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피스형수영복

Home > 원피스형수영복
Home > SSG DAILY/PRESS
자유롭고 편안한 기본형 수영복이 대세
올 여름 수영복도 복고다!
신세계인터내셔날
#신세계인터내셔날


패션업계 복고 열풍에 수영복도 예외가 아니다. 수영복 하면 노출을 떠올리게 됐던 과거와 달리 올 여름 수영복은 기본으로 돌아갔다. 지난해까지 비키니, 모노키니 등 몸매를 한껏 드러낸 디자인이나 기능성 위주의 래시가드가 유행이었다면, 올해는 활동하기 편안하면서 동시에 개성을 표현할 수 있는 디자인이 대세로 자리잡았다.

 

이번 시즌 수영복은 기본 디자인에 다채로운 색상, 프린트, 장식 등을 반영한 것이 특징이다. 편안하게 착용 가능한 원피스 스타일이 다수 출시됐으며, 비키니 스타일도 안정감을 주는 하이웨이스트 형태로 변화했다.

 

기본형 수영복은 일상복과 매치해 여름 휴양지에서 다양하게 활용하기 좋은 것도 특징이다. 수영복 위에 티셔츠를 비롯해 여름 셔츠, 로브(robe, 느슨한 가운) 등을 걸치면 뜨거운 햇살을 막아줄 뿐만 아니라 색다른 스타일을 보여줄 수 있다.

 

여성복 브랜드 지컷(g-cut)은 이번 시즌 원피스부터 비키니에 이르기까지 수영복 종류를 다양화했다. 모든 스타일이 실용성 높은 형태로 출시돼 편안하게 착용 가능하다.

 

‘도트 스캘롭 비키니’는 하의가 하이웨이스트 스타일이며 상의의 어깨 끈 부분도 넓게 제작해 활동성을 높였다. 카키, 아이보리 두 가지 색상이며 전체적으로 도트 패턴을 반영해 감각적이다. ‘멀티 컬러 플레어 비키니’는 복고풍의 기하학적인 패턴, 러플 장식이 반영돼 화사하고 여성스럽다.

 

‘러플 원피스 수영복’은 심플함이 돋보이는 기본형 스타일로 어깨 끈 부분에 러플 장식을 적용해 여성미를 더했다. 등 부분은 깊게 파여 섹시한 느낌을 동시에 선사한다. 깔끔한 네이비, 화사한 오렌지 두 가지 색상으로 출시됐다.

 


스튜디오 톰보이(STUDIO TOMBOY)는 캐주얼한 스타일의 기본 원피스형 수영복을 출시했다. 블랙, 브라운 두 가지로 출시된 심플한 단색 수영복으로 앞 부분에 ‘HARLEQUIN(할리퀸)’ 영문 레터링이 화이트 색상으로 적용돼 감각적이다. 어깨 끈 부분의 길이 조절도 가능해 실용적이다. 시즌 인기 요소인 체크 패턴이 적용된 기본 스타일의 비키니 수영복도 함께 선보였는데 홀터넥 끈이 여성미를 더한다.

 

지컷 마케팅 담당자는 “최근 소비자들이 실용성과 개성을 중시하면서 수영복에서도 디자인과 착용감을 동시에 충족시킬 수 있는 제품이 인기를 얻고 있다”며 “기본 스타일은 일상복과 매치해 다양한 연출을 할 수 있기 때문에 활용도가 높으며, 자신만의 스타일도 뽐낼 수 있는 일석이조의 효과를 준다”고 말했다.


2018.7.27(금)