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

Home > 이마트
Home > SSG DAILY/PRESS
이마트, 6개 협력회사 CCM 인증 지원 협약식
소비자중심경영(CCM) 인증멘토로 나선다!
이마트
#이마트

이마트, 6개 협력회사 CCM 인증 지원 협약식





이마트가 소비자 중심 경영문화 확산을 위해 발벗고 나섰습니다.

 

이마트는 29일(금), 성수동 이마트 본사에서 한국소비자원과 함께 이마트 협력회사 6개의 CCM인증 지원 협약식을 갖고 협력회사의 소비자 중심경영 확산 및 CCM 인증을 위한 지원을 시작했습니다.

 

CCM(Consumer Centered Management) 인증이란 기업이 수행하는 모든 활동을 소비자 관점에서, 소비자 중심으로 구성하고, 관련 경영활동을 지속적으로 개선하고 있는지를 평가해 인증하는 제도입니다.

 

이마트는 소비자의 니즈와 트랜드를 반영한 ‘생활을 바꾸는 상품’을 개발하고 후레쉬센터, 미트센터 등 고객관련 시설투자를 통해 소비자 지향적 경영환경을 구축한 것을 인정받아 지난해 12월 대형마트 최초로 CCM(소비자중심경영) 인증을 획득했는데요. 이마트가 협력사를 대상으로 CCM인증 지원에 나서게 된 이유는 이마트의 소비자 중심 경영 노하우를 협력회사에도 전파함으로써 협력사의 브랜드 이미지 상승과 경쟁력을 높이고 소비자에 대한 최상의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함입니다.

 

 

협력사의 CCM 인증을 위해 다양한 지원

이마트는 이를 위해 대한상공회의소의 소비자 중심경영 전문 컨설턴트의 상담을 지원하고 이마트의 내부 전문가들이 직접 협력사를 방문해서 이마트의 VOC 운영체계와 품질관리 노하우 등을 공유할 예정입니다.

 

우선 대한상공회의소의 소비자중심경영 전문 컨설턴트는 6개월간 협력회사의 임직원을 대상으로 CCM 인식 제고 및 인적,물적 자원 관리 방법과 제조공정의 개별 진단 및 컨설팅, 워크숍 등을 진행합니다. 또한 이마트의 내부전문가들은 이마트가 운영중인 VOC(Voice of customer)운영에 대한 사례를 중심으로 교육을 실시하고 이마트 자체 품질안전센터를 통해 협력회사의 품질관리 심사 및 제조 공정상의 품질관리를 지원합니다.

 

한편 이마트는 소비자중심경영 확산에 동참한 협력회사에게 동반성장펀드 등의 이마트가 운영중인 동반성장 프로그램을 우선적으로 지원하며 향후 상품공동개발 등의 협업을 통해 협력사의 경쟁력 향상에도 도움을 줄 계획입니다.

 

이마트 이갑수 대표이사는 “이마트의 소비자중심 경영 노하우를 협력회사와 공유하고 전문가 컨설팅 지원 등을 통해 동반성장의 토대를 마련하고 나아가 소비자에게 최상의 서비스를 제공하기 노력하겠다.”며 “이마트는 앞으로도 협력회사의 소비자중심 경영 확산을 위해 협력사에 다양한 지원 프로그램을 진행할 계획이다.”라고 말했습니다.

Home > SSG DAILY/PRESS
전년 홀로 감소했던 냉동수산물 매출 7.4% 신장
냉동 수산물 매출 회복, 원양 수산물 할인전
이마트
#이마트

전년 홀로 감소했던 냉동수산물 매출 7.4% 신장





최근 수산물 소비가 살아난 가운데 홀로 외면 받았던 냉동 수산물이 가장 높은 신장세를 보이며 돌아왔는데요.

