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

Home > 이마트
Home > SSG DAILY/PRESS
이마트 2019년 상반기 매출 결산, 2019년은 ‘가전제품 전성시대’
이마트, ‘가전제품 전성시대’
 
#이마트


이마트가 2019년 상반기 매출(1/1~6/13)을 분석한 결과 가전제품들의 순위가 대거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표적으로 작년 처음 10위에 올랐던 세탁가전(세탁기, 건조기, 의류관리기 등)은 올해 5위로 무려 5계단이나 올랐다. 작년 19위였던 에어컨도 10위에 안착했다.


또한 에어프라이어가 포함된 ‘주방소형가전’과 공기청정기가 포함된 ‘홈케어가전’ 역시 올해 처음으로 상반기 매출 Top 50에 진입하는 등 가전제품들이 높은 상승세를 보였다.


이는 ‘삶의 질’을 추구하는 현대인들의 생활 방식이 반영된 것으로 분석된다.


기존 가전제품의 강자였던 TV나 냉장고 등은 작년과 비슷하거나 소폭 하락한 반면 의류관리기, 에어프라이어, 공기청정기 등 새로운 라이프스 타일을 반영한 가전제품들의 매출이 크게 증가했기 때문이다.


가전제품 중 가장 눈에 띄는 성장세를 보인 것은 바로 ‘의류관리기’다.


의류관리기의 인기에 2018년 상반기 매출 순위 10위였던 세탁가전은 올해 5계단 점프해 TV와 노트북을 넘어서 처음으로 가전제품 전체 매출 중 1위를 차지했다.


이마트 상반기 매출 기준 세탁기와 건조기 등은 작년과 비슷한 수준의 매출을 기록한 반면, 의류관리기 매출은 전년 동기간 대비 89.6% 증가하며 세탁가전 순위를 크게 끌어올렸다.


이로써 의류관리기는 하나의 필수 가전으로 자리잡은 모양새다.


스타일러, 에어드레서 등으로 불리는 의류관리기는 100만 원이 훌쩍 넘는 고가가전임에도 불구하고 1~2년새 혼수 최고 인기 상품으로 손꼽힐 정도로 큰 인기를 얻고 있다.


최근 미세먼지 등의 영향으로 공기질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도가 크게 증가한 점도 의류관리기 인기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19위였던 에어컨은 올해 10위로 순위를 9계단 끌어올렸다.


특히 올해에는 공기청정 기능이 포함된 에어컨이 핵심 상품으로 떠오르면서 올 상반기 이마트 에어컨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29.1% 증가했다.


미세먼지가 연중 극성을 부리면서 공기청정 기능을 갖춘 ‘올인원 에어컨’이 사계절 가전으로 떠오른 것이다.


또한 올해 여름이 작년에 비해 더울 것으로 예상되면서, 작년 여름 ‘에어컨 대란’에 대한 학습 효과로 인해 여름 에어컨 수요가 상반기로 일부 분산된 것으로 분석된다.


삶을 더 편하게 만들어주는 소형가전 제품들도 대거 상승세를 보였다.


전년 동기간 대비 공기청정기와 스킨케어기기가 포함된 홈케어가전 매출은 60.7% 증가하면서 작년 53위였던 순위를 27위까지 26계단이나 끌어올렸다.


미세먼지의 영향으로 공기청정기 매출이 전년 대비 85.9% 증가했으며, 최근 뷰티시장 트렌드 상품으로 떠오른 스킨케어기기도 64%로 높은 성장세를 보였다.


에어프라이어의 인기에 힘입어 주방소형가전도 전년 대비 37.1% 신장하며 17계단 상승한 50위에 안착했다.


이마트는 일렉트로맨 에어프라이어 등 가성비 높은 에어프라이어 제품을 다양하게 선보이며 에어프라이어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


이에 에어프라이어 상반기 매출은 지난해 대비 무려 401% 증가하며 주방소형가전 매출 전체를 견인했다.


이 외에도 핸디청소기와 로봇청소기 인기에 힘입어 청소기 매출 역시 전년 대비 14.5% 증가해 작년 대비 17계단 상승한 30위에 이름을 올렸다.


한편, 와인의 인기가 증가하면서 작년 1위였던 맥주는 올해 2위로 내려오고 1위 자리는 라면이 차지했다.


2017년 상반기 매출 순위 33위에 그쳤던 와인은 지난해 20위에 이어 올해는 15위에 이름을 올렸다.


1만 원대 저가 와인을 위주로 와인의 대중화가 이뤄지면서 5월 주류매출 점유율 중 와인이 처음으로 수입맥주를 제치는 등 와인의 점유율이 증가했기 때문이다.


2017년 이마트 주류 매출 중 26.2%를 기록했던 수입맥주는 지난해 25.5%를 기록하고 지난 5월에는 22.8%까지 감소했다. 


