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회용품

Home > 일회용품
Home > SSG DAILY/PRESS
개인컵 사용하는 스타벅스 고객 협약 후 1년간 1천만 명 넘어섰다!
“일회용품 줄이기 자발적 협약 1년, 
그 놀라운 변화”
 
#스타벅스커피코리아


지난 2018년 5월 24일 환경부와 커피전문점이 맺었던 일회용품 줄이기 자발적 협약식 1년이 경과해 가는 시점에, 스타벅스에서만 개인컵 이용 고객이 1천만 명을 돌파(18년 5월~19년 4월 기준)하는 등 가시적인 성과가 나타나고 있다.


㈜스타벅스커피 코리아(대표이사 송호섭)는 환경부(장관 조명래), 환경재단(이사장 최열)과 함께 자발적 협약식 1주년 및 개인 컵 이용 고객 1천만 명 돌파를 기념하며, 5월 8일 오전 10시 스타벅스 더종로R점 앞 광장에서 ‘2019 마이 텀블러 캠페인’ 발대식을 개최한다.


박천규 환경부 차관과 최열 환경재단 이사장이 함께 참석한 가운데 진행되는 이 날 발대식은 지난 1년간의 일회용품 줄이기 성과 보고 및 환경서약을 하는 시민 1천 명에게 선착순으로 텀블러를 증정하는 행사로 진행된다. 


또한 이번 행사를 기점으로 스타벅스는 향후 일회용컵 줄이기를 넘어, 1인 1텀블러 갖기 문화 확산을 목적으로 하는 ‘2019 마이 텀블러 캠페인’을 연말까지 매월 10일 진행한다. 


이에 오는 5월 10일부터 올 12월까지 매월 10일 총 8회에 걸쳐 매장별로 개인컵 사용 제조음료 구매 고객 선착순 70명에게 스타벅스 베어리스타 스티커를 제공하며, 매월 다른 모습의 귀여운 베어리스타 스티커가 소개될 예정이다.


스타벅스는 이 날 발대식에서 진행된 지난 1년간의 일회용품 줄이기 성과 보고를 통해 지난 5월 이후 현재까지 약 1년간 1천만 명이 넘는 고객들이 다회용컵을 이용했다고 밝혔다. 


지난 해 5월 이후 올해 4월 (15일 기준)까지 총 10,819,685건의 개인컵 사용 실적을 이뤄낸 것으로 집계되며, 협약 전 같은 기간(2017년 5월~2018년 4월) 약 389만 건(3,896,635건)의 할인 횟수 대비 약 178% 이상 증가하는 확대 효과를 가져왔다.


특히 스타벅스는 지난 해 11월 개인컵 이용 확대를 위해 개인컵 이용 고객에게 구매 금액의 300원 할인 혹은 에코 별 적립 중 하나를 선택할 수 있는 에코 보너스 스타 제도를 도입한 바 있다. 


이를 통해 지난 6개월간 약 405만 건(4,056,976건)의 에코 별 적립 실적을 기록하며 개인 컵 사용이 더욱 증가한 것으로 분석됐다.


지난 2007년부터 2019년 3월까지의 개인 다회용컵 이용을 통한 할인 누적금액도 88억 5천9백만 원으로 기록된 바 있으며, 올해에도 개인컵 사용은 지속 증가 추세로 연말까지 할인 금액은 누적 100억 원을 돌파할 것으로 예상된다.


여기에 지난 해 종이빨대 및 빨대없는 리드(컵 뚜껑) 전국매장 확대 도입 후 빨대 사용량도 약 50% 감소하는 효과를 가져왔다. 


종이빨대 도입 전후 빨대 사용량을 비교해 봤을 때 2018년도 12월 전사 확대 도입 전 5개월 간(2018년 7월~11월) 약 8천5백만 개의 플라스틱 빨대가 사용된 데 반해, 도입 후 5개월간(2018년 12월~2019년 4월) 종이빨대 사용량은 약 4천3백만 개로, 빨대 사용량 자체가 약 50% 수준으로 대폭 감소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 외에도 스타벅스는 연간 약 4천5백 톤의 커피박 친환경 퇴비 농가 무상제공, 길거리 발생 1회용컵 수거함 설치 시범사업 전개, 서울 꽃으로 피다 행사 등의 정부 친환경 캠페인 참여 등의 다양한 방면에서 친환경 캠페인을 진행해 온 바 있다.