 

이마트는 바다의 날(5월31일)을 맞이하여 이러한 냉동 수산물의 높은 인기에 불을 지피는 ‘원양 수산물 할인 대전’을 개최합니다. 이마트는 해양수산부, 한국원양산업협회와 함께 오는 28일부터 6월3일까지 일주일 간 오징어, 참치 등 인기 냉동 수산물을 최대 반값 이상으로 할인하여 판매합니다.

 

이마트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4월까지 냉동 수산물 매출은 전년 동 기간 대비 7.4% 늘어 지난 해 같은 기간(14.1.1~4.30) 냉동 수산물 매출이 12.0% 줄어들었던 것과는 대조적입니다.

 

지난 해 상반기 냉동 수산물 매출이 9.9%나 줄었으나, 하반기에 6.6%로 성장세를 보이기 시작했고, 올해 1~4월은 1.2% 포인트 높은 7.4%나 증가해 냉동 수산물 매출이 신장세가 점차 증가하고 있습니다. 특히, 생(生) 수산물과 수산물 전체 신장세는 다소 줄어든 가운데 거둔 매출 실적이라 더욱 눈에 띄는데요.

 

최진일 이마트 수산팀장은 “지난 해 하반기부터 수산물 소비 심리가 살아나는 가운데, 상대적으로 가격이 저렴하고 장 기간 보관할 수 있는 냉동 수산물의 매출이 1~2인 가족을 중심으로 가장 크게 증가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원양산업협회와 함께 ‘바다의 날’행사 주간 오징어, 참치 등 반값 할인





이마트는 냉동 수산물 매출이 호조를 보이자 한국원양산업협회와 함께 지난 해 바다의 날 행사 물량인 120톤의 3배가 넘는 430톤 규모의 냉동 수산물을 사전 기획해서 인기 수산물 먹거리의 가격을 최대 절반 이상 낮출 수 있었습니다.

 

이번 할인 행사에서 일주일 간 이마트는 원양산 냉동 오징어를 정상 판매가 대비 58% 할인한 4마리에 2000원에 선보이며, 인기 생선 횟감인 ‘참치 뱃살회’를 53%에 할인한 18,800원에 판매합니다.

 

그 밖에도, 전체 조업 물량 중 5% 밖에 되지 않는 1.3kg 내외 크기의 러시아 산 왕(王) 동태를 40% 할인한 3,900원에 준비하였으며, 청정 해역인 대서양 라스팔마스 지역에서 조업한 원양 돔(3미)을 24% 싼 2,250원에 판매합니다.

 

민영선 이마트 식품담당 상무는 “이번 행사는 원양 선사와 냉동 수산물을 직거래해서 유통단계 최소화를 통해 소비자에게는 신선한 상품을 공급하고 원양 선사에는 물량 선 순환의 기회를 줄 것으로 보인다.” 며 “어획량이 지난 해보다 27% 늘어나 7만1천톤(4월 누계 기준)에 이르는 원양 오징어처럼 생산량이 늘어나 가격이 낮아진 상품들을 더욱 싼 값에 선보여 소비자들이 보다 저렴한 가격으로 수산물을 구입할 수 있게 노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Home > SSG DAILY/PRESS
이마트, ‘완도 전복 먹는 날’로 완도 어민 돕기 행사 일주일 간 진행
이마트, 완도 어민 살리기 나선다!
이마트
#이마트

이마트, ‘완도 전복 먹는 날’로 완도 어민 돕기 행사 일주일 간 진행





이마트가 엔저로 수출과 내수에서 이중고를 겪고 있는 완도 전복 어민 돕기에 나섭니다.

 

최근 엔저 현상이 극심해지는 가운데 전복 일본 수출 물량이 절반 수준으로 급감하면서 내수 공급량 증가로 전복 시세가 낮아져 완도 어민들이 큰 타격을 입었는데요. 이마트는 완도 전복 매출 활성화를 위해 오는 14일부터 일주일 간 활 전복을 평소 대비 40% 할인한 수준으로 판매하는 ‘완도 전복 먹는 날’ 행사를 진행합니다.

