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업계

Home > 유통업계
Home > SSG DAILY/PRESS
부츠 플래그십스토어 명동점, 리뉴얼 통해 1,284㎡ 규모 삐에로쑈핑 재개장
이마트 삐에로쑈핑, 명동 로드샵 진출한다
#이마트


지난 6월 코엑스에 첫 점포를 내며 국내 유통업계에 신선한 충격을 불러 일으켰던 삐에로쑈핑이 명동 한복판에 진출한다.


이마트는 16일 부츠 명동점 건물을 리뉴얼해 삐에로쑈핑 명동점으로 재개장키로 했다고 밝혔다. 


명동 한복판 명동예술극장 옆 신한은행 명동점 건물 1층부터 4층까지 1,284㎡(388평) 규모다.


삐에로쑈핑은 ‘펀 앤 크레이지(fun&crazy)’를 표방하며 ‘요지경 만물상’ 컨셉트로 첫 점포를 내자마자 소비자들로부터 뜨거운 관심을 받아왔다.


이마트는 삐에로쑈핑을 외국인들도 즐겨 찾는 ‘관광명소’를 목표로 설계해 첫 점포를 지난 6월 코엑스에 열었고 2호점은 동대문 두타에 지난 9월에 냈다.


명동은 국내에서 외국인 관광객들이 가장 많이 찾는 지역으로, 삐에로쑈핑은 이곳에서 해외 관광객들을 대상으로 브랜드 알리기에 나설 계획이다.


실제 글로벌텍스프리사가 부츠 이용 외국인 고객들의 세금 환급 건수를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8월 기준으로 전체 환급 요청의 88%가 명동점 이용 고객으로 나타났다. 


해마다 외국인 관광객들이 가장 즐겨 찾는 장소로 명동이 부동의 1위였다는 점을 반증하는 셈이다.


이에 따라 이마트측은 지난해 7월 선보였던 부츠 명동점을 10월 31일까지만 영업하고 해당 영업공간을 삐에로쑈핑이 인계받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부츠 명동점은 플래그십스토어 성격의 점포로 부츠 사업 초기 브랜드를 알리는 ‘테스트 베드’ 차원에서 개점했다. 


이후 부츠가 대학가와 지하철역 인접지역, 지역 핵심상권 등에 빠르게 출점함에 따라 명동 플래그십스토어 공간을 후발 이마트 전문점인 삐에로쑈핑에 넘겨주게 됐다.


이마트 관계자는 “삐에로쑈핑은 국내 핵심상권인 명동 진출을 줄곧 타진해 왔지만 신규 부지가 마땅치 않았었다”며,


“연말 전후 즈음에 삐에로쑈핑 명동점이 개장하면 외국인 관광객들이 반드시 거쳐가는 핫 플레이스로 거듭나 브랜드 인지도 역시 더욱 높아질 것”이라고 밝혔다.



2018.10.16 (화)

Home > SSG DAILY/PRESS
이마트發 가격 전쟁 첫 포문
기저귀, 유통 全 채널 최저가 판매
이마트
#이마트


18일부터 하기스 매직팬티 박스형, 마미포코 팬티 박스형 최저가 운영





이마트가 온라인몰과 소셜 커머스 업체를 정조준하고, 유통 全 채널을 망라한 가격 경쟁의 포문을 열었습니다. 이마트는 홈플러스, 롯데마트 등 동업계 내에서 경쟁해온 그 동안의 틀을 깨고, 온라인몰과 소셜 커머스 등 유통 全 채널로 가격 경쟁을 확대키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그 첫 번째 상품으로 온라인몰과 소셜 커머스 업태의 대표 상품인 ‘기저귀’를 선정, 오는 18일부터 온/오프라인 全 채널 최저가로 판매키로 했습니다.