이 날 발대식에 참석한 박천규 환경부 차관은 “지난 1년간의 성과를 되돌아 봤을 때 스타벅스의 노력과 많은 고객 분들의 동참으로 인해 이제는 개인 컵도 생활 필수품이라는 인식이 서서히 자리잡고 있는 것 같다”며, 


“환경부도 이러한 변화가 성공적으로 자리 잡을 때까지 향후에도 적극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환경재단 최열 이사장은 “스타벅스와 같은 대형 커피전문점이 앞장서 일회용품 줄이기에 나서 국민의 인식 개선이 빠르게 진행된 것 같다“며, 


“출발이 좋은 만큼 올해에는 1인 1컵이 하나의 주도적인 문화로 정착될 때까지 열정적인 캠페인을 함께 하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스타벅스 송호섭 대표이사는 “일회용품 줄이기를 위한 스타벅스의 다양한 캠페인 전개 및 운영에 적극적으로 동참해 주신 우리 고객분들과 파트너들의 노력에 깊은 감사 인사를 먼저 드린다”며, 


“향후 우리 파트너들과 더욱 많은 고객분들이 기쁜 마음으로 동참하실 수 있는 친환경 캠페인 개발 및 전개를 지속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2019.05.08 (수)


Home > SSG DAILY/PRESS
전국 스타벅스 1200여 매장에 26일부로 종이 빨대 본격 발주 시작
스타벅스 종이빨대,
오늘부터 전국 확대 도입 
#스타벅스커피코리아


㈜스타벅스커피코리아(대표이사 이석구)가 본격적으로 종이 빨대를 전국 매장에 확대 도입한다. 


종이빨대 전사 확대를 위해 스타벅스는 지난 9월부터 서울, 부산, 제주 지역 100개 매장에서 종이 빨대 시범 운영을 진행한 바 있다.


이 기간 동안 2가지 색상(녹색/흰색)의 빨대에 대한 고객 선호도 조사 및 종이빨대 내구성 강화를 위한 테스트 등을 진행해 왔다.


우선 지난 두 달간의 시범 운영 기간 동안 진행했던 녹색과 흰색 종이 빨대에 대한 고객 선호도 조사 결과, 흰색 종이 빨대(57%)가 녹색 종이 빨대(43%)보다 높은 선호도를 보여준 것으로 나타났다. 


녹색 빨대의 경우 이염에 대한 우려가 있었고, 흰색 종이 빨대가 보다 위생적으로 보인다라는 고객들의 의견이 더 많았다. 


이에 따라 전국 매장 확대시 적용되는 스타벅스 종이 빨대 색상은 흰색으로 최종 결정됐다.


종이 빨대 특성상 단점일 수 밖에 없는 내구성도 강화했다. 


오랫동안 음료에 담가져 있을 때 강도가 약화되어 휘어지거나 구겨지는 등 불편하다는 지적과 관련, 빨대 제작 단계에서 종이의 건조 방식 변경 및 기존 내부 한 면만 진행했던 코팅을 내, 외부 모두 코팅(친환경 소재 콩기름 코팅)으로 변경 진행하며, 종이 빨대의 내구성을 기존보다 한층 더 강화시켰다.


스타벅스는 앞으로도 고객 의견 경청을 통해, 품질 관련 보완이 필요한 부분은 지속 개선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종이 빨대 전격 확대와 함께 “빨대 없는 리드(컵 뚜껑)”도 함께 도입된다. 


이에 따라 아이스 아메리카노나 아이스 라떼 등의 일반 얼음이 들어가는 음료에는 빨대 없는 리드가 적용되며, 블렌디드나 휘핑 크림 등이 얹어져 있는 음료에는 종이 빨대가 적용된다.


플라스틱 사용량을 줄이기 위한 취지인 만큼, 운영상의 변화도 생긴다. 


그 동안 매장 내에 상시 비치해 두며 고객이 자유롭게 가져갈 수 있었던 빨대와 스틱 등 일회용품은 모두 회수되고, 필요한 고객의 요청 시에만 제공한다.


음료를 젓기 위해 사용해 왔던 고객 제공용 플라스틱 스틱도 모두 우드 스틱으로 변경되며, 12월 중순 중에는 9잔 이상 단체 구매 고객에게 제공되는 일회용 포장 비닐을 대신하는 음료제공용 다회용 백이 도입될 예정이다.