그 사이 와인은 18.3%에서 23.3%까지 치고 올라오면서 수입맥주를 앞질렀다.


이는 이마트가 소비자들의 부담을 낮추고자 저가 와인 경쟁력 강화에 나선 것에 대한 결과로 분석된다.


실제로 이마트가 5월 16일부터 1주일간 진행한 ‘와인장터’에서 1만 원 이하 및 1만원대 와인 매출은 지난해보다 30% 가량 증가했다.


이마트 최훈학 마케팅 담당은 “삶의 질을 중시하는 소비자들이 늘어나면서 ‘편리함’을 제공하는 다양한 가전 제품들이 큰 인기를 얻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무더위가 찾아오면서 에어컨 수요가 더욱 증가하는 등 가전제품의 강세는 더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고 말했다.



2019.06.17 (월)

Home > SSG LIFE/ISSUE
이번 여름, 놓칠 수 없는 핫 여름템! (feat. 신세계그룹)
무더위 이기는 꿀팁 대방출
SSG 공식 홈페이지



















Home > SSG DAILY/PRESS
이마트, 더운 날씨에 ‘카카오프렌즈’ 물놀이 용품 선보여
카카오프렌즈 튜브 나왔어요
 
#이마트


이마트가 더운 날씨에 ‘카카오프렌즈’ 물놀이 용품을 선보인다.


이마트는 전국 매장에서 카카오프렌즈 물놀이 용품을 7,000원에서 42,000원에 판매한다. 


대표 상품인 파인애플라이언 매트튜브는 42,000원에, 라이언 시팅튜브는 39,000원에, 붕붕카보행기튜브(리틀라이언/리틀어피치)는 각 39,000원에 판매한다.


이마트는 더운 여름을 앞두고 물놀이 용품 수요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해, 카카오프렌즈와 손잡고 파도타기 튜브와 보행기 튜브 등 다양한 형태의 물놀이 용품을 기획했다.



2019.06.14 (금)

Home > SSG DAILY/PRESS
주말 저녁은 이마트! ‘가성비’ 상품으로 소고기, 키위, 갈치 최대 40% 할인
주말 먹거리 ‘가성비’ 상품 대전!
 
#이마트

이마트가 주말 온 가족 먹거리로 ‘가성비’ 상품들을 선보인다.


이마트는 오는 19일(수)까지 국민 가격 상품으로 가성비가 뛰어난 미국산 소고기, 칠레산 골드키위, 베네수엘라산 절단갈치 등을 최대 40% 할인한 가격에 판매한다. 


우선 이마트는 미국산 냉장 소고기 전 품목을 신세계 포인트 적립 고객 대상으로 30% 할인 판매하며, KB국민카드 결제시 10% 추가 할인을 통해 최대 40% 할인된 가격으로 구매가 가능하다.


따라서 신세계포인트 적립과 KB국민카드 결제를 통해 40% 할인 적용시 대표 품목인 프라임척아이롤(미국산/100g)은 1,380원에 프라임탑블레이드(미국산, 100g)는 1,560원에 구매할 수 있다.


이와 함께 이마트는 새콤달콤한 맛으로 여름철 입맛을 돋구는 칠레산 골드키위를 30% 이상 할인해 판매한다.


이마트는 ‘다다익선’ 골드키위와 그린키위(팩/칠레산/각)’ 2.1kg을 각각 정상가 대비 약 30% 가량 할인된 8,980원, 6,980원에 판매한다.


칠레산 키위는 일반적으로 뉴질랜드 키위보다 당도는 1~2brix가량 낮지만 상대적으로 가격이 반 값 수준으로 저렴해 가성비가 뛰어난 것이 장점이다.


이 밖에도 이마트는 베네수엘라산 절단갈치(1마리, 해동)를 특대사이즈(700~900g)는 9,800원에, 왕사이즈(1kg 이상)는 1만5,800원에 판매한다. 


또한 KB국민카드 결제시 10% 할인이 가능하며, 이마트e카드 구매시 40% 할인된 가격에 구매할 수 있다.


이마트는 기존에 수입 갈치로 세네갈산을 주로 운영했으나 지난해 11월 이후 판매를 중단했다. 


어획량 감소 및 중국 내 갈치 수요 증가로 세네갈 갈치 가격이 대폭 상승했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이마트는 대체산지로 베네수엘라를 개발해 세네갈산보다 약 20% 더 저렴한 가성비 상품을 기획할 수 있게 됐다.


한편 이마트는 호주산 마카다미아(160g/2입)를 기존 1만4,990원에서 신세계 포인트 적립시 약 33% 가량 할인한 9.990원에 판매하며, 이마트 피코크 인기 상품인 ‘피코크 새우볶음밥(4+2 기획팩)’을 8,500원에 판매한다.