 

 

이낙연 전남지사, 완도 군수 등 지자체장과 지역 의원도 홍보 나서





완도 특산물인 활 전복의 경우 2013년에는 연간 생산량(7,128톤) 중 20%가 일본에 수출되었으나, 올해 들어서는 엔저 현상으로 인하여 대일 수출 물량이 15년1분기 전체 생산량(1,711톤)의 10% 수준으로 크게 떨어졌습니다. 대일 수출 물량 감소는 국내 공급가 하락으로 이어졌는데요. 한국 해양 수산 개발원 수산업 관측센터에 따르면 완도 활 전복 산지 4월 가격은 30,167원으로 1월 대비 21.0% 감소하였습니다.

 

이처럼 전복을 비롯한 일본 수출 품목들의 위기 상황이 급박하게 돌아가자 전라남도 지사, 완도 군수 등 지역 인사들이 이마트 본사로 총 출동하여 국내 소비자 마음 잡기에 나섰습니다.

 

15일 이마트 성수점에서 이낙연 전라남도지사, 신우철 완도 군수, 이경동 전라남도 의원 등 지역 인사들과 이갑수 이마트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완도 전복’을 비롯한 함평 한우, 진도 미역 등 ‘전라남도 우수 특산물’을 소개하는 자리를 가졌습니다.

 

 

역대 최대 물량 活 전복 50톤을 사전 기획하여 40% 할인 판매

한편, 이마트는 과거 평소 행사 물량인 20톤의 2.5배 규모인 역대 최대 물량 50톤을 완도 지역 전복 양식 우수 어가들과 사전 기획하여 대량 매입으로 판매 가격을 낮췄습니다.

 

이번 이마트 ‘전복 먹는 날’ 행사를 통해 평소 특대 사이즈 100g 기준 9,800원, 대/중 사이즈 100g당 6,400원~6,900원 선에 팔던 완도 산 활 전복을 크기에 관계 없이 100g 당 40% 할인한 수준인 3,890원에 골라 담기로 구입할 수 있습니다.

 

이갑수 이마트 영업총괄 대표는 “최근 들어 엔저 등 신선식품을 둘러싼 대외 환경이 급격하게 변함에 따라, 국내 농어민들의 어려움이 커지고 있다.”고 말했으며, “이번 ‘전라남도 우수 특산물 기획전’과 같은 지자체와 유통업체가 함께 농어민을 도울 수 있는 방안을 지속적으로 마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Home > SSG DAILY/PRESS
여름철 대표 수입과일 체리, 이마트에서 저렴하게 선보여
제철 체리가 벌써 나왔네?
이마트
#이마트





초여름 날씨가 기승을 부리고 있는 가운데 이마트가 여름철 대표 수입과일 체리를 선보입니다.


캘리포니아산 체리는 현지 기후조건이 좋아 출하시기가 작년보다 1~2주 가량 앞당겨졌는데요. 이마트는 전국 점포에서 제철 맞은 캘리포니아산 체리를 시중가 대비 20% 가량 저렴한 8,900원(450g)에 판매합니다.


한편, 체리에는 라이코펜, 폴리페놀, 안토시아닌 등이 다량 함유되어 있어 혈액 순환에 도움을 주며 항산화 작용이 뛰어난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생과일을 그대로 먹어도 좋지만 빙수나 셰이크 등으로 만들어 시원하게 먹는 것도 별미입니다.

Home > SSG DAILY/PRESS
이마트, 원두커피 관련상품 할인행사 진행
커피도 DIY시대, 실속파 커피홀릭 다모여라!
이마트
#이마트

이마트, 원두커피 관련상품 할인행사 진행





한국인이 가장 많이 먹는 음식은 밥도 김치도 아닌 커피인데요.(농림수산 식품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조사, 13년 기준)

 

이러한 한국인의 라이프 트렌드를 반영, 이마트는 5월 20일(수) 까지 세계 유명산지 원두는 물론 커피필터, 텀블러, 분쇄기, 커피메이커 까지 원두커피 관련상품 모음전을 진행하며, 행사상품 동시 구매시 최대 30% 까지 할인해 줍니다.