이번에 판매하는 상품은 기저귀 업계 대표 브랜드로 하기스 매직팬티 박스형 (대형 92P 28,500원 / 특대형 76P 29,600원)과 마미포코 360핏 팬티 박스형 (대형 72P 18,500원 / 특대형 54P 17,200원)로, 이마트 매장과 이마트몰에서 동일한 가격에 구매할 수 있습니다. 이 가격은 대형마트 업계와 비교해서는 최대 35%, 소셜 커머스 등 온라인 업체보다도 최대 15% 가량 저렴한 가격입니다. 이마트는 가격 책정을 위해 지난 1월부터 8개의 온/오프라인 대표 유통업체 가격을 조사해왔고, 이를 바탕으로 최종 판매가를 결정했습니다. 이마트는 앞으로도 마켓분석을 통해 이들 업체의 주간 가격을 추적, 관찰해 상시 최저가로 운영할 방침입니다. 이는 일부 업체가 한정된 적은 수량을 최저가로 내세워, 소비자를 현혹해 가격 질서를 흔드는 관행에서 탈피해 정상적인 가격 경쟁 체계를 만들어 가겠다는 것입니다. 이를 위해 우선 이번 1주일간 각각 5만여 개를 준비했으며, 점포 특성상 일부 점포에서 일시적인 품절이 일어날 경우를 대비, ‘품절제로보상제’ 상품으로 지정해 구매를 보증해 준다는 방침입니다.


‘품절제로보상제’란 품절로 인해 상품을 구매하지 못했을 경우, 소비자 이익을 높이기 위해 행사가 구매를 보증해주는 이마트만의 제도로, 품절 시 보증 쿠폰을 지급해 7일 이내 방문 시 기존 행사 가격으로 구매할 수 있도록 하는 제도입니다.


동업계 가격 경쟁 벗어나, 온라인/소셜 커머스로 경쟁 확대 큰 의미


이번 기저귀 최저가 판매는 이마트가 기존 경쟁상대인 대형마트 업계를 넘어 이업태, 특히 소셜 커머스 업체를 정조준했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습니다. 이마트의 이번 행보는 최근 소셜 커머스 업체의 가격 할인으로 인해 이마트가 주도했던 최저가 이미지가 훼손될 우려가 있다고 판단, 이를 조기에 불식시켜 대한민국 대표 유통업체로서의 위상을 굳건히 하겠다는 의미로 해석됩니다. 이를 통해 이마트가 대한민국 소비자가 언제든 가장 좋은 가격으로 상품을 구매할 수 있는 유통업체임을 다시 한번 각인하는 한편, 그간 소셜 커머스 업체에 영향을 받은 일부 상품에 대한 경쟁력도 일거에 회복하겠다는 것입니다. 지난 해 26.3%나 매출이 준 기저귀를 ‘유통 全 채널 최저가 정책’의 첫 상품으로 선택한 것도 이와 같은 맥락으로 해석할 수 있습니다.


이마트는 기저귀 매출 감소가 출산율 감소 뿐만이 아니라 소셜 커머스 등 온라인 업체들이 이 품목을 핵심상품으로 소비자를 집중적으로 공략했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실제로 기저귀는 상대적으로 고가임에도 불구하고 필수적으로 반복 구매할 수 밖에 없는 필수용품으로 가격 민감도가 높아 행사 여부에 대한 영향도가 큽니다. 때문에 소비자의 지속적이고, 반복적인 방문을 유도할 수 있어 특히, 소셜 커머스 업체들이 고객 확대를 위해 최우선적으로 공략하고 있는 상품으로, 이로 인해 가격 경쟁력 약화는 물론 고객 이탈로 이어질 우려가 상존했습니다.


이마트는 이번 유통 全 채널 최저가 정책을 통해 이마트의 가격 경쟁력을 높이는 한편, 온라인몰과 소셜 커머스 업체 등 이업태로의 고객 이탈도 사전에 방지할 수 있게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이마트는 기저귀를 시작으로 지속적으로 유통 全 채널을 망라하는 최저가 상품을 늘려 대한민국 대표 유통업체 입지를 더욱 공고히 할 계획입니다. 이를 위해 이마트는 각 업태별 상품과 소비자 분석을 통해 이들 업체의 고객 확대를 위한 전략 상품과 매출이 높은 상품을 추려내고, 이들 상품의 이마트에 대한 영향도를 면밀히 분석, 영향도가 높은 상품을 우선적으로 운영할 계획입니다.


이갑수 이마트 대표이사는 “이번 이마트의 유통 全 채널 최저가 선언은 압도적인 가격 경쟁력을 확고히 하기 위한 첫 걸음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이를 계기로 이마트 가격 신뢰도를 더욱 높이는 한편, 소비자 이익을 극대화하는데 더욱 매진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이마트는 최저가 선언 품목 이외에도 노브랜드 기저귀(대형 40P, 특대형 32P)를 8,900원에, 킨도 기저귀는 중형(52P)은 13,500원, 대형(48P)은 16,300원에 판매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