Tyvek)’ 장바구니 15만 개를 제작한 바 있다.

  

이에 이마트 황종순 CSR팀장은 “소비에 신념과 가치를 중시 여기는 최근 소비 트렌드에 부합하는 자원순환 캠페인을 기획하는 데 초점을 뒀다”며, 


“고객들에게 실질적으로 와닿을 수 있는 캠페인을 통해 환경을 살리는 데 일조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2019.04.02 (화)

Home > SSG DAILY/LIVE
신세계그룹의 핫한 소식을 전하는 SCS뉴스
집에 쌓인 택배박스가 
장바구니로 바뀌는 마법?
 
#SCS뉴스




이마트의 장바구니 쇼핑문화 정착 프로젝트! 


“같이가 장바구니” 캠페인


집에 쌓여 있는 택배박스나 아이스팩을 가지고 이마트에 가면 귀염뽀작 장바구니로 교환할 수 있는데요. 


이마트의 새로운 인싸템!! 친환경 장바구니로 꼭 교환하세요.



Home > SSG DAILY/LIVE
신세계그룹의 핫한 소식을 전하는 SCS뉴스
3월에 만나는
31가지의 이마트 국민가격

#SCS뉴스



올해 이마트가 처음으로 시작한 최저가 프로젝트 국민가격!

국민가격은 이마트가 국민의 가계살림에 힘이 되도록 생활필수품의 가격을 내리는 프로젝트인데요. 이제 매달 진행되는 국민가격 체크는 필수.

국민 모두가 행복해지는 그날까지 초저가 이마트 국민가격 프로젝트는 계속됩니다! 

Home > SSG DAILY/PRESS
대형마트 최초 자체 브랜드 상품에 재활용 쉬운 플라스틱 용기 시범 도입해
이마트 자체 브랜드, 친환경 패키지 도입한다
#이마트


국내 대형마트 최초 ‘비닐봉투 없는 매장(09년 도입)’과 ‘종이 영수증 없는 매장(17년 도입)’ 캠페인으로 친환경 쇼핑 문화를 선도해온 이마트가 이번엔 플라스틱 재활용에 앞장선다.


이마트는 플라스틱 용기를 사용하는 자체 브랜드(PL)제품에 재활용 편이성을 고려한 ‘친환경 패키지’를 도입한다고 29일 밝혔다.


상대적으로 재활용이 어렵다고 알려진 ‘유색’ 플라스틱 대신 재활용이 용이한 무색 플라스틱을 사용한 페트병과 뚜껑으로 변경하고, 쉽게 분리할 수 있는 라벨을 제품 포장에 도입하는 방식이다.


이마트는 플라스틱 페트병 활용 비중이 높은 생수와 음료를 중심으로 내년까지 우선 총 100여 개 PL제품에 확대 적용한다는 계획이다.


이에 앞서 ‘이마트 블루(3종)’와 ‘노브랜드 매실(2종)’을 시범 적용 상품으로 선정하고, 11월부터 순차적으로 바뀐 용기로 판매한다.


지난해 기준 2천만병 이상이 판매된 ‘이마트 블루’는 이번 패키지 변경을 통해 기존의 파란색 뚜껑 대신 무색 뚜껑으로 바뀐다. 매실을 연상시키는 초록색을 고집하던 ‘노브랜드 매실’은 ‘무색’ 페트병으로 바뀐다.


이와 함께 플라스틱 재활용률을 낮추는 원인 중 하나인 제품 라벨도 분리가 쉽도록 개편될 예정이다. 


푸른밤 소주 페트용기에 적용한 ‘에코절취선’처럼 제품 라벨에 미리 절취선을 도입하는 방법과 접착력이 낮은 수성 접착제 사용 등을 고루 적용한다는 방침이다.


포장 방법 변경을 대비해 동반성장기금을 활용한 중소 협력사의 지원 방안도 함께 마련했다.


이마트는 보다 효율적인 자원 순환을 위해 적극적인 방식의 친환경 정책을 도입해 기업의 사회적 책임과 역할을 실천해 나가겠다는 의지다.


애초부터 재활용이 어렵게 만들어진 플라스틱 용기들 때문에 소비자의 분리 배출 노력에도 불구하고 플라스틱의 재활용률은 34% 수준에 불과하다.


플라스틱 재활용률을 높이기 위해서는 일회용품 및 속비닐 사용 저감 정책 등 이마트가 해오던 친환경 정책과 별도로 생산 단계부터 재활용 편의성을 고려한 PL제품을 만들어 사회 전반으로 자원 순환을 위한 관심을 확산시키기 위함이다.


이와 별도로 이마트 전문점들도 순자적으로 일회용 비닐 봉투 없애기에 동참한다. 


11월 노브랜드 전문점을 시작으로 일회용 비닐과 종이봉투를 없앤다. 대신 노브랜드의 개성을 담은 다회용 부직포 장바구니를 제작해 활용한다는 방침이다. 