 

커피에 대한 일반 소비자의 관심이 높아지면서 합리적인 가격에 직접 취향에 맞게 커피를 만들어 먹는 ‘DIY Home Café’를 제안하는 것 입니다.

 

행사 상품은 브라질, 에티오피아, 콜롬비아 등 세계 유명산지 상품을 포함한 원두 전 품목(13,300~30,400원)을 비롯, 밀리타 커피필터(3,200~4,200원), 쿠진아트 커피메이커(99,000원/신한카드 구매시 10% 추가 할인)등으로 구성되었습니다.

Home > SSG DAILY/PRESS
이마트 PL상품, 올 1분기 이마트 매출 신장 견인
PL상품이 1분기 신장 이끌었다
이마트
#이마트

이마트 PL상품, 올 1분기 이마트 매출 신장 견인





올해 1분기 이마트 매출 동향 분석 결과, PL(Private Label)상품 매출이 지난해 동기간 대비 15.4% 신장을 기록했으며, 상품 판매수량도 18.4% 늘어나 이마트 1분기 매출 신장을 이끈 것으로 분석 되었습니다.

 

이러한 PL상품 매출 신장에 힘입어 이마트는 올해 1분기 전년대비 1.1%(기존점기준) 매출 신장을 기록했는데요. 이마트가 기존점 기준 매출이 신장을 기록한 것은 2012년 1분기 이후 처음으로, 13분기만의 기존점 ‘플러스(+)’ 신장입니다.

 

PL상품은 이마트에서만 쇼핑할 수 있는 차별화 상품 경쟁력의 핵심입니다. 이러한 PL상품 판매 증가에 따른 영향으로 1분기 이마트 고객 방문 횟수도 전년대비 372만명, 약 3%가량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마트 PL 상품의 매출 신장의 원인 분석!





최근 이마트 PL 상품의 매출이 신장하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지난해부터 이마트가 ‘생활을 바꾸는 상품’ 이라는 컨셉트 아래 PL 상품 품질 경쟁력을 향상시키고, 소비자 니즈를 반영하는 전략을 펼쳤는데요. 이러한 포인트가 고객들의 구매로 이어지고 있는 것으로 분석됩니다.

 

또한 단순한 가격 경쟁력을 넘어, LED전구, 홍삼정 등 기존 시장을 바꿀만한 품질력을 갖춘 PL상품이 대거 등장했으며 간편가정식, 1~2인 생활용품 등 소비 트렌드에 적합한 PL상품들이 지속적으로 개발되고 있기 때문입니다.

 

먼저, 이마트 홍삼정이나 이마트 러빙홈 LED전구, 이마트 비타민, 유산균 등 품질력을 갖춘 PL상품들의 인기가 올해 1분기에도 여전히 유지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또한, 피코크(Peacock), 전기렌지 등 소비자 트렌드에 맞춰 발빠르게 개발해 선보인 PL상품들의 소비자 구매가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는데요. 또한 이마트 식품 PL브랜드인 피코크는 올해 1분기에만 간편가정식 카테고리에서만 55.7% 신장을 기록하며, 이마트 간편가정식을 대표하는 브랜드로 자리잡았다.

 

이갑수 이마트 대표는 “이마트가 13분기만에 분기 매출 신장을 기록한 가장 큰 요인이 최근 PL상품을 구매하는 고객들이 크게 늘어났기 때문으로 분석된다”며, “PL상품은 이마트만의 독자적인 상품 경쟁력이 되는 만큼, 지난해부터 생활을 바꾸는 상품이라는 컨셉트로 진행해온 PL상품 품질 경쟁력 강화 노력을 올해에도 지속적으로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라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