마지막으로 ‘햇브로콜리(2입/봉/500g내외)’는 기존 정상가(3,980원)대비 약 28% 가량 할인한 2,980원에 판매한다. 


이마트 이종훈 마케팅 팀장은 “날씨가 더워지는 6월을 맞아 온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가성비’ 상품 할인을 기획했다”며, 


“올해도 더운 여름이 예상되는 만큼, 기운을 복 돋아주는 다양한 먹거리 할인전을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2019.06.14 (금)

Home > SSG DAILY/PRESS
이마트, 대량 기획 통해 캐나다산 활랍스터를 1만원 미만으로 판매
활랍스터 1마리가 9,900원!
 
#이마트


이마트가 6월 13일(목)부터 19일(수)까지 캐나다산 활랍스터를 대량 기획을 통해 1만원 미만으로 판매한다.(행사카드 결제 시)


이마트는 스프링 시즌 랍스터로 불리는 최상의 품질 360g 내외 활랍스터를 1만 900원에 판매하며, 행사카드 결제 시 9,900원에 구매할 수 있다.(행사카드 이마트e/삼성/KB국민/현대/NH농협/우리카드, 단, KB국민BC/NH농협BC카드는 제외)


이마트는 중간 유통과정을 없앤 대량 직소싱을 통해 저렴한 가격을 실현했으며, 채취 이후 선별, 항공 배송, 통관 후 매장 진열까지 단 열흘안에 이뤄져 신선도 또한 뛰어나다.



2019.06.13 (목)

Home > SSG DAILY/PRESS
이마트, 이른 무더위로 빨라진 보양식 시즌에 맞춰 국산 활전복 정상가 대비 최대 43% 할인 판매  
이마트, 국산 전복 할인 판매
 
#이마트


이마트가 국산 전복, 국산 장어 등 고급 보양식 할인대전에 나선다.

  

이마트는 오는 6월 13일(목)부터 19일(수)까지 1주일간 국산 활 전복을 정상가 대비 최대 43% 할인 판매에 나선다. 


중 사이즈(55g 내외) 900g 한 망은 2만 9,800원, 대 사이즈(70g 내외) 900g은 3만 5,800원에 판매한다.


행사 전 전복 정상 판매가가 중 사이즈의 경우 100g에 5,800원, 대 사이즈의 경우 100g에 6,800원에 판매했던 것과 비교하면 40% 이상 저렴하다. 

  

이처럼 이마트가 대대적인 전복 판매 촉진에 나서는 이유는 이른 무더위로 보양식 수요가 예년에 비해 빨라지고 있기 때문이고, 수출 부진으로 판매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국산 전복 양식 어가를 지원하기 위함이다. 

  

실제, 지난해의 경우 6월부터 본격적인 무더위가 시작되면서, 2017년 6월 대비 전복 매출의 경우 10% 가량 매출이 증가하였다. 

  

또한, 수출 부진으로 판매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국산 전복 양식 어가를 돕기 위해서이다.

  

한국해양수산개발원의 2019년 6월 전복 수산관측 자료에 따르면 5월 국산 활 전복 수출량은 131톤으로 4월 대비 35.1% 감소했으며, 작년인 2018년 5월과 비교해도 33.5% 감소했다. 

  

특히, 4월 말에 있었던 일본 골든위크가 끝나며 일본 내 수요가 급격히 줄었고, 중국의 전복 양식량 증가로 대 중국 수출 물량이 줄어 판로가 마땅치 않은 전복 어가를 지원하고자 대대적인 행사를 진행하는 것이다. 

  

이마트는 전복 뿐만 아니라 대표적인 보양식인 민물장어도 할인 행사에 나선다. 

  

이마트는 같은 기간동안 ‘국산 민물장어 양념구이(130g/팩)’은 기존 1만 4,980원보다 2,000원 할인된 1만 2,980원에 판매한다.


조리와 양념이 이미 되어있어 전자레인지에 간편하게 데우기만 하면 되는 ‘국산 민물장어 양념구이’는 가격이 저렴한 2월경 양식장과 사전 물량 계약을 통해 가격을 낮출 수 있었다.

  

보통 2~3월 겨울에는 장어 가격이 내려가고 6~7월 초 여름에 가격이 크게 오른다는 점에 착안하여 양식장과 2월에 미리 계약하여 사전 물량을 확보한 것이다.

   

이마트 이홍덕 수산 팀장은 “지난해에도 6월부터 본격적인 무더위가 시작되며 6월 초부터 전복, 장어 등의 보양식 매출이 높게 나타났다”며, 

  

“올해도 5월부터 무더위가 시작된 만큼 6월 초부터 보양식 행사에 돌입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2019.06.13 (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