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천도복숭아

Home > 이마트천도복숭아
Home > SSG DAILY/PRESS
이마트, 귤보다 싼 천도복숭아 8월 7일(수)까지 무한담기 행사 진행
귤보다 싼 천도복숭아가 있다!?
#이마트


이마트가 저렴한 과일의 대명사 귤보다도 싼 가격에 천도복숭아를 선보인다.

이마트는 오는 7일(목)까지 총 780톤, 15억 규모의 물량을 공수해 ‘도전 천도복숭아 무한담기’ 행사를 펼치고 천도복숭아 1봉(2.7kg~3.3kg)을 6,900원, 100g당 256원도 채 되지 않는 가격에 판매한다.

이는 저렴한 가격 덕에 대중 과일로 손꼽히는 제철 귤보다도 저렴한 수준이다. 

한창 시즌인 겨울철 이마트에서 판매되는 귤의 행사가는 100g당 300원 내외로 책정된다.

또 전년 동기간 판매가인 100g당 581원(6,980원/1.2kg)보다 50% 이상 저렴한 가격일 뿐 아니라, 2017년 최저가(100g당 349원), 2018년 최저가(100g당 399원)보다도 싼 수준이다.

이마트는 이번 행사를 위해 천도복숭아 주산지인 경북 영천, 경산 지역의 농협과 연계해 총 2개월 간의 사전기획을 거쳐 행사물량을 마련했다.

아울러 별도의 포장 과정을 거칠 필요가 없어 판매가를 크게 낮출 수 있는 데다, 쇼핑의 재미를 더해 고객들의 자발적인 행사 참여를 유도하는 만큼 매출 증대 효과가 큰 무한 담기 프로모션을 채택했다.

이마트가 이처럼 천도복숭아 행사에 나서는 것은 복숭아 작황이 유례 없는 풍작을 기록하며 생산량이 늘어나고 저(低)시세가 이어지는 가운데, 복숭아 소비를 촉진하기 위함이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은 농업관측 7월호에서 올해 복숭아 생산량이 전년 대비 8.2%, 평년 대비 18.2% 증가할 것이라는 전망을 내놓았다. 

재배면적은 전년보다 소폭 감소하나, 작황 호조로 면적당 생산량이 크게 증가할 것으로 예측되기 때문이다.

실제로 올해는 복숭아 알이 굵어지는 시기인 5월 말부터 6월까지 온화한 날씨가 이어진 데다 7월 들어서도 마른 장마가 찾아온 덕에 복숭아 생육을 위한 최적의 조건이 갖춰졌다.

또, 작년과는 달리 봄철 냉해로 인한 기형과(畸形果) 발생이나 여름철 폭염에 따른 핵할(씨가 벌어지는 현상) 피해가 현저히 줄어들어 크기, 당도, 색택 등 전반적인 품질 역시 전년보다 우수한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가격은 근래 들어 가장 저렴한 수준을 보이고 있다.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에 따르면 올 7월 천도복숭아 10kg 상자(上품) 평균 도매가는 17,954원으로 2017년, 2018년보다 20% 이상 저렴해졌다.

이진표 이마트 과일 바이어는 “7월 들어 천도복숭아 매출이 10% 이상 증가하는 등 매출이 순항하고 있지만, 좀 더 적극적인 차원에서 소비촉진에 나서고자 이번 행사를 기획하게 됐다”며,

“우수한 품질의 천도복숭아를 파격적인 가격에 구매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2019.08.01 (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