전국 매장에서의 종이 빨대 도입은 11월 26일을 기점으로 이뤄지지만, 실제 종이 빨대 운영은 각 매장별 현재 플라스틱 빨대 재고 소진 시점부터 시작될 예정이다. 


이에 늦어도 올해 안으로는 전국의 모든 스타벅스 매장에서 종이 빨대가 사용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 2017년 기준 스타벅스 코리아에서만 사용되었던 플라스틱 빨대(21cm)는 약 1억8천만개로, 연간 지구 한 바퀴(약 4만km)에 해당하는 총 37,800km 길이, 무게로는 126톤의 분량이었다. 


스타벅스에 종이 빨대가 본격 도입되면서, 내년부터는 이 이상의 플라스틱 절감이 기대된다.


한편, 스타벅스는 지난 7월 10일 일회용품 줄이기 대책을 포함한 전사적인 친환경 캠페인 실행 계획안 ‘그리너 (Greener) 스타벅스 코리아’를 발표한 후 관련 계획들을 순차적으로 실행해 나가고 있다.



2018.11.26 (월)

Home > SSG DAILY/PRESS
재사용 가능한 부직포 쇼핑백으로 단계적 교체
이마트, 일회용 종이 쇼핑백 없앤다!
이마트


#이마트



이마트가 일회용 종이 쇼핑백을 단계적으로 없앤다.


이마트는 오는 10월 1일부터 전국 점포에서 일회용 종이 쇼핑백을 대체하기 위한 대여용 부직포 쇼핑백을 선보인다. 이번에 선보이는 부직포 쇼핑백은 500원의 판매 보증금을 지불하면 대여가 가능하며, 대여점에 상관없이 사용 후 전국 이마트 고객만족센터로 반납시 보증금 전액을 환불 받을 수 있다.


이마트는 일회용 종이 쇼핑백과 대여용 부직포 쇼핑백을 당분간 병행 운영해 고객들에게 대여용 쇼핑백을 알린 후 최종적으로 종이 쇼핑백 운영을 전면 중단한다는 계획이다. 이마트가 종이 쇼핑백을 없애고, 대여용 부직포 쇼핑백을 도입하는 이유는, 쇼핑백 성능 개선을 통해 고객 편의를 높이고, 일회용품 사용을 줄여 환경보호에 앞장서기 위해서이다.


먼저, 기존 종이쇼핑백은 재질 특성상 비가 오는 날 사용하거나 냉장•냉동식품 등 물기가 있는 상품을 담으면 내구성이 떨어지는가 하면, 쇼핑한 상품의 무게를 견디지 못하고 바닥이 찢어지기도 해 고객들의 개선 요구가 있었다. 이마트는 이러한 고객 요청을 반영하고 편의성을 높이기 위해 기존 종이쇼핑백과 동일한 크기에 강도를 개선한 부직포 쇼핑백을 도입하게 된 것이다.


다음으로는 지속사용 가능한 부직포 쇼핑백을 통해 종이 소비와 일회용 사용을 줄여 환경 보호 효과도 높인다는 계획이다. 이마트에서 연간 판매되는 종이 쇼핑백은 약 1,250만개로, 종이 쇼핑백 사용을 중단할 경우 종이백 원료인 펄프 소비를 약 500톤 가량 줄일 수 있다. 


이마트는 전점 운영에 앞서, 이미 제주 지역 점포에서의 테스트 운영을 통해 새로 도입하는 부직포 쇼핑백에 대한 소비자들의 호응을 확인했다. 지난 9월 19일부터 제주권역 3개 점포에 대해 부직포 쇼핑백 제도를 사전 시행했으며, 부직포 쇼핑백이 일 평균 500~700건 정도 대여되는 등 제주지역은 이미 부직포 쇼핑백 사용이 원활한 정착 단계에 접어들고 있다는 분석이다.


피범희 이마트 구매지원팀장은“환경보호는 물론, 고객들의 편리한 쇼핑을 돕기 위해 종이쇼핑백의 편의성과 대여용 장바구니의 내구성을 결합한 부직포 쇼핑백을 개발해 도입하게 되었다”며 “향후에도 고객들의 목소리를 적극적으로 귀기울이고 쇼핑 현장에 반영해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는 이마트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