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식

Home > 인식
Home > SSG DAILY/PRESS
SSG카드, ‘구글 홈 미니’ 100% 증정 프로모션
SSG카드 발급하면 구글 홈 미니가 우리집에!


신세계그룹의 간편결제 서비스 SSG페이가 SSG카드를 SSG페이에 등록하여 생애 첫 결제한 고객을 대상으로 구글 어시스턴트 기반 인공지능 스피커 ‘구글 홈 미니’를 증정한다.


10월 1일(월)부터 11월 30일(금)까지 SSG페이 앱에서 SSG카드를 선택하여 생애 첫 결제한 후, 이벤트 페이지에서 응모하면 누구나 ‘구글 홈 미니’를 받을 수 있다. 


특히, 이번 프로모션은 ‘구글 홈 미니(정가 59,900원)’와 국내 사용자에게 주어지는 혜택인 ‘유튜브 프리미엄 6개월 무료 사용 쿠폰’도 함께 사용할 수 있어 고객들의 뜨거운 반응이 예상된다.


‘구글 홈 미니’는 인공지능 음성비서 구글 어시스턴트를 기반으로 하는 음성 인식 스피커로, 사용자가 질문하면 구글 검색을 기반으로 답변하고, 음악 감상, 알람 설정 등의 기능으로 일상 업무를 스마트하게 관리할 수 있다. 국내에는 지난 9월 18일에 출시되어 인기를 끌고 있다.


이번 구글 홈 미니 증정 이벤트는 1인 1회에 참여 가능하며, SSG카드 발급과 구글 홈 미니 신청 등 이벤트에 관련된 자세한 사항은 SSG페이 앱에서 확인할 수 있다.


문준석 신세계아이앤씨 플랫폼사업부장은 “이번 프로모션은 SSG페이와 인공지능 스피커 ‘구글 홈 미니’로 스마트한 일상을 경험해보길 바라는 취지에서 기획됐다”며, 


“앞으로도 고객의 일상에 특별한 경험과 혜택을 제공하기 위해 다양한 서비스와 프로모션을 선보일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SSG카드는 기존 카드 사업자가 아닌 신세계가 전면에 나서 고객 중심으로 카드 기획 전반을 주도해 만든 SSG페이의 PLCC(Private Label Credit Card) 카드다. 


SSG페이에 등록해 사용하면 전월 실적에 상관없이 SSG머니 1.5% 무제한 적립 혜택을 제공한다. 적립뿐만 아니라 전월 실적에 따라 주요 가맹점에서 최대 20%까지 할인 혜택도 제공한다. 


이마트를 비롯해 신세계백화점, SSG닷컴 등에서는 10%, 스타벅스, 신세계면세점 등에서는 20%의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는 쿠폰이 매월 증정된다.



2018.10.01 (월)

Home > SSG DAILY/PRESS
2급 중증 청각장애인으로 10대 1의 경쟁률 뚫고 12월 1일부터 부점장으로 승격
스타벅스 코리아 최초 청각장애인 부점장
스타벅스코리아
#스타벅스커피코리아





스타벅스커피 코리아 최초로 청각장애인 부점장이 탄생했습니다. 스타벅스가 장애인 바리스타를 본격 채용하기 시작한 2011년 장애인 채용 전용 1기로 입사한 권순미씨(여, 36세)가 주인공으로 장애의 어려움을 딛고 올해 12월 1일부터 부점장으로 승격했습니다.

 

권순미씨는10월부터 진행된 필기시험, 인적성 검사, 직무진단, 인성면접, 임원면접 등의 단계를 거쳐 10대1의 경쟁률 속에서 부점장 직급으로 최종 합격했습니다. 이후 12월 1일부터 3일간 진행된 부점장 입문 교육을 수료하고 승격 임명식을 마쳤으며, 기존에 수퍼바이저 직급으로 근무했던 가락시장역점에서 매장을 옮겨 올림픽공원남문점으로 새롭게 발령받아 출근하게 됩니다.