이마트는 전문점들에 순차적으로 다회용 부직포 장바구니를 도입할 경우 브랜드를 알리는 기회로 삼는 동시에 연간 일회용 쇼핑봉투 2백만개 이상을 절약할 수 있다는 분석이다. 이로써 약 85톤의 온실가스 감축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이해주 이마트 품질관리담당 상무는 “소비자의 생활과 밀접한 만큼 이마트는 선도적인 친환경 정책을 통해 친환경 소비에 대한 사회적 공감을 이끌어내는데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이행해왔다”며, 


“이마트 자체브랜드 상품을 시작으로 제조단계부터 재활용을 고려한 상품을 만들어 낼 수 있도록 제조사와 유통업체 소비자 모두에게 자원 재활용에 대한 중요성을 알리는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신세계백화점도 오는 11월 1일부터 점포 내 푸드마켓에서 비닐쇼핑백 사용을 중지한다. 신세계는 재사용 종량제 봉투, 장바구니, 종이쇼핑백 등으로 대체한다는 방침이다. 


백화점 내 푸드마켓이 있는 강남점, 본점, 영등포점, 인천점, 경기점, 의정부점, 대구신세계, 센텀시티점, 광주신세계 중 인천점을 제외한 8개 점포에서 시행할 예정이다.



2018.10.29 (월)

Home > SSG DAILY/PRESS
물가 안정 프로젝트 「THE PRICE」 연중 상시 운영
이마트24 소비자 × 경영주 모두 ‘윈윈’


이마트24가 28일(화)부터 물가 안정 프로젝트 「THE PRICE」를 전개, 소비자 및 경영주와의 상생에 나선다.


「THE PRICE」에는 ‘더 가까운 곳에서’, ‘더 싼 상품을’, ‘더 많이’ 소비자에게 제공하겠다는 뜻이 담겨 있으며, 연중 상시 운영된다.

먼저 1차 민생 상품 총 16품목(신선식품 1품목, 가공식품 9품목, 일상생활용품 6품목)을 선정, 대형마트 가격과 비슷한 수준으로 판매한다. 주택가 상권의 가맹점 550여 점을 대상으로 시범 운영에 들어간다.

이후에는 가격 경쟁력을 갖춘 상품을 지속적으로 늘려 연말까지 전 점포로 확대할 계획이다.

이마트24가 물가 안정 프로젝트를 전개하는 이유는 고유가 × 최저임금 인상 등으로 인해 장바구니 물가 부담이 높아진 소비자와 어려운 영업 환경에 처해 있는 경영주에게 도움을 주기 위해서다.

편의점 업계에서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올해 초부터 가공식품 가격이 계속 오르고 있다. 1월 생수를 시작으로, 2월 탄산음료, 3월 냉동만두, 캔햄 등의 가격이 인상된 데 이어 4월과 5월에는 과자, 6월과 7월에는 조미료 등의 가격이 최대 47%까지 올랐다.

특히, 편의점은 업태 특성 상 가공식품의 매출구성비가 높은 편이기 때문에 가맹점 매출에 영향을 줄 수 있다. 이마트24가 상품 매출 구성비 분석을 한 결과, 가공식품은 전체 매출의 37.4%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이마트24는 가격에 민감한 상품 및 고객 수요가 높은 상품을 민생 상품으로 정의하고, 대형마트 가격과 비슷한 수준으로 판매함으로써 소비자의 장바구니 물가 부담은 낮추고 가맹점의 매출은 올리겠다는 계획이다.

이번에 운영하는 민생 상품은 신선식품 1품목, 가공식품 9품목, 일상생활용품 6품목 등 총 16품목이다.

먼저, 계란 30구는 이마트24가 처음 선보이는 신선식품으로 4,390원에 판매한다.

가공식품은 총 9개 품목을 준비했다. 하루 e리터 2L * 6입 (2,700원), 벨기에 맥주 500ml * 6캔(9,900원), 엔네이처 후랑크 260g* 2입 (5,980원), 엔네이처 그릴비엔나 260g * 2입 (5,980원) 등이 대표 상품이다.

일상생활용품은 총 6개 품목이다. LG 페리오 칫솔 12입 세트, 미쟝센 퍼펙트 샴푸 린스 세트, 해피바스 내추럴 촉촉 900ml + 500ml, 리큐 드럼세탁기용 베이킹소다 1.6L * 2입, 깨끗한 나라 미용티슈 250매 * 3입, 후레시아 3겹 데코 30m * 24롤 등을 5,000원~15,900원에 구매 가능하다.

이마트24 김성영 대표이사는 “경기 불황이 장기화되고 최저임금 인상 등 사회적인 이슈로 인해 소비자과 경영주의 경제적 부담이 높아지고 있다”며,

“이번에 준비한 물가 안정 프로젝트가 소비자 및 경영주에게 작게나마 도움이 되어 드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2018.08.27 (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