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색와인

Home > 이색와인
Home > SSG DAILY/PRESS
신세계백화점, 프리미엄 샴페인! 마시고 구매할 수 있는 대규모 와인 할인행사 펼쳐
샴페인, 마셔보고 구매하세요
#신세계백화점


신세계백화점이 프리미엄 샴페인을 맛보고 구매할 수 있는 이색 와인행사를 연다.

이달 8일부터 연중 단 한번 만날 수 있는 최대 와인행사인 ‘뱅 드 신세계’를 열고 최대 80% 수준의 대규모 할인 판매를 비롯 그간 없었던 특별한 시음 공간을 선보인다.

먼저 본점에서 글로벌 브랜드 ‘루이 비통’을 보유한 LVMH그룹의 대표 샴페인 ‘뵈브 클리코’와 함께 특별한 시음 행사를 펼친다. (8/8~18)

이 행사는 1만 원을 내면 뵈브 클리코 샴페인 한잔과 치즈, 캐비어 등 페어링 푸드까지 모두 즐길 수 있다.

시음 후에 구매를 결정할 수 있도록 도울 뿐 아니라 전문가로부터 해당 브랜드와 제품에 대한 깊이 있는 설명도 들을 수 있어 재미를 더했다.
 
강남점에서는 프랑스 보르도 지역의 21세기 최고의 빈티지로 꼽히는 2005년 그랑크뤼 와인을 단독으로 선보인다.

샤또 오존 500만 원, 샤또 파비 100만 원, 샤또 라피트 로쉴드 150만 원, 샤또 라빌 오브리옹 블랑 70만 원 그간 국내에서 구하기 쉽지 않았던 희귀 와인들을 행사 기간 중에만 한정 판매한다. (8/8~14)

글로벌 프리미엄 와인들을 현지 가격 그대로 선보이는 행사도 마련됐다.

영화 007에서 제임스본드가 즐겨 마신 와인으로 유명한 샤또 앙젤뤼스 38만 원(현지가 250유로), 이탈리아를 대표하는 와인인 오르넬라이아 23만 원(현지가 150유로) 등 총 20여종의 유명 와인을 현지가 수준으로 판매한다.

한여름 무더위를 날려줄 스파클링 와인과 화이트 와인도 초저가로 선보인다.

디자이아(스페인), 레 모레(이탈리아) 등 1만 원 이하 스파클링 와인은 물론 과거 찰스왕세자와 다이애나비 웨딩 샴페인으로 알려진 ‘찰스하이직’ (10만 원),

닉슨 대통령이 베이징 회담서 ‘평화를 위한 축배’에 사용해 유명세를 탄 ‘슈렘스버그 블랑드블랑’ (5만 9천 원) 등 프리미엄 스파클링 와인도 큰 폭으로 할인에 나선다.

또 얄리 1만 원, 펜폴즈 2만 원, 올드소울 샤도네이 3만 원 등 1~3만 원대 합리적인 가격의 다양한 화이트 와인도 30여 종 이상 준비됐다.

브랜드별 사은품도 풍성하다.

신세계 L&B에서는 200만 원 이상 구매 시 조선호텔 아리아 식사권을 증정하고, 나라셀러에서는 50만 원 이상 구매 시 와인 디켄터를 사은품으로 준비했다.

신세계백화점 식품생활담당 김선진 상무는 “레드 중심의 와인 수요가 샴페인, 스파클링 등으로 다양하게 변화함에 따라 고객들이 직접 맛보고 즐길 수 있는 이색 체험공간을 준비했다”며,

“역대 최대 할인율과 물량, 세계적인 한정상품 등을 앞세워 휴가철 와인 수요를 선점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2019.08.06 (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