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연분해

Home > 자연분해
Home > SSG DAILY/PRESS
스타벅스, 종이로 만든 스타벅스 카드 출시!
“친환경 포장재부터 종이 카드까지”
 
#스타벅스커피코리아


㈜스타벅스커피 코리아(대표이사 송호섭)가 6월 5일 세계 환경의 날을 맞아 종이 재질의 스타벅스 카드를 처음으로 선보인다. 


흰색 배경에 스타벅스 사이렌 로고가 강조된 디자인의 ‘스타벅스 화이트 컵 카드’로 출시하며, 기존 플라스틱을 대체하기 위해 재활용 가능한 종이 재질로 특별히 제작했다.


또한, 스타벅스는 푸드 상품을 중심으로 친환경 포장재 적용을 확대해 나가고 있다. 


2018년 10월부터 ‘프리미엄 바나나’ 상품 포장재를 PLA 소재로 변경해 출시하고 있다. 


PLA는 옥수수 전분당에서 추출한 원료를 사용한 생분해성 플라스틱으로 100% 자연 분해가 되는 친환경 포장재이다.  


이외에도 ‘다크 초콜릿칩 머핀’, ‘상큼한 블루베리 머핀’, ‘리저브 바크 초콜릿’ 등의 푸드 상품을 비롯해, 케이크를 둘러싸는 비닐과 일부 샌드위치 포장 비닐에도 PLA 소재를 적용했다.


아울러, 올해 5월에 출시한 ‘사과 가득 핸디 젤리’와 ‘한라봉 가득 핸디 젤리’ 상품에는 사탕수수 추출 원료를 사용해 생산과정에서 일반 플라스틱 대비 이산화탄소를 적게 배출하는 바이오 플라스틱 재질을 포장재로 사용했다. 


스타벅스는 2018년 7월 일회용품 줄이기 대책을 포함한 전사적인 친환경 캠페인 실행 계획인 ‘그리너(Greener) 스타벅스 코리아’를 발표하며 플라스틱과 비닐 포장재를 감축해 나가는 친환경 경영을 전개해 오고 있다.

 

지난해 9월 종이 빨대 시범 운영 뒤 11월부터 전국 매장으로 확대한 바 있으며, 빨대 없이 마시는 리드(컵뚜껑)도 함께 도입해 일회용 빨대 사용량을 50% 가량 줄이는 성과로 이어지고 있다.



2019.06.05 (수)

Home > SSG DAILY/PRESS

 

신세계푸드, 100% 자연 분해 필름 적용한 ‘바나나 포장재’ 개발 
신세계푸드, ‘그린 패키징 공모전’ 최우수상 수상
#신세계푸드


신세계푸드가 개발한 ‘100% 자연 분해 바나나 포장재’가 제8회 그린 패키징 공모전에서 최우수상(한국환경포장진흥원 이사장상)을 수상했다.


그린 패키징 공모전은 환경부가 후원하고 한국환경포장진흥원이 주최하는 행사로 자원 절약과 녹색 성장에 기여한 우수한 친환경 포장 기술 및 디자인의 개발을 장려하기 위해 2011년부터 개최되고 있다.


이번 공모전에서 신세계푸드는 옥수수에서 추출한 100% 자연 분해 필름인 PLA(폴리 락틱 산, Poly Lactic Acid)를 적용해 만든 바나나 포장재를 출품해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기존 바나나 포장재는 석유 가공품인 OPP(연신 폴리 프로필렌, Oriented Poly Propylene) 등으로 만들어 땅속에서 분해 되는데 100년 이상 걸렸다. 


하지만 신세계푸드가 개발한 친환경 포장재는 땅 속에서 자연 분해되는데 14주 밖에 걸리지 않을 뿐 아니라 포장재의 두께도 기존보다 3분의 1 수준으로 줄여 연간 발생하는 폐기물 양을 50% 이상 감량하는 효과를 얻을 수 있다. 


기능에 있어서도 기존 포장재는 바나나의 자체의 수분이 포장재에 맺혀 물러짐이 발생하는 반면 친환경 포장재는 수분 투과율이 높아 바나나 자체의 선도가 오랫동안 유지된다. 


해당 포장재는 현재 스타벅스에서 판매 중인 바나나에 적용되고 있다.  


신세계푸드 관계자는 “이번 수상은 신세계푸드가 개발해 온 친환경, 차세대 포장재에 대한 높은 기술력을 평가 받은 결과로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친환경 패키지 기술력을 향상시켜 환경 보호와 동시에 품질 경쟁력 제고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2018.12.12 (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