 

그녀는 보청기를 통해서 작은 소리만 들을 수 있는 2급 중증 청각장애인으로, 입모양을 보는 구화로 상대방의 뜻을 이해할 수 있습니다. 입사 이후에는 ‘안녕하세요’라는 기본적인 표현부터 시작해 매일 매일 목소리를 내며 발성과 발음 연습을 하는 등의 노력을 통해 의사 표현 실력을 키웠습니다.

 

 

 


또한, 최고의 바리스타가 되겠다는 의지로 올해 2월에는 스타벅스의 커피전문가 양성 프로그램인 커피마스터 자격도 취득했습니다. 스타벅스 커피마스터는 최소 6개월 이상 커피 원산지 지식, 원두 감별 테이스팅, 커피 추출기구 실습, 로스팅 교육 등의 종합적인 과정과 평가를 거쳐 선발되며, 커피전문가를 인증하는 검정색 앞치마를 입고 근무할 수 있습니다.

 

한편, 권순미 부점장은 승격 임명식을 마치고 “동료 파트너와 고객에게 먼저 다가가는 관리자가 되겠다”며, “장애를 넘어서는 도전과 의지, 커피에 대한 열정으로 동료 장애인들과 도우며 함께 성장해 나갈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밝혔습니다.

 

자리를 함께한 주홍식 인사총무팀 수석부장은 “권순미 부점장은 그간 장애인 바리스타들의 멘토로서도 많은 역할을 해왔으며, 단골 고객이 권순미 부점장을 보고 본인의 청각장애인 자녀에게 스타벅스 입사를 추천하는 등 일반인들에게도 장애의 장벽을 넘어서는 일하는 즐거움을 보여줘 왔다”고 전했습니다.

 

 

스타벅스, 지속적인 장애인 바리스타 양성 노력



 


스타벅스는 장애인이 서비스직에 부적합하다는 사회적 편견을 깨고 지난 2007년부터 장애인 채용을 시작해, 2012년에는 한국장애인고용공단과 고용증진 협약을 체결하고 체계적인 장애인 바리스타 양성을 위한 직업훈련에 앞장서고 있습니다.

 

현재 청각, 지적, 정신 등 총 142명의 장애인이 전국 매장에서 근무하고 있으며, 이중 중증은 113명, 경증은 29명으로 차별 없는 동등한 승진 기회를 부여하고 있습니다.

 

스타벅스는 장애인 채용 이후에도 평생 직장으로서 직무 적응 및 고용 안전을 위해서 장애 유형별 맞춤 교육 프로그램, 직장 내 장애 인식 개선 교육 등 다양한 지원에 힘쓰고 있습니다.

 

장애 유형 및 개별 습득 능력에 따른 맞춤 교육의 경우, 지적 장애인 파트너는 과정 하나하나를 꼼꼼히 익힐 수 있도록 반복 학습 교육을 받습니다. 청각 장애인 파트너는 음료 제조 교육을 강화해 촉각과 후각이 발달되어 있는 장점을 십분 발휘할 수 있도록 합니다.

 

매장에서는 본인의 의사에 따라 장애인 근무 안내판을 통해서 고객들과 친화적인 소통을 조성하고, 고객과 의사소통의 제약이 있는 청각 장애인 바리스타가 근무하는 매장에서는 자체 개발한 음료 주문 수화를 안내하는 등 장애 친화적 근무 환경을 만들어 나가고 있습니다.

 

아울러, 장애인 인사관리 전담 사원이 평균 주 4회 전국의 장애인 근무 매장을 방문해 장애인 바리스타와 가족, 동료들의 애로사항 등을 면담하며 근무 환경과 장애 인식 개선을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스타벅스는 2015년 8월 한국장애인고용공단이 발표한 <2015년 장애인 고용 우수사업주>에 선정되었으며, 취업 취약 계층의 적극적 고용 공로를 인정받아 2015년에 3년 연속 일자리 창출 우수기업 대통령 표창을 비롯해, 2014년에 남녀고용평등 우수기업 국무총리 표창, 고용노동부 장애인 고용 신뢰 기업 대상 등을 수상한